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여행지 : 로마, 콜로세움, 포로 로마노, 진실의 입, 판테온, 트레비 분수, 스페인 광장
여행일 : 2003/08/10


야간열차로 이른 아침에 도착한 로마의 테르미니 역. 가방은 유인 보관소에 맡기고 콜로세움으로 향한다.


콜로세움

자동차들이 즐비한 도심 중앙에 반쪽 벽체로 버티고 선 콜로세움에 도착한다.
영화 ‘글래디에이터’에서 보여진 완전한 모습의 콜로세움과는 달리 무너지고 부식된 세월의 흔적들이 곳곳에 보인다. 하지만 이곳의 처절했던 ‘힘’ 때문인지 아직은 굳건해 보인다.
살이 발라져버린 생선가시 같은 아치 기둥사이로 콜로세움을 느껴본다. 지금은 뒷짐 지고 보는 저 평온한 무대에선 동네 오락기 속의 ‘적’들처럼 수많은 사람들이 죽임을 당했으리라. 또한 경기장을 가득 메운 시민들은 그 ‘피’를 즐기며 열광했으리라.
“찔러!, 죽여!”
로마의 흔적, 포로 로마로쓰러지는 로마제국의 집단적인 광기가 여기저기서 들리는 듯 하다. 순간, 광기에 열광하는 나를 발견한다...


콜로세움을 빠져나와 흉가처럼 변해버린 로마의 왕궁, 포로 로마노로 간다.
시간과 함께 모든 것이 꿈처럼 사라졌다. 절대 권력과 온갖 부귀를 누리던 황제도 없고, 그 밑에서 아첨하며 빌붙었던 신하들도 없다. 모두 사라지고 돌기둥 몇 개만 남았다.
결국 태어날 때와 같은 ‘무’로 돌아갈 것을... 왜 우리는 하나라도 더 갖기 위해 찌지고 볶고, 아등바등 살아가는지... 허무주의자와 도인의 경계를 오고가지만 결론은 하나다.
‘너무 욕심 부리지 말고 현실에 충실하면서 사는 게 좋지.'


베네치아 광장을 지나 ‘로마의 휴일’에 등장했던 ‘진실의 입’으로 간다.
조그마한 교회 입구에 마련된 이 하수도 뚜껑은 영화에 등장했다는 것 이외엔 별다른 생각이 없다. 그저 묵묵히 줄을 기다리며 사진만 찍고 발길을 돌린다.

트레비 분수
사상 초유의 폭염으로 뒤덮인 유럽이라지만 로마가 비교적 조그마한 도신지라 별다른 교통수단 없이 걸어서 이동한다. 하지만 날이 날인지라 물과 맥주는 끝없이 들어간다.
얼마 후 조카랑 나는 판테온 신전에 도착한다. 일반적인 신전 양식(코린트식 8주 전주식)인 겉모습과는 달리 내부는 거대한 돔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그 중앙의 구멍을 통해 일직선으로 들어오는 햇빛이 인상적이었다.


우리는 다시 걸어서 트레비 분수로 갔다. 역시 영화를 통해 더 유명해진 분수로 모여든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다. 더구나 로마에 다시 온다는, 사랑이 이뤄진다는 전설 때문에 여기저기서 동전을 던지는 모습들도 보인다.
분수 주위의 조각도 화려하지만 특히 연 하늘색으로 빛을 발하는 분수는 무작정 뛰어들고 싶을 만큼 시원스럽게 보인다. 하지만 손끝으로만 느껴볼 뿐 분수 옆 수돗가에서 그 ‘물맛’을 대신한다.


오드리를 꼬시는 성마니(?)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스페인 광장 역시 사람들로 가득하다. 영화 속 오드리 헵번이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꼬심’을 당했던 장소로 계단에는 수십 명의 ‘공주’들이 앉아있다. 나 역시 왕자이고 싶었기에 계단을 어정거리지만 영화 속의 헵번은 나타나질 않는다.
스페인 광장에서 간단히 목을 축인 후 광장 앞으로 이어진 명품 거리를 거닌다. 천만원 이상 되는 루이뷔통 핸드백도 보이지만, 우리네 시장통에서 파는 오천원짜리 ‘짜가’와 그리 큰 차이는 모르겠다.


