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푸른 남색하늘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낀다.
고속도로 너머로 보이는 취서산과 신불산


허걱... 노선의 압박!
부산 범어사에서 출발한 버스는
한참을 달린 후 내원사 입구에서 도착했다.
고속도로를 가로질러 계곡을 따라 걷기 시작한다.


어디나 그렇듯,
은밀하게 자리 잡은 모텔들이 시야를 어지럽힌다.

내원사 매표소


내원사 매표소에는
시원한 계곡을 찾아 차들이 밀려들기 시작한다.
차 속에는 '사람'과 '삼겹살', 그리고
계곡에 버릴 '쓰레기'가 타고 있다.


느끼고 즐기되, 취하려들지 말자.
우리의 인생처럼 흔적 없이 사라지자~

계곡의 아이들


보는 것만으로도 시원하다.
저 친구(?)들과 우끼(튜브)를 끼고 바등거리고 싶어진다.

하지만, 산행시간이 어찌될지 몰라 걸음을 재촉한다.
물장구 소리가 가슴한켠을 적신다.

내원사 가는 숲길
도로를 벗어나 내원사로 이어진 자갈길을 간다.
아스팔트에 비해 훨씬 정감이 가는 길이다.
길은 우리가 지날 때마다 바스락거리며 화답한다.
그러면 길옆의 나무들이 두 손을 들어 우리를 환영한다.


우리가 가는 길은
회색길이 아니라 녹색길이다...

가파른 등산길
여스님(비구니)을 많이 뵐 수 없어 아쉬운(^^;) 내원사.
하지만 정갈한 느낌의 내원사를 뒤로하고 천성산을 오른다.


계곡을 따라가는 초입과는 달리 중반부턴 줄곧 오르막길이다.
헉- 헉-, 거친 숨소리는 주변의 소리마저 막아버린다.
쿵- 쿵-, 오로지 내 심장만이 미칠 듯이 요동친다.


비라도 맞은 듯 땀은 흘러넘치지만,
허리속의 늘어진 뱃살처럼 더디게 올라간다.
사람들이 뱃살, 뱃살 하는 이유를 알 것 같다...

천성산 제2봉에서 본 능선과 천성산
조금씩 시야가 파랗게 열리더니 곧 하늘과 맞닿는다.
천성산 제2봉(812m)에 오르자 산 너머 바다가 우리를 맞았다.
서쪽에서 흙만 보고 올라와 동해의 푸르름을 굽어보니
멎을 것 같은 가쁜 숨도 바람결에 모두 날아가 버린다.
이 맛에 산을 오르는가 보다...


남쪽으로 우리가 지나갈 능선과 천성산이 보인다.

멀리 보이는 취서산과 신불산


숨을 고르고 북서쪽을 둘러본다.
옛 이정표(천성산) 너머로
양산시와 영남알프스(취서산, 신불산)가 보인다.


언제고 점령해야 할 고지를 바라보는 지휘관처럼 비장하다.
곧 오르리라. 그래서 회상에 잠기며 이 고지를 둘러보리라...

천성산 정상부의 군사도로
동서의 바람을 맞으며 능선길을 간다.
옆으로 천성산(옛 원효산) 정상의 군사시설로 이어진 도로가 보인다.
태양을 가르며...
나무가 뜸한 능선길인지라 태양이 더 뜨겁게 느껴진다.
세상이 하늘과 땅, 두 부분으로 이뤄진 듯 하다.
그 사이를 헤치며, 태양을 가르며 우리는 걷는다.
천성산 능선길
우리는 지나온 능선길을 바라보며 숨을 돌린다.
저기 천선상 제2봉이 보인다.
그리고 한 아주머니가 더위 속을 오른다.
갈 수 없는 천성산(원효산) 정상


하지만 우리를 맞은 건 군사시설보호 표지판이었다.
천성산 정상(922m)은 국방부의 지배 하에 있기에
감히 내무부 소속의 잡상인은 범접하기 조차 힘들다.
용기를 내려하지만 발아래 널린 '지뢰'가 우리를 겁준다.


