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승학산 억새산행 (부산) 


여행지 : 승학산, 구덕산
여행일 : 2007/10/21
사진첩 : 승학산 억새산행 icon_slr1.gif


가을은 내 몸에서 시작된다!
온 몸이 근질거리는 것 같더니 어느새 청명한 가을하늘이 계속되었다. 주말이면 도시는 교외로 떠난 사람들로 텅 비다시피 했지만 부러움과 시기심만 일뿐 누적된 게으름에 쉽게 결행하기가 어려웠다.
그러던 중에 신문이나 지인들로부터는 억새에 대한 이야기가 솔솔 피어나기 시작했다.
“이번 가을에는 어디 가꼬? / 화왕산이나 영축산은 어떻노? / 너무 멀지 않나? 차도 많이 막힐 낀데...” 하며 마땅한 곳을 고르다 생각난 곳이 바로 승학산이다.
승학산은 하얗게 피어나는 가을억새와 낙동강을 끼고 보는 저녁노을이 유명하다. 또한 부산시내에 위치하고 있어 어느 코스든지 접근하기 쉬워 반나절 코스의 가족 산행으로 적당하고 승학산, 구덕산, 엄광산, 수정산으로 이어지는 능선길은 하루 코스의 종주로도 안성맞춤이다.


승학산 오르는 길
가자, 승학산으로!
맑고 화창한 일요일 아침, 우리는 하단에 위치한 동아대에서 산행을 시작했다. 조금은 쌀쌀한 날씨였지만 동아대 교문 앞에는 벌써 등산객들로 가득하다. 삼삼오오 모여 일행을 기다리며 오늘의 날씨와 산행을 얘기하는 모습이 소풍가는 아이들 마냥 들떠 보인다.
학교를 순회하는 아스팔트길을 돌아 흙길에 들어서자 계곡에서 불어오는 산들바람에서 고향집을 찾아가는 것 같은 아늑함이 느껴진다.


나무가 우거진 숲길을 오르자 김해평야를 가르는 낙동강이 뒤를 따른다. 을숙도는 낙동강을 차분히 가르며 한 움큼의 시간을 쌓아가고 있다. 그리고 낙동강과 맞닿은 도로가 보인다.
작년, 저 길을 달렸었다. 마라톤대회에 참가해 21Km를 달리며 비처럼 땀을 쏟았다. 하지만 끝이 보일 것 같지 않던 그 도로는 지금, 한 뼘 손아귀에 있다. 그 넓던 세상이 장난감가게의 미니어처처럼 작아졌다. 하지만 나는 알고 있다. 저 작아보이는 거리(?)도 오로지 땀으로만 완주할 수 있다는 것을....


정상을 점거한 사람들~ ^^
뜨거워진 땀방울과 함께 승학산 정상(496m)에 오르자 푸른하늘과 맞닿은 능선길이 시원하게 펼쳐진다. 정상을 알리는 표지석은 기념촬영을 하는 사람들에 묻혀 보이질 않았고 민둥산처럼 보이는 너른 억새밭은 형형색색의 사람들로 가득했다. 그야말로 ‘물 반 고기 반’의 인산인해라 할까.
이상한 점은 정상을 점거한 대부분의 사람들이 아이스크림을 먹고 있는 게 아니겠는가. 둘러보니 한 아저씨가 아이스박스에 담아온 아이스크림을 팔고 있었는데 이를 먹는 등산객의 모습이 시원해 보이기도 했지만 조금은 걱정도 되었다. 비닐봉지는 즉시 수거가 된다지만 아이스크림을 먹은 후 남는 나무막대기는 과연 어떻게 될는지. 자신을 위해, 우리를 위해 자신의 쓰레기는 가져갔으면 좋으련만...


