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유럽여행기 (3/12, 영국)


여행지 : 런던아이, 위병 교대식, 윈저 성
여행일 : 2003/08/02


런던아이에서 본 런던호텔에 마련된 간단한 빵으로 아침을 마치고 런던에서의 둘째날을 시작한다.
먼저 런던을 바라보는 거대한 눈동자, 런던아이를 탄다. 기구 자체의 스릴보다는 런던 중심가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거대한 원형틀에 알약처럼 매달린 캡슐을 타고 천천히 올라간다.
런던아이의 꼭대기, 그 정점에서 바라보는 런던은 한마디로 ‘평평-’. 산이 없는 평지에 세워진 도신지라 한국의 여느 도시와는 색다른 느낌이다. 도심이 너무 밋밋한 것도 같지만 공간 활용면에선 효율적인 것도 같다. 하지만,
어느 텔레비전 프로에서 외국인들이 서울의 도심에 있는 산을 오르며 굉장히 부러워하던 기억이 난다. 역시 한국이 좋아...


행진하는 위병그리고 위병 교대식을 보기위해 버킹엄 궁전으로 향했다. 무진장 더운 날씨였지만 궁전 앞은 물론 그 앞의 빅토리아 기념비까지 사람으로 만원이다. 인종 전시장, 언어 박물관, 카메라 박물관에라도 온 듯하다. 하지만 말을 타고 분주히 안내하는 영국경찰 때문인지 비교적 질서정연한 모습이다.
저 멀리서 ‘인디아나 존스’의 영화음악 연주에 맞춰 의식이 진행 중이지만 너무 멀어서 잘 보이지 않는다. 다행스럽게 식을 마치고 돌아가는 위병은 잠시나마 볼 수 있었다.
빨간 옷에 검은 털모자를 쓴 ‘예쁜’ 위병들이 아장아장 거린다. 위병 등짝에 태엽 감는 장치라도 있을까하고 유심히 찾게 된다.


오후에는 기차를 타고 런던 교외에 위치한 윈저 성으로 갔다.
윈저 성마치 수원성의 정교함을 보는 듯하지만 우리의 성과는 다른 느낌이다. 서양인의 움푹 들어간 눈과 오뚝한 콧날처럼 성의 이목구비가 뚜렷해서 그런지 은근히 위압적이다. 잔뜩 웅크린 체 빈틈을 노려 일격을 준비하는 살쾡이처럼 공격적으로 보인다.
또한 우리의 성은 마을주민을 품고 있는, 백성을 지키는 성이라면 이곳은 마을과 백성을 거느리는 수호신처럼, 일반 백성은 감히 범접하기 어려운 귀족적인 ‘힘’이 느껴진다.


우리가 돌아본 윈저 성은 왕과 왕비의 방과 그에 따른 부속 공간들, 왕실에서 쓰던 집기와 무기를 전시한 곳, 그리고 왕가의 어린이를 위해 만든 물건을 전시한 ‘인형의 집’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성 내부에 곳곳에 전시된 상당한 양의 무기가 무섭게 다가온다. 신사의 나라 ‘영국’, 그 이면에 감추어진 ‘해가지지 않는 나라’라는 거대한 식민왕국의 한 모습이랄까... 식민왕국 건설을 위한 살육의 잔혹함이 투구와 칼끝에 남아있는 것 같아 섬뜩한 느낌마저 든다.


다시 런던으로 돌아와 대영박물관으로 간다. 하지만 준비한 여행안내서와는 달리 개장시간이 지나버려 볼 수 없었다. 아쉬움에 한동안 박물관 뜰만 서성이다 기념사진만 몇 장 찍고는 발길을 돌린다.


우리는 국회의사당 야경을 보기위해 템스강 건너편 의사당이 잘 보이는 벤치에 자리를 잡는다.
세계 4대 메이저 마라톤대회 중 하나인 런던마라톤이 열리는 곳인지라 이곳 템스강 산책길 역시 달리기를 즐기는 사람을 곳곳에서 보인다. 저녁이 되면서 시원해진 바람을 가르는 달림이 모습이 문득 부러워진다. 시간이 된다면 공원이나 강가에서 한판 뚸 보고 싶은 마음, 아니 이곳 런던에서 내 짭짜름한 땀방울을 흘려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국회의사당 야경해가 지기를 기다리며 준비한 맥주를 마신다.
한잔, 두잔, 세잔... 그리고 8시, 9시, 10시...
허걱! 도무지 어두워지지가 않는다. 10를 넘어 11시가 다 되어서야 야경을 즐길 만큼의 어둠이 찾아온다. 취기도 어느 정도 올랐겠다, 날도 시원하겠다, 은은한 조명의 황금빛 의사당을 보니 슬그머니 졸음이 밀려온다.
축배를 들며 오늘의 마지막 일정을 사진에 남긴다. 찰칵!

