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여행지 : 로마, 콜로세움, 포로 로마노, 진실의 입, 판테온, 트레비 분수, 스페인 광장
여행일 : 2003/08/10


야간열차로 이른 아침에 도착한 로마의 테르미니 역. 가방은 유인 보관소에 맡기고 콜로세움으로 향한다.


콜로세움

자동차들이 즐비한 도심 중앙에 반쪽 벽체로 버티고 선 콜로세움에 도착한다.
영화 ‘글래디에이터’에서 보여진 완전한 모습의 콜로세움과는 달리 무너지고 부식된 세월의 흔적들이 곳곳에 보인다. 하지만 이곳의 처절했던 ‘힘’ 때문인지 아직은 굳건해 보인다.
살이 발라져버린 생선가시 같은 아치 기둥사이로 콜로세움을 느껴본다. 지금은 뒷짐 지고 보는 저 평온한 무대에선 동네 오락기 속의 ‘적’들처럼 수많은 사람들이 죽임을 당했으리라. 또한 경기장을 가득 메운 시민들은 그 ‘피’를 즐기며 열광했으리라.
“찔러!, 죽여!”
로마의 흔적, 포로 로마로쓰러지는 로마제국의 집단적인 광기가 여기저기서 들리는 듯 하다. 순간, 광기에 열광하는 나를 발견한다...


콜로세움을 빠져나와 흉가처럼 변해버린 로마의 왕궁, 포로 로마노로 간다.
시간과 함께 모든 것이 꿈처럼 사라졌다. 절대 권력과 온갖 부귀를 누리던 황제도 없고, 그 밑에서 아첨하며 빌붙었던 신하들도 없다. 모두 사라지고 돌기둥 몇 개만 남았다.
결국 태어날 때와 같은 ‘무’로 돌아갈 것을... 왜 우리는 하나라도 더 갖기 위해 찌지고 볶고, 아등바등 살아가는지... 허무주의자와 도인의 경계를 오고가지만 결론은 하나다.
‘너무 욕심 부리지 말고 현실에 충실하면서 사는 게 좋지.'


베네치아 광장을 지나 ‘로마의 휴일’에 등장했던 ‘진실의 입’으로 간다.
조그마한 교회 입구에 마련된 이 하수도 뚜껑은 영화에 등장했다는 것 이외엔 별다른 생각이 없다. 그저 묵묵히 줄을 기다리며 사진만 찍고 발길을 돌린다.

트레비 분수
사상 초유의 폭염으로 뒤덮인 유럽이라지만 로마가 비교적 조그마한 도신지라 별다른 교통수단 없이 걸어서 이동한다. 하지만 날이 날인지라 물과 맥주는 끝없이 들어간다.
얼마 후 조카랑 나는 판테온 신전에 도착한다. 일반적인 신전 양식(코린트식 8주 전주식)인 겉모습과는 달리 내부는 거대한 돔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그 중앙의 구멍을 통해 일직선으로 들어오는 햇빛이 인상적이었다.


우리는 다시 걸어서 트레비 분수로 갔다. 역시 영화를 통해 더 유명해진 분수로 모여든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다. 더구나 로마에 다시 온다는, 사랑이 이뤄진다는 전설 때문에 여기저기서 동전을 던지는 모습들도 보인다.
분수 주위의 조각도 화려하지만 특히 연 하늘색으로 빛을 발하는 분수는 무작정 뛰어들고 싶을 만큼 시원스럽게 보인다. 하지만 손끝으로만 느껴볼 뿐 분수 옆 수돗가에서 그 ‘물맛’을 대신한다.


오드리를 꼬시는 성마니(?)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스페인 광장 역시 사람들로 가득하다. 영화 속 오드리 헵번이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꼬심’을 당했던 장소로 계단에는 수십 명의 ‘공주’들이 앉아있다. 나 역시 왕자이고 싶었기에 계단을 어정거리지만 영화 속의 헵번은 나타나질 않는다.
스페인 광장에서 간단히 목을 축인 후 광장 앞으로 이어진 명품 거리를 거닌다. 천만원 이상 되는 루이뷔통 핸드백도 보이지만, 우리네 시장통에서 파는 오천원짜리 ‘짜가’와 그리 큰 차이는 모르겠다.


