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운문 산행


여행지 : 석골사, 상운암, 운문산
여행일 : 2005/03/19


석골 입구과음으로 불편해진 속은 예상외의 이른 아침에 나를 깨운다. 그때 뽀사시하게 밝아오는 하늘이 보인다.
"산에나 갈까?”
얼마 전, 산에 가봐야겠다고 생각은 했었지만 어제의 거나한 술자리 때문에 산행이 가능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하지만 별 망설임도 없이 가방을 꾸렸다. 반복되는 일상 때문인지 이런 돌발적 행동에서 삶의 또 다른 재미를 느끼면서...


언양과 석남사를 거쳐 석골에 도착한다. 대학생 때 운문산을 가기위해 와봤던 마을인데 그때와 다름없이 한산한 분위기다. 그래도 경남에선 꽤 유명한 산인데 그 입구치고는 조금 한산하다는 느낌이다. 하지만 이런 모습들이 소음에 찌든 나에겐 오히려 어느 휴양지보다 포근하게 다가왔다.
주변을 둘러보며 운문산으로 향하는데 석골사 앞에서 익살스런 ‘웃음’이 눈에 들어온다. 나무로 조각한 장승인데 비바람에 단련된 모습이 마치 오랜 노부부의 다정한 주름살처럼 편안해 보였다.


석골사 전경     장승     석골폭포


얼마 전 내린 눈으로 풍부해진 계곡은 “쏴-” 하면서 나를 인도한다. 검푸른 파도의 시원함이 생각나는가하면 산업현장의 기계음처럼 힘차게 들리기도 한다. 나는 자연의 소리에 취해 산들바람처럼 산길을 오른다. 언제 깨어날지 모르는 아늑한 꿈길을 소요한다.
문득, 계곡과 맞닿은 낭떠러지 옆으로 어제의 술기운과 자연의 소리에 취해 비몽사몽 걷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앗!" 정신을 차리며 온몸에 돋아난 오싹한 소름을 잠재운다. 평탄한 길일수록 더 조심해야 되는데... 다행히 그 이후로는 경사가 있는 오르막길이 계속되어 긴장하며 걸어갔다.
“방심하지 말고 안전하게 산행합시다!”


운문산의 능선에 다다를 즈음, 전쟁으로 불탄 후 명맥만 근근이 유지되고 있는 상운암에 도착했다. 가건물처럼 엉성하게 만들어진 암자와는 대조적으로 청명한 울림을 드려주던 풍경이 기억난다. “때댕~”하는 풍경소리는 불심이 겉모습보다는 마음속에 있다는 가르침을 말하려는 듯 들려온다.


상운암곧 나뭇가지사이로 파란 하늘이 보이는 가 싶더니 운문산 정상을 알리는 허연 표지석이 보였다. '雲門山(운문산) 1188m'.
가장먼저 작년 크리스마스에 올랐던 가지산이 눈에 들어온다. 둥글둥글한 산세에 삼각형으로 삐쭉 튀어나온 모습이 가히 영남알프스 산군을 이끄는 주산이라 할 만큼 당차게 보인다. 그리고 그 너머로는 간월산, 신불산, 영축산으로 이어진 봉오리들이 올망졸망 솟아있다.
또한 뒤로는 대학동기들과 취중에 올랐던 억산도 보인다. 옛날, 운문산을 오르려다 길을 잘못 들어 올랐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지금의 나처럼 저기 억산에서도 과거의 친구들이 나를 바라보고 있을 것처럼 느껴진다. 정말이지 “산천이 유구하되 인걸은 간데없다”라는 시구가 실감나는 순간이다. 연락이 끊어진 몇 친구들의 안부를 이 페이지에 대신해본다.
“칭구야! 잘 사나? 술 묵자!”


처음엔 운문사를 거쳐 내려가는 북쪽으로 내려가려 했지만 시간이 너무 지체될 것 같아 다시 석골사 방향으로 길을 잡았다. 뉘엿뉘엿 지는 해를 보며, 흔들거리는 다리를 다독거리며, 운문산의 바위와 계곡을 음미하며 산을 내려온다. 천천히...


