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땅끝에서 땅끝까지 (3/8)


여행지 : 대둔사, 두륜산
여행일 : 1998/08/05


야영장 위의 유스호스텔에 배낭을 맡기고 산을 올랐죠.
야영장 쪽으로 올라가는 등산로는 없고 대둔사를 통해서만 길이 있죠. 대둔사(대흥사) 입구의 표(어른:1500, 꼬마: 모름)를 사면 바로 연하문이 보이고 이 길로 계속 따라 올라가죠. 한 3Km정도의 포장길인데 계곡을 따라 숲이 우거져 공기도 상쾌하고 아침 산책 코스로는 그만입죠. 대둔사 절까지 30~40분 정도 걸어가야 하는 길이라 순환버스도 다니지만 이왕 여기까지 왔으니 새소리 물소리 들으면서 걷는 것도 좋죠. 특히 가을엔 단풍 터널이 만들어져 환상적이랍니다.


가는 길엔 장군의 아들 1,2,3 이랑 서편제를 찍었다는 오래된 여관(유선여관) 하나가 멋스럽게 서있고, "나무아미타불"이라 적힌 약수터도 한곳 있는데 물맛이 기똥차죠. 무지 시원합니다.
계속해서 일주문, 해탈문을 지나면 대둔사 경내가 보이죠. 제가 갔을 땐 대둔사 대웅전은 공사중이라 대웅전 얼굴은 철사로 칭칭 감아놨더군요. 대웅전 앞에는 천불전이 있고, 그 위쪽엔 서산대사의 유물과 진영을 봉안한 표충사가 있죠.

두륜산바로 여기서부터가 등산로의 시작이죠. 전 아침 일찍부터 출발해서 그런지 모기가 꽤나 많데요. 거기다 등산객마저 뜸해 길에 걸쳐진 거미줄에도 많이 걸렸읍죠.
곧 나오는 갈림길에서 좌측으로 계속가서 북암쪽으로 올랐죠. 바위에 암각된 미륵불을 중심으로 암자가 만들어 졌는데 자연스러운 아늑함이 맘에 듭니다. 북암까지는 쉬엄쉬엄 갈 수 있고, 그 이후로 헬기장 까지는 길이 조금 가파르면서 숲이 많이 우거져 있죠.
두륜산(708m)은 노승봉, 가련봉(708m), 두륜봉의 세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는데 봉우리들이 바위로 되있어 보기에는 멋지지만 노약자, 임산부, 미성년자(?)들에게는 위험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노승봉에 오르는(암벽에 오르는...) 길은 몇개의 철제 사다리 외엔 모두 로프만으로 아슬아슬 연결돼 있는데 엄청 무시무시 하데요.

두륜산 정상에서하지만 일단의 위험(?)을 무릅쓰고 정상(가련봉 708m)에 오르면 두륜산의 바위 봉우리들과 저 멀리로 보이는 평야와 들판... 그리고 완도, 진도에서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의 모습도 한눈에 들어오죠. 제가 올랐을 땐 비구름이 많이 끼어 보일듯 말듯한 주변의 여러 산과 봉우리들이 더 신비로와 보였죠. 사실 신비스러움 보단 내려갈 길(암벽?)에 대한 두려움과 난감함도 그에 못지않았지만요...
노승봉, 가련봉과 이어진 두륜봉은 정상 부근이 평평한 바위로 된 봉우리죠. 두륜봉은 비교적 험하지 않은 길로 '구름다리'라는 바위를 지나면 곧 정상입니다. 두륜봉에 올랐을 땐 날이 화창하게 맑아져 많은 시간을 여유있게 쉬었죠. 최소한 암벽은 아니니까 맘이 좀 편안하더라구요.
두륜봉에서 가련봉 쪽을 보면 정말 기가 막히죠. 저 돌산을 넘어왔다는 뿌뜻(!)함과 당당하게 서있는 노승봉, 가련봉!
보통 3~4시간이면 둘려볼 수 있고 시간 있으면 대둔산(도솔봉)까지 가셔도 좋을 것 같네요.

