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우아한 거짓말

지은이 : 김려령

출판사 : 창비(2009/11/20)
읽은날 : 2015/04/11

 

 

우아한 거짓말

  “내일을 준비하던 천지가, 오늘 죽었다.”
  조용하고 착하기만 하던 천지가 갑자가 자살했다. 만지는 동생의 자살한 이유를 찾기 위해 동분서주한다. 자신과 가족의 모습을 되돌아보고 천지를 오랫동안 왕따 시켜왔던 화연의 이야기를 통해 천지가 어떻게 죽어갔는지 추리한다.


  학교가, 사회가 그런지 몰라도 청소년의 자살을 소재로 다룬 책들이 제법 있다. 그 중에서 이금이 님의 <유진과 유진>, 이경해 님의 <어느날 내가 죽었습니다>를 읽어 봤는데 청소년 권장도서라는 이름을 달고 있는데다 상당히 인기를 얻은 책이라 읽어보지 않을 수 없었다.


  <우아한 거짓말>은 자살 뒤에 감추어진 '학교폭력'의 문제를 다루고 있다. 하지만 누구 한사람의 문제라고 보다는 가중되는 학업과 가정에서의 폭력, 사회적인 무관심들이 모여 만들어낸 거대한 사회문제처럼 보였다. 
  학교폭력은 은따, 왕따, 빵셔틀과 같은 은어들이 코미디에 소재가 될 만큼 보편적이고 익숙한(?) 사회문제가 되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우리 사회는 다양한 방법으로 이 문제를 풀려고 시도했다. 인성교육을 최고의 덕목으로 삼고 학교폭력에 대한 교육과 처벌을 강화했다. 전문상담교사를 배치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의 고민을 해결하려 했고 청소년 심리를 들여다보거나 학교의 일상을 가감 없이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등을 통해 사회적 공감대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하지만 어느 한 분야의 노력만으로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알아가면서 문제가 장기화되고 이제는 점차 만성적인 사회문제가 되어버렸다. 우리는 이제 학교폭력에 무감각해졌고 자신이나 가족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면 바쁜 일상의 한 뉴스 토막 정도로 흘려버릴 정도로 일상화되었다. 그래서일까 <우아한 거짓말>은 학교폭력의 직접적인 가해자뿐만 아니라 가정과 이웃, 사회 모두가 암묵적 공범일 수 있다는, 지극히 당연한 사실을 되새기게 한다.


  폭력은 어떤 이유에서든 정당화될 수 없다. 폭력을 아무리 그럴듯하게 설명한다 해도 결국에는 가해자 자신과 부조리한 사회가 만들어낸 거짓말일 뿐이다. 천지의 죽음은 내일을 준비하는 우리 사회의 죽음인 것이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1189
등록일 :
2015.04.12
09:51:38 (*.113.242.212)
엮인글 :
https://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65444&act=trackback&key=7f4
게시글 주소 :
https://freeismnet.cafe24.com/xe/6544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01 한국 칼 - 이외수 2011-04-07 6647
100 한국 청춘공화국 - 김홍신 2011-04-07 6775
99 한국 벽오금학도 - 이외수 2011-04-08 6514
98 한국 연어 - 안도현 2011-04-10 5079
97 한국 자유에의 용기 - 마광수 2011-04-12 4560
96 한국 김약국의 딸들 - 박경리 2011-04-18 5907
95 한국 아가 - 이문열 2011-04-18 5841
94 한국 짜장면 - 안도현 2011-04-20 4455
93 한국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 조세희 2011-04-21 6164
92 한국 상도 - 최인호 2011-04-27 3869
91 한국 독도평전 - 김탁환 2011-04-27 4322
90 한국 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 - 양귀자 2011-04-28 4294
89 한국 괴물 - 이외수 2011-04-28 3807
88 한국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 김영하 2011-04-28 4605
87 한국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 성석제 2011-04-28 5501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