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만화로 보는 민주화운동(전4권)

지은이 : 김흥모, 유내호, 마영신, 유승하
출판사 : 창비(2020/04/03)
읽은날 : 2020/05/16



헤밍웨이

  다음주 월요일이 5·18민주화운동기념일(40주년)이라 한국사 선생님과 함께 5·18 영상을 만들어 올렸다.
  (민주주의를 지켜내기 위해 신군부와 맞섰던 5·18민주화운동 : https://youtu.be/xTW9PBcCixM)


  그리고 조금 전에는, 얼마 전 아들과 함께 보려고 사 뒀던 [만화로 보는 민주화운동]을 꺼내 들었다.
  총 네 권으로 이루어진 역사 만화 시리즈로 <빗창>(김홍모, 제주 4·3), <사일구>(윤태호, 4·19), <아무리 얘기해도>(마영신, 5·18민주화운동), <1987 그날>(유승하, 6·10민주항쟁)으로 구성되어 있다.


  오후에 5·18 관련 영상을 편집하며 영상의 내용을 들었던 터라 <아무리 얘기해도>(마영신, 5·18민주화운동)부터 먼저 집어 들었다. 전두환 신군부 세력에 맞서 민주화를 끌어냈던 광주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그리 오래된 역사도 아니고 많은 책과 영화로 만들어진 사건이라 많이 들어봤지만 정작 그 의미와 가치를 잊거나 혼동해왔던 것도 사실이다. 아무튼 이번 기회를 통해 다시한번 되세겨볼 수 있는 기회였던 것 같다.


  특히 신·구세대가 느끼는 5·18의 차이가 만화에 잘 녹아 있는 것 같다. 군사독재와 학살, 조작과 은폐, 위선과 같은 거대한 소용돌이로 각인된 기성세대와는 달리, 신세대는 스마트폰에 넘쳐나는 짤방처럼 단순한 호기심과 이야깃거리로만 인식하고 있는 넘사벽의 현실을 안타깝게 보여준다.


  <빗창>(김홍모, 제주 4·3)은 해방 직후 제주도에 일어난 일들을 주목한다. 4·3 사태가 왜 일어났는지 살펴보고 어떤 아픔이 있는지 해녀의 빗창(전복을 채취할 때 사용하는 도구)을 소재로 푸른 바다와 함께 그려놓았다. 크게 숨을 들이쉬고 제주의 깊은 바닷속으로 들어간다.
  특히 수묵화처럼 붓으로 그린듯한 거친 느낌이 아주 신선했다. 거칠면서 섬세하고, 투박하면서 부드러운 붓 맛이 일품이다.


  <사일구>(윤태호, 4·19)는 이승만 정권의 부정과 독재에 맞선 항쟁으로 1960년 일어났다. 5·18과 마찬가지로 드라마와 영화로 많이 소개되었는데 <유지광>, <장군의 아들>, <야인시대> 등과 같이 이승만 정권 막바지의 혼란기를 다룬다.
  <사일구>는 <이끼>, <미생>을 그린 윤태호 작가의 작품이라 그림에 눈에 익었다.


  마지막으로 읽은 책은 시간상으로 가장 최근인 <1987 그날>(유승하, 6·10민주항쟁)이다. 특히 최근에 광주에서의 비극에 대한 책임을 묻는 공판이 있어 많은 논쟁거리가 되었다. 물론 여기 출두한 전두환은 꾸벅꾸벅 졸며 모르쇠를 일관해 다시 한번 국민의 지탄을 받았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과 이한열 열사의 죽음으로 촉발된 6·10민주항쟁은 전두환이 물러나게 했지만, 그의 후계자격인 노태우가 등장함으로써 6월의 봄은 짧게 끝나버렸다.


  역사는 계속 반복된다. 4·3, 4·19, 5·18, 6·10으로 이어진 민주화운동은 아직도 진행 중인 것 같다. 최루탄이 터지고 총알이 날아니지는 않지만, 사회 곳곳에는 여전히 부조리와 맞선 사람들이 있다. 공권력이 대상이 되기도 하지만 기업과 단체, 개인이 각종 폭력의 주체가 되기도 한다. 우리는 피해자이자 가해자인 것이다. 민주화는 여전히 진행형이다.

