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유럽여행기 (5/12, 프랑스)


여행지 : 에펠탑, 루브르 미술관, 몽마르트 언덕, 개선문
여행일 : 2003/08/04


조명을 통해 환상적으로 빛나는 에펠탑의 야경도 좋았지만, 에펠탑에서 내려다보는 파리의 전경 역시 놓칠 수 없었다.
무더운 오전, 에펠탑을 오른다.


에펠탑에펠탑은 크게 세부분(1층:58m, 2층:116m, 3층:276m)으로 구분되는데 2층까지는 엘리베이터나 계단을 이용할 수 있지만 3층(정상)까지는 엘리베이터를 타야 올라갈 수 있다.
우리는 계단을 이용해서 파리의 역사를 한 칸씩 올라간다. 그러길 몇 분, 등에 땀이 차기 시작할 무렵 1층에 도착한다. 그리곤 밑에서 사온 하이네켄으로 목을 축인다. 약간 흔들렸는지 캔이 따지면서 맥주 특유의 하얀 거품이 올라온다. 그리곤, 벌컥벌컥...
“킈-아- 죽이네!”
술기운으로 다시 오른다. 높이가 높아질수록 난간을 잡는 손에도 힘이 들어간다. 어느덧 2층에 이르렀지만 3층으로 가는 엘리베이터 앞에 뱀처럼 늘어선 행렬은 줄어들 기미가 안 보인다. 태양만 야속하게 내리쬔다.


긴 기다림의 시간에 비해 3층(정상)까지는 허무할 정도로 금방 올라간다.
시원한 바람과 함께 올라선 에펠탑 정상, 발아래 대형지도라도 펼쳐놓은 듯 샌 강을 중심으로 한 시내가 훤히 내려다보인다. 더구나 건물 높이를 제한하는 등 철저히 조성된 도시답게 시야가 거침없이 시원하다. 저 멀리 라 데팡스에 위치한 빌딩들만이 에펠탑처럼 목을 빼고 있다.


에펠탑의 잘못된 태극기또한 3층 전방대의 위쪽 벽에는 세계의 도시들이 위치한 방향과 국기들이 표시되어 있다. 서울과 평양이 보인다. 그런데... 앗! 우리나라 태극기가 잘못 그려져 있는 게 아닌가. 3:2, 직사각형 틀의 대각선을 기준으로 태극문양을 그려야 되는데...
“삐딱해진 에펠탑을 바로 세워 우리 태극기를 되찾읍시다.^^!”


루브르 미술관에펠탑 다음으로 우리가 찾은 곳은 유리 피라미드가 인상적인 루브르 미술관이다.
방대한 자료에다 워낙 넓은 곳인지라 차례로 둘러보기 보단 ‘모나리자’와 ‘비너스상’을 먼저 본 후, 나머지는 찾아가며 보기로 했다. 하지만 너무 기대치가 높았던 탓일까? 아니면 수많은 구경인파에 질려버린 걸까? “잘 그렸네(만들었네)”라는 막연함 외엔 별다른 느낌이 없다.
모나리자의 그 유명한 ‘미소’도 우리 이웃들에게서 볼 수 있는 수줍은 듯한 미소보다 더 뛰어난 것 같지도 않고, 요염하게 옷을 걸치고 있는 비너스 역시 사진으로 볼 때보다 크다는 느낌일 뿐 다른 석상들에 비해 비례나 아름다움이 그렇게 뛰어나다는 것은 잘 모르겠다.


오히려 그 후에 본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라든가 ‘메듀스호의 뗏목’과 같은 그림들이 더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어쩌면 박물관을 매우고 있는 많은 관광객들 틈에서 한국인 가이드의 그림설명을 들었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확실히 알고 보는 그림과 모르고 보는 그림에는 엄청난 차이가 난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박물관을 나온 우리는 ‘곱추’의 이야기로 유명한 노트르담 대성당으로 향한다. 먼저 성당 전면과 입구의 화려한 장식이 오후 햇빛을 받아 화사하게 빛난다. 특히 성당 주변에 돋아나 있는 괴수상들이 눈에 띈다. 하지만 시간이 늦어 성당 안을 들어갈 수가 없어 조금 아쉬웠다.


어둑어둑해질 무렵 몽마르트 언덕에 오른다. 언덕 정상부에 위치한 사크레쾨르 대사원 앞쪽에는 지나가는 행인에게 장난을 걸고 그걸 재밌는 행동으로 표현하는 마임이 진행 중이다. 우리를 보고선 중국인으로 알았던지 ‘이소룡’ 흉내를 내며 장난을 친다. 또한 성당 한쪽에선 검은 옷을 입고 퍼포먼스를 하는 여인도 보인다.
박물관이나 대형 홀에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닌 일상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동화되어질 수 있는 ‘표현’, 그것이 진정한 ‘예술’이 아닐까. 새삼 도심 곳곳이 공연장이고, 휴식처인 유럽의 문화가 부럽게 다가온다.


