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사진에는...      > 그림에는...
     
 
 
- 사진에는...
- 그림에는...

사진에는...

그때로 가는 길


#1. 알프스로 가는 길

#1. 알프스로 가는 길

"융프라우(4158m)를 중심으로 장엄하게 펼쳐진 알프스와 함께 하얀 설경 속, 개미처럼 작아진 사람들의 모습이 보인다. 산을 덮은 눈은 언제라도 퍼먹을 수 있는 아이스크림처럼 부드럽게 빛나면서도 한편으론 끝을 알 수 없는 크레바스와 모든 것을 순식간에 덮쳐버리는 눈사태도 함께 준비하고 있다. 아름답고, 신비롭지만 그 끝을 알 수 없기에 더없이 무서운 자연, 어쩌면 이런 경외감 때문에 자신의 목숨을 걸고서라도 자연을 탐험하는 것이 아닐까..."


#2. 이탈리아로 가는 길

#2. 이탈리아로 가는 길 

"두칼레 궁전 앞에 내린 우리는 '탄식의 다리'를 지나 산 마르코 광장으로 간다. 수많은 약탈품으로 만들어졌다는 산 마르코 대사원이나 연속되는 아치기둥으로 인상적인 코레르 박물관은 어쩌면 이곳의 두 번째 주인공이다.
이 광장을 지배하고 있는 주인은 단연 비둘기. 히치콕 감독의 <새>에서나 볼 수 있었던 엄청난 수의 새떼가 광장을 점령하고 있다. 광장 중앙의 가로등은 오래전에 비둘기들의 ‘똥밭’으로 변했고 주변의 건물역시 이를 알았던지 비둘기가 앉을만한 곳에는 어디에나 쇠침이 설치되어 있다. 이곳에서 ‘비둘기 꼬지’라도 개발해서 팔아먹으면 어떨까... 새똥의 폐해를 줄인 ‘문화재 수호자’로 부상할까? 아니면 멍멍이도 성에 안차서 비둘기까지 잡아먹는 ‘야만족’으로 보일까? 비둘기 속에서의 유쾌한 상상이 꼬리에 꼬리를 문다."


#3. 그때로 가는 길

현실 속에서 그때로 되돌아가는 길은
정녕 사진과 글뿐이던가...


