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고전 속으로 


고전 속으로

  나름대로 책을 읽다보니 책장이 넘쳐나기 시작했다. 당연히 감흥이 적었던 책이나 앞으로 읽지 않을 것 같은 책들부터 하나씩 처분하고 있는데 이들의 대부분은 출판된 지 20년 이상 지난 책들이다. 책을 구입할 당시야 상당한 호감으로 읽었지만 오랜 시간이 지나자 그 효용성이나 가치가 전과 같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다보니 요즘에는 무작정 책을 구입하는 대신 고전 중심으로, 수십 년이 지나도 계속 읽힐만한 책들을 구입한다.

  <변신>, <데미안>, <1984>, <멋진 신세계>, <일리아스>, <햄릿>, <돈키호테>, <무진기행>, 최근 들어 읽은 고전들인데 특히 M사에서 시리즈로 나오는 '세계문학전집'을 한권씩 읽어나가는 재미가 쏠쏠하다. 책꽂이에 1, 2권(변신이야기)부터 3권(햄릿), 4권(변신), 5권(동물농장) 순으로 모으는 재미도 남다르지만, 고전이 갖고 있는 문학적 깊이와 시대를 초월하는 가치를 발견하는 즐거움 또한 상당했다.

 고전은 사건의 배경과 인물의 언어만 달랐지 오늘날의 우리 모습이었다. 자신의 정체성에 갈등했고 이웃의 다른 모습에 방황했다. 끝없는 욕심이 파멸을 자초하는가 하면 겉모습에 쉽게 현혹되어 일을 그르쳤다. 순간의 사랑에 설렜지만 다가올 이별을 알지 못했다.
  또한 현실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사회를 오롯이 체험하게 해 주었다. 시공간을 넘나들며 천국과 지옥을 경험했고, 역사 속의 영웅이나 흉악한 살인범이 되었다. 타인이 되어 또 다른 삶을 만끽했다.

  고전은 이처럼 하나의 삶을 무한대의 영역으로 확장시켜 직접 경험해보지 못한 삶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물론 앞으로 다가올 미지의 삶을 당당히 받아들일 수 있는 용기를 주고 있었다.

 

  물론 "고전을 읽는다"는 전시효과도 무시할 수 없다. 왠지 클래식하게 보이거나 양서를 읽고 있다는 착각, 혹은 자만심이 은근히 이를 부추기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가식적인 모습은 고전을 읽으며 느끼는 감흥과 깊이와는 비교가 되지 않았다. 폼생폼사, 혹은 “이 정도는 읽어야 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에 집어든 책일지라도 조금만 읽다보면 그만이 간직한 고유한 향기에 빠져든다. 수십 년, 수백 년이 지난 이야기지만 오늘날에도 교감할 수 있는 깊이에 매혹되는 것이다.
  앞으로도 '세계문학전집' 모으기는 계속되지 싶다. 동일한 디자인의 책이 칸칸이 쌓여가는 모양도 좋을뿐더러 나를 표현하는 레벨이 한 칸씩 올라가는 것 같아 뿌듯하니 말이다.



- 2012/03/04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좋아요~ ^^

조회 수 :
2123
등록일 :
2012.03.05
00:04:58 (*.182.220.169)
엮인글 :
https://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3743&act=trackback&key=165
게시글 주소 :
https://freeismnet.cafe24.com/xe/3743

이재봉

2012.03.07
09:34:17
(*.157.221.79)

책장을 디자인하는 성마니, 좋네. ^^

 

이번에 이사를 하면서 초장동(부산) 등에 흩어져 있던 책을 사무실로 모았더니, 그 양이 만만치가 않더라.

재봉이의 미련스런 집착 때문에 센터 사장님과 지선이의 고생이 컸지.

다음 이사 또는 육신과 영혼의 분리를 떠올리면... 다 부질없는 건가 싶기도 하지만, 아직은 버릴 용기가 안 생긴다.

불편한 치장이지만 일단 자리를 잡았으니, 수 년은 두고 볼 일이다.

 

놀러 안 오나?

지선이 곧 갈 것 같은데...

 

freeism

2012.03.08
21:07:34
(*.182.220.169)

들여놓은 만큼 버리려 한다.

그러다보니 살아남는 책들은 ‘고전’이 되더군.

고리타분하다는 선입관 속에서도 꺼지지 않는 생명력!

나 역시 오랜 시간을 통해 빛을 발할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

 

학기초라 일도 많고 탈도 많네. 이런저런 개인사, 가정사가 겹쳐 시간 내기가 어렵다.

