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울릉도 트위스트 (2/4)


여행지 : 사자암, 곰바위, 태하, 현포
여행일 : 2004/07/21


일정(2/4)


해안도로를 따라 펼쳐진 해안절벽아침의 산뜻함이 금세 후덥지근해져 버린다. 그래도, 그래도 나는 간다. Go!
남양해수욕장 옆, 어제는 잘 볼 수 없었던 사자암을 지나간다. 이곳 역시 항만건설과 수해복구의 공사장비에 가려 한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하지만 이곳부터 이어지는 해안도로와 이를 호위하는 해안절벽은 무슨 영화 세트장이라도 온 듯한 착각을 일으키게 한다. 빗으로 쓸어내린 듯한 면발모양의 절벽이나 수십 권의 책을 쌓아놓은 것 같은 바위, 숭숭 구멍 뚫린 검은색의 바위와 기하학적으로 생긴 회색의 암석들, 이 모든 것에 입을 다물지 못한다. 천천히 걸음을 옮길 때마다 다가오고 멀어지는 자연의 그림들은 발걸음을 앞뒤로 밀고댕기며 작품을 감상하던 미술관의 정경이랄까...
또한 해변에선 파도와 함께 밀려오고, 쓸려가면서 부딪히는 자갈소리가 폭죽을 터트리는 듯 타닥타닥 거린다. 그 축포와 함께 절벽과 바다, 위태로움과 시원함의 경계를 걷는다.


구암리에서 본 곰바위내리쬐는 햇빛 속을 얼마나 갔을까, 저 멀리(구암리) 산중턱에 위치한 곰바위는 디즈니 애니메이션에서나 볼 수 있는 ‘곰돌이’처럼 사실적으로 보인다.
그 곰돌이 못지않게 그 아래로 꽈배기처럼 꼬인, 산중턱으로 뻗어있는 도로도 눈에 띈다. 보기만 해도 아득한 저기를 올라야 한다는 중압감. “저 고개도 우산버스(일반 버스)를 타면 편히 넘을 수 있을 텐데~” 하는 생각에 몇 번을 망설인다. 하지만 '조금 더, 조금만 더'라고 외치는 나 자신의 즐거운 한숨소리(?)와 함께 다시 발길을 옮긴다. 다시 태양 속으로 걷는다.


터널 속, 노란 세상~몇 개의 터널을 통과하고 언덕과 령을 넘는다. 터널 속은 조금 위험하긴 했지만 차들이 많이 없어 의외로 괜찮은 피서지(?)였다. 터널을 비추는 노란 불빛과 반대편에서 세차게 몰아치는 바람이 얼마나 시원하던지.
또한 저 끝에서 점점 밝아져 오는 출구를 보며 걷는 것도 색다른 재미를 준다. 마치 끝을 알 수 없는 인생의 그것처럼... 비록 지금은 어둡고 침침하지만 언젠가는 저 곳, 저 화창한 햇볕 속으로 나갈 수 있으리라는 희망...
터널에서, 길에서, 여행에서 인생을 배운다. ^^


태하해변과 황토구미오후 두시쯤, 울릉도 서북쪽의 태하에 도착한다. 그곳에서 목이나 축일까하여 들어간 태하초등학교에서 한 아이가 넙죽 인사를 한다. 내가 선생처럼 생겼나? 아니면 사람을 잘못 봤나? 잠시 후 다른 학생이 또 ‘안녕하세요~’하고 인사를 한다. 허허...
아마도 초등학교에서 여행객이나 외지인이라도 인사를 잘 하자고 교육을 했을 테지만, 암튼 태하의 첫인상이 두 꼬마친구들 때문에 고향에 온 듯 정겹게 느껴진다.


울릉도의 정신적 중심, 성하신당과 식량이 없을 때 동굴에 드러난 황토층을 긁어 먹었다는 황토구미를 둘러보고 발길을 현포로 돌린다. 아직 해가 지기까지는 시간적 여유가 있기에 다음 항구까지 조금 더 걷기로 했다.
하지만 현포령을 넘는 굽잇길은 끝없이 이어진다. 뜨거운 땡볕 아래선 땀방울이 채 증발하기도 전에 또다시 맺힌다. 그러면 뭉쳐진 방울들이 가슴과 팔을 타고 흘러내린다. 마치 태양이 땀을 내뿜는 샤워꼭지 같다. 내 몸에서 이렇게 많은 물이 솟아(^^)날 수 있다는 경이로움!

붉은 맛... 황토구미      땀으로 오른 현포령      현포항의 모습(중간:노인봉, 우측:송곳봉)


현포항에서의 라면현포항에서 라면으로 저녁을 대충 때운다. 갈매기 소리와 시큼한 바다냄새가 합쳐진 신라면은 금세 ‘해물탕’으로 변한다. 노숙자 아닌 노숙자로 먹는 라면의 별미란~
마을의 어느 빈집 앞마당에서 텐트를 쳤다. 날씨가 좋았기에 방수용 덮개(후라이) 없이 텐트만 치고 일찍 잠이 들었지만 한밤에 내린 소나기성 집중호우로 야단을 떨어야 했다. 타닥거리는 빗소리에 놀라 후라이치고 텐트아래 빗물이라도 고이지 않을까 밤새 노심초사...
아무튼 이렇게 두 번째 밤도 깊어갔다.

