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여행지 : 융프라우요흐, 스핑크스 전망대, 융프라우, 얼음동굴, 아이거 북벽
여행일 : 2003/08/08


톱니바퀴로 올라가는 기차스위스 여행의 백미, 알프스 산을 오른다.
인터라켄 동역에서 등산열차를 타고 넓은 초원과 다양한 ‘하이디’가 살고 있을 예쁘장한 집들을 지나 라우터브룬넨에 도착한다. 다시 기차를 갈아타고 클라이네 샤이데크로 향한다.
갑자기 급해진 경사로를 톱니로 맞물린 바퀴를 털털거리며 올라간다. 고도가 높아질수록 귀는 멍해지지만 눈앞의 경치는 화려함을 더해간다. 더군다나 점점 내려가는 기온은 푸른 하늘과 녹색 초원을 더욱 시원스럽게 만든다.
그리고 산지에 난 오솔길로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도 보인다. 흐르는 땀과 이를 식혀주는 산바람의 시원함, 그 속을 돌멩이 하나하나, 들풀 하나하나 음미하며 걷는 느낌이란 ‘문명’을 타고 오르는 맛과는 비교도 할 수 없으리라. 부러운 눈으로 그들 표정 속에 묻어있는 흥겨움을 본다.


희끗희끗 녹지 않고 쌓여있는 눈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클라이네 샤이데크에서 마지막으로 기차를 갈아타고 만년설 아래로 뚫린 바위 동굴 속으로 들어간다. 20도 이상의 가파른 철길을 천천히 올라간다. 몇 개의 휴게실을 통해 동굴 바깥의 설경을 감상할 수도 있다.
하얀 얼음 아래 검은 바위동굴이라... 인간의 노력과 건축기술 덕분이라곤 하지만 극과 극의 환경이 공존한다는 게 조금은 아이러니하다.


그렇게 올라 드디어 ‘유럽의 꼭대기(Top Of Europe, 3454m)’라고 하는 융프라우요흐(역)에 도착했다.
역사에 위치한 홀은 이미 사람들로 만원이다. 커다란 유리를 통해 비치는 알프스를 배경으로 대부분의 한국인들이 컵라면을 먹고 있다. 우리도 그 대열에 섞여 일본산 컵라면을 후딱 해치우지만... ‘국민라면’에 대해 조금 아쉬운 감도 든다.
“싹-다 한국 사람이네. NS사(^^)에서 조금만 신경 써도 신(莘)으로 갈아 업는 건 시간문젤 텐데...”


눈부신 알프스의 설경

든든한 배를 ‘동동’ 흔들며 출구를 통해 밖으로 나온다. 너나 할 것 없이 준비한 선글라스를 쓰고 설레는 마음으로 눈을 밟는다. 호기심에 선글라스를 살짝 벗어보지만 하늘과 눈의 강열한 빛에 눈을 뜰 수가 없다. 마치 하얀색 꿈을 꾸는 듯한 느낌이었다. 뽀드득 뽀드득, 한여름에 눈 속을 걸으며 이번 여행으로 찌든 열기를 식힌다.
또한 우리 몇몇은 조그맣게 만들어 놓은 눈썰매장에서 눈썰매를 탄다. 조그마한 코스였지만 한여름에 즐기는 고산에서의 겨울 놀이인지라 몇 번이고 내달린다.
“윳-후~ 달려~”


설경 속 사람들그리고 실내로 돌아온 우리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스핑크스 전망대로 오른다.
융프라우(4158m)를 중심으로 장엄하게 펼쳐진 알프스와 함께 하얀 설경 속, 개미처럼 작아진 사람들의 모습이 보인다.
산을 덮은 눈은 언제라도 퍼먹을 수 있는 아이스크림처럼 부드럽게 빛나면서도 한편으론 끝을 알 수 없는 크레바스와 모든 것을 순식간에 덮쳐버리는 눈사태도 함께 준비하고 있다.
아름답고, 신비롭지만 그 끝을 알 수 없기에 더없이 무서운 자연, 어쩌면 이런 경외감 때문에 자신의 목숨을 걸고서라도 자연을 탐험하는 것이 아닐까...


