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여행지 : 통도사, 영축산, 신불산
여행일 : 2004/10/17


친구들과의 거나-했던 취기가 채 가시지도 않은 다음날, 미식거리는 속을 진정시키며 길을 떠난다.
양산, 신평에 내려 통도사로 이어진 상쾌한 숲길을 걸으며 어젯밤의 기억을 떠올리려는데 한 할아버지가 빠른 걸음으로 스쳐간다. 성큼성큼 옮기는 발걸음에서 술에 찌든 나(?)와는 대조되는 건강함이 묻어나는 듯 하다.


통도사로 이어진 숲길      통도사 부도원      <킬빌II/>의 파이 메이


나 역시 미디어의 노예인가? 신성해야할 선사들의 부도원을 지나는데 문득 <킬빌II>에서 백발을 휘날리며 여주인공을 가르치는 사부, 파이 메이가 생각나는 게 아닌가. 일격필살의 무술을 선보이며 비석사이를 자유롭게 오가는 난감한 상상에 괜히 죄스러워진다.
하여튼 요즘 것들이란... ㅠ.ㅠ


통도사의 역사와 유물을 기록, 전시한 성보박물관에 들른다. 불교유물에 대한 나의 무지함은 2000원이라는 입장요금이 조금 부담스럽게 다가오는 게 사실이다. 아니나 다를까... 공감하기 힘든 전시물을 건성으로 훑고 나온다.


박물관을 지나 조금 더 걷자 우리나라 삼보사찰(통도사가 불(佛), 해인사가 법(法), 송광사가 승(僧)에 해당) 중의 하나인 통도사에 도착한다. 마침 개산대제(통도사 창건기념일)를 기념하는 연등이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다. 또한 시간을 머금은 은은한 빛깔의 대웅전(적멸보궁)과 외줄로 장식된 새빨간 연등의 극명한 대비는 수양의 깊이와 깨어있음의 화려함처럼 이채롭다.


연등      통도사 대웅전(적멸보궁)의 연등


통도사를 둘러보고 그 옆으로 뻗은 도로를 따라 극락암까지 걷는다.
저 멀리 희끄무레하게 보이는 영축산은 입체형의 산이 아니라 거대하게 세워진 평면 광고판처럼 보인다. 마치 이 ‘산 판’의 뒷면에 받쳐진 버팀목을 걷어차 버리면 내 앞으로 뿌연 먼지를 일으키며 쓰러져버릴 것만 같다.
계속해서 풍요의 계절을 장식하는 누런 황금들판을 지난다.


황금들판 너머의 영축산      백운암 가는 길      참선중인 백운암


극락암에서 목을 축인 후 본격적인 산행을 시작한다. 꼭짓점을 향해 모여드는 개미 같다는 생각을 한다. 어기적어기적 하지만 천천히...
영축산 중턱에 조그맣게 위치한 백운암은 수많은 등산객에 비해 상당히 경건한 분위기다. 참선중인 법당 안은 물론이려니와 그 밖에서 일렬로 선 체 잠깐수행에 동참하는 등산객들로 어느 사찰 못지않은 진지하다. 조용한 걸음으로 물을 마시고 긴 길을 떠난다.


수묵화를 그려나가듯 발아래 산봉우리를 하나씩 채워나가길 몇 시간, 사계가 공존하는 탁 트인 능선길에 올라선다.
구름이 걷히고 따뜻한 햇볕이 내리쬘 때면 봄, 봉을 넘으려 비지땀을 흘리며 오를 땐 여름, 낙엽을 밟으며 붉은 단풍을 올려다볼 땐 가을, 구름에 휩싸인 체 매서운 바람이 몰아칠 땐 겨울인가 싶다.


영축산(오른쪽 중간)으로 이어진 능선길


능선을 오르내리며 마침내 올라선 영축산 정상(1092m). 옛 이름인 취서산과 영취산이라 적힌 자그마한 표지석은 아래에서 봤던 거대한 바위절벽의 이미지와는 너무 대조적이다. 마치 거인의 머리에 씌어진 난쟁이 모자처럼 앙증맞아 보인다.
하지만 무엇보다 인상 깊은 건 신불산으로 이어진 완만한 능선의 억새가 아닐까. 잘 짜여진 양탄자처럼 포근해 보이고 바다에 몸을 맡긴 수초처럼 하늘거린다. 눈을 감고 뒤로 돌아선 채 스르르 넘어진데도 사뿐히 받아줄 것 같다.
또한 양산시와 함께 맞은편의 천성산을 경계로 뻗은 경부고속도로가 희미하게 보인다. 싫든 좋든 경제발전의 상징이자 거품경제의 졸속공사라는 양면성을 고루 겸비한(?) 박통(박정희대통령)시절의 유산이 아니던가...