분류 :
외국
조회 수 :
2021
등록일 :
2011.05.12
23:12:38 (*.182.220.169)
엮인글 :
https://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180&act=trackback&key=e42
게시글 주소 :
https://freeismnet.cafe24.com/xe/218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32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5/5. 기암 사이로 숨어든 수도원, 카파도키아) freeism 1018   2019-01-18 2019-03-09 23:39
터키, 비잔틴 여행기(5/5. 기암 사이로 숨어든 수도원, 카파도키아) 여행지 : 카타도키아, 파샤바 지구, 데브란트, 데린쿠유, 우치히사르, 괴레메 야외 박물관, 이스탄불, 그랜드 바자르, 직업고등학교 여행일 : 2018/12/10 ~ 12 ...  
31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4/5. 지중해의 길목, 안탈야) freeism 882   2019-01-18 2019-02-20 23:31
터키, 비잔틴 여행기(4/5. 지중해의 길목, 안탈야) 여행지 : 안탈야, 이블리 미나레, 안탈야 유람선, 하드리아누스의 문, 카라알리오루 공원 여행일 : 2018/12/09 사진첩 : 지중해의 길목, 안탈야 터키, 비잔틴 여행기 주요 일...  
30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3/5.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freeism 1069   2019-01-18 2019-02-15 22:04
터키, 비잔틴 여행기(3/5.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여행지 : 파묵칼레, 히에라폴리스(원형극장, 아폴로 신전), 석회층 여행일 : 2018/12/08, 09 사진첩 :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터키, 비잔틴 여...  
29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2/5.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freeism 835   2019-01-18 2019-02-12 23:41
터키, 비잔틴 여행기(2/5.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여행지 : 부르사, 아이발릭, 에페스 유적(하드리아누스 신전, 켈수스 도서관, 원형극장) 여행일 : 2018/12/07, 08 사진첩 :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터키, 비잔틴 여행기 주...  
28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1/5.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탄불) freeism 1750   2019-01-18 2019-02-14 21:57
터키, 비잔틴 여행기(1/5.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탄불) 여행지 : 이스탄불, 보스포러스 해협, 돌마바흐체 궁전, 아야 소피아 박물관, 톱카프 궁전 여행일 : 2018/12/05, 06 사진첩 :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  
27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6/6, 우루무치에서 천산천지까지) freeism 3779   2011-09-22 2012-06-28 15:36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6/6, 우루무치에서 천산천지까지) 여행지 : 우루무치, 국제대바라르, 천산천지 여행일 : 2011/07/26, 27, 28 사진첩 : 우루무치에서 천산천지까지 카라쿠리 호수에서의 ‘양파티’ 이후 부쩍 잦아진 설...  
26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5/6,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freeism 4334   2011-09-08 2011-09-19 23:01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5/6,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여행지 : 카라쿠리 호수 여행일 : 2011/07/23, 24, 25 사진첩 :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6인실 침대칸에서 눈을 떠보니 기차는 여전히 사막 위를 달리고 있다. ...  
25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4/6, 쿠처, 천산대협곡을 가다) freeism 4242   2011-09-01 2011-09-14 10:00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4/6, 쿠처, 천산대협곡을 가다) 여행지 : 천산신비대협곡, 쑤바스 불교사원유적, 봉화대 여행일 : 2011/07/22 사진첩 : 쿠처, 천산대협곡을 가다 호텔에서 간단히 아침을 먹고 천산신비대협곡으로 향했...  
24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3/6, 불타는 도시, 투루판) freeism 3759   2011-08-18 2011-09-09 11:45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3/6, 불타는 도시, 투루판) 여행지 : 화염산, 고창고성, 이스타나 고분군, 포도구, 소공탑, 야시장, 철문관(쿠얼러) 여행일 : 2011/07/19, 20, 21 사진첩 : 불타는 도시, 투루판 투루판은 한마디로 태양...  
23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2/6, 실크로드의 관문, 둔황) freeism 4196   2011-08-10 2011-09-04 22:35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2/6, 실크로드의 관문, 둔황) 여행지 : 둔황, 양관, 옥문관, 야단지질공원, 명사산, 월아천, 막고굴 여행일 : 2011/07/17, 18 사진첩 : 실크로드의 관문, 둔황 둔황(敦煌). 사실 이번 중국여행에서 가...  
22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1/6, 란저우를 가르는 황하) freeism 4107   2011-07-31 2011-08-31 10:14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1/6, 란저우를 가르는 황하) 여행지 : 베이징, 왕푸징 거리, 란저우, 백탑산공원, 황하제일교, 오천산공원 여행일 : 2011/07/15, 16 사진첩 : 란저우를 가르는 황하 공항, 비를 머금은 뿌연 하늘이 ...  
21 외국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freeism 2973   2011-05-16 2011-05-16 15:19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여행지 : 카오산로드, 파타야, 수상시장, 에메랄드 사원 여행일 : 2005/08/10, 12, 13, 14, 15 사진첩 : 태국 방콕 y에게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이네. 하지만 이런 태국의 찜통더위...  
20 외국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freeism 2771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여행지 : 보우더나트, 퍼슈퍼티나트, 파턴 여행일 : 2005/08/08, 09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커라 y에게 다시 돌아온 네팔은 나흘전의 흐린 날씨와는 달리 파란하늘과 뜨거운 열기로 가...  
19 외국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freeism 3107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여행지 : 포카라, 사랑코트, 뻐탈레 차고 여행일 : 2005/08/05, 06, 07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18 외국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freeism 2600   2011-05-16 2011-05-16 15:04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여행지 : 쉬염부나트, 더르바르 광장 여행일 : 2005/08/04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y 잘 있었나? 감기는 좀 어떻노? 한여름에 감기라니 우습지도 않다! 이 글 읽을 때쯤에는 다 회...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