중앙 홀로 돌아오면서 만년설을 뚫어 만든 얼음동굴을 구경한다. 바닥, 천정, 벽이 온통 새하얀 터널인지라 영화에서나 봐온 ‘천국으로 가는 길’처럼 보인다.
어쩌면 물이라는 공간 속에 ‘둥’ 떠있다는 표현이 맞으리라. 허공을 뚫고 얼음벽을 잡고 미끄러지듯 달려 나간다. 손에 맺힌 차가운 물방울이 시원하다.


아이거 북벽하산하는 길에는 아이거(3970m) 북벽의 준엄한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세계 3대 절벽 중의 하나로 그 수려한 경치와 함께 암벽등반으로 유명한 곳이다. 깎아지는 듯한 절벽이 가히 압권이다.
밑에서 올려다볼 뿐인데도, 북한산 암릉을 오를 때의 그 ‘아찔함’이 되살아나는 듯 하다. 하지만 이상한 것은 기회와 능력만 된다면 이 북벽도 ‘기어서’ 넘고 싶다는, 일종의 오기도 생겨난다.


그린델발트를 거쳐 인터라켄으로 되돌아온 우리는 국경을 넘어 이탈리아의 밀라노로 향했다.
하지만 조카 한명이 면세를 위해 잠시 내린다는 것이 기차를 놓치는 바람에 우리 일행과 떨어져 빈손으로 스위스에 남게 되었다. 다행히 여권도 없는 상황에서 ‘밀입국’으로 밀라노까지 무사히 왔었지만, 한동안 걱정과 죄책감으로 안절부절못했었던 기억이 난다.
지금 와서 생각하면 융프라우와 함께 모두 재밌는 기억으로 남는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1887
등록일 :
2011.05.12
23:21:36 (*.182.220.169)
엮인글 :
https://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192&act=trackback&key=89b
게시글 주소 :
https://freeismnet.cafe24.com/xe/219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32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5/5. 기암 사이로 숨어든 수도원, 카파도키아) freeism 826   2019-01-18 2019-03-09 23:39
터키, 비잔틴 여행기(5/5. 기암 사이로 숨어든 수도원, 카파도키아) 여행지 : 카타도키아, 파샤바 지구, 데브란트, 데린쿠유, 우치히사르, 괴레메 야외 박물관, 이스탄불, 그랜드 바자르, 직업고등학교 여행일 : 2018/12/10 ~ 12 ...  
31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4/5. 지중해의 길목, 안탈야) freeism 747   2019-01-18 2019-02-20 23:31
터키, 비잔틴 여행기(4/5. 지중해의 길목, 안탈야) 여행지 : 안탈야, 이블리 미나레, 안탈야 유람선, 하드리아누스의 문, 카라알리오루 공원 여행일 : 2018/12/09 사진첩 : 지중해의 길목, 안탈야 터키, 비잔틴 여행기 주요 일...  
30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3/5.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freeism 875   2019-01-18 2019-02-15 22:04
터키, 비잔틴 여행기(3/5.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여행지 : 파묵칼레, 히에라폴리스(원형극장, 아폴로 신전), 석회층 여행일 : 2018/12/08, 09 사진첩 :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터키, 비잔틴 여...  
29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2/5.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freeism 722   2019-01-18 2019-02-12 23:41
터키, 비잔틴 여행기(2/5.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여행지 : 부르사, 아이발릭, 에페스 유적(하드리아누스 신전, 켈수스 도서관, 원형극장) 여행일 : 2018/12/07, 08 사진첩 :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터키, 비잔틴 여행기 주...  
28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1/5.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탄불) freeism 1584   2019-01-18 2019-02-14 21:57
터키, 비잔틴 여행기(1/5.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탄불) 여행지 : 이스탄불, 보스포러스 해협, 돌마바흐체 궁전, 아야 소피아 박물관, 톱카프 궁전 여행일 : 2018/12/05, 06 사진첩 :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  
27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6/6, 우루무치에서 천산천지까지) freeism 3683   2011-09-22 2012-06-28 15:36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6/6, 우루무치에서 천산천지까지) 여행지 : 우루무치, 국제대바라르, 천산천지 여행일 : 2011/07/26, 27, 28 사진첩 : 우루무치에서 천산천지까지 카라쿠리 호수에서의 ‘양파티’ 이후 부쩍 잦아진 설...  
