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검은 꽃


지은이 : 김영하
출판사 : 문학동네 (2003/08/20)
읽은날 : 2004/12/19


검은 꽃 강렬하고도 난감했던(?) 단편집,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를 통해 알게 된 ‘김영하’님이 최근 주요 문학상(이산문학상, 황순원문학상, 동인문학상)을 싹쓸이하면서 다시 주목받고 있다.
그의 단편을 인상 깊게 읽기도 했지만 “감각적인 글이 돋보이는 신세대 작가” 정도로 얕잡아 본 것도 사실이다. 그래서 얼마간은 쇼프로를 도배하지만 언제 그랬냐는 듯 잊혀지게 되는 고만고만한 반짝 가수처럼 곧 그 유행이 시들해질 줄 알았다. 하지만 그는 달랐다. 젊고 색다르다고 해서 깊이가 없고, 그래서 오래 버티지 못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오빠가 돌아왔다>나 <검은 꽃>을 통해 왕성하고 야무진 ‘그만의’ 글쓰기를 계속하고 있었다.
다시 한번 그를 만나러 간다. 감각을 넘어선 깊이를 찾아 <검은 꽃>으로 달려간다.


이야기는 한 젊은이(이정)가 총에 맞아 죽으면서 시작된다. 멀리 이국땅의 늪에 처박힌 체 꺼져가는 의식이지만 오히려 지난날의 일들이 선명하게 되살아난다.
1905년 고향을 등진 1033명의 한인들은 일포드 호에 몸을 싣고 멕시코로 떠난다. 몰락한 양반, 전직 군인, 농민, 도시 부랑자, 파계 신부, 박수무당, 내시 등 다양한 신분의 이민자들이었지만 아픔과 절망에 대한 마지막 선택이라는 점에선 모두가 같았다.
하지만 어렵게 도착한 멕시코는 그리 녹녹하지 않았다. 그들은 이민자가 아니라 채무 노예로써 팔려왔던 것이다. 달콤한 감언이설에 속은 자신을 한탄해보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 찌는 듯한 열기와 고된 노동, 턱없이 낮은 대가는 그들을 더욱 무기력하게 만들었다. 당시 일제의 식민지로 전락해가는 풍전등화의 조선 운명처럼 위태로운 삶이었다.
그렇게 수년간의 농장생활을 견디며 살아남은 사람들은 멕시코 거리를 전전하며 이방인으로 살아가고 일부는 멕시코 내전에 참여하기도 한다. 하지만 무의미할 수밖에 없는 남의나라 전쟁인지라 어디서도 정착하지 못하고 이국땅에서 쓸쓸하게 죽어간다.


우리의 우울한 이민사지만 간결하고 긴박하게 써내려간 김영하님의 글빨에 유쾌한 축제를 대하듯 몰입하게 된다. 거기다 짧게 구성된 단락은 여려 주인공들의 ‘주목받지 못한 삶’을 한 컷, 한 컷의 슬라이드처럼 비춰준다.
편안하게 앉아, 거친 숨소리를 느끼며, 슬픈 이민사를 들여다본다.


또한 소설에서 다룬 역사, 국가, 전쟁, 전통, 사랑, 인권, 종교 등 다양한 내용 중에 특히 종교에 대한 역설인 기억에 남는다.
가톨릭을 맹신하는 멕시코의 지주(이그나시오)는 한인들의 굿판을 우상숭배로 곡해하고는 무당을 잡아 잔혹한 매질을 가한다. 그리고는 “아버지 저들을 용서하여 주십시오”라며 짓이겨진 벌레 대하듯 한인들에게 중얼거린다. 이 광경을 지켜본 박광수(전직 신부)는 그런 지주의 횡포에 대항하지만 권력의 힘 앞에선 역부족이다. 얻어맞던 박광수는 광기에 휩싸인 지주를 보며 이렇게 말한다.
“아버지 저들을 용서하여 주십시오”라고. 하지만 그들의 매질은 멈추지 않았다...


