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부산