분류 :
만화
조회 수 :
533
등록일 :
2020.05.16
20:27:48 (*.109.247.179)
엮인글 :
https://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4103&act=trackback&key=851
게시글 주소 :
https://freeismnet.cafe24.com/xe/7410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9 산문 오늘도, 수영 - 아슬 freeism 599   2020-08-13 2020-08-19 00:39
오늘도, 수영 지은이 : 아슬 출판사 : 애플북스(2019/09/10) 읽은날 : 2020/08/12 수영강습을 시작한 때가 2012년 정도인 것 같다. 매일 새벽, 직장 근처에 있는 지역스포츠센터에서 한 시간 정도 수영을 배우고 출근했던 기억이...  
» 만화 만화로 보는 민주화운동(전4권, <빗창>, <사일구>, <아무리 얘기해도>, <1987 그날>) freeism 533   2020-05-16 2020-05-16 20:27
만화로 보는 민주화운동(전4권) 지은이 : 김흥모, 유내호, 마영신, 유승하 출판사 : 창비(2020/04/03) 읽은날 : 2020/05/16 다음주 월요일이 5·18민주화운동기념일(40주년)이라 한국사 선생님과 함께 5·18 영상을 만들어 올렸다. (민주...  
7 산문 잘 그리지도 못하면서 - 김중석 freeism 323   2020-12-31 2020-12-31 00:02
잘 그리지도 못하면서 지은이 : 김중석 출판사 : 웃는돌고래(2017/03/30) 읽은날 : 2020/12/30 초등학교에 있는 아내가 학생들에게 읽힐 책을 찾다가 내가 생각났다면서 골라온 책이다. 잘 그리지는 못하지만, 종종 그림을 그리는 ...  
6 외국 도무라 반점의 형제들 - 세오 마이코(瀨尾まいこ) freeism 287   2020-12-18 2020-12-18 00:29
도무라 반점의 형제들 지은이 : 세오 마이코(瀨尾まいこ) 옮긴이 : 고향옥 출판사 : 양철북(2011/04/04) 읽은날 : 2020/12/15 가끔 청소년 문고를 읽지만, 일본은 처음인 것 같다. 하루키의 소설이나 산문은 몇 권을 읽었지만, ...  
5 외국 일인칭 단수(一人称単数) -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 freeism 283   2020-12-25 2020-12-25 00:26
일인칭 단수(一人称単数) 지은이 :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 옮긴이 : 홍은주 출판사 : 문학동네(2020/12/03) 읽은날 : 2020/12/22 쩝, 장편소설인줄 알았는데 단편집이었다. 여덟 편의 단편은 본인의 산문집처럼 하루키 자신과 진하...  
4 한국 합체 - 박지리 freeism 277   2020-12-07 2020-12-07 23:00
합체 지은이 : 박지리 출판사 : 사계쩔(2020/08/27) 읽은날 : 2020/12/07 아이들의 독서목록에 있던 <합체>를 읽은 아내는 히죽히죽 웃으며 나에게 권했다. 커다란 입의 고집불통 캐릭터가 농구공을 향해 손을 뻗고 있는 모습이 조...  
3 외국 베이비 팜(The Farm) - 조앤 라모스(Joanne Ramos) freeism 261   2020-12-07 2020-12-07 21:48
베이비 팜(The Farm) 지은이 : 조앤 라모스(Joanne Ramos) 출판사 : 창비(2020/12/10, 가제본) 옮긴이 : 김희용 읽은날 : 2020/12/06 창비에서 진행하는 서평단에 당첨되어 받은 책이다. 그런데 소설의 2/3만 수록된 가제본 판이라...  
2 한국 몽실 언니 - 권정생 freeism 108   2021-05-03 2021-05-03 23:15
몽실 언니 지은이 : 권정생 그 림 : 이철수 출판사 : 창비(2001/07/25) 읽은날 : 2021/05/02 "몽실아, 어서 가자." 몽실이는 아버지가 집을 비운 사이 엄마의 손에 이끌려 노루실 마을로부터 '도망간다'. 평범하던 몽실이의 삶은...  
1 한국 보건교사 안은영 - 정세랑 freeism 52   2021-05-15 2021-05-15 14:59
보건교사 안은영 지은이 : 정세랑 출판사 : 민음사(2015/12/07) 읽은날 : 2021/05/15 스승의 날, 퇴마사 같은 안 선생의 이야기를, 침대에 뒹굴면서 읽는 나... M고 보건교사로 일하는 안은영은 4차원 소녀 같은 캐릭터로 귀신을...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