영축산(옛 영취산)에서 본 신불산(멀리 보이는 오른쪽 봉우리)      억새물결 속 사람들


절벽과 평원의 경계      신불산 가는 길


억새의 바다를 헤엄치며 북쪽 등선을 탄다. 왼편으로는 억새의 바다라지만 오른편으로는 마치 해안 절벽 같은 낭떠러지! 그 경계를 따라 걷는다. 거대한 봉분처럼 우둑 커니 서있는 신불산을 향해...


신불산(1209m)에 오르자 사람들이 바글바글 한데 정상을 알리는 큼지막한 돌탑은 마치 지리산의 노고단을 연상케 한다. 저 돌멩이만큼의, 아니 그 이상의 사람들이 이곳을 찾았을 테고 또 그만큼의 추억을 담아갔으리라 생각하니 경건해지기까지 한다.
저 멀리로는 가지산, 운문산, 간월산으로 이어진 영남알프스의 모습이 구름 속에서 희미하게 보인다. 오히려 오후의 은은한 햇살과 어우러져 정말 알프스 설산 같이 기묘하게 느껴진다. 언제고 저 능선위에서 이곳을 바라보고 있을 나를 생각하니 가슴 한구석이 뿌듯해진다.


신불산 정상      신불산에서      신불산 지도


해질 무렵이 되자 부쩍 기온은 떨어지고 바람은 더욱 매섭다. 하산길은 언제나 멀지만 언제나 끝은 있는 법, 삼남면으로 이어진 긴 등산로를 내려오자 기분 좋게 휘갈겨진 등산안내판을 보인다. 인근 마을사람이 서툴게 적어 놓은 듯하지만 그 꼼꼼함과 운치가 예사롭지가 않다. 오늘 산행의 마지막 ‘뽀-너스’


완행버스에 몸을 싣고 부산으로 향한다. 붉은 저녁노을과 검게 그늘져가는 영축, 신불산의 모습에서 오늘을 회상해본다.
영남알프스의 끝자락에 위치한 영축산과 신불산의 가장 큰 화두는 두 산을 잇는 3Km에 달하는 억새능선이 아닐까. 그 드넓은 평원과 억새의 하늘거림 속에서 가을날을 즐겨보는 건 어떨는지...