- 2004/11/13, Nikon FM2
  여행이란 그 자체의 즐거움도 있겠지만
  일단은 갑갑한 현실에서 조금이나마 벗어날 수 있다는 게 최고의 매력이 아닐는지.
 사진 몇 장으로 아쉬운 여행을 떠난다...
조회 수 :
1035
등록일 :
2011.04.27
01:02:06 (*.182.220.169)
엮인글 :
https://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678&act=trackback&key=fd4
게시글 주소 :
https://freeismnet.cafe24.com/xe/67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sort 날짜
87 엄마의 탄생 4504 2011-05-12
엄마의 탄생 오랜 진통 끝에 엄마가 탄생했습니다. 엄마의 회복실은 502호실 입니다. 아기도 엄마의 탄생을 축하합니다. 아기의 첫 이름표가 보입니다. 작은 휴식공간도 주어졌습니다. 아기는 건강하게 자랄 겁니다. 엄마와 함께.....  
86 젊음 [1] 3409 2011-08-24
젊음 젊음은 손에 잡힐 듯 가까이 있습니다. 음악에 몸을 맡기고 마음껏 흔들어보세요. - 2011/08/23, Canon PowerShot S95 크라잉넛 다이너마이트 투어(부산)에 다녀오다. 음악의 거대한 물결은 사람들을 흔들어버렸다.  
85 공부 3233 2011-09-25
공부 자연공부 책공부 역사공부 - 2011/05/15, 07/29, 09/10, Canon PowerShot S95  
84 엄마의 탄생 II 3177 2011-05-12
엄마의 탄생 II 긴장하지마, 그래도 널 사랑해~ ^^ 만삭의 엄마, 이제 준비 됐습니다. 병원으로 출발! US, US2, 두 대의 태동기를 준비하며... 드디어 내일입니다... 결전(?)의 날이 밝았습니다. 으앙,으앙~, 12월30일 09시30분...  
83 나는 시간이다 2852 2011-05-10
나는 시간이다 30년의 시간을 두고 한 자리에 섰다. 황토를 흩날리며 뛰어놀던 운동장에는 녹색 농구코트와 체육관이 들어섰고 산비탈에 세워진 조그만 이층 건물은 뒷동산을 쓸어안으며 부지런히 자라났다. 지금은, 한쪽 눈으로 ...  
82 찍사 2686 2011-05-26
찍사 찍사, 시간의 단면을 기억하다... - 2011/04/24, Canon PowerShot S95 고성 공룡박물관 아래의 주상절리에서.  
81 이몽(異夢) 2627 2011-05-14
이몽(異夢) 이몽(異夢) 1 이몽(異夢) 2 이몽(異夢) 3 - 2010/11/28, Canon PowerShot S95 동상이몽(同床異夢) : 같은 자리에 자면서 다른 꿈을 꾼다는 뜻으로, 겉으로는 같이 행동하면서도 속으로는 각각 딴생각을 하고 있음을 ...  
80 리얼 앵그리버드(Angry Birds) 2442 2012-01-26
리얼 앵그리버드(Angry Birds) # Level 0. 몸풀기 준비하시고, 던지세요! # Level 1. 막내의 선재공격 블록을 알고 나를 알면 백전백승 헛점을 정확히 맞추는 게 포인트! # Level 2. 둘째형아의 도전 엄마, 어서 세워...  
79 우리는 시간이다 2325 2011-05-12
우리는 시간이다 아들에게 건네받은 꽃은 30년의 시간을 거슬러 아버지의 손으로 전해진다. 우리는 시간이다. - 2009/09/29, 기억속의 필름카메라, 그리고 Canon 40D 한 장의 사진으로 교차하는 우리들의 시간... 그리고, 아.버.지...  
78 미술관 놀이 2291 2011-05-12
미술관 놀이 - 2008/09/07, Canon 40D 2008부산비엔날레, 가족과 찾은 부산시립미술관에서...  
77 늬들이 예술을 알어! 2286 2011-05-12
늬들이 예술을 알어! 뮤직의 기본은 피아노 아니겠어! 음악하면 나, 내가 바로 지미 페이지라구~ * 지미 페이지 : 레드제플린의 기타리스트 이정도 그림은 기본이라구. 예술의 완성은 당연, 행위예술이지! (너, 엄마한테 죽었어~) ...  
76 시선 2270 2011-05-14
시선 시선 1 시선 2 시선 3 시선 4 - 2011/01, Canon PowerShot S95  
75 2227 2011-05-13
길 오르는 길... 내리는 길... - 2010/01/18, 19, Canon 40D 지리산 둘레길에서  
74 축제 2170 2011-05-14
축제 풍물부 오프닝 댄싱팀 초청공연 장기자랑 댄싱팀 초청공연 무대 뒤에서 미스금정 선발대회 미스터금정 선발대회 - 2010/11/26, Canon PowerShot S95 2010년 금정전자공업고등학교 금맥축제에서...  
73 LP 2083 2012-01-03
LP LP, 검게 그을린 기억을 회상하는 뮤직박스 - 2012/01/03, Canon PowerShot S95  
72 two 2024 2011-05-13
two 친구 형제 - 2010/10/30, SONY T7 two, 두 사람...  
71 어느날 오후 1889 2011-05-13
어느날 오후 어느날 오후 - 2010/10/30, SONY T7  
70 두 졸업식 1852 2011-05-12
두 졸업식 '아들'은 여러분들의 축하속에 졸업을 했습니다. 긴장 속에 내딛는 첫발이 힘차 보입니다. 오늘 졸업한 아들이 그분께 학사모를 씌워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어머니... 며칠 후, 아들의 '어머니'도 늦은 졸...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