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변산기 (3/5)


여행지 : 봉래구곡, 선녀탕, 직소폭포, 낙조대, 변산해수욕장
여행일 : 2000/09/06


어제와는 다른 꾸부정한 날씨...
7시 30분쯤 일어나서 간단히 요기를 마치고 10시쯤 부안호의 지천인 백천내를 따라 봉래구곡 방향으로 출발했읍죠. 어제의 황당함과 난감함으로 도강(?)해 왔던 길을 지나서...


부안호 위에서부안호 주변의 절벽들 사이로 흐르는 호를 끼고 걷고, 걷고, 쉬고...
특히 중계교 근처의 풍광이 끝내주더군요. 두 갈래의 물길이 만나는 곳으로 바람의 시원함과 함께 번지점프라도 하고픈 충동에 사로잡힐만한 곳이더라구요.
주변의 병풍처럼 둘러친 암반과 계곡의 형태만 보더라도 부안댐이 들어서기 전, 물 속의 잠겨진 마을과 길은 또 얼마나 멋진 여행길이었을까 하는 아쉬움은 남았지만요...


계속 국도를 따라가다 사자동 근처에서 왼쪽으로 접어든 비포장도로를 따라 올라가면 국립공원 봉래구곡 매표소(1300원)가 나오죠. 실상사 터를 우측으로 끼고 걷다보면 조그만 식물원을 연상케 할만한 화단이 잘 꾸며져 있죠. 이름 때문인지 '꽝꽝나무'라는 자그만 나무가 기억에 남네요.


선녀탕봉래구곡의 물줄기를 따라가면 자연보호헌장탑이 서 있는 삼거리가 나오는데 오른쪽은 월명암, 낙조대로 오르는 길이고 왼쪽은 직소폭포를 거쳐 관음봉이나 대소마을로 이어진 길이거든요.
여행 계획을 잡을 땐 직소폭포를 통과해 대소마을을 돌아 신산봉을 거쳐 낙조대로 빠지려 했지만, 어제의 무리(?)와 함께 산길이 불분명하다는 말에 직소폭포만 둘러보고 다시 여기 삼거리로 돌아와 낙조대 방향으로 넘어가기로 했죠.


앙상한 가지만 내놓은 나무와 암벽, 돌담길이 인상적인 그리고 봉래구곡의 인공호수을 지나 10분 정도 올라가면 선녀탕이 나오죠.
음... 선녀탕... 혹시 선녀의 팬티자락 하나라도 건지가꼬 팔자나 한번 고치볼라케지만... 역시나...
선녀들는 안보이고, 작은 욕탕만 두개 보이더군요. 큰 소는 온탕, 작은 소는 냉탕...


직소폭포그리고 10분쯤 더 길을 올라갔읍죠. 점점 들려오는 물소리에 뭔가 심상찮은 느낌이 들쯤 눈앞에 펼쳐진 정경은... 한마디로 "우~아~"
텔레비젼에서 자연 다큐멘터리에나 볼 수 있는 웅장한 폭포가 시원스레 물 꼬리를 토하고 있더군요.
이름하여 직소폭포!
정말이지 자연 앞에 작아지고 겸손해지는 자신을 느낄 수 있었어요. 30m에서 떨어지는 물기둥. 지금도 눈앞에 아른거리네요.


우리는 다시 자연보호헌장탑으로 돌아와 1시쯤 월명암 방면으로 길을 잡았죠.
월명암까지는 한시간 정도면 도착하는데 길이... 험하다기 보다는 가파른 돌산인지라 무거운 배낭을 이고 오르려니 좀 애를 먹었죠. 하지만 멀리 보이는 관음봉, 세봉, 의상봉, 비룡산천봉등 내변산일대의 모습과 간간이 불어오는 바람이 그나마 위안이었죠.


