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오체 불만족 (五體 不滿足)


지은이 : 오토다케 히로타다 (乙武洋匡)
옮긴이 : 전경빈
출판사 : 창해 (1999/04/07)
읽은날 : 2000/06/02


오체불만족 선천적으로 팔과 다리가 없이 태어나 지금까지 살아오기까지의 짧지만 긴 역사 -오체 불만족-


자유로움...
한 인간으로서 누릴 수 있는, 진정한 자유를 누리고 살아가는 모습이 아름다우면서 나의 부끄러움과 우리사회의 무관심-가식적 효과가 아닌-이 가슴아픈 책...
한 인간, 편견 속에 갇힌 '장애'를 멋들어지게 양지로 끌어올린 사람 '오토다케 히로타다'
그리고 이웃들, 엄마와 아빠, 선생님, 친구들...의 훈훈한 정. 정...


얼마전 TV 에서 본 그의 모습이 생각난다. 휠체어를 탄 모습으로 아이들과 이야기하고 강연 후에는 아이들과 함께 농구, 축구도 했었는데 처음엔 어색해 보이는 뒤뚱거림이 안쓰럽기까지 보였지만 그건 잠깐의 생각일 뿐 아주 능숙하고, 재미있게 운동하는 모습을 봤었다.
'팔이 왜 그렇죠'라는 질문에도 스스럼없이 얘기하고 악수하는 모습에서 나는 놀라움과 동정심도 잠시 뿐 그 특유의 여유와 발랄함이 눈에 들어왔다.


그냥 내 친구 아무개가 농구를 한다면 대수롭지 않게 넘길 일이었지만 '저런 장애의 몸으로 어떻게...'
이런 생각들이 머리를 스치면서 나 역시 장애인에 대한 '특별한' 편견 속에 갇혀 있었다는 느낌이 들었다. 방송이 진행될수록 드러나는 오토다케의 그 자신감이 날 얼마나 작게 했던지...


나를 다시금 되돌아보게 된 책이다.
옛날 가끔씩 가던 재활원이 있었는데, 그 곳은 정신지체아동들이 함께 모여 생활하던 곳이었다. 첨에 갔을 땐 무척이나 당황스럽고 망막했던 기억들... 내가 도대체 어떤 일을 할 수 있지? 무엇을 봉사해야 될까? 이런 생각들로 가득 차 있었지만... 의무감 때문인지 별다른 일도 못 하고 왔던 일이 기억난다.
그러다 하루는 아이들을 목욕시키는 일이 있었는데... 이리 튀고 저리 튀는 아이들을 기존의 생각으로 목욕시키려니 제대로 될 턱이 있나~ 목욕탕에서의 한바탕 목욕 아닌 전쟁을 치르면서 오히려 '봉사'라는 말보다는 '시원하게 물놀이했다'라고 해야 옭을 만큼 물장난만 신나게 쳤었다.
그러다 문득 보니 '정신지체아동'이니 '봉사' 따위는 생각도 없어지고 아이들도 내 친구고, 나 역시 그들의 친구가 되어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었다. 어떤 의무감이나 도움을 주고받는 관계라는 인식이 변하니까 점점 더 편하게 아이들을 대할 수 있었던 같다. 그 뒤론 뭔가 해 준다기보다는 같이 논다는 생각으로 친한 친구들과 있을 때처럼 편하게 대할 수 있었던 기억이 난다.


이 책에서 "이제까지 장애인을 특별하게 여겨온 사람들에게 장애인의 존재를 생활속에서 극히 평범하고 일상적인 것으로 받아들이게 하고 싶습니다."라 했지만 이제야 겨우 그 '존재'를 다시 찾은 느낌이다.
단지 그들은 약간의 다른 상황에 있는 우리 이웃들인데... 우리들 마음의 턱만 없애면 바로 우리의 친구들인데...
장애인은 특별한 '별나라 종족'이 아닌 그냥 평범한 이웃들일뿐일텐데 나와 우리들은 '장애인'이란 특별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 우리들이 봉사해야 할 대상으로 가둬놓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생각케 된다.
어쩌면 자신과 남을 의식한 이런 가식적인 모습보다는 그들의 눈과 마음으로 세상을 함께 바라볼 수 있는 여유가 가장 필요한 것일 수 있을 것 같다.
나의 눈, 우리들의 눈, 사회의 눈이 같은 높이로...