분류 :
자연
조회 수 :
1704
등록일 :
2011.05.14
00:22:55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220&act=trackback&key=e02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22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sort
46 외국 유럽여행기 (7/12, 독일) freeism 1734   2011-05-12 2011-05-12 23:18
유럽여행기 (7/12, 독일) 여행지 : 하이델베르크, 마르크트 광장, 하이델베르크 성 여행일 : 2003/08/06 독일의 대학도시, 하이델베르크 중앙역에 짐을 보관해둔 후 구시가지로 이동한다. 그렇게 크지 않은 도신지라 독일의 아침공기...  
45 외국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freeism 1852   2011-05-12 2011-05-12 23:20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여행지 : 루체른, 사자 기념비, 인터라켄 여행일 : 2003/08/07 독일을 출발하여 스위스, 루체른에 도착한 우리는 인터라켄으로 가는 기차와의 여유시간을 이용해 시내를 둘러본다. 먼저 역 앞에 있는 루...  
44 외국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freeism 1706   2011-05-12 2011-05-12 23:21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여행지 : 융프라우요흐, 스핑크스 전망대, 융프라우, 얼음동굴, 아이거 북벽 여행일 : 2003/08/08 스위스 여행의 백미, 알프스 산을 오른다. 인터라켄 동역에서 등산열차를 타고 넓은 초원과 다양한 ‘하...  
43 외국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freeism 1584   2011-05-12 2011-05-12 23:22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여행지 : 밀라노, 베네치아, 산 마르코 광장, 리도 섬 여행일 : 2003/08/09 밀라노를 떠난 기차는 이탈리아 해안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로 복도까지 가득하다. 하지만 창밖으로 펼쳐진 전원의 모...  
42 외국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freeism 1680   2011-05-12 2011-05-12 23:24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여행지 : 로마, 콜로세움, 포로 로마노, 진실의 입, 판테온, 트레비 분수, 스페인 광장 여행일 : 2003/08/10 야간열차로 이른 아침에 도착한 로마의 테르미니 역. 가방은 유인 보관소에 맡기고 콜로...  
41 외국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freeism 1638   2011-05-12 2011-05-12 23:27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여행지 : 바티칸 시국, 시스티나 성당, 산 피에트로 사원 여행일 : 2003/08/11,12,13 실질적인 여행의 마지막 날. 밀라노, 이스탄불을 거쳐 인천으로 귀국하기에 앞서 바티칸 시국에 간다. 높고 길게...  
40 자연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freeism 2142   2011-05-14 2011-05-16 22:59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  
39 문화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freeism 1868   2011-05-14 2011-05-16 22:59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여행지 : 석굴암, 감은사지, 대왕암, 간절곶 여행일 : 2004/06/06 푸른 햇살이 너무 좋아, 가는 청춘이 너무 아쉬워 길을 떠난다. 친구의 차를 빌어 감은사탑의 적적함을 달래려 길을 떠난...  
38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1/4) freeism 2212   2011-05-14 2011-05-14 00:20
울릉도 트위스트 (1/4)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해안도로, 거북바위, 남양 여행일 : 2004/07/20 20일부터 24일까지 4박5일간 울릉도를 다녀왔어요. 해안도로를 따라, 산을 따라, 물을 따라, 사람을 따라 쌔빠지게 걸어 다닌 찐~한...  
»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2/4) freeism 1704   2011-05-14 2011-05-14 00:22
울릉도 트위스트 (2/4) 여행지 : 사자암, 곰바위, 태하, 현포 여행일 : 2004/07/21 아침의 산뜻함이 금세 후덥지근해져 버린다. 그래도, 그래도 나는 간다. Go! 남양해수욕장 옆, 어제는 잘 볼 수 없었던 사자암을 지나간다. ...  
36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3/4) freeism 1653   2011-05-14 2011-05-14 00:25
울릉도 트위스트 (3/4) 여행지 : 송곳봉, 천부, 나리분지, 성인봉, 도동 여행일 : 2004/07/22 아침은 간단히 우유로 때운다. 도심에서 먹을 때완 달리 싱싱하고 부드러운 향이 그대로 전이되는 느낌이다. 자연과 가까이 있어 그...  
35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4/4) freeism 1994   2011-05-14 2011-05-14 00:27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34 자연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freeism 1748   2011-05-14 2011-05-16 22:51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여행지 : 통도사, 영축산, 신불산 여행일 : 2004/10/17 친구들과의 거나-했던 취기가 채 가시지도 않은 다음날, 미식거리는 속을 진정시키며 길을 떠난다. 양산, 신평에 내려 통도사로 이...  
33 문화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freeism 3805   2011-05-14 2011-05-16 22:50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여행지 : 로댕갤러리 여행일 : 2005/01/02 prologue 로댕, 로댕의 손길을 느끼다. 새해의 두 번째 날, 로댕갤러리로 향한다. 뭐, 미술이나 조각에 남다른 조예가 있는 건 아니지만 얼마 전에 서현님의...  
32 자연 운문 산행 (경남 운문산) freeism 1667   2011-05-14 2011-05-14 00:39
운문 산행 여행지 : 석골사, 상운암, 운문산 여행일 : 2005/03/19 과음으로 불편해진 속은 예상외의 이른 아침에 나를 깨운다. 그때 뽀사시하게 밝아오는 하늘이 보인다. "산에나 갈까?” 얼마 전, 산에 가봐야겠다고 생각은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