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A (에이)


지은이 : 하성란
출판사 : 자음과모음 (2010/07/30)
읽은날 : 2010/10/27


못 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  <A>는 오대양 사건을 모티브로 쓰였다고 했다. 먼저 광신도들의 집단자살사건으로 기억되어 있던 오대양사건을 검색해 봤다.
 “1987년 8월 경기도에 있는 오대양(주)의 공예품 공장 식당 천장에서 대표 박순자와 가족, 종업원 등 32구의 시체가 발견되었다. 수사 결과 오대양 대표이자 교주인 박순자는 1984년 공예품 제조업체인 오대양을 설립, 종말론을 내세우며 교주로 행세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자살의 원인이나 자세한 경위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밝혀지지 않은 채 수사가 마무리되었다. 그 후 1991년 오대양의 신도였던 김도현 등 6명이 경찰에 자수하면서 전면 재조사에 들어갔지만 집단자살인지 아니면 외부인이 개입된 집단 타살인지는 밝혀내지 못했다.” (네이버 백과사전 정리)


 <A>에서는 신신양회가 등장한다. 2세대에 걸친 신신양회의 성장과 소멸, 그리고 재건을 통해 사이비 종교집단으로 비춰졌던 이들의 실체를 살펴본다. 하지만 겉으로 드러난 신신양회의 주검들은 자칫 <A>를 사건 중심의 추리소설로 오해하게 만들었다.
 그래서인지 적응하기가 쉽지 않았다. 수시로 변하는 시점은 읽는 이를 어리둥절하게 했고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이야기와 갑작스런 장면전환은 글의 몰입을 방해했다. 하지만 이런 불편함이 몸에 익자 책의 진가가 느껴지기 시작했다. 이질적으로 전개되던 사건이 하나 둘 아귀를 찾아가면서 전체적인 흐름은 물론 작가의 의도를 조금은 이해할 있었다. 시간과 공간에 대한 혼란스러움은 하나의 리듬을 타고 흘러가기 시작했고 적당한 반복을 통해 읽는 이의 의식을 유도했다.
 <A>는 겉으로 드러난 것처럼 단순하지 않았다. 여성 공동체로 생활하던 신신양회의 독특한 생활방식과 엄마들의 집단 자살(혹은 타살)은 소설을 꾸미는 외투에 불과했다. 사람들의 시선을 의도적으로 방해해 현대의 물질문명이 내포하고 있는 혼란스러움을 극적으로 표현하려 한 것은 아니었을까.
 하성란 작가는 신신양회를 통해 남성중심의 사회가 감추고 있던 모순을 들춰내고 싶었던 것은 같다. 겉으로야 양성평등을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남성중심으로 돌아가는 사회, 돈만 있으면 사람도 사고 팔 수 있는 물질만능주의, 여성의 출산과 육아에 대한 사회적 무관심 등을 통해 우리 사회의 그림자를 되돌아보게 했다. 어쩌면 남자들이 아무리 날고 뛰어봤자 '엄마' 없이는 존재할 수 없다는 절체절명의 진리를 보여주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책의 후반으로 갈수록 조금 작위적인 느낌이 든 것도 사실이다. 팽팽하게 유지되던 현이 한순간 느슨해진 듯 조금은 당황스럽기도 했다. 탱탱한 긴장감으로 울려 퍼지는 소리가 제대로 기를 펴보기도 전에 성급하게 풀어버린 느낌이랄까. 집단자살이라는 사건으로 저자의 생각을 전달하려다 생긴 틈일 수도 있겠고 장황하게 벌려놓은 전반부의 내용을 수습하기위한 조치일수도 있겠지만 아무튼 수십 년간 미궁 속에 빠져버린 사건이 최영주 기자의 추리를 중심으로 술술 풀려나간다는 설정은 좀처럼 이해하기 힘들었다. 소설의 분량이라든가 다른 장치에 의해 그렇게 했겠지만 뭔가 아쉬움이 드는 건 어쩔 수 없었다.


 <A>는 달콤한 향을 간직한 투박한 모양의 열대과일처럼 색다른 경험이었다. 이질적인 소재들을 적당히 버무려 독특한 향을 만들어내는, 독자의 관심과 작가의 의도를 적당히 조율하는 작가의 모습이 인상 깊었다.