서글프다.
탈출구 없는 현실에서 어떻게든 버티려는 각양각색의 인간군상과 이들의 고통을 보듬어 주지 못했던 나약한 국가, 그래서 저 멀리 이국땅으로 내몰린 백성들... 그들이 이유도 모른 체 당해야했던 매질과 목적 없이 참여했던 전쟁처럼 사회와 인간에게 가해지게 되는 ‘폭력’이 그저 안타깝기만 하다.
하지만 그들은 당당히 살아남았다. 멀리 이국땅에서 정착해 뿌리를 내리고 꽃을 피웠다. 오늘의 우리가 상상할 수도 없는, 땀과 눈물의 응어리로 일군 <검은 꽃>을...

분류 :
한국
조회 수 :
5142
등록일 :
2011.05.01
01:13:01 (*.182.220.169)
엮인글 :
https://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889&act=trackback&key=bb3
게시글 주소 :
https://freeismnet.cafe24.com/xe/88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101 한국 싱커 - 배미주 freeism 9496   2011-05-09 2011-05-09 23:53
싱커 지은이 : 배미주 출판사 : 창비 (2010/05/15) 읽은날 : 2010/12/30 갑자기 시간이 무한정 남아돌기 시작했다. 간병인으로 환자 옆을 지킨다고는 하지만 특별히 하는 일도 없이 하루를 보내게 되었다. 몰려오는 졸음으로 시...  
100 한국 병신과 머저리 - 이청준 freeism 9155   2011-05-09 2011-05-09 23:40
병신과 머저리 지은이 : 이청준 출판사 : 열림원 (2001/12/15) 읽은날 : 2010/12/15 장편소설 12권, 중단편소설 10권, 연작소설 3권 등으로 이루어진 <이청준 문학전집> 중에서 주제별로 정리된 중단편집이다. 여기에 실린 중단편...  
99 한국 A (에이) - 하성란 freeism 9116   2011-05-09 2011-05-09 23:38
A (에이) 지은이 : 하성란 출판사 : 자음과모음 (2010/07/30) 읽은날 : 2010/10/27 <A>는 오대양 사건을 모티브로 쓰였다고 했다. 먼저 광신도들의 집단자살사건으로 기억되어 있던 오대양사건을 검색해 봤다. “1987년 8월 경기...  
98 한국 공무도하 - 김훈 freeism 8766   2011-05-09 2011-05-09 22:44
공무도하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문학동네 (2009/09/25) 읽은날 : 2010/02/02 "님아 님아 내 님아, 물을 건너가지 마오. 님아 님아 내 님아, 그예 물을 건너시니. 아~ 물에 휩쓸려 돌아가시니, 아~ 가신님을 어이 할꼬." ...  
97 한국 삼포 가는 길 - 황석영 freeism 8061   2011-05-09 2011-05-09 23:07
삼포 가는 길 지은이 : 황석영 출판사 : 창비 (2000/10/10) 읽은날 : 2010/07/20 황석영, 까칠한 표정만큼이나 집요한 그의 중단편은 분단과 전쟁, 이념의 대립 속에 휩쓸리는 인간 군상을 재조명함으로써 우리의 정체성과 앞으...  
96 한국 수난 이대 (외) - 하근찬, 이범선 freeism 7725   2011-05-09 2011-05-09 23:12
수난 이대 (외) 지은이 : 하근찬, 이범선 출판사 : 소담출판사 (2002/10/10) 읽은날 : 2010/07/30 수난 이대 - 하근찬 징용으로 끌려간 탄광에서 한쪽 팔을 잃은 아버지(만도)와 전쟁 중에 역시 한쪽 다리를 잃은 아들(진수)의 ...  
95 한국 원미동 사람들 - 양귀자 [1] freeism 7482   2012-07-05 2014-03-22 13:09