2시쯤 월명암 도착. 하지만 낙조대로 오르는 길은 보이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물어보니 월명암 직전 왼쪽으로 올라가는 길을 가리키더군요. 근데 그 길에 세워진 표지판은 "입산금지. 등산로 없음"
표지판을 무시하고 가파른 등산로를 오르면서 느낀 건 왜 멀쩡한 길을 놔두고 없다고 해 놨는지... 분명 입구 매표소에선 길을 확인하고 왔지만 어떤 속사정인진 모르지만, 어디선 있다, 어디선 없다 그러니 어떤 말을 믿어야 할지~ 난감하면서 은근히 짜증나게 만드는 현실...
무책임한 관리공단 행정의 아쉬움...


낙조대에서 본 변산가파른 경사길을 올라 우측길(좌측길 역시 "등산로 없음", 내가 보기엔 신상봉, 대소마을로 빠지는 길)로 조금만 가면 낙조대에 당도합니다.
좋아진 날씨 덕으로 좌로는 신산봉, 우로는 의상봉, 아래로는 변산면과 변산해수욕장, 고사포해수욕장, 멀리로는 하섬, 사당도까지 한눈에 확인할 수 있었죠.
변산 8경중에 하나라는 낙조대에서의 일몰, 직접 볼 수는 없었지만 그 광경이 상상이 갈 만큼 탁트인 전망과 지세를 가지고 있데요.
이런 낙조대를 왜 막아놨는지...
낙조대의 서해 바람 속에서 준비해간 도시락으로 점심을 챙겨 먹었죠. 차가운 밥에 김치랑 김이 전부였지만 어찌나 맛있던지...
'시장'과 '자연'이 최고의 반찬~


1시간 정도 길을 따라 쌍신봉을 돌아, 남여치로 들어섰읍죠. 배낭에 짓눌려진 어깨에 'Z'자로 반복되는 무지 지루했던 하산길, 그 기나긴 길 끝, 남여치에서 친구랑 '자유시간' 묵꼬 '담배'도 묵꼬.
남여치에서 지방도를 따라 변산면을 거쳐 변산해수욕장에 도착했을 때가 5시 30분.
그러니까 일곱 시간 반을 땀을 맞으면서 20여 Km의 행군...


변산해수욕장에서But, 서해안 3대 해수욕장이라는 변산해수욕장은 전쟁이라도 한판 터진 것처럼 황량, 삭막 그 자체! 아무리 성수기가 지난 평일이라지만 너무 황당한 느낌. 해수욕장 입구의 몇 군데 가게만 문을 열어놓았을 뿐, 나머진 사람도 살지 않고 성수기의 쓰레기와 허름한 건물을 그대로 방치한, '폐허'
드넓고 고요하기만 한 변산 해수욕장의 모래사장과는 사뭇 대조적인 분위기로 국립공원 관리공단에선 조만간 정리 작업을 한다곤 하지만, 너무 심하군.
그래도 대한민국 서해안 3대 해수욕장인데...


뒤에서 귀신이라도 나타날 것만 같은 스산한 분위기를 피해 해수욕장 입구 상가 부근에 텐트를 쳤읍죠.
바닷가라 그런지 바람은 좀 많이 불었지만, 그래도 (여행 중에는) 제일 편안한 우리 집, 텐트!
그 속에서 친구가 끓인 김치찌개와 따끈한 밥, 그리고 술!


피곤한 하루를 친구랑 꼭 껴안고(?) 포근히(?!) 잤읍죠.

