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2/2, 경북 소백산)


여행지 : 비로봉, 연화봉, 희방사
여행일 : 2006/02/05
사진첩 : 소백산 icon_slr1.gif

비로사로 이어진 길
“희방사 코스라고? 시간도 많이 걸리고 꽤 힘들텐데... 그러지들 말고 삼가리 쪽으로 올라가요. 그 코스가 경치도 훨 좋고 쉬워요.”
우리는 소백산 등산로 중에서 제일 유명하다할 수 있는 희방사 코스를 생각했지만 등산복 차림의 우리들을 본 버스기사님이 삼가리 쪽을 권한다. 등산로에 대한 정보도 미처 준비하지 못한데다 겨울의 초행길이었던지라 비로사가 있는 삼가리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졸리는 눈을 비비며 삼가리 정류소에 내렸다. 흔들리는 버스 안에서의 꿀맛 같은 단잠이 쌀쌀한 아침 산바람에 날아가 버리자 잠자던 콧물까지 슬금슬금 기어 나온다.
시간이 지나자 비로사까지 이어진 포장길에 차들이 하나둘씩 늘어난다. 절을 찾는 사람들 같지는 않은데 산을 오른다면서 이곳 산중턱까지 엔진소리를 끌고 들어온다는 게 조금 아쉽다. 산은 걸어서 올라야 제 맛!
“차는 조오~기 밑에 두고 오세요...”


화이트카펫의 주인공들비로사를 둘러본 후 본격적인 산길에 접어들자 대구, 구미 등에서 온 듯한 등산객들로 산이 메워지기 시작한다. 이들은 모두 ‘눈’이라는 화이트카펫을 밟는 소백산의 주인공. 사각거리는 소리에 맞춰 발걸음을 옮긴다.
바람은 차가웠지만 가슴은 점점 뜨거워진다. 곧이어 하얀 나뭇가지 사이로 파란 하늘이 보이는가 싶더니 능선에 올라선다. 태백산맥에서 뻗어 내린 줄기는 근육 사이를 비집고 나온 푸른 혈관처럼 도드라져 보이고 앙상한 겨울가지가 뒤덮은 봉우리는 머리숱 적은 까까머리 중학생처럼 그 속이 훤~히 들여다보인다.
욕심도 없고 거짓도 없는, 모든 것을 자연에게 돌려보내고 ‘텅빈’ 충만으로 새봄을 기다리는 것 같아 존경스럽기까지 하다.


비로봉에서한발 한발 주변의 봉우리들이 하나둘 머리를 조아리며 물러나자 검푸른 하늘이 매서운 바람을 마중 보낸다.
그러고 만난 비로봉(1439m)!
국망봉, 비로봉, 연화봉으로 이어진 소백산 줄기가 시원한데 그 능선에 새겨진 하얀 등산로는 거대한 지도를 내려보는 듯 아기자기하다. 설악산에서 태백산을 거쳐 이곳 소백산, 다시 지리산으로 이어진 우리 대간을 생각하니 가슴이 뭉클해진다.
느릿느릿 걸어온 우리들인지라 이미 많은 사람들이 정상에 있다. 아니 추위 속에 떨고 있다라는 표현이 맞을까? 기념사진을 찍기가 바쁘게 서둘러 방향을 잡는 모습이 조금은 호들갑스러워 보이지만... 여기까지 와서 사진만 찍고 가는 건 너무 억울하지 않은가. 둥근 소백산의 여유와 나를 둘러싼 시원한 경관, 그리고 얼음 같은 짱짱한 바람, 이 모든 것을 하나라도 더 간직하기 위해 비로봉 표지석 주위를 이리저리 맴돈다.


비로봉에서 연화봉으로 이어진 능선길은 소백산에서 최고의 백미라 하겠다. 가파르지도, 지루하지도 않은 둥글둥글한 모양이 발걸음을 가볍게 한다.
우리는 나무와 눈이 만들어 낸 천연의 얼음조각을 감상하며 산보를 즐긴다. 커다란 별모양의 크리스마스 장식 같기도 하고, 어릴 때 가지고 놀던 투명한 유리구슬 같기도 하다. 자세히 들여다보자 그 속에 얼어붙은 작은 공기방울이 우주의 별들처럼 커다랗게 보였다.


연화봉에서 본 천문대천문대가 있는 연화봉에 이르자 화왕산에서 본 추모비가 생각난다.
“그대여 하늘에 별이 되소서”
맑은 오후였지만 마음속에는 수많은 별들이 보이는 듯 했다. 망원경을 간직했을 은빛 돔이 지상에 내려앉은 북극성처럼 화려해 보인다. 어쩌면 소백산을 밝히는 등대 같다는 생각도 해본다.


희방사로 내려가는 하산길은 의외로 급했다. 회방사가 가까이 왔을 때는 거의 50도의 경사를 가파르게 내려갔으니 말이다. 무릎이 뻑적지근하고 숨이 가프다. 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조심조심, 천천히! 스틱에 의지하며 여유로운(?) 산행을 계속한다.
그렇게 도착한 희방사는 그 유명세에 비해선 아담한 느낌이었지만 법당을 가로막고 있던 빌라처럼 생긴 불사만큼은 조금 어색해 보였다.


비로봉에서 본 소백산(왼쪽이 연화봉)


연화봉에서 본 비로봉(오른쪽)


간단히 먹은 아침이랑 간식 몇 개 빼고는 먹은 게 없었던지라 풍기에서 인삼소고기국밥(국밥에 인삼이 들어간)으로 오늘의 허기를 채웠다. 얼큰한 국밥과 어우러진 인삼의 쌉싸래한 향이 일품!
귀향하는 버스에서는 피곤함과 든든함(?)으로 단잠에 빠져든다.
둥근 소백산을 베개로, 포근한 설경을 이불로 덮고서...