오토다케... 볼수록 멋진 동생이라는 느낌...
같은 하늘아래 숨쉬는 것만으로도 가슴 뿌듯하고 포근한 일...


남과 다른 특성을 가진, 보통 우리 이웃의, 소박하고 대단한 책!!!

분류 :
산문
조회 수 :
4795
등록일 :
2011.04.20
01:09:54 (*.182.220.169)
엮인글 :
https://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521&act=trackback&key=72b
게시글 주소 :
https://freeismnet.cafe24.com/xe/5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83 산문 외로울 때는 외로워하자 - 안도현 freeism 4440   2011-04-10 2011-04-19 00:06
외로울 때는 외로워하자 지은이 : 안도현 출판사 : 샘터 (1998/12/11) 읽은날 : 1999/02/16 <연어>의 작가 안도현. 책방에서, 도서관에서, 친구의 가방 속에서 자주 보아 눈에 익은 책 <연어>의 작가... 단순히 이 정도로만 알...  
82 산문 섬진강 이야기 - 김용택 freeism 5367   2011-04-11 2011-04-28 13:07
섬진강 이야기 (1, 2) 지은이 : 김용택 출판사 : 열림원 (1999/02/10) 읽은날 : 1999/03/18 기억 저편의 따스함을 간직한 책, 그리움과 여운이 있는 책, ... 어린시절 한곳(진메마을)에서 나고 자란 김용택 님의 살아가는 이...  
81 산문 한낮의 별빛을 너는 보느냐 - 천상병 freeism 4319   2011-04-11 2011-04-18 00:13
한낮의 별빛을 너는 보느냐 지은이 : 천상병 출판사 : 영언문화사 (1994/04/28) 읽은날 : 1999/04/27 '새벽빛 와 닿으면 스러지는 / 이슬 더불어 손에 손을 잡고' 하늘로 돌아가리라던 천상병 아저씨의 유고 에세이집... 그러니...  
80 산문 소리하나 - 이철수 freeism 5423   2011-04-12 2011-04-19 00:04
소리하나 지은이 : 이철수 출판사 : 문학동네 (1996/11/05) 읽은날 : 1999/05/10 판화가 이철수님의 판화산문집. 단순한 선으로 절제된 판화와 글들... 사람을 애기하고 나무, 눈, 달을 불교와 선이라는 하나의 큰 그릇에 담아...  
79 산문 빈 들에 나무를 심다 - 박광숙 freeism 5687   2011-04-12 2011-04-19 00:03
빈 들에 나무를 심다 지은이 : 박광숙 출판사 : 푸른숲 (1999/01/28) 읽은날 : 1999/05/20 김남주 시인의 아내, 박광숙님의 산문집으로 한 시인의 아내, 아들 토일이의 어머니, 그리고 자연을 일구는 한 농경민으로서의 생활과...  
78 산문 자유라는 화두 - 김동춘 외 freeism 5536   2011-04-13 2011-04-13 11:05
자유라는 화두 지은이 : 김동춘 외 출판사 : 삼인 (1999/04/10) 읽은날 : 1999/10/20 부제로 '한국 자유주의의 열가지 표정'이 붙은 책... 화두, '자유'에 대해서 이야기 한다. 강준만, 마광수, 복거일, 나혜석, 김수영, 최인훈...  
77 산문 나는 아직도 스님이 되고 싶다 - 최인호 freeism 4069   2011-04-13 2011-04-13 11:07
나는 아직도 스님이 되고 싶다 지은이 : 최인호 출판사 : 여백 (1999/07/15) 읽은날 : 1999/10/27 긴장... 최인호의 글, 책을 읽기 전의 흥분이 책을 덮고 난 뒤까지 잔잔한 감동으로 계속된다. 입가에서 떠나지 않는 미소... ...  
