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여행지 : 성인봉, 나래분지, 황토구미, 태하등대

여행일 : 2012/07/24
사진첩 : 성인봉, 태하등대 icon_slr1.gif



  민박 사장님의 승용차로 KBS 송전소까지 올랐다. 도동에서 성인봉을 넘어 나래분지로 넘어가는 기점이 되는 곳으로 해발 0m에서 시작하지 못해 조금 아쉽기는 했지만 오늘의 긴 일정을 감안하면 이렇게 시간을 아껴두는 것도 좋은 방법 같았다.

  우리는 성인봉에 이르는 이정표에서 간단한 브리핑을 마친 후 고랭지 논밭 사이로 첫발을 내딛었다. 왼쪽으로는 굽이진 산이, 오른쪽으로는 드넓은 바다가 발걸음을 가볍게 했다.

가자, 성인봉으로

 

  성인봉을 오르는 등산로는 쉴 새 없이 몰려드는 관광객들로 많이 파헤쳐진 상태였고 어떤 길에는 주변의 나무뿌리들이 속살을 드러내고 있었다. 여가를 즐기려 산을 찾는 것은 좋지만 너무 많은 사람들이 몰려드는 바람에 곳곳이 상처받고 있었다. 모진 인생풍파를 거치며 살아온 노인네 손등에 울긋불긋 도드라진 힘줄처럼 경이롭다가도 등산객의 발걸음에 슬켜버린 상처자국이라 생각하니 안타깝기도 했다. 성인봉을 오르는 발걸음이 조심스러워진다.

  계속해서 고사리로 뒤덮인 동남쪽 사면을 따라 발걸음을 옮겼다. 아침이슬을 머금은 암묵색의 그늘을 지나 숲과 하나가 되었다. 산을 오르는 것은 어쩌면 심심의 마일리지를 쌓는 것 같다. 맑은 공기와 적당한 운동으로 일상의 찌든 때를 하나씩 몰아내니 말이다. 오늘은 얼마만큼의 포인트가 쌓일까. 나는 산에서 인생을 적립한다.

늙은이의 힘줄처럼 파헤쳐진 등산로    고사리가 점령한 시원한 등산로

 

  KBS 중계소에서 2시간 정도 오르자 푸른 하늘이 열리면서 엄지손가락을 치켜든 것 같은 표지석이 보였다. 아, 성인봉(984m), 이 얼마만이던가.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위풍당당하게 선 모습은 암울한 미래와 함께 용광로에 뛰어든 아놀드스왈츠제너의 엄지손가락(터미네이터2)보다 더 우람해 보였다.

  그뿐이랴, 성인봉을 중심으로 남쪽으로는 도동항과 저동항, 북쪽으로는 나래분지와 송곳봉이 펼쳐졌다. 서쪽으로는 한반도가 있을 테고 동쪽으로는 독도가 있으리라. 아득하게 멀어지는 수평선을 보자니 여기가 세상의 중심이라는 생각마저 든다. 외국에 나가면 애국자가 된다는 말처럼 우리 국토 동단의 자그마한 산봉우리에서 우리 땅의 가치를 인식하게 된다.
 

성인봉(984m)에서

성인봉 북쪽으로 펼쳐진 나래분지와 송곳봉

  성인봉에서의 정취를 뒤로하고 나래분지 방향으로 뻗은 길고 긴 계단 길을 내려왔다. 올라가는 길보다 내려가는 길이 더 조심스러워지는 법. 긴장이 풀어진 만큼 두 다리에 정신을 집중한다. 조심, 조심...

  한참을 내려가 나래분지에 다다를 무렵, 신령수라는 이름의 약수터와 족욕탕이 보였다. 목을 축이고 발을 담그자 그대로 얼어버릴 것 같다. 1분을 채 버티기 힘들어 시리기까지 했다. 다리에서 타고 올라온 냉기는 온 몸의 피로를 상큼하게 날려버렸다.

  나래분지는 성인봉 화구가 함몰해 생긴 분지로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여 아늑했다. 옛날에 사람이 살았다는 투막집을 둘러보고는 공군부대와 인접한 한 식당에서 산채비빔밥과 막걸리를 먹었다. 풀 향기 가득한 비빔밥을 먹으니 힘이 절로 솟는 것 같다. 

나래분지로 내려가는 긴 계단길    족욕탕, 얼음탕

 

나래분지    나래분지 아랫마을, 천부리(천부리에서 본 송곳봉)


  12시 반, 예상보다 일찍 산행을 마친 우리는 황토구미와 서쪽 해안가를 둘러보기 위해 태하행 버스에 올랐다. 버스는 울릉도 북쪽에 위치한 천부리를 거쳐 서쪽으로 도는 해안길을 달렸는데 지난번 울릉도 도보여행에서 붉게 물든 낙조를 봤던 길이다. 비록 한 낮에 지나치는 길이었지만 그 때의 황홀했던 기억은 여전했다.