26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5/6,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freeism 4226   2011-09-08 2011-09-19 23:01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5/6,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여행지 : 카라쿠리 호수 여행일 : 2011/07/23, 24, 25 사진첩 :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6인실 침대칸에서 눈을 떠보니 기차는 여전히 사막 위를 달리고 있다. ...  
25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4/6, 쿠처, 천산대협곡을 가다) freeism 4129   2011-09-01 2011-09-14 10:00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4/6, 쿠처, 천산대협곡을 가다) 여행지 : 천산신비대협곡, 쑤바스 불교사원유적, 봉화대 여행일 : 2011/07/22 사진첩 : 쿠처, 천산대협곡을 가다 호텔에서 간단히 아침을 먹고 천산신비대협곡으로 향했...  
24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3/6, 불타는 도시, 투루판) freeism 3659   2011-08-18 2011-09-09 11:45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3/6, 불타는 도시, 투루판) 여행지 : 화염산, 고창고성, 이스타나 고분군, 포도구, 소공탑, 야시장, 철문관(쿠얼러) 여행일 : 2011/07/19, 20, 21 사진첩 : 불타는 도시, 투루판 투루판은 한마디로 태양...  
23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2/6, 실크로드의 관문, 둔황) freeism 4099   2011-08-10 2011-09-04 22:35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2/6, 실크로드의 관문, 둔황) 여행지 : 둔황, 양관, 옥문관, 야단지질공원, 명사산, 월아천, 막고굴 여행일 : 2011/07/17, 18 사진첩 : 실크로드의 관문, 둔황 둔황(敦煌). 사실 이번 중국여행에서 가...  
22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1/6, 란저우를 가르는 황하) freeism 4018   2011-07-31 2011-08-31 10:14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1/6, 란저우를 가르는 황하) 여행지 : 베이징, 왕푸징 거리, 란저우, 백탑산공원, 황하제일교, 오천산공원 여행일 : 2011/07/15, 16 사진첩 : 란저우를 가르는 황하 공항, 비를 머금은 뿌연 하늘이 ...  
21 외국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freeism 2903   2011-05-16 2011-05-16 15:19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여행지 : 카오산로드, 파타야, 수상시장, 에메랄드 사원 여행일 : 2005/08/10, 12, 13, 14, 15 사진첩 : 태국 방콕 y에게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이네. 하지만 이런 태국의 찜통더위...  
20 외국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freeism 2693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여행지 : 보우더나트, 퍼슈퍼티나트, 파턴 여행일 : 2005/08/08, 09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커라 y에게 다시 돌아온 네팔은 나흘전의 흐린 날씨와는 달리 파란하늘과 뜨거운 열기로 가...  
19 외국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freeism 3035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여행지 : 포카라, 사랑코트, 뻐탈레 차고 여행일 : 2005/08/05, 06, 07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18 외국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freeism 2521   2011-05-16 2011-05-16 15:04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여행지 : 쉬염부나트, 더르바르 광장 여행일 : 2005/08/04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y 잘 있었나? 감기는 좀 어떻노? 한여름에 감기라니 우습지도 않다! 이 글 읽을 때쯤에는 다 회...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