저녁에는 일행들과 함께 호텔부근 한국인 민박집에 들러 감자탕을 먹었다. 한국에서도 맛보기 힘든 구수한 맛이었지만, ‘빠다’만 먹다 갑자기 들이닥친 고추장, 된장에 설사나 하지 않을까하여 조금만 먹었다.
남은 시간엔 트레비 분수와 콜로세움의 야경을 둘러 본 후 호텔로 향했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1621
등록일 :
2011.05.12
23:24:09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196&act=trackback&key=824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19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76 외국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freeism 2546   2011-05-16 2011-05-16 15:19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여행지 : 카오산로드, 파타야, 수상시장, 에메랄드 사원 여행일 : 2005/08/10, 12, 13, 14, 15 사진첩 : 태국 방콕 y에게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이네. 하지만 이런 태국의 찜통더위...  
75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freeism 2544   2012-09-20 2012-10-08 23:10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행남해안산책로, 저동, 봉래폭포 여행일 : 2012/07/23 사진첩 : 행남해안산책로 울릉도 여행은 2004년에 홀로 떠난 도보여행(울릉도 트위스트) 이후 8년만이지...  
74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3/3, 독도) freeism 2457   2012-10-05 2012-10-08 23:12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3/3, 독도) 여행지 : 독도, 동도, 서도 여행일 : 2012/07/25 사진첩 : 독도 울릉도 여행 마지막 날, 어제 심하게 달렸던(?) 탓에 머리가 지끈거리고 속이 뒤숭숭했다. 이른 새벽 울릉신항에 도착한 ...  
73 외국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freeism 2424   2011-05-15 2011-05-16 15:22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여행지 : 진황도, 북경 여행일 : 2005/07/25, 26 사진첩 : 중국 북경 y에게. 잘 지냈어? 이 글을 적고 있는 지금도 y는 교실에서 아이들과 씨름하고 있겠구나. 꽤나 더울 텐데 건강은...  
72 외국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freeism 2355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여행지 : 보우더나트, 퍼슈퍼티나트, 파턴 여행일 : 2005/08/08, 09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커라 y에게 다시 돌아온 네팔은 나흘전의 흐린 날씨와는 달리 파란하늘과 뜨거운 열기로 가...  
71 외국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freeism 2297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여행지 : 노블랑카, 드레풍사원, 포탈라 궁, 조캉사원 여행일 : 2005/07/29, 30 사진첩 : 중국 티벳 y에게 아, 티벳. 그 이름만으로도 사람들을 설레게 만드는 히말라야, 나무한그루 자라기 ...  
70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freeism 2209   2012-10-04 2012-10-15 15:35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여행지 : 성인봉, 나래분지, 황토구미, 태하등대 여행일 : 2012/07/24 사진첩 : 성인봉, 태하등대 민박 사장님의 승용차로 KBS 송전소까지 올랐다. 도동에서 성인봉을 넘어 나래분...  
69 외국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freeism 2208   2011-05-16 2011-05-16 15:04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여행지 : 쉬염부나트, 더르바르 광장 여행일 : 2005/08/04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y 잘 있었나? 감기는 좀 어떻노? 한여름에 감기라니 우습지도 않다! 이 글 읽을 때쯤에는 다 회...  
68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1/4) freeism 2157   2011-05-14 2011-05-14 00:20
울릉도 트위스트 (1/4)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해안도로, 거북바위, 남양 여행일 : 2004/07/20 20일부터 24일까지 4박5일간 울릉도를 다녀왔어요. 해안도로를 따라, 산을 따라, 물을 따라, 사람을 따라 쌔빠지게 걸어 다닌 찐~한...  
67 자연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freeism 2086   2011-05-14 2011-05-16 22:59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  
66 외국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freeism 2073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여행지 : 만리장성, 13릉, 천안문 광장, 전취덕(오리고기) 여행일 : 2005/07/27 사진첩 : 중국 북경 To y y랑 통화 이후에도 한참을 더 돌아다니다 밤 10시가 지난 지금에서야 겨우 들...  
65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4/4) freeism 1958   2011-05-14 2011-05-14 00:27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64 자연 취서산 (영축산) freeism 1947   2011-04-30 2011-04-30 01:51
취서산 (영축산) 여행지 : 통도사, 취서산 여행일 : 1998/09/06 부산에서 양산의 신평으로 향했죠. 양산 통도사가 있는 취서산(영축산)으로... 양산 통도사가 있는 곳은 양산이지만 실제 가실려면 신평에서 내리는 게 더 가깝죠. ...  
63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5/8) freeism 1945   2011-04-26 2011-04-26 00:45
땅끝에서 땅끝까지 (5/8) 여행지 : 월출산 여행일 : 1998/08/07 집에선 일찍 일어나야 10시나 되야 일어났었는데 며칠 텐트에서 생활하다 보니까 이상하게 일찍 일어나게 되데요. 이날도 새벽 6시쯤 눈을 떠 대충 씻고 밥해먹고...  
62 외국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freeism 1942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여행지 : 천단공원, 자금성, 경산공원, 북해공원, 왕푸징 여행일 : 2005/07/28 사진첩 : 중국 북경 y 북경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낼 이곳은 공설운동장의 자투리공간을 활용해서 만든 유스...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