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전남)


여행지 : 백운산
여행일 : 2009/03/14
사진첩 :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icon_slr1.gif


버스에서 내리자 계절을 착각한 커다란 눈송이가 사선으로 달려든다.
여기는 백운산 초입의 답곡, 장비와 옷을 챙기고 참샘이재로 가는 기-인 산행을 시작했다. 부산에서 함께 출발한 산악회 중 일부는 한재까지 곧바로 올라가는, 조금은 단축된 코스를 선택했지만 우리를 포함한 몇 명은 참샘이재와 따리봉을 둘러 한재, 백운산 정상까지 가는, 조금은 긴 능선 코스를 오르기로 했다. 멀게만 보이는 지도를 보니 조금은 걱정도 되었지만 어쩌겠는가, 젊은 녀석이 겁먹은 소리부터 낼 수도 없는 노릇이거니와 은근히 발동하기 시작한 내 오기도 허락하지 않았다. 그저 죽을힘을 다해 따라붙는 수밖에...


신작로마냥 넓게 뻗은 임도를 따라 몇 분을 걷자 점차 산길이 다급해졌다. 3월이라는 계절에 비해 갑자기 차가워진 날씨에 허연 입김이 연신 뿜어져 나온다.
얼마쯤 올랐을까, 주변의 산군이 점차로 발아래 들어오기 시작하더니 저만치서 마른 나뭇가지 사이로 허연 하늘이 보였다. 저기가 능선이라는 생각에 힘이 났다. 저기만 넘으면 한고비는 해결한 샘이리라. 물 한 모금에 힘을 얻어 참샘이재에 올랐다.


바람을 타고 꼬리를 늘어뜨린 설빙


프랙탈, 자연의 무한반복
왼쪽으로는 근엄하게 솟은 도솔봉이 보이고 오른쪽으로는 따리봉이 굵어진 눈발에 가려 아련하게 보인다.
순간, 앙칼지게 날을 세운 칼바람이 귓불을 할퀸다. 능선길이라 조금은 편해질 거라는 생각은 매서운 얼음바람에 날아가 버렸다. 차갑게 불어 닥친 바람은 땀에 젖은 내의를 얼려버렸고 벌겋게 상기된 귀를 더욱 시리게 했다.
하지만, 능선 위에 내려앉은 순백색의 눈꽃들을 보자 얼어붙은 마음이 일순간에 녹아버린다. 하얀 면사포를 뒤집어 쓴 새신부 같은 모습에 ‘이야~’하는 탄성은 절로 나왔다. 한발 다가서자 나뭇가지에 달린 수많은 레이스가 더욱 빛을 발했다. 바람의 꼬리를 늘어뜨린 설빙은 빠른 속도감으로 모션 처리된, 현실세계의 움직임을 정지시켜 놓은 것 같다. 나뭇가지가 달리는 것인지 내가 달리는 것인지 모르겠다.
거기다 하늘을 뒤덮은 하얀 나뭇가지는 백운산의 비기라도 담고 있는 암호문처럼 난해해 보였다. 자신을 닮은 문양을 무한 반복하는 프랙탈처럼 날 빨아들인다. 얽히고설킨 우리의 인생사처럼.


피곤, 냉동과 해동이 반복된 물 빠진 고기 같다고나 할까.
따리봉을 지나 한재에 이르자 다시 햇볕이 들기 시작했다.
길어진 산행만큼 다리는 뭉쳐왔고 무릎에서 시작한 뻐근함이 허벅지까지 이어졌다. 천천히 산길을 오르자 뭉친 근육은 이내 풀어져버렸지만 얼마 후면 또다시 저려오리라. 무엇보다 뭉침과 풀림이 반복되는 간격이 점점 짧아지는 것이 걱정이다. 냉동과 해동이 반복된 물 빠진 고기 같다고나 할까.
이럴 땐 뭐니 뭐니 해도 밥, 밥이 최고다! 정상을 조금 남겨둔 지점에서 일행이 준비한 점심을 꺼냈다. 응달에 자리를 잡은 터라 온몸이 오들거렸다. 떨리는 젓가락으로 얼어붙은 음식을 집어 기계적으로 씹어 넘겼다. 왕년에 이외수님이 문학적 감수성을 일깨우기 위해 먹었다던, 그 얼음 밥이 바로 이것이로구나! 차가운 첫 번째 맛과 꼬돌꼬돌한 두 번째 맛이 입안의 온기와 어우러져 묘한 감촉을 자아냈다.


살얼음같이 펼쳐진 만찬을 마치고 백운산 정상(1218m)에 올랐다. 둥그스름하던 산세와는 달리 정상 표지석은 몇 평되지 않는 바위위에 세워져 있다. 추운 날씨지만 기념사진을 찍기 위해 모여든 사람들로 발 디딜 틈 없이 빼곡했다. 주변 사람에 밀려 떨어지지나 않을까 위태로워 보였다. 그렇다고 여기까지 와서 그냥 발길을 돌릴 수도 없는 노릇. 우리도 질세라 바위를 기어오른다. 그리고는 얼어버린 미소와 함께 간신히 기념사진을 찍었다.