76 산문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 서갑숙 freeism 5921   2011-04-17 2011-04-17 23:53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지은이 : 서갑숙 출판사 : 중앙M&B (1999/10/15) 읽은날 : 1999/10/31 서갑숙님의 자전적 에세이. '외설스런 표현'이라는 이유로 요즘 한창 사회에 반항을 일으키고 있는 책으로 'S...  
75 산문 오늘은 다르게 - 박노해 freeism 4411   2011-04-17 2011-04-19 00:01
오늘은 다르게 지은이 : 박노해 출판사 : 해냄 (1999/09/13) 읽은날 : 1999/11/01 고정되지 않은 시선... 폭 넓은 여유... 자신의 것과 다르다고 '이단'으로 배척하지 않고 하나의 테두리에 포용할 수 있는 여유... 그 아...  
74 산문 오두막 편지 - 법정 freeism 3902   2011-04-18 2011-04-18 23:40
오두막 편지 지은이 : 법정 출판사 : 이레 (1999/12/10) 읽은날 : 2000/01/02 작년, 그러니까 20세기 마지막 날. 나는 부산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기차 속에 있었다. 거기서 펼쳐든 책이 법정 스님의 <오두막 편지>다. 부산...  
73 산문 나는 산으로 간다 - 조용헌 freeism 4100   2011-04-18 2011-04-18 23:59
나는 산으로 간다 지은이 : 조용헌 출판사 : 푸른숲 (1999/11/18) 읽은날 : 2000/04/06 "나는 신선지락의 비원을 가슴에 품고서 오늘도 산에 오른다. 누렇게 벼가 익은 호남 벌판의 한가운데에 불쑥 솟은 두승산을 오른다. 한발...  
» 산문 오체 불만족 (五體 不滿足) - 오토다케 히로타다 (乙武洋匡) freeism 4795   2011-04-20 2011-04-20 01:09
오체 불만족 (五體 不滿足) 지은이 : 오토다케 히로타다 (乙武洋匡) 옮긴이 : 전경빈 출판사 : 창해 (1999/04/07) 읽은날 : 2000/06/02 선천적으로 팔과 다리가 없이 태어나 지금까지 살아오기까지의 짧지만 긴 역사 -오체 불만족...  
71 산문 개인독립만세 - 김지룡 freeism 4920   2011-04-21 2011-04-21 09:55
개인독립만세 지은이 : 김지룡 출판사 : 살림 (2000/06/22) 읽은날 : 2000/09/29 '문화파괴자'다운 거침없는 울림이 멋지다. 6장으로 나눠 다양하게 펼쳐놓는 김지룡님의 '즐거운 인생론' 이를 외부로부터가 아닌 자신으로부터 찾는...  
70 산문 교실 이데아 - 최병화 freeism 4926   2011-04-21 2011-04-21 10:02
교실 이데아 지은이 : 최병화 출판사 : 예담 (2000/09/15) 읽은날 : 2000/10/24 찡해지는 코끝의 감동으로 책을 덮었다. 거침없이 치닫는 아이들과 이들 곁에서 가슴으로 보살피는 선생님. 그리고 교육현실과 그 대안... 합천의 ...  
69 산문 자전거 여행 - 김훈 freeism 4214   2011-04-21 2011-04-21 10:14
자전거 여행 지은이 : 김훈, 이강빈(사진)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0/08/01) 읽은날 : 2000/11/21 책표지의 "김훈 에세이"에서처럼 여행을 통해 보고, 듣고, 느낀 걸 적은 산문집에 가까운 책으로 폭넓은 견문과 해박한 지식,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