4월에는 한번 갈 수 있으려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22 탈속가 freeism 2010   2011-04-12 2011-04-12 01:45
탈속가 허허... 이보게나 자넨 여기서 또 무얼 하고 있나? 여긴 자네가 있을 곳이 못되네 날 따라 가세 그래서 크게 한번 먹고, 마셔 보세나 근심 걱정 모두 벗고 말일세 여긴 이미 죽은 자들의 땅이네 사람이 살기에 너...  
21 만년필 freeism 2010   2011-05-08 2011-05-08 02:05
만년필 금빛대지의 검은 우물 외줄로 흘러넘친 상념의 줄기는 하얀 바다를 만나 사랑을 전한다. - 2004/11/22 만년필을 선물 받다. 펜촉의 유연함과 은은한 잉크냄새에 금방 반하다. 하지만, “오리지널은 복원이 불가능한가?” 무...  
20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freeism 2066   2011-05-18 2011-05-18 23:48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오래전에... 그러니까 [프리즘]이 1998년부터 2008년까지 만 십년 동안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머물렀던 공간(계정)이 [천리안]이다. 근데 요즘 옛 고향집이 수상하다. 세달 동안 무료로 천리안을 ...  
19 우연속의 인연 freeism 2080   2011-04-26 2011-04-26 00:01
우연속의 인연 우연은 인연이지만 인연은 우연이 아닌 것... ... - 1999/03/05 지금의 인연으로 소중하게 행동할 수 있었으면...  
» 고전 속으로 [2] freeism 2123   2012-03-05 2012-09-06 14:43
고전 속으로 나름대로 책을 읽다보니 책장이 넘쳐나기 시작했다. 당연히 감흥이 적었던 책이나 앞으로 읽지 않을 것 같은 책들부터 하나씩 처분하고 있는데 이들의 대부분은 출판된 지 20년 이상 지난 책들이다. 책을 구입할 당...  
17 졸업식 풍경 freeism 2153   2011-05-18 2011-05-18 23:46
졸업식 풍경 졸업식 준비로 바쁘다. 강당에 의자와 화환을 배치하고 마이크를 테스트한다. 졸업생을 소집하고, 대열을 정리해서 예행연습을 한다. 선생님들은 상장과 상품을 정리해 나르느라 바쁘다. 교장선생님은 학생들에게 들려줄...  
16 책상 freeism 2219   2011-04-11 2011-04-12 01:45
책상 한 목공소 노동자가 있었다 나무를 열심히 다듬어 책상을 만들었다 사장에게서 푼돈을 받고 좋아했다. 한 대학생 노동자가 있다 맨들한 책상을 골라 열심히 적는다 교수에게서 A+을 받고 좋아한다 우리의 투철한 대학생은 ...  
15 말을 말하다 freeism 2228   2011-05-18 2011-05-18 21:52
말을 말하다 말은 명확하지 않습니다. 소리 없이 왔다가 바람처럼 사라지는 어찌할 수 없는 존재지요. 가까이할수록, 잡으려할수록 더 멀어지는 것이 바로 말입니다. 엄청난 학식으로 치밀하게 준비했다고 해서 쏜살같이 지나가는 ...  
14 ZERO freeism 2277   2011-05-07 2011-05-07 00:15
ZERO 20.5℃ 태풍이 지나간 비오는 오후, 이어폰을 귀에 꼽고 버스에 오른다. 제법 쌀쌀한 날씨지만 바람이 많아서 그런지 오히려 상쾌하다. 21.7℃ 벌써 많은 사람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물론 공연장 내에는 더 많은 사...  
13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freeism 2294   2011-05-18 2011-05-18 23:45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내가 자필로 일기를 써본지가 언제였던가. 대학교 초년시절이었으니 거의 십 오년은 더 지난 것 같다. 그 사이 홈피 (freeism.net)가 열리고 독서후기와 여행기를 올리면서 일기란 놈은 차츰 멀어져갔다. ...  
12 산길을 달리면서 freeism 2364   2011-11-07 2012-01-13 00:54
산길을 달리면서 신라대(부산)에서 백양산 선암사까지 이어진 산길을 달린다. 미끈하게 닦여진 트랙이나 하천변을 뛸 때와는 달리 숨이 턱까지 차오른다. 사실 어느 정도 달리기에 습관이 붙고 나서는 숨이 가빠서라기보다는 팔다...  
11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freeism 2407   2011-05-18 2011-05-18 23:50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서평단(인문)을 하면서 좋았던 점이란 무엇보다 인문학에 대해 새롭게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다. 사실 그 전에는 두껍고 어렵고 난해한, 뭔가 꼬치꼬치 캐묻고 파헤치는 인문학 책...  
10 인생연작 freeism 2429   2011-12-20 2011-12-20 23:28
인생연작 찌고 빠지고, 길어지고 짧아지고 곳곳에 숨어있는 가족의 모습을 느낀다... - 2011/12/20 photoshop으로 지난날을 되돌아보다.  
9 미라클가족, 출똥이다 freeism 2590   2012-01-13 2012-02-08 13:59
미라클가족, 출똥이다 ‘엔진포스’와 ‘정글포스’를 거처 ‘미라클포스’까지... 일본에서 방영되고 있는 파워레인저의 새 시리즈 이름으로 우리나라 꼬맹이들이 열광하는 캐릭터 중의 하나. 물론 뽀로로가 있지만 액션파워를 즐기는...  
8 나의 보관함 freeism 2597   2011-05-18 2011-05-18 23:51
나의 보관함 책은 읽으면 읽을수록 갈증은 늘어만 간다. 모 인터넷서점의 서평단으로 활동하면서 수시로 배달되는 책을 읽어내느라 힘겨운 비명을 지르다가도 어느 순간 또 다른 책을 보관함(관심 있는 책을 담아놓는 일종의 구매...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