운문산에서 본 가지산      운문산에서

분류 :
자연
조회 수 :
1611
등록일 :
2011.05.14
00:39:00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230&act=trackback&key=410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23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61 외국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freeism 2416   2011-05-15 2011-05-16 15:22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여행지 : 진황도, 북경 여행일 : 2005/07/25, 26 사진첩 : 중국 북경 y에게. 잘 지냈어? 이 글을 적고 있는 지금도 y는 교실에서 아이들과 씨름하고 있겠구나. 꽤나 더울 텐데 건강은...  
» 자연 운문 산행 (경남 운문산) freeism 1611   2011-05-14 2011-05-14 00:39
운문 산행 여행지 : 석골사, 상운암, 운문산 여행일 : 2005/03/19 과음으로 불편해진 속은 예상외의 이른 아침에 나를 깨운다. 그때 뽀사시하게 밝아오는 하늘이 보인다. "산에나 갈까?” 얼마 전, 산에 가봐야겠다고 생각은 ...  
59 문화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freeism 3737   2011-05-14 2011-05-16 22:50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여행지 : 로댕갤러리 여행일 : 2005/01/02 prologue 로댕, 로댕의 손길을 느끼다. 새해의 두 번째 날, 로댕갤러리로 향한다. 뭐, 미술이나 조각에 남다른 조예가 있는 건 아니지만 얼마 전에 서현님의...  
58 자연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freeism 1697   2011-05-14 2011-05-16 22:51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여행지 : 통도사, 영축산, 신불산 여행일 : 2004/10/17 친구들과의 거나-했던 취기가 채 가시지도 않은 다음날, 미식거리는 속을 진정시키며 길을 떠난다. 양산, 신평에 내려 통도사로 이...  
57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4/4) freeism 1949   2011-05-14 2011-05-14 00:27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56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3/4) freeism 1603   2011-05-14 2011-05-14 00:25
울릉도 트위스트 (3/4) 여행지 : 송곳봉, 천부, 나리분지, 성인봉, 도동 여행일 : 2004/07/22 아침은 간단히 우유로 때운다. 도심에서 먹을 때완 달리 싱싱하고 부드러운 향이 그대로 전이되는 느낌이다. 자연과 가까이 있어 그...  
55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2/4) freeism 1653   2011-05-14 2011-05-14 00:22
울릉도 트위스트 (2/4) 여행지 : 사자암, 곰바위, 태하, 현포 여행일 : 2004/07/21 아침의 산뜻함이 금세 후덥지근해져 버린다. 그래도, 그래도 나는 간다. Go! 남양해수욕장 옆, 어제는 잘 볼 수 없었던 사자암을 지나간다. ...  
54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1/4) freeism 2146   2011-05-14 2011-05-14 00:20
울릉도 트위스트 (1/4)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해안도로, 거북바위, 남양 여행일 : 2004/07/20 20일부터 24일까지 4박5일간 울릉도를 다녀왔어요. 해안도로를 따라, 산을 따라, 물을 따라, 사람을 따라 쌔빠지게 걸어 다닌 찐~한...  
53 문화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freeism 1820   2011-05-14 2011-05-16 22:59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여행지 : 석굴암, 감은사지, 대왕암, 간절곶 여행일 : 2004/06/06 푸른 햇살이 너무 좋아, 가는 청춘이 너무 아쉬워 길을 떠난다. 친구의 차를 빌어 감은사탑의 적적함을 달래려 길을 떠난...  
52 자연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freeism 2082   2011-05-14 2011-05-16 22:59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  
51 외국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freeism 1587   2011-05-12 2011-05-12 23:27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여행지 : 바티칸 시국, 시스티나 성당, 산 피에트로 사원 여행일 : 2003/08/11,12,13 실질적인 여행의 마지막 날. 밀라노, 이스탄불을 거쳐 인천으로 귀국하기에 앞서 바티칸 시국에 간다. 높고 길게...  
50 외국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freeism 1615   2011-05-12 2011-05-12 23:24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여행지 : 로마, 콜로세움, 포로 로마노, 진실의 입, 판테온, 트레비 분수, 스페인 광장 여행일 : 2003/08/10 야간열차로 이른 아침에 도착한 로마의 테르미니 역. 가방은 유인 보관소에 맡기고 콜로...  
49 외국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freeism 1525   2011-05-12 2011-05-12 23:22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여행지 : 밀라노, 베네치아, 산 마르코 광장, 리도 섬 여행일 : 2003/08/09 밀라노를 떠난 기차는 이탈리아 해안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로 복도까지 가득하다. 하지만 창밖으로 펼쳐진 전원의 모...  
48 외국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freeism 1652   2011-05-12 2011-05-12 23:21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여행지 : 융프라우요흐, 스핑크스 전망대, 융프라우, 얼음동굴, 아이거 북벽 여행일 : 2003/08/08 스위스 여행의 백미, 알프스 산을 오른다. 인터라켄 동역에서 등산열차를 타고 넓은 초원과 다양한 ‘하...  
47 외국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freeism 1794   2011-05-12 2011-05-12 23:20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여행지 : 루체른, 사자 기념비, 인터라켄 여행일 : 2003/08/07 독일을 출발하여 스위스, 루체른에 도착한 우리는 인터라켄으로 가는 기차와의 여유시간을 이용해 시내를 둘러본다. 먼저 역 앞에 있는 루...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