분류 :
자연
조회 수 :
2117
등록일 :
2011.05.14
00:30:23 (*.182.220.169)
엮인글 :
https://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226&act=trackback&key=a72
게시글 주소 :
https://freeismnet.cafe24.com/xe/222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 자연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freeism 2117   2011-05-14 2011-05-16 22:51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여행지 : 통도사, 영축산, 신불산 여행일 : 2004/10/17 친구들과의 거나-했던 취기가 채 가시지도 않은 다음날, 미식거리는 속을 진정시키며 길을 떠난다. 양산, 신평에 내려 통도사로 이...  
25 자연 경주기 (1/2) freeism 2117   2011-05-10 2011-05-10 00:34
경주기 (1/2) 여행지 : 경주, 대릉원, 첨성대, 반월성, 석빙고, 안압지, 경주박물관, 황룡사, 분황사 여행일 : 1999/12/23 신라의 중심으로 파란만장한 역사를 누리고 살아온 땅. 나는 그 곳엘 갔었다. 22일 오후에 서울발 대...  
24 자연 강화기 (1/2) freeism 2099   2011-05-04 2011-05-04 01:09
강화기 (1/2) 여행지 : 강화도, 참성단, 마니산, 정수사 여행일 : 1999/04/16 1박 2일(4월 16-17일)의 일정으로 금요일날 희뿌연 흐린 날씨 속에 신촌(서울)으로 향했었죠. 9시 30분쯤 신촌에 있는 시외버스 터미널에 도착했지만 원...  
23 자연 철쭉 산행기 (3/4) freeism 2074   2011-05-10 2011-05-10 00:14
철쭉 산행기 (3/4) 여행지 : 두위봉 여행일 : 1999/05/30 두번째로 찾은 곳은 두위봉. 오늘 30일날 철쭉제를 한다는 책 속의 글에 맞춰 이곳 함백을 찾았죠. 철쭉제라고는 하지만 이곳의 청년단체(함백 청년회의소)에서 주최하는 ...  
22 자연 변산기 (4/5) freeism 2057   2011-05-12 2011-05-12 00:33
변산기 (4/5) 여행지 : 고사포해수욕장, 적벽강, 격포해수욕장, 채석강, 격포항 여행일 : 2000/09/07 아침을 해결하고, 고사포 해수욕장까지는 버스로 이동했읍죠. 4km정도의 거리였지만 차를 타니 2~3분밖에 안 걸리더군요. 고사포해수...  
21 자연 지리산 동종주 (3/4) freeism 2057   2011-05-12 2011-05-12 22:57
지리산 동종주 (3/4) 여행지 : 벽소령, 칠선봉, 세석고원, 촛대봉 여행일 : 2003/01/20 어제에 비해 조금은 맑아진 하늘사이로 해가 떠오르더군요. 아침을 차려먹고 산행을 시작하려다 보니 산장 앞에 세워진 ‘지리산 공비토벌 루...  
20 자연 운문 산행 (경남 운문산) freeism 2055   2011-05-14 2011-05-14 00:39
운문 산행 여행지 : 석골사, 상운암, 운문산 여행일 : 2005/03/19 과음으로 불편해진 속은 예상외의 이른 아침에 나를 깨운다. 그때 뽀사시하게 밝아오는 하늘이 보인다. "산에나 갈까?” 얼마 전, 산에 가봐야겠다고 생각은 ...  
19 자연 강화기 (2/2) freeism 2054   2011-05-04 2011-05-04 01:14
강화기 (2/2) 여행지 : 전등사, 초지진, 덕진진, 고려궁지 여행일 : 1999/04/17 일어나자마자 밥 먹고, 세수하고 바로 전등사(성인 800원)로 향했죠. 10시 반쯤인 이른 시각이라 아직은 사람이 별로 없이 한산한 분위기더군요. '...  
18 자연 혈구산 트레킹 (인천) freeism 2052   2011-05-12 2011-05-16 23:03
혈구산 트레킹 (인천) 여행지 : 강화도, 강화산성, 고려궁지, 혈구산 여행일 : 2001/05/19 얼마간의 설레임. 그리고 약간은 찌푸린 듯 보이지만 내 바람끼를 막기엔 역부족인 날씨... 어제의 일기예보에서와는 달리 날씨가 그리 ...  
17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3/4) freeism 2039   2011-05-14 2011-05-14 00:25
울릉도 트위스트 (3/4) 여행지 : 송곳봉, 천부, 나리분지, 성인봉, 도동 여행일 : 2004/07/22 아침은 간단히 우유로 때운다. 도심에서 먹을 때완 달리 싱싱하고 부드러운 향이 그대로 전이되는 느낌이다. 자연과 가까이 있어 그...  
16 자연 변산기 (2/5) freeism 2037   2011-05-12 2011-05-12 00:29
변산기 (2/5) 여행지 : 내소사, 내변산, 와룡소, 가마소 여행일 : 2000/09/05 매스꺼운 속으로 맞이한 내변산에서의 아침. 간단히 아침을 해결하고 여분의 밥으로 도시락(국립공원 내 취사금지!)도 싸고... 어젯밤 우릴 환장하게 만...  
15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2/4) freeism 2037   2011-05-14 2011-05-14 00:22
울릉도 트위스트 (2/4) 여행지 : 사자암, 곰바위, 태하, 현포 여행일 : 2004/07/21 아침의 산뜻함이 금세 후덥지근해져 버린다. 그래도, 그래도 나는 간다. Go! 남양해수욕장 옆, 어제는 잘 볼 수 없었던 사자암을 지나간다. ...  
14 자연 화왕늪 (1/2, 경남) freeism 2033   2011-05-12 2011-05-16 23:01
화왕늪 (1/2, 경남) 여행지 : 창녕, 관룡사, 관룡산, 화왕산성, 화왕산 여행일 : 2002/08/20 잔뜩 구름이 낀 날씨, 언제 빗방울이 떨어질지 모르겠다. 일기예보에선 경남에 한두 차례 비가 온다던데... 비를 맞고 혹 감기라도 ...  
13 자연 변산기 (3/5) freeism 2029   2011-05-12 2011-05-12 00:31
변산기 (3/5) 여행지 : 봉래구곡, 선녀탕, 직소폭포, 낙조대, 변산해수욕장 여행일 : 2000/09/06 어제와는 다른 꾸부정한 날씨... 7시 30분쯤 일어나서 간단히 요기를 마치고 10시쯤 부안호의 지천인 백천내를 따라 봉래구곡 방향으...  
12 자연 화왕늪 (2/2, 경남) freeism 2025   2011-05-12 2011-05-16 23:01
화왕늪 (2/2, 경남) 여행지 : 우포늪 여행일 : 2002/08/21 오늘은 우포늪이죠. 9시 20분, 창녕군에서 10Km정도 가면 있다기에 버스도 가는 것도 좋지만, 어제 직접 올랐던 화왕산과 오늘 아래서 올려보는 화왕산, 앞으로 보게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