가자, 억새의 향연으로
눈길을 돌리자 하얀 억새가 한겨울의 눈밭처럼 정겹게 다가온다. 복잡하던 정상을 뒤로하고 억새 가득한 능선길에 오른다. 가을에 오른다.
구덕산으로 이어진 능선에는 어른 키 높이에 이르는 억새들이 호위하듯 도열해 있어 자연을 배경으로 촬영한 드라마의 주인공이 된 것 같다. “성만씨~”하고 여주인공이 달려오는 건 아닐까 괜히 두리번거려본다. 억새에 취해 얼마를 걸었을까. 햇볕이 따뜻하기 때문인지 하얀 솜이불을 덮고 있는 듯 소르르 낮잠마저 쏟아진다.
간혹 억새밭에 들어가려는 사람들과 이를 막으려는 억새 관리인들 사이에 실랑이가 보인다. 아무리 억새가 좋기로 다 자란 억새를 쓰러뜨려가면서까지 사진을 찍고 밥을 먹어야 되는지 의문이다.


승학산 억새능선


능선을 타다보면 구덕산 위로 보이는 기상청 레이더 관측소가 시선을 끈다. 억새라는 천연자연물 위에 솟은 둥근 레이더 돔이 조금은 눈에 거슬리지만 한편으로 필드위에서 샷을 기다리는 골프공처럼 재밌게도 보인다. 다음 세대에서는 자연과 더 잘 어울릴 수 있도록 디자인되어야 하지 싶다.
구덕산을 돌아 꽃마을로 오는 길은 포장이 되어있어 가족, 친구, 연인들의 모습과 함께 산악자전거를 타고 올라오는 모습도 간간히 보인다. 천천히 발을 굴려 끈질기게 올라오는 모습이 인상 깊다.
대신동에서 꽃마을로 올라오는 순환버스가 있어 이곳에서 산행을 시작하는 것도 좋을 듯하다.


부담 없는 반나절 산행으로 가을 억새와 낙동강, 부산 동부의 모습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산, 승학산. 가족과 연인들이 시원한 바람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최고의 산인 듯싶다. 다음에는 승학산을 지나 구덕산, 엄광산을 거처 수정산으로 넘어가는 능선길을 걸어보고 싶다.