분류 :
자연
조회 수 :
2011
등록일 :
2011.05.12
00:31:32 (*.182.220.169)
엮인글 :
https://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092&act=trackback&key=23d
게시글 주소 :
https://freeismnet.cafe24.com/xe/209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76 외국 히말라야 편지 (5/9, 티벳에서 네팔까지) freeism 3036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5/9, 티벳에서 네팔까지) 여행지 : 남초호수,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 에베레스트 여행일 : 2005/08/01, 02, 03 사진첩 : 중국 티벳 hi, y~ 라사에서 출발해 사흘간의 로드투어로 도착한 여기는 니얄람. 중국(티...  
75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freeism 3031   2012-09-20 2012-10-08 23:10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행남해안산책로, 저동, 봉래폭포 여행일 : 2012/07/23 사진첩 : 행남해안산책로 울릉도 여행은 2004년에 홀로 떠난 도보여행(울릉도 트위스트) 이후 8년만이지...  
74 외국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freeism 2996   2011-05-16 2011-05-16 15:19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여행지 : 카오산로드, 파타야, 수상시장, 에메랄드 사원 여행일 : 2005/08/10, 12, 13, 14, 15 사진첩 : 태국 방콕 y에게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이네. 하지만 이런 태국의 찜통더위...  
73 외국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freeism 2842   2011-05-15 2011-05-16 15:22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여행지 : 진황도, 북경 여행일 : 2005/07/25, 26 사진첩 : 중국 북경 y에게. 잘 지냈어? 이 글을 적고 있는 지금도 y는 교실에서 아이들과 씨름하고 있겠구나. 꽤나 더울 텐데 건강은...  
72 외국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freeism 2790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여행지 : 보우더나트, 퍼슈퍼티나트, 파턴 여행일 : 2005/08/08, 09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커라 y에게 다시 돌아온 네팔은 나흘전의 흐린 날씨와는 달리 파란하늘과 뜨거운 열기로 가...  
71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freeism 2720   2012-10-04 2012-10-15 15:35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여행지 : 성인봉, 나래분지, 황토구미, 태하등대 여행일 : 2012/07/24 사진첩 : 성인봉, 태하등대 민박 사장님의 승용차로 KBS 송전소까지 올랐다. 도동에서 성인봉을 넘어 나래분...  
70 외국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freeism 2715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여행지 : 노블랑카, 드레풍사원, 포탈라 궁, 조캉사원 여행일 : 2005/07/29, 30 사진첩 : 중국 티벳 y에게 아, 티벳. 그 이름만으로도 사람들을 설레게 만드는 히말라야, 나무한그루 자라기 ...  
69 외국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freeism 2626   2011-05-16 2011-05-16 15:04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여행지 : 쉬염부나트, 더르바르 광장 여행일 : 2005/08/04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y 잘 있었나? 감기는 좀 어떻노? 한여름에 감기라니 우습지도 않다! 이 글 읽을 때쯤에는 다 회...  
68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1/4) freeism 2583   2011-05-14 2011-05-14 00:20
울릉도 트위스트 (1/4)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해안도로, 거북바위, 남양 여행일 : 2004/07/20 20일부터 24일까지 4박5일간 울릉도를 다녀왔어요. 해안도로를 따라, 산을 따라, 물을 따라, 사람을 따라 쌔빠지게 걸어 다닌 찐~한...  
67 자연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freeism 2534   2011-05-14 2011-05-16 22:59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  
66 외국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freeism 2517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여행지 : 만리장성, 13릉, 천안문 광장, 전취덕(오리고기) 여행일 : 2005/07/27 사진첩 : 중국 북경 To y y랑 통화 이후에도 한참을 더 돌아다니다 밤 10시가 지난 지금에서야 겨우 들...  
65 자연 취서산 (영축산) freeism 2423   2011-04-30 2011-04-30 01:51
취서산 (영축산) 여행지 : 통도사, 취서산 여행일 : 1998/09/06 부산에서 양산의 신평으로 향했죠. 양산 통도사가 있는 취서산(영축산)으로... 양산 통도사가 있는 곳은 양산이지만 실제 가실려면 신평에서 내리는 게 더 가깝죠. ...  
64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5/8) freeism 2388   2011-04-26 2011-04-26 00:45
땅끝에서 땅끝까지 (5/8) 여행지 : 월출산 여행일 : 1998/08/07 집에선 일찍 일어나야 10시나 되야 일어났었는데 며칠 텐트에서 생활하다 보니까 이상하게 일찍 일어나게 되데요. 이날도 새벽 6시쯤 눈을 떠 대충 씻고 밥해먹고...  
63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4/4) freeism 2385   2011-05-14 2011-05-14 00:27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62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8/8) freeism 2382   2011-04-27 2011-04-27 00:52
땅끝에서 땅끝까지 (8/8) 여행지 : 동호해수욕장, 선운사 여행일 : 1998/08/10 텐트를 정리하고 차시간이 남아 동호 해수욕장을 한바퀴 둘러봤죠. 아침, 저녁의 두 번의 간조에 따라 바닷물이 확연히 줄어 있었죠. 그런데 우-아~....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