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글을 쓴다는 것


 글을 쓴다는 것이 갈수록 어렵게 느껴진다.
 어디서부터 글을 적어야 하는지, 어떻게 서두를 꺼내야 하는지 늘 고민하게 된다. 하나의 이야기를 하기 위해 어떤 소재를 찾으면 좋을까? 그 연결고리가 너무 진부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들이 머리를 스친다. 멋진 글을 남기고픈 열망과 반비례해서 나의 손은 느리게만 움직인다.
 설령 어렵게 서두를 꺼냈다고 하더라고 본론의 내용을 하나의 주제에 맞게 균형 있게 유지해나가는 것 또한 문제다. 음악에서 클라이맥스가 있듯 뭔가 강력한 흡입력으로 읽는 이의 마음을 사로잡을 만한 '꺼리'가 있었으면 하지만 점진적인 도움닫기 없이 상투적인 형용사만 남발하기 일쑤였다.
 또한 문법적인 어려움도 많다. 맞춤법과 띄어쓰기는 그나마 수월한 편이지만 조사와 시제의 적절한 사용은 늘 어렵고 난감했다. 내 마음 속의 느낌을 정확히 끄집어 낼 수 있는 문장을 찾아내고 싶지만 여전히 어설펐다. 어떤 문장이 좋을지 수십 가지 조합으로 고치다보면 내가 무슨 말을 하려 했는지조차 모호해진다.
 하지만 이렇게 숙고하며 적은 글도 며칠이 지나 읽어보면 도무지 그 내용을 짐작하기 어렵거나 지나치게 감상적인 경우가 많았다. 내가 읽어도 모호한 내용들은 남이 읽기에 얼마나 혼란스럽고 난해했을지 부끄럽기 짝이 없다. 그냥 '비밀글' 상태로 둘 것을 하는 마음이 든 것도 한두 번이 아니다.
 그러나 좋은 글이든 나쁜 글이든 나의 손에서 나온 글이기에 오늘도 용기를 내어 적는다. 지금은 알 수없는 미문과 모호한 내용이 가득한 내용일지라도, 이런 과정 뒤에 나올 내일의 글은 더 나아질 것이라는 믿음으로 타이핑을 계속한다. 텅 빈 여백에 내 삶을 채워간다...


- 2011/02/22
조회 수 :
3028
등록일 :
2011.05.18
23:52:45 (*.182.220.169)
엮인글 :
https://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384&act=trackback&key=8d8
게시글 주소 :
https://freeismnet.cafe24.com/xe/238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82 책상 freeism 2228   2011-04-11 2011-04-12 01:45
책상 한 목공소 노동자가 있었다 나무를 열심히 다듬어 책상을 만들었다 사장에게서 푼돈을 받고 좋아했다. 한 대학생 노동자가 있다 맨들한 책상을 골라 열심히 적는다 교수에게서 A+을 받고 좋아한다 우리의 투철한 대학생은 ...  
81 졸업식 풍경 freeism 2180   2011-05-18 2011-05-18 23:46
졸업식 풍경 졸업식 준비로 바쁘다. 강당에 의자와 화환을 배치하고 마이크를 테스트한다. 졸업생을 소집하고, 대열을 정리해서 예행연습을 한다. 선생님들은 상장과 상품을 정리해 나르느라 바쁘다. 교장선생님은 학생들에게 들려줄...  
80 고전 속으로 [2] freeism 2168   2012-03-05 2012-09-06 14:43
고전 속으로 나름대로 책을 읽다보니 책장이 넘쳐나기 시작했다. 당연히 감흥이 적었던 책이나 앞으로 읽지 않을 것 같은 책들부터 하나씩 처분하고 있는데 이들의 대부분은 출판된 지 20년 이상 지난 책들이다. 책을 구입할 당...  
79 우연속의 인연 freeism 2095   2011-04-26 2011-04-26 00:01
우연속의 인연 우연은 인연이지만 인연은 우연이 아닌 것... ... - 1999/03/05 지금의 인연으로 소중하게 행동할 수 있었으면...  
78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freeism 2090   2011-05-18 2011-05-18 23:48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오래전에... 그러니까 [프리즘]이 1998년부터 2008년까지 만 십년 동안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머물렀던 공간(계정)이 [천리안]이다. 근데 요즘 옛 고향집이 수상하다. 세달 동안 무료로 천리안을 ...  