원미동 사람들 지은이 : 양귀자 출판사 : 살림 (1987/11/18) 읽은날 : 2012/07/04 서쪽으로 구월산(지금은 윤산)을 끼고 있는 금사동은 부산이라고는 하지만 2,30분은 버스를 타고나가야 시내에 닿을 수 있는 변두리에 속했다. ...  
94 한국 커피프린스 1호점 - 이선미 freeism 7373   2011-05-09 2011-05-09 22:49
커피프린스 1호점 지은이 : 이선미 출판사 : 눈과마음 (2006/08/09) 읽은날 : 2010/03/18 # 53. <커피프린스 1호점>을 읽고 있다. 드라마로 만들어져 꽤 인기를 끌었던 소설이었는데 인터넷에 검색해 알아보니 2007년도에 방송된...  
93 한국 덕혜옹주 - 권비영 freeism 7351   2011-05-09 2011-05-09 23:50
덕혜옹주 지은이 : 권비영 출판사 : 다산책방 (2009/12/21) 읽은날 : 2010/12/20 요즘 최고로 뜨고 있는 베스트셀러이면서 표절 문제로 시끄러운 작품이다. 덕혜옹주를 평생 동안 연구해왔다는 혼마 야스코(일본인)의 <덕혜옹주 ...  
92 한국 엄마를 부탁해 - 신경숙 freeism 7320   2012-03-20 2012-03-20 12:22
엄마를 부탁해 지은이 : 신경숙 출판사 : 창비 (2008/11/10) 읽은날 : 2012/03/18 "엄마를 잃어버린 지 일주일째다."라는 말로 소설을 시작된다. 생일잔치를 위해 시골서 올라온 아버지는 함께 올라온 어머니를 서울역에서 놓쳐...  
91 한국 사과는 잘해요 - 이기호 freeism 7029   2011-05-09 2011-05-09 22:30
사과는 잘해요 지은이 : 이기호 출판사 : 현대문학 (2009/11/12) 읽은날 : 2010/01/21 시봉과 나, 우리는 한마디로 사과에 목숨 거는 놈들이다. 복지시설에서 만난 우리들은 별 이유도 없이 복지사들에게 두들겨 맞았다. 하지...  
90 한국 강남몽 - 황석영 freeism 7026   2011-05-09 2011-05-09 23:39
강남몽 지은이 : 황석영 출판사 : 창비 (2010/06/25) 읽은날 : 2010/11/01 강남의 한 백화점이 흙먼지를 일으키며 무너졌다. 500여명이 20초도 안 되는 시간에 흙더미에 묻혀 사망했다. 영화 속 이야기 같은 사건이 서울시 한...  
89 한국 청춘공화국 - 김홍신 freeism 6725   2011-04-07 2011-04-07 22:44
청춘공화국 지은이 : 김홍신 출판사 : 행림출판 (1983/03/20) 읽은날 : 1998/10/02 청소년 소설이면서 유치하지만은 않은 소설. 5명의 "한 많은" 재수생들이 생활하면서 격는 갈등과 분계(?), 좌절, 모순을 그린 소설이다. 하지만...  
88 한국 워낭 - 이순원 freeism 6669   2011-05-09 2011-05-09 22:50
워낭 지은이 : 이순원 출판사 : 실천문학사 (2010/01/15) 읽은날 : 2010/03/26 # 1. 얼마 전에 소규모 제작비에 비해 상당한 인기를 끌었던 영화 <워낭소리> 덕분인지 '워낭' 이라는 단어가 낯설지는 않았다. 오히려 구수함마...  
87 한국 칼 - 이외수 freeism 6610   2011-04-07 2011-04-07 22:46
칼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예원 (1988/04/01) 읽으날 : 1998/09/26 다시 읽은 칼... 외수 형님이 부인을 위해서 집 한채를 장만하기 위해 쓰셨다는 글(?) 신문 연재로 시작해서 유일하게 마무리 된 작품... 옛날에 읽었을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