분류 :
자연
조회 수 :
2647
등록일 :
2011.05.16
22:34:25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309&act=trackback&key=ce8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30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31 외국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freeism 2439   2011-05-15 2011-05-16 15:22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여행지 : 진황도, 북경 여행일 : 2005/07/25, 26 사진첩 : 중국 북경 y에게. 잘 지냈어? 이 글을 적고 있는 지금도 y는 교실에서 아이들과 씨름하고 있겠구나. 꽤나 더울 텐데 건강은...  
30 외국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freeism 2095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여행지 : 만리장성, 13릉, 천안문 광장, 전취덕(오리고기) 여행일 : 2005/07/27 사진첩 : 중국 북경 To y y랑 통화 이후에도 한참을 더 돌아다니다 밤 10시가 지난 지금에서야 겨우 들...  
29 외국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freeism 1961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여행지 : 천단공원, 자금성, 경산공원, 북해공원, 왕푸징 여행일 : 2005/07/28 사진첩 : 중국 북경 y 북경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낼 이곳은 공설운동장의 자투리공간을 활용해서 만든 유스...  
28 외국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freeism 2316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여행지 : 노블랑카, 드레풍사원, 포탈라 궁, 조캉사원 여행일 : 2005/07/29, 30 사진첩 : 중국 티벳 y에게 아, 티벳. 그 이름만으로도 사람들을 설레게 만드는 히말라야, 나무한그루 자라기 ...  
27 외국 히말라야 편지 (5/9, 티벳에서 네팔까지) freeism 2632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5/9, 티벳에서 네팔까지) 여행지 : 남초호수,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 에베레스트 여행일 : 2005/08/01, 02, 03 사진첩 : 중국 티벳 hi, y~ 라사에서 출발해 사흘간의 로드투어로 도착한 여기는 니얄람. 중국(티...  
26 외국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freeism 2225   2011-05-16 2011-05-16 15:04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여행지 : 쉬염부나트, 더르바르 광장 여행일 : 2005/08/04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y 잘 있었나? 감기는 좀 어떻노? 한여름에 감기라니 우습지도 않다! 이 글 읽을 때쯤에는 다 회...  
25 외국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freeism 2733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여행지 : 포카라, 사랑코트, 뻐탈레 차고 여행일 : 2005/08/05, 06, 07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24 외국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freeism 2369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여행지 : 보우더나트, 퍼슈퍼티나트, 파턴 여행일 : 2005/08/08, 09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커라 y에게 다시 돌아온 네팔은 나흘전의 흐린 날씨와는 달리 파란하늘과 뜨거운 열기로 가...  
23 외국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freeism 2566   2011-05-16 2011-05-16 15:19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여행지 : 카오산로드, 파타야, 수상시장, 에메랄드 사원 여행일 : 2005/08/10, 12, 13, 14, 15 사진첩 : 태국 방콕 y에게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이네. 하지만 이런 태국의 찜통더위...  
22 문화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1/2, 경북 부석사) freeism 2740   2011-05-16 2011-05-16 22:56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 1/2, 경북 부석사) 여행지 : 소수서원, 소수박물관, 부석사 여행일 : 2006/02/04 사진첩 : 소수서원, 부석사 “무량수전, 안양문, 조사당, 응향각들이 마치 그리움에 지친 듯...  
» 자연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2/2, 경북 소백산) freeism 2647   2011-05-16 2011-05-16 22:57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2/2, 경북 소백산) 여행지 : 비로봉, 연화봉, 희방사 여행일 : 2006/02/05 사진첩 : 소백산 “희방사 코스라고? 시간도 많이 걸리고 꽤 힘들텐데... 그러지들 말고 삼가리 쪽...  
20 자연 승학산 억새산행 (부산) freeism 2983   2011-05-19 2011-05-19 21:42
승학산 억새산행 (부산) 여행지 : 승학산, 구덕산 여행일 : 2007/10/21 사진첩 : 승학산 억새산행 가을은 내 몸에서 시작된다! 온 몸이 근질거리는 것 같더니 어느새 청명한 가을하늘이 계속되었다. 주말이면 도시는 교외로 떠...  
19 자연 다시 찾은, 지리산 (경남) freeism 3255   2011-05-19 2011-05-19 22:21
다시 찾은, 지리산 (경남) 여행지 : 중산리, 지리산, 백무동 여행일 : 2009/02/26 사진첩 : 다시 찾은, 지리산 정말 오랜만이다. 지리산에 마지막으로 찾은 지가 벌써 3년 전이던가? 20대 시절엔 일 년에 한두 번 이상은 꼭...  
18 자연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전남) freeism 3418   2011-05-19 2011-05-19 21:46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전남) 여행지 : 백운산 여행일 : 2009/03/14 사진첩 :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버스에서 내리자 계절을 착각한 커다란 눈송이가 사선으로 달려든다. 여기는 백운산 초입의 답곡, 장비와 옷을 챙기고...  
17 자연 마등령 (강원 설악산) freeism 3483   2011-05-19 2011-05-19 22:25
마등령 (강원 설악산) 여행지 : 비선대, 마등령, 공룡능선 여행일 : 2009/07/15 ~ 17 사진첩 : 공룡능선을 넘어서 1 지루하게 펼쳐진 돌길을 하염없이 오른다. 다양한 형태의 크고 작은 돌들이 흙길에 뿌리를 내리고 흩어져있...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