77 만년필 freeism 2036   2011-05-08 2011-05-08 02:05
만년필 금빛대지의 검은 우물 외줄로 흘러넘친 상념의 줄기는 하얀 바다를 만나 사랑을 전한다. - 2004/11/22 만년필을 선물 받다. 펜촉의 유연함과 은은한 잉크냄새에 금방 반하다. 하지만, “오리지널은 복원이 불가능한가?” 무...  
76 탈속가 freeism 2021   2011-04-12 2011-04-12 01:45
탈속가 허허... 이보게나 자넨 여기서 또 무얼 하고 있나? 여긴 자네가 있을 곳이 못되네 날 따라 가세 그래서 크게 한번 먹고, 마셔 보세나 근심 걱정 모두 벗고 말일세 여긴 이미 죽은 자들의 땅이네 사람이 살기에 너...  
75 친구에게 freeism 2005   2011-04-25 2011-04-25 23:56
친구에게 98년 11월 25일. 어제가... 그러니까... 나에게 한 친구가 있었지. 약간은 나이들어 보였지만 그래도 멋진 놈이었어. 음악을 하는 친구였거든. 내가 고1때던가 그 친구의 노래소리에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지. 정말이지 ...  
74 프로젝트 No.1 freeism 1999   2011-05-10 2011-05-10 21:21
프로젝트 No.1 유비쿼터스 특성화 고등학교, 금정전자공업고등학교. 일주일간의 작업끝에 만들어진 신입생 홍보용 전단지를 2008년 특성화고 지정을 맞아 새롭게 디자인했다. 앞면의 푸른색을 통해 젊음을, 뒷면의 붉은색을 통해 열...  
73 무제 III freeism 1999   2011-04-12 2011-04-25 23:54
무제 III 슬프다 한없이 슬퍼서 비처럼 울고 싶다 앞으로 남은 약간의 시간을 울면서. 울면서 한없이 울면서 보내고 싶다 - 1997/07/03 버스를 타고 학교에 왔거든요. 근데 버스 창 밖에서 전해지는 향기란... 우엑! 메케한 공...  
72 새로운 책 정리(?)법 freeism 1994   2011-05-17 2011-05-17 23:56
새로운 책 정리(?)법 한 시간 가까이 책장을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다. 책 제목을 이리저리 맞춰보며 혼자 웃고 있다. 몇 편의 연작이 완성되자 아내에게 보여준다. "(웃음) 난 또 뭐한다꼬! 이거 한다고 그리 책장을 보고 있었...  
71 분재 freeism 1982   2011-04-26 2011-04-26 00:05
분재 분재라는 놈은 뿌리를 흙에 묻고 줄기는 하늘의 끝을 향하는 여느 나무와는 다르다 인간이라는 이기적 마음에 꺾어지고, 휘어져버린 좁은 화분 속에서의 몸부림 - 1999/03/27 아침 TV에서 ‘분재’에 대한 수출 이...  
70 내 책 읽기의 시작 freeism 1977   2011-05-18 2011-05-18 21:42
내 책 읽기의 시작 군대시절부터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OO이가 읽은 책”이라는 목록을 만들고 한권 읽을 때마다 거기에 순번, 책 제목, 저자, 읽은 날 등을 적어 넣었습니다. 1, 2, 3, 4... 제대할 땐 순번이 백 번 ...  
69 산에서 freeism 1953   2011-04-21 2011-04-25 23:52
산에서 몸은 하늘에 있고 마음은 땅 속에 있는데 내 발걸음은 산으로 간다 흐린 날 산 아래서 정상의 모습을 상상하고, 구름 안 적막 속에서 등짐의 무게를 가름해 보고, 마지막 길에 올라 운해 아래 두고 온 마을을 그리워...  
68 이런 18... freeism 1928   2011-04-25 2011-04-25 23:59
이런 18... "이~ 18, 니기미 X같은 18새끼..." 누가 나를 욕나오게 하는가... 오늘은 RT한놈. 공중전화 앞에서... 고놈의 RT가 전화를 하고 있었거든. "궁시렁, 궁시렁..." 그러다가 담배를 한대 물더군. 나는 고놈 뒤에서 전...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