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지은이 : 서갑숙
출판사 : 중앙M&B (1999/10/15)
읽은날 : 1999/10/31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서갑숙님의 자전적 에세이.
'외설스런 표현'이라는 이유로 요즘 한창 사회에 반항을 일으키고 있는 책으로 'Sex'를 주제로 저자의 사랑과, 인생을 얘기한다.


묘한 흥분감...
재밋으면서도 진실된 면이 느껴진다.
음탕하다거나 저질스럽다는 생각은 별로 안 드는군.
우리나라의 현실에서 파격적인(?) 부분이 없는 건 아니지만 외형적인 모습에서 드러난 모습처럼 청소년이나 사회 전반에 악영향만을 미칠 것 같지는 않은데...
약간은 얼굴을 붉히게 되면서도 'Sex' 속에 감춰진 서갑숙님의 '솔직한 아름다움'이 맘에 드는 글이다...
스스로의 '물음'에 성실히 답해가는 그녀의 모습이 아름답기까지 하다.


그러나 우리의 아쉬운 현실...
우리들은 국가의 선입관으로 잘려나간 반쪽 문화만을 접하고, 반쪽의 생각밖에 못하는, 반쪽짜리 인생들인가...
좀더 진지하고 '내면적인' 판단 없이 겉으로 드러난 '음란성'만을 기준으로 사회에서 배척하려는 모습이 아쉽다. 국가적 차원의 유해성 논의 자체만으로도 개인의 '표현의 자유'에 대한 심각하면서도 사소한 침해...
어쩌면 국가적 차원의 제재가 아닌 사회의 자연적 순화에 의해서(충분한 시간과 다양한 계층의 조화에 의해), '양서와 악서', '예술과 외설'의 이분법적 구분이 아닌 사회의 한 부분으로 존중되고 자연스레 받아들여져야 하는 건 아닌지 생각해 본다.
우리나라 정부의 성급함과 단편적인 사고가 아쉽다...


서갑숙...
자신의 생각과 주장을 사회의 '이목'에 구애됨 없이 떳떳이 "Comming Out" 할 수 있는 모습이 아름답다.


...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점점 움츠려 들고 있는, 그래서 자신의 진실까지도 소진시켜 버릴 힘없고 의지력 약한 초라한 인간...
좀더 자신을 사랑하고 스스로의 마음과 행동에 자신감을 가지고 싶다.
그래서 나 자신의 "연극"속에서 떳떳한 주인공이 되고 싶다.

분류 :
산문
조회 수 :
5859
등록일 :
2011.04.17
23:53:52 (*.182.220.169)
엮인글 :
https://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452&act=trackback&key=a5f
게시글 주소 :
https://freeismnet.cafe24.com/xe/45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98 산문 못 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 - 박완서 2011-05-09 8483
97 산문 그건 사랑이었네 - 한비야 2011-05-09 8306
96 산문 나는 내 것이 아름답다 - 최순우 2011-05-09 8119
95 산문 바람의 딸, 우리 땅에 서다 - 한비야 2011-05-09 7998
94 산문 카일라스 가는 길 - 박범신 2011-05-09 7973
93 산문 삶이 내게 말을 걸어올 때(Let Your Life Speak) - 파커 J. 파머(Paker J. Palmer) 2012-05-07 7903
92 산문 독서 - 김열규 2011-05-11 7494
91 산문 내 인생의 의미 있는 사물들 (Evocative objects : things we think with) - 셰리 터클 (Sherry Turkle) 2011-05-09 7254
90 산문 파리는 깊다 - 고형욱 2011-05-09 7141
89 산문 책 읽는 청춘에게 - 우석훈외 20인의 멘토와 20대 청춘이 함께 만들다 2011-05-09 7104
88 산문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What I talk about when I talk about Running) - 무라카미 하루키... 2011-05-11 7059
87 산문 선방일기 - 지허 2011-05-09 6854
86 산문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 김원영 2011-05-09 6780
85 산문 사라져가는 오지마을을 찾아서 - 이용한, 심병우 2011-04-07 6768
84 산문 수필 - 피천득 2011-04-07 6594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