 # 독서토론회 이야기


 조금 늦게 도착한 독서토론회(2010.10.27, 부산 Y도서)에서는 이미 하성란 작가의 목소리가 들려오고 있었다. 똑 부러지는 말투는 여느 방송국의 아나운서 못지않았다. 대부분의 작가는 글로 모든 것을 표현하다 보니 말이 조금 서툰 경우가 많았지만 하성란 작가는 예외인 것 같았다. 조리 있게 자신과 책을 설명하는 모습이 당당하게 느껴졌다.
 작가는 자신의 책을 이야기하면서 집단자살사건이라는 이벤트에 지나치게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 사건은 소설을 쓰기위한 일종의 장치로서 책을 읽는다면 시제라든가 추리적 기법에서 오는 혼란은 수그러들 것이라는 했다. 아마 많은 독자들로부터 독특한 소설이라는 말고 함께 가독성이 떨어진다는 말도 많이 들었던 모양이다.
 그렇다면 집단자살사건을 통해 작가가 표현하고자 했던 것은 무엇이냐는 질문에서 여성성을 통해 우리 사회를 되돌아보려고 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삶과 죽음, 남성성의 역할과 공업화의 문제, 계층 간의 담합과 갈등 등의 내용을 그녀의 전작들과 비교하며 살펴봤다.
 작가는 ‘독자의 뒤통수를 내려치는 재미’로 글을 쓴다며 앞으로 더 다양한 시도로 글을 쓰겠노라며 토론회를 마무리했다. 글에 대한 그녀의 애정과 노력에 박수를 보낸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9180
등록일 :
2011.05.09
23:38:11 (*.182.220.169)
엮인글 :
https://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882&act=trackback&key=f7f
게시글 주소 :
https://freeismnet.cafe24.com/xe/188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56 한국 웰컴 투 더 언더그라운드 - 서진 freeism 5464   2011-05-04 2011-05-04 14:57
웰컴 투 더 언더그라운드 지은이 : 서진 출판사 : 한겨레출판 (2007/07/18) 읽은날 : 2007/09/19 나는 누구이고, 왜 여기 있는가? 기억을 잃어버린 체 뉴욕의 지하철을 맴도는 하진은 지하철 밖으로 나가기만 하면 어김없이 기절...  
55 한국 즐거운 나의 집 - 공지영 freeism 4897   2011-05-06 2011-05-06 21:46
즐거운 나의 집 지은이 : 공지영 출판사 : 푸른숲 (2007/11/20) 읽은날 : 2007/12/26 <즐거운 나의 집>은 신문연재를 마치기 전부터 사생활 침해에 대한 전 남편의 고소로 조금 시끄러웠던 책이다. 그때 신문을 통해 세 번의 이...  
54 한국 영원한 제국 - 이인화 freeism 5129   2011-05-09 2011-05-09 22:16
영원한 제국 지은이 : 이인화 출판사 : 세계사 (1993/07/15) 읽은날 : 2008/11/25 역사소설, 내 편견인지는 모르겠지만 역사적인 지식이 많아야 된다거나 조금은 난해하고 지루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역사를 중심으로...  
53 한국 밤은 노래한다 - 김연수 freeism 5465   2011-05-09 2011-05-09 22:17
밤은 노래한다 지은이 : 김연수 출판사 : 문학과지성사 (2008/09/30) 읽은날 : 2008/12/22 1930년대 중국, 민생단 사건이 소설의 주배경이라는 말에 조금 어리둥절한 것도 사실이지만 이내 ‘민생단’을 검색해본다. “일제가 만...  
52 한국 설계자들 - 김언수 freeism 6037   2011-05-11 2012-10-16 23:49
설계자들 지은이 : 김언수 출판사 : 문학동네 (2010/08/15) 읽은날 : 2011/01/03 호젓한 숲을 찾아 자리를 편다. 러시아제 7.62구경 드라구노프를 조립하며 오늘의 목표물을 생각한다. 망원렌즈에 초점을 조정하고 목표물을 확인...  
» 한국 A (에이) - 하성란 freeism 9180   2011-05-09 2011-05-09 23:38