저녁에는 일행들과 함께 호텔부근 한국인 민박집에 들러 감자탕을 먹었다. 한국에서도 맛보기 힘든 구수한 맛이었지만, ‘빠다’만 먹다 갑자기 들이닥친 고추장, 된장에 설사나 하지 않을까하여 조금만 먹었다.
남은 시간엔 트레비 분수와 콜로세움의 야경을 둘러 본 후 호텔로 향했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1727
등록일 :
2011.05.12
23:24:09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196&act=trackback&key=c2c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19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61 자연 운문 산행 (경남 운문산) freeism 1721   2011-05-14 2011-05-14 00:39
운문 산행 여행지 : 석골사, 상운암, 운문산 여행일 : 2005/03/19 과음으로 불편해진 속은 예상외의 이른 아침에 나를 깨운다. 그때 뽀사시하게 밝아오는 하늘이 보인다. "산에나 갈까?” 얼마 전, 산에 가봐야겠다고 생각은 ...  
60 문화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freeism 3851   2011-05-14 2011-05-16 22:50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여행지 : 로댕갤러리 여행일 : 2005/01/02 prologue 로댕, 로댕의 손길을 느끼다. 새해의 두 번째 날, 로댕갤러리로 향한다. 뭐, 미술이나 조각에 남다른 조예가 있는 건 아니지만 얼마 전에 서현님의...  
59 자연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freeism 1796   2011-05-14 2011-05-16 22:51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여행지 : 통도사, 영축산, 신불산 여행일 : 2004/10/17 친구들과의 거나-했던 취기가 채 가시지도 않은 다음날, 미식거리는 속을 진정시키며 길을 떠난다. 양산, 신평에 내려 통도사로 이...  
58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4/4) freeism 2038   2011-05-14 2011-05-14 00:27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57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3/4) freeism 1696   2011-05-14 2011-05-14 00:25
울릉도 트위스트 (3/4) 여행지 : 송곳봉, 천부, 나리분지, 성인봉, 도동 여행일 : 2004/07/22 아침은 간단히 우유로 때운다. 도심에서 먹을 때완 달리 싱싱하고 부드러운 향이 그대로 전이되는 느낌이다. 자연과 가까이 있어 그...  
56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2/4) freeism 1742   2011-05-14 2011-05-14 00:22
울릉도 트위스트 (2/4) 여행지 : 사자암, 곰바위, 태하, 현포 여행일 : 2004/07/21 아침의 산뜻함이 금세 후덥지근해져 버린다. 그래도, 그래도 나는 간다. Go! 남양해수욕장 옆, 어제는 잘 볼 수 없었던 사자암을 지나간다. ...  
55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1/4) freeism 2251   2011-05-14 2011-05-14 00:20
울릉도 트위스트 (1/4)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해안도로, 거북바위, 남양 여행일 : 2004/07/20 20일부터 24일까지 4박5일간 울릉도를 다녀왔어요. 해안도로를 따라, 산을 따라, 물을 따라, 사람을 따라 쌔빠지게 걸어 다닌 찐~한...  
54 문화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freeism 1910   2011-05-14 2011-05-16 22:59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여행지 : 석굴암, 감은사지, 대왕암, 간절곶 여행일 : 2004/06/06 푸른 햇살이 너무 좋아, 가는 청춘이 너무 아쉬워 길을 떠난다. 친구의 차를 빌어 감은사탑의 적적함을 달래려 길을 떠난...  
53 자연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freeism 2195   2011-05-14 2011-05-16 22:59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  
52 외국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freeism 1676   2011-05-12 2011-05-12 23:27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여행지 : 바티칸 시국, 시스티나 성당, 산 피에트로 사원 여행일 : 2003/08/11,12,13 실질적인 여행의 마지막 날. 밀라노, 이스탄불을 거쳐 인천으로 귀국하기에 앞서 바티칸 시국에 간다. 높고 길게...  
» 외국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freeism 1727   2011-05-12 2011-05-12 23:24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여행지 : 로마, 콜로세움, 포로 로마노, 진실의 입, 판테온, 트레비 분수, 스페인 광장 여행일 : 2003/08/10 야간열차로 이른 아침에 도착한 로마의 테르미니 역. 가방은 유인 보관소에 맡기고 콜로...  
50 외국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freeism 1619   2011-05-12 2011-05-12 23:22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여행지 : 밀라노, 베네치아, 산 마르코 광장, 리도 섬 여행일 : 2003/08/09 밀라노를 떠난 기차는 이탈리아 해안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로 복도까지 가득하다. 하지만 창밖으로 펼쳐진 전원의 모...  
49 외국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freeism 1747   2011-05-12 2011-05-12 23:21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여행지 : 융프라우요흐, 스핑크스 전망대, 융프라우, 얼음동굴, 아이거 북벽 여행일 : 2003/08/08 스위스 여행의 백미, 알프스 산을 오른다. 인터라켄 동역에서 등산열차를 타고 넓은 초원과 다양한 ‘하...  
48 외국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freeism 1890   2011-05-12 2011-05-12 23:20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여행지 : 루체른, 사자 기념비, 인터라켄 여행일 : 2003/08/07 독일을 출발하여 스위스, 루체른에 도착한 우리는 인터라켄으로 가는 기차와의 여유시간을 이용해 시내를 둘러본다. 먼저 역 앞에 있는 루...  
47 외국 유럽여행기 (7/12, 독일) freeism 1781   2011-05-12 2011-05-12 23:18
유럽여행기 (7/12, 독일) 여행지 : 하이델베르크, 마르크트 광장, 하이델베르크 성 여행일 : 2003/08/06 독일의 대학도시, 하이델베르크 중앙역에 짐을 보관해둔 후 구시가지로 이동한다. 그렇게 크지 않은 도신지라 독일의 아침공기...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