  태하에 내린 우리는 10분 남짓한 해안가에 위치한 황토구미로 향했다. 이곳은 태하등대 남쪽 절벽 아래 위치한 동굴로 배고픔을 참지 못한 조난자가 벽면에 드러난 황토를 먹으며 연명했다는 전설이 있다. 하지만 검은 색 현무암과 묘한 대비를 이루며 자리 잡은 주황색 황토가 더 인상 깊었다.

현무암 속의 꽃, 황토구미    태하등대를 오르는 해안 풍경

 

  오늘 산행이 피곤했던지 일행 중 대부분은 황토구미 앞에서 휴식을 취했고 나와 선생님 한 분만 해안으로 뻗은 산책로를 향했다. 해안절벽에 매달린 철재 다리를 타고 모퉁이를 돌자 공상과학영화에서나 봤음직한 암석들이 시아에 나타났다. 마치 외계행성에라도 온 듯한 기암들이 푸른 바다와 어우러져 신비롭게 다가왔다.

  해안선을 타고 넘는 산책로는 태하등대까지 이어지는데 절벽을 돌아 올라가는 길이라 제법 가팔랐다. 황토구미에서 등대 입구까지 왕복하는 모노레일이 있지만 주변 경치를 감상하며 차근차근 올라보는 것이 좋지 싶다.

 

  태하등대 옆에는 울릉도 북부 해안을 감상할 수 있는 향목전망대가 있는데 여기서 내려다보는 울릉도의 모습은 아마 이번 여행 최고의 경치라 할만 했다. 천부, 현포로 이어진 해안길과 하늘을 찌들듯이 솟구친 송곳봉, 코끼리의 형상을 닮은 공암은 한 폭의 그림이 되었고 망망대해를 향해 버티고 선 해안절벽의 웅장함과 청아하게 빛나는 에메랄드빛 바다가 비현실적으로 아름다웠다. 울릉도 자체가 거대한 예술작품이었다.

  "확, 띄어내려 버릴까?" 투명하게 만들어진 전망대 발판은 이런 마음을 더욱 자극했다. 나는 최면에라도 걸린 듯 탄성을 연발했고 눈앞에 펼쳐진 광경을 놓칠세라 연신 셔터를 눌렀다. 나는 오늘 바다 위를 산책하는 신선이 되었다! 

 

태하등대에서 바라본 풍경(망망대해를 향해 버티고 선 해안절벽의 웅장함과 청아하게 빛나는 에메랄드빛 바다)    태하등대에서 바라본 풍경(천부, 현포로 이어진 해안길과 하늘을 찌들듯이 솟구친 송곳봉, 그리고 코끼리의 형상을 닮은 공암)    

  저동 숙소로 돌아온 우리는 부산에서 준비한 삼겹살과 저동항에서 구입한 오징어로 거나한 잔치(?)를 벌렸다. 특히 먹통 채로 삶은 오징어는 울릉도에서 먹어보는 최고의 별미. 반숙된 체 쌉싸래하게 흘러내리는 먹물맛이란... "안 먹어본 사람은 모를 껴~" ^^

  한 잔씩 도는 술잔은 울릉도의 밤을 더욱 뜨겁게 달궜다.

먹통 오징어와 삼겹살이 춤추는 밤...


 

분류 :
자연
조회 수 :
1909
등록일 :
2012.10.04
23:51:01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60619&act=trackback&key=dbc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606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0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5/5. 기암 사이로 숨어든 수도원, 카파도키아) 2019-01-18 60
89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4/5. 지중해의 길목, 안탈야) 2019-01-18 57
88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3/5.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2019-01-18 73
87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2/5.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2019-01-18 50
86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1/5.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탄불) 2019-01-18 105
85 자연 지리산, 빗속의 종주(경남, 전남, 전북) 2015-08-15 471
84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3/3, 독도) 2012-10-05 2002
»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2012-10-04 1909
82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2012-09-20 2206
81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6/6, 우루무치에서 천산천지까지) 2011-09-22 3020
80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5/6,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2011-09-08 3477
79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4/6, 쿠처, 천산대협곡을 가다) 2011-09-01 3356
78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3/6, 불타는 도시, 투루판) 2011-08-18 2929
77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2/6, 실크로드의 관문, 둔황) 2011-08-10 3354
76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1/6, 란저우를 가르는 황하) 2011-07-31 3280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