A (에이) 지은이 : 하성란 출판사 : 자음과모음 (2010/07/30) 읽은날 : 2010/10/27 <A>는 오대양 사건을 모티브로 쓰였다고 했다. 먼저 광신도들의 집단자살사건으로 기억되어 있던 오대양사건을 검색해 봤다. “1987년 8월 경기...  
50 한국 강남몽 - 황석영 freeism 7080   2011-05-09 2011-05-09 23:39
강남몽 지은이 : 황석영 출판사 : 창비 (2010/06/25) 읽은날 : 2010/11/01 강남의 한 백화점이 흙먼지를 일으키며 무너졌다. 500여명이 20초도 안 되는 시간에 흙더미에 묻혀 사망했다. 영화 속 이야기 같은 사건이 서울시 한...  
49 한국 병신과 머저리 - 이청준 freeism 9237   2011-05-09 2011-05-09 23:40
병신과 머저리 지은이 : 이청준 출판사 : 열림원 (2001/12/15) 읽은날 : 2010/12/15 장편소설 12권, 중단편소설 10권, 연작소설 3권 등으로 이루어진 <이청준 문학전집> 중에서 주제별로 정리된 중단편집이다. 여기에 실린 중단편...  
48 한국 덕혜옹주 - 권비영 freeism 7397   2011-05-09 2011-05-09 23:50
덕혜옹주 지은이 : 권비영 출판사 : 다산책방 (2009/12/21) 읽은날 : 2010/12/20 요즘 최고로 뜨고 있는 베스트셀러이면서 표절 문제로 시끄러운 작품이다. 덕혜옹주를 평생 동안 연구해왔다는 혼마 야스코(일본인)의 <덕혜옹주 ...  
47 한국 싱커 - 배미주 freeism 9572   2011-05-09 2011-05-09 23:53
싱커 지은이 : 배미주 출판사 : 창비 (2010/05/15) 읽은날 : 2010/12/30 갑자기 시간이 무한정 남아돌기 시작했다. 간병인으로 환자 옆을 지킨다고는 하지만 특별히 하는 일도 없이 하루를 보내게 되었다. 몰려오는 졸음으로 시...  
46 한국 주머니 속의 고래 - 이금이 freeism 4300   2011-05-09 2011-05-09 22:22
주머니 속의 고래 지은이 : 이금이 출판사 : 푸른책들 (2006/12/20) 읽은날 : 2009/06/15 너무 편하게 살아왔다는 생각이 앞선다. 아무런 어려움 없이 지금의 평온함을 얻은 것 같다. 칠흑 같은 어두운 골짜기를 내려가 보지 ...  
45 한국 촐라체 - 박범신 freeism 4624   2011-05-09 2011-05-10 00:35
촐라체 지은이 : 박범신 출판사 : 푸른숲 (2008/03/05) 읽은날 : 2008/05/29 촐라체(6440m), 히말라야 에베레스트 서남쪽 17Km, 남체 바자르 북동북 14Km 지점에 위치한 6440미터 봉우리로 전 세계 젊은 클라이머들이 오르기를 열...  
44 한국 바리데기 - 황석영 freeism 4024   2011-05-09 2011-05-09 22:13
바리데기 지은이 : 황석영 출판사 : 창비 (2007/07/13) 읽은날 : 2008/06/11 “‘바리’를 ‘버리다’의 뜻으로 해석하여 무가의 내용대로 ‘버린 공주’로 보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바리’를 ‘발’의 연철음으로 본다면 ‘발’...  
43 한국 하악하악 - 이외수 freeism 4050   2011-05-09 2011-05-09 14:43
하악하악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해냄 (2008/03/30) 읽은날 : 2008/04/22 이외수 님의 신작이 나왔다. ‘이외수의 생존법’이라는 부재를 달고 온 이 산문집은 제목부터가 특이하다. <하악하악>! 최근 외수님이 블로그(www.playt...  
42 한국 마이 짝퉁 라이프 - 고예나 freeism 4233   2011-05-09 2011-05-09 22:15
마이 짝퉁 라이프 지은이 : 고예나 출판사 : 민음사 (2008/06/13) 읽은날 : 2008/08/29 “요즘 책은 너무 쉽고 가볍습니다. 이런 세태를 부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문학에서 이런 가벼운 것들만 존재할 수는 없겠지요. 그래서 나...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