분류 :
자연
조회 수 :
2153
등록일 :
2011.04.19
00:12:43 (*.182.220.169)
엮인글 :
https://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503&act=trackback&key=472
게시글 주소 :
https://freeismnet.cafe24.com/xe/50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11 자연 운문 산행 (경남 운문산) freeism 1950   2011-05-14 2011-05-14 00:39
운문 산행 여행지 : 석골사, 상운암, 운문산 여행일 : 2005/03/19 과음으로 불편해진 속은 예상외의 이른 아침에 나를 깨운다. 그때 뽀사시하게 밝아오는 하늘이 보인다. "산에나 갈까?” 얼마 전, 산에 가봐야겠다고 생각은 ...  
10 자연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2/2, 경북 소백산) freeism 3048   2011-05-16 2011-05-16 22:57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2/2, 경북 소백산) 여행지 : 비로봉, 연화봉, 희방사 여행일 : 2006/02/05 사진첩 : 소백산 “희방사 코스라고? 시간도 많이 걸리고 꽤 힘들텐데... 그러지들 말고 삼가리 쪽...  
9 자연 승학산 억새산행 (부산) freeism 3437   2011-05-19 2011-05-19 21:42
승학산 억새산행 (부산) 여행지 : 승학산, 구덕산 여행일 : 2007/10/21 사진첩 : 승학산 억새산행 가을은 내 몸에서 시작된다! 온 몸이 근질거리는 것 같더니 어느새 청명한 가을하늘이 계속되었다. 주말이면 도시는 교외로 떠...  
8 자연 다시 찾은, 지리산 (경남) freeism 3706   2011-05-19 2011-05-19 22:21
다시 찾은, 지리산 (경남) 여행지 : 중산리, 지리산, 백무동 여행일 : 2009/02/26 사진첩 : 다시 찾은, 지리산 정말 오랜만이다. 지리산에 마지막으로 찾은 지가 벌써 3년 전이던가? 20대 시절엔 일 년에 한두 번 이상은 꼭...  
7 자연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전남) freeism 3833   2011-05-19 2011-05-19 21:46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전남) 여행지 : 백운산 여행일 : 2009/03/14 사진첩 :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버스에서 내리자 계절을 착각한 커다란 눈송이가 사선으로 달려든다. 여기는 백운산 초입의 답곡, 장비와 옷을 챙기고...  
6 자연 마등령 (강원 설악산) freeism 3905   2011-05-19 2011-05-19 22:25
마등령 (강원 설악산) 여행지 : 비선대, 마등령, 공룡능선 여행일 : 2009/07/15 ~ 17 사진첩 : 공룡능선을 넘어서 1 지루하게 펼쳐진 돌길을 하염없이 오른다. 다양한 형태의 크고 작은 돌들이 흙길에 뿌리를 내리고 흩어져있...  
5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freeism 2951   2012-09-20 2012-10-08 23:10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행남해안산책로, 저동, 봉래폭포 여행일 : 2012/07/23 사진첩 : 행남해안산책로 울릉도 여행은 2004년에 홀로 떠난 도보여행(울릉도 트위스트) 이후 8년만이지...  
4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freeism 2633   2012-10-04 2012-10-15 15:35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여행지 : 성인봉, 나래분지, 황토구미, 태하등대 여행일 : 2012/07/24 사진첩 : 성인봉, 태하등대 민박 사장님의 승용차로 KBS 송전소까지 올랐다. 도동에서 성인봉을 넘어 나래분...  
3 자연 지리산, 빗속의 종주(경남, 전남, 전북) freeism 1140   2015-08-15 2016-06-13 22:02
지리산, 빗속의 종주 여행지 : 화엄사, 노고단(대피소), 삼도봉, 형제봉, 벽소령, 칠선봉, 세석(대피소), 촛대봉, 천왕봉, 중산리 여행일 : 2015/08/10 ~ 12 사진첩 : 지리산, 빗속의 종주 # 프롤로그 지인과의 술자리에서 지리산...  
2 자연 격랑 속의 카약킹 (경남 대병대도) freeism 399   2020-08-05 2020-08-07 00:01
격랑 속의 카약킹 여행지 : 경남 거제도, 여차몽돌해수욕장, 다포도, 소병대도, 대병대도 여행일 : 2020/08/01 ~ 02 낭만카약커의 2020년 7월 정기투어(8/1~2)는 거제도 소병대도, 대병대도를 결정되었습니다. 카약을 자주 타는 것은...  
1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3/3, 독도) freeism 2940   2012-10-05 2012-10-08 23:12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3/3, 독도) 여행지 : 독도, 동도, 서도 여행일 : 2012/07/25 사진첩 : 독도 울릉도 여행 마지막 날, 어제 심하게 달렸던(?) 탓에 머리가 지끈거리고 속이 뒤숭숭했다. 이른 새벽 울릉신항에 도착한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