백운산 정상에서


오후가 되자 기온이 더 내려가는 것 같았다. 선행팀이 남긴 이정표를 찾으며 간신히 하산길로 접어들었다. 사람의 왕래가 별로 없는 길이라 사람의 흔적마저 희미했다. 숲 속에 숨겨진 길을 찾아 기나긴 돌길을 내려가지만 흔들거리는 무릎을 진정시키기에 발아래 깔린 개수가 너무 많다. 쿵 쿵, 여기저기서 일행의 넘어지는 소리가 들려왔다. 하산길의 어려움을 온몸으로 실감했다.
내화마을에 들어서자 다른 회원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미안한 마음에 서둘러 귀향버스에 올랐다.


하얀 구름과 함께 즐긴,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이여!
귓불을 스쳤던 얼음바람의 날카로움과 백운산을 뒤덮은 하얀 눈꽃의 포근함은 아직도 생생하다.


또아리봉에서 본 백운산(우측이 백운산 정상)

분류 :
자연
조회 수 :
3711
등록일 :
2011.05.19
21:21:2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401&act=trackback&key=ef9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4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11 자연 운문 산행 (경남 운문산) freeism 1850   2011-05-14 2011-05-14 00:39
운문 산행 여행지 : 석골사, 상운암, 운문산 여행일 : 2005/03/19 과음으로 불편해진 속은 예상외의 이른 아침에 나를 깨운다. 그때 뽀사시하게 밝아오는 하늘이 보인다. "산에나 갈까?” 얼마 전, 산에 가봐야겠다고 생각은 ...  
10 자연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2/2, 경북 소백산) freeism 2928   2011-05-16 2011-05-16 22:57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2/2, 경북 소백산) 여행지 : 비로봉, 연화봉, 희방사 여행일 : 2006/02/05 사진첩 : 소백산 “희방사 코스라고? 시간도 많이 걸리고 꽤 힘들텐데... 그러지들 말고 삼가리 쪽...  
9 자연 승학산 억새산행 (부산) freeism 3303   2011-05-19 2011-05-19 21:42
승학산 억새산행 (부산) 여행지 : 승학산, 구덕산 여행일 : 2007/10/21 사진첩 : 승학산 억새산행 가을은 내 몸에서 시작된다! 온 몸이 근질거리는 것 같더니 어느새 청명한 가을하늘이 계속되었다. 주말이면 도시는 교외로 떠...  
8 자연 다시 찾은, 지리산 (경남) freeism 3576   2011-05-19 2011-05-19 22:21
다시 찾은, 지리산 (경남) 여행지 : 중산리, 지리산, 백무동 여행일 : 2009/02/26 사진첩 : 다시 찾은, 지리산 정말 오랜만이다. 지리산에 마지막으로 찾은 지가 벌써 3년 전이던가? 20대 시절엔 일 년에 한두 번 이상은 꼭...  
» 자연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전남) freeism 3711   2011-05-19 2011-05-19 21:46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전남) 여행지 : 백운산 여행일 : 2009/03/14 사진첩 :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버스에서 내리자 계절을 착각한 커다란 눈송이가 사선으로 달려든다. 여기는 백운산 초입의 답곡, 장비와 옷을 챙기고...  
6 자연 마등령 (강원 설악산) freeism 3774   2011-05-19 2011-05-19 22:25
마등령 (강원 설악산) 여행지 : 비선대, 마등령, 공룡능선 여행일 : 2009/07/15 ~ 17 사진첩 : 공룡능선을 넘어서 1 지루하게 펼쳐진 돌길을 하염없이 오른다. 다양한 형태의 크고 작은 돌들이 흙길에 뿌리를 내리고 흩어져있...  
5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freeism 2816   2012-09-20 2012-10-08 23:10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행남해안산책로, 저동, 봉래폭포 여행일 : 2012/07/23 사진첩 : 행남해안산책로 울릉도 여행은 2004년에 홀로 떠난 도보여행(울릉도 트위스트) 이후 8년만이지...  
4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freeism 2497   2012-10-04 2012-10-15 15:35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여행지 : 성인봉, 나래분지, 황토구미, 태하등대 여행일 : 2012/07/24 사진첩 : 성인봉, 태하등대 민박 사장님의 승용차로 KBS 송전소까지 올랐다. 도동에서 성인봉을 넘어 나래분...  
3 자연 지리산, 빗속의 종주(경남, 전남, 전북) freeism 1017   2015-08-15 2016-06-13 22:02
지리산, 빗속의 종주 여행지 : 화엄사, 노고단(대피소), 삼도봉, 형제봉, 벽소령, 칠선봉, 세석(대피소), 촛대봉, 천왕봉, 중산리 여행일 : 2015/08/10 ~ 12 사진첩 : 지리산, 빗속의 종주 # 프롤로그 지인과의 술자리에서 지리산...  
2 자연 격랑 속의 카약킹 (경남 대병대도) freeism 264   2020-08-05 2020-08-07 00:01
격랑 속의 카약킹 여행지 : 경남 거제도, 여차몽돌해수욕장, 다포도, 소병대도, 대병대도 여행일 : 2020/08/01 ~ 02 낭만카약커의 2020년 7월 정기투어(8/1~2)는 거제도 소병대도, 대병대도를 결정되었습니다. 카약을 자주 타는 것은...  
1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3/3, 독도) freeism 2793   2012-10-05 2012-10-08 23:12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3/3, 독도) 여행지 : 독도, 동도, 서도 여행일 : 2012/07/25 사진첩 : 독도 울릉도 여행 마지막 날, 어제 심하게 달렸던(?) 탓에 머리가 지끈거리고 속이 뒤숭숭했다. 이른 새벽 울릉신항에 도착한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