안타까운 우리의 현실...
이 아름다운 자연에 철책을 두를 수밖에 없는 현실이 서글프다. 어디 욕이라도 한판하고 싶지만, 우리 국토와 부산을 방어하기 위한 명분 앞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다.
아~ 언제쯤 철책 없는 산행을 즐길 수 있을까...
북조선의 정일이 아저씨~ 우리 노력 좀 해보드라고요~

천성산 정상부의 푸른 분지


정상을 우측으로 돌아 양산 석계 방면으로 하산을 한다.
철조망을 끼고 정상부를 돌면 푸른 분지(화엄벌)가 나온다.
영화라도 한편 찍어야 할 것 같은 너른 초원은
철조망으로 오그라든 가슴을 활짝 펴게 만든다.

텔레토비 동산의 검정돌이
마치 텔레토비 동산에라도 온 듯한 착각이 든다.
시뻘건 태양에 미소 띤 아가의 얼굴이 비치고,
저 언덕 뒤에서 보라돌이가 손을 흔들고 튀어나올 것 같다.
순간, 나는 텔레토비 동산의 검정돌이가 된다.
하산길
임도(군사도로)와 엇갈리며 내려오는 등산로는 어느 순간 보이지 않는다. 오래전에 만들고 사용하지 않은 듯한 임도를 따라 지그재그로 내려온다.
터벅터벅, 이미 지친 몸인지라 더 길게만 느껴진다.
... ...


겨우 도착한 산 아래(석계 부근),
더덕에 막걸리라도 한잔하려 했지만,
유흥지가 아니라 그저 평범한 농촌마을일 뿐이다.
할 수없이 근처 가게에서 간단히 맥주로 목을 축인다.
크, 크, 크~아! 쥐-긴닷!
이 한모금의 짜릿한 맛을 위해 산을 오른 것 같다. ^^


천 명이 성불했다는 천성산...
최근 고속철도 통과 문제와 함께 '천성산 도롱뇽 살리기' 운동이 한창인 그곳엘 갔었다.
동서로 탁 트인 조망이 시원했고, 급경사와 너른 분지를 고루 둘러볼 수 있어 좋았다.
거기다 햇살까지 뜨거워 초여름의 찡~한 정취를 맘껏 즐길 수 있었다.
하지만, 천성산의 정상을 차지한 군사시설의 살가움과 이리저리 마구 파헤쳐진 임도(군사도로)는 내 마음을 조금 안타깝게 했다.
억새가 한창일 가을에 다시 한번 둘러보고 싶은 '푸른' 산이다...