분류 :
자연
조회 수 :
3133
등록일 :
2011.05.19
21:14:2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397&act=trackback&key=103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39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16 외국 유럽여행기 (1/12, 터키) freeism 1652   2011-05-12 2011-05-12 23:08
유럽여행기 (1/12, 터키) 여행지 : 인천국제공항, 이스탄불, 아야소피아 사원, 술탄아흐멧 사원, 보스포러스 해협 여행일 : 2003/07/30,31 너무 넓어 망망함으로 다가왔던 인천국제공항, 그 속에서 이리저리 두리번거리며 수속을 마치...  
15 자연 수락산 freeism 1645   2011-05-10 2011-05-10 00:26
수락산 여행지 : 당고개, 학림사, 용굴암, 수락산 여행일 : 1999/11/13 토요일 아침, 알람을 7시에 맞춰 놨지만 잠결에 꺼버리는 바람에 9시가 다 되서야 일어났죠. 서울의 산인데다 주말이라 사람들이 많이 몰릴 걸 예상해 ...  
14 자연 철쭉 산행기 (2/4) freeism 1633   2011-05-10 2011-05-10 00:12
철쭉 산행기 (2/4) 여행지 : 단종비각, 천제단, 태백산, 석탄박물관 여행일 : 1999/05/29 어제의 과음 탓인지 뒤틀린 속 때문에 5시부터 눈이 떠지더군요. 북어국에 김치로 대충 아침을 때우고 8시 30분쯤 산으로 향했죠. 당...  
13 외국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freeism 1628   2011-05-12 2011-05-12 23:22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여행지 : 밀라노, 베네치아, 산 마르코 광장, 리도 섬 여행일 : 2003/08/09 밀라노를 떠난 기차는 이탈리아 해안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로 복도까지 가득하다. 하지만 창밖으로 펼쳐진 전원의 모...  
12 자연 철쭉 산행기 (4/4) freeism 1606   2011-05-10 2011-05-10 00:17
철쭉 산행기 (4/4) 여행지 : 백둔봉, 동강 여행일 : 1999/05/31 우리가 마지막으로 잡은 여행지는 요즘 한창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동강댐이 들어선다는 동강의 어라연을 끼고 있는 잣봉이라는 산입지요. 1시에 영월터미널에서 거...  
11 자연 소요 페스티발 (경기 소요산) freeism 1533   2011-05-12 2011-05-16 23:02
소요 페스티발 (경기 소요산) 여행지 : 자재암, 소요산 여행일 : 2001/08/26 이번에 찾은 곳은 서울의 북쪽, 동두천이라는 군사요충지(?)에 자리잡은 크기야 작지만 그 위용만큼은 당당한 산, 소요산입죠. "예로부터 경기의 소금...  
10 자연 백양산기 (부산) freeism 1498   2011-05-12 2011-05-16 23:00
백양산기 (부산) 여행지 : 부산, 어린이대공원, 백양산 여행일 : 2002/10/06 부산 아시아드 경기장을 돌아 초읍엔 도착했지만 초읍 시립도서관 뒤편 대진아파트에서 쇠미산(아시아드 경기장 뒷산), 백양산으로 이어지는 능선길은 한...  
9 자연 지리산 동종주 (2/4) freeism 1454   2011-05-12 2011-05-12 22:55
지리산 동종주 (2/4) 여행지 : 노고단, 반야봉, 삼도봉, 토끼봉 여행일 : 2003/01/19 9시30분, 산장을 출발하여 노고단으로 향했죠. 하지만 아직 복원중인 노고단 정상부(1507m)는 예약을 통해 개방(5월1일~10월31일)되기에 눈과 마음으...  
8 자연 지리산 동종주 (4/4) freeism 1383   2011-05-12 2011-05-12 22:58
지리산 동종주 (4/4) 여행지 : 지리산, 천왕일출, 법계사, 중산리코스 여행일 : 2003/01/21 새벽 5시 전인데도 장터목산장은 부산하더군요. 일출시간이 7시30분이라는 설명을 듣고, 천왕봉까지 가는 시간(1시간30분)과 여유시간을 남겨...  
7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1/5.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탄불) freeism 1181   2019-01-18 2019-02-14 21:57
터키, 비잔틴 여행기(1/5.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탄불) 여행지 : 이스탄불, 보스포러스 해협, 돌마바흐체 궁전, 아야 소피아 박물관, 톱카프 궁전 여행일 : 2018/12/05, 06 사진첩 :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  
6 자연 지리산, 빗속의 종주(경남, 전남, 전북) freeism 868   2015-08-15 2016-06-13 22:02
지리산, 빗속의 종주 여행지 : 화엄사, 노고단(대피소), 삼도봉, 형제봉, 벽소령, 칠선봉, 세석(대피소), 촛대봉, 천왕봉, 중산리 여행일 : 2015/08/10 ~ 12 사진첩 : 지리산, 빗속의 종주 # 프롤로그 지인과의 술자리에서 지리산...  
5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3/5.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freeism 621   2019-01-18 2019-02-15 22:04
터키, 비잔틴 여행기(3/5.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여행지 : 파묵칼레, 히에라폴리스(원형극장, 아폴로 신전), 석회층 여행일 : 2018/12/08, 09 사진첩 :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터키, 비잔틴 여...  
4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5/5. 기암 사이로 숨어든 수도원, 카파도키아) freeism 529   2019-01-18 2019-03-09 23:39
터키, 비잔틴 여행기(5/5. 기암 사이로 숨어든 수도원, 카파도키아) 여행지 : 카타도키아, 파샤바 지구, 데브란트, 데린쿠유, 우치히사르, 괴레메 야외 박물관, 이스탄불, 그랜드 바자르, 직업고등학교 여행일 : 2018/12/10 ~ 12 ...  
3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2/5.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freeism 506   2019-01-18 2019-02-12 23:41
터키, 비잔틴 여행기(2/5.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여행지 : 부르사, 아이발릭, 에페스 유적(하드리아누스 신전, 켈수스 도서관, 원형극장) 여행일 : 2018/12/07, 08 사진첩 :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터키, 비잔틴 여행기 주...  
2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4/5. 지중해의 길목, 안탈야) freeism 491   2019-01-18 2019-02-20 23:31
터키, 비잔틴 여행기(4/5. 지중해의 길목, 안탈야) 여행지 : 안탈야, 이블리 미나레, 안탈야 유람선, 하드리아누스의 문, 카라알리오루 공원 여행일 : 2018/12/09 사진첩 : 지중해의 길목, 안탈야 터키, 비잔틴 여행기 주요 일...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