개선문에펠탑과 함께 파리를 상징하는 곳, 개선문으로 향했다. 로터리 중앙엔 대낮처럼 밝은 조명이 개선문을 비추고 있다. 마치 누군가의 행진을 기다리고 있는 듯한 느낌이다.
또한 개선문 앞의 샹젤리제 거리는 유명 메이커의 매장들과 카페들이 들어서 있어 늦은 시간이었지만 여전히 활기차게 느껴진다. 겨울이 되면 가로수까지 조명을 설치해 더 아름답다고 한다. 문득 펭귄이라는 애칭을 가진 가이드의 ‘귀여운’ 노랫소리가 기억난다.
“오 샹젤리제~, 오 샹젤리제~”


자정이 가까웠기에 우리는 옛날 단두대가 있었다는 콩코르드 광장을 잠시 둘러보고 호텔로 향했다. 피곤한 몸인데다 콩코르드 광장에서 사온 맥주를 한 모금 마시니 잠은 꿀맛이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2212
등록일 :
2011.05.12
23:16:22 (*.182.220.169)
엮인글 :
https://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184&act=trackback&key=def
게시글 주소 :
https://freeismnet.cafe24.com/xe/218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17 외국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freeism 2746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여행지 : 노블랑카, 드레풍사원, 포탈라 궁, 조캉사원 여행일 : 2005/07/29, 30 사진첩 : 중국 티벳 y에게 아, 티벳. 그 이름만으로도 사람들을 설레게 만드는 히말라야, 나무한그루 자라기 ...  
16 외국 히말라야 편지 (5/9, 티벳에서 네팔까지) freeism 3061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5/9, 티벳에서 네팔까지) 여행지 : 남초호수,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 에베레스트 여행일 : 2005/08/01, 02, 03 사진첩 : 중국 티벳 hi, y~ 라사에서 출발해 사흘간의 로드투어로 도착한 여기는 니얄람. 중국(티...  
15 외국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freeism 2665   2011-05-16 2011-05-16 15:04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여행지 : 쉬염부나트, 더르바르 광장 여행일 : 2005/08/04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y 잘 있었나? 감기는 좀 어떻노? 한여름에 감기라니 우습지도 않다! 이 글 읽을 때쯤에는 다 회...  
14 외국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freeism 3157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여행지 : 포카라, 사랑코트, 뻐탈레 차고 여행일 : 2005/08/05, 06, 07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13 외국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freeism 2823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여행지 : 보우더나트, 퍼슈퍼티나트, 파턴 여행일 : 2005/08/08, 09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커라 y에게 다시 돌아온 네팔은 나흘전의 흐린 날씨와는 달리 파란하늘과 뜨거운 열기로 가...  
12 외국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freeism 3024   2011-05-16 2011-05-16 15:19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여행지 : 카오산로드, 파타야, 수상시장, 에메랄드 사원 여행일 : 2005/08/10, 12, 13, 14, 15 사진첩 : 태국 방콕 y에게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이네. 하지만 이런 태국의 찜통더위...  
11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1/6, 란저우를 가르는 황하) freeism 4167   2011-07-31 2011-08-31 10:14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1/6, 란저우를 가르는 황하) 여행지 : 베이징, 왕푸징 거리, 란저우, 백탑산공원, 황하제일교, 오천산공원 여행일 : 2011/07/15, 16 사진첩 : 란저우를 가르는 황하 공항, 비를 머금은 뿌연 하늘이 ...  
10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2/6, 실크로드의 관문, 둔황) freeism 4258   2011-08-10 2011-09-04 22:35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2/6, 실크로드의 관문, 둔황) 여행지 : 둔황, 양관, 옥문관, 야단지질공원, 명사산, 월아천, 막고굴 여행일 : 2011/07/17, 18 사진첩 : 실크로드의 관문, 둔황 둔황(敦煌). 사실 이번 중국여행에서 가...  
9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3/6, 불타는 도시, 투루판) freeism 3861   2011-08-18 2011-09-09 11:45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3/6, 불타는 도시, 투루판) 여행지 : 화염산, 고창고성, 이스타나 고분군, 포도구, 소공탑, 야시장, 철문관(쿠얼러) 여행일 : 2011/07/19, 20, 21 사진첩 : 불타는 도시, 투루판 투루판은 한마디로 태양...  
8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4/6, 쿠처, 천산대협곡을 가다) freeism 4317   2011-09-01 2011-09-14 10:00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4/6, 쿠처, 천산대협곡을 가다) 여행지 : 천산신비대협곡, 쑤바스 불교사원유적, 봉화대 여행일 : 2011/07/22 사진첩 : 쿠처, 천산대협곡을 가다 호텔에서 간단히 아침을 먹고 천산신비대협곡으로 향했...  
7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5/6,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freeism 4442   2011-09-08 2011-09-19 23:01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5/6,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여행지 : 카라쿠리 호수 여행일 : 2011/07/23, 24, 25 사진첩 :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6인실 침대칸에서 눈을 떠보니 기차는 여전히 사막 위를 달리고 있다. ...  
6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6/6, 우루무치에서 천산천지까지) freeism 3863   2011-09-22 2012-06-28 15:36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6/6, 우루무치에서 천산천지까지) 여행지 : 우루무치, 국제대바라르, 천산천지 여행일 : 2011/07/26, 27, 28 사진첩 : 우루무치에서 천산천지까지 카라쿠리 호수에서의 ‘양파티’ 이후 부쩍 잦아진 설...  
5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1/5.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탄불) freeism 1832   2019-01-18 2019-02-14 21:57
터키, 비잔틴 여행기(1/5.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탄불) 여행지 : 이스탄불, 보스포러스 해협, 돌마바흐체 궁전, 아야 소피아 박물관, 톱카프 궁전 여행일 : 2018/12/05, 06 사진첩 :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  
4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2/5.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freeism 923   2019-01-18 2019-02-12 23:41
터키, 비잔틴 여행기(2/5.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여행지 : 부르사, 아이발릭, 에페스 유적(하드리아누스 신전, 켈수스 도서관, 원형극장) 여행일 : 2018/12/07, 08 사진첩 :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터키, 비잔틴 여행기 주...  
3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3/5.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freeism 1174   2019-01-18 2019-02-15 22:04
터키, 비잔틴 여행기(3/5.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여행지 : 파묵칼레, 히에라폴리스(원형극장, 아폴로 신전), 석회층 여행일 : 2018/12/08, 09 사진첩 :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터키, 비잔틴 여...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