분류 :
자연
조회 수 :
2212
등록일 :
2011.05.14
00:13:05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213&act=trackback&key=e12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21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sort
46 외국 유럽여행기 (7/12, 독일) freeism 1796   2011-05-12 2011-05-12 23:18
유럽여행기 (7/12, 독일) 여행지 : 하이델베르크, 마르크트 광장, 하이델베르크 성 여행일 : 2003/08/06 독일의 대학도시, 하이델베르크 중앙역에 짐을 보관해둔 후 구시가지로 이동한다. 그렇게 크지 않은 도신지라 독일의 아침공기...  
45 외국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freeism 1895   2011-05-12 2011-05-12 23:20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여행지 : 루체른, 사자 기념비, 인터라켄 여행일 : 2003/08/07 독일을 출발하여 스위스, 루체른에 도착한 우리는 인터라켄으로 가는 기차와의 여유시간을 이용해 시내를 둘러본다. 먼저 역 앞에 있는 루...  
44 외국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freeism 1760   2011-05-12 2011-05-12 23:21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여행지 : 융프라우요흐, 스핑크스 전망대, 융프라우, 얼음동굴, 아이거 북벽 여행일 : 2003/08/08 스위스 여행의 백미, 알프스 산을 오른다. 인터라켄 동역에서 등산열차를 타고 넓은 초원과 다양한 ‘하...  
43 외국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freeism 1630   2011-05-12 2011-05-12 23:22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여행지 : 밀라노, 베네치아, 산 마르코 광장, 리도 섬 여행일 : 2003/08/09 밀라노를 떠난 기차는 이탈리아 해안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로 복도까지 가득하다. 하지만 창밖으로 펼쳐진 전원의 모...  
42 외국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freeism 1749   2011-05-12 2011-05-12 23:24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여행지 : 로마, 콜로세움, 포로 로마노, 진실의 입, 판테온, 트레비 분수, 스페인 광장 여행일 : 2003/08/10 야간열차로 이른 아침에 도착한 로마의 테르미니 역. 가방은 유인 보관소에 맡기고 콜로...  
41 외국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freeism 1688   2011-05-12 2011-05-12 23:27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여행지 : 바티칸 시국, 시스티나 성당, 산 피에트로 사원 여행일 : 2003/08/11,12,13 실질적인 여행의 마지막 날. 밀라노, 이스탄불을 거쳐 인천으로 귀국하기에 앞서 바티칸 시국에 간다. 높고 길게...  
» 자연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freeism 2212   2011-05-14 2011-05-16 22:59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  
39 문화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freeism 1924   2011-05-14 2011-05-16 22:59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여행지 : 석굴암, 감은사지, 대왕암, 간절곶 여행일 : 2004/06/06 푸른 햇살이 너무 좋아, 가는 청춘이 너무 아쉬워 길을 떠난다. 친구의 차를 빌어 감은사탑의 적적함을 달래려 길을 떠난...  
38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1/4) freeism 2262   2011-05-14 2011-05-14 00:20
울릉도 트위스트 (1/4)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해안도로, 거북바위, 남양 여행일 : 2004/07/20 20일부터 24일까지 4박5일간 울릉도를 다녀왔어요. 해안도로를 따라, 산을 따라, 물을 따라, 사람을 따라 쌔빠지게 걸어 다닌 찐~한...  
37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2/4) freeism 1753   2011-05-14 2011-05-14 00:22
울릉도 트위스트 (2/4) 여행지 : 사자암, 곰바위, 태하, 현포 여행일 : 2004/07/21 아침의 산뜻함이 금세 후덥지근해져 버린다. 그래도, 그래도 나는 간다. Go! 남양해수욕장 옆, 어제는 잘 볼 수 없었던 사자암을 지나간다. ...  
36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3/4) freeism 1705   2011-05-14 2011-05-14 00:25
울릉도 트위스트 (3/4) 여행지 : 송곳봉, 천부, 나리분지, 성인봉, 도동 여행일 : 2004/07/22 아침은 간단히 우유로 때운다. 도심에서 먹을 때완 달리 싱싱하고 부드러운 향이 그대로 전이되는 느낌이다. 자연과 가까이 있어 그...  
35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4/4) freeism 2051   2011-05-14 2011-05-14 00:27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34 자연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freeism 1807   2011-05-14 2011-05-16 22:51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여행지 : 통도사, 영축산, 신불산 여행일 : 2004/10/17 친구들과의 거나-했던 취기가 채 가시지도 않은 다음날, 미식거리는 속을 진정시키며 길을 떠난다. 양산, 신평에 내려 통도사로 이...  
33 문화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freeism 3866   2011-05-14 2011-05-16 22:50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여행지 : 로댕갤러리 여행일 : 2005/01/02 prologue 로댕, 로댕의 손길을 느끼다. 새해의 두 번째 날, 로댕갤러리로 향한다. 뭐, 미술이나 조각에 남다른 조예가 있는 건 아니지만 얼마 전에 서현님의...  
32 자연 운문 산행 (경남 운문산) freeism 1729   2011-05-14 2011-05-14 00:39
운문 산행 여행지 : 석골사, 상운암, 운문산 여행일 : 2005/03/19 과음으로 불편해진 속은 예상외의 이른 아침에 나를 깨운다. 그때 뽀사시하게 밝아오는 하늘이 보인다. "산에나 갈까?” 얼마 전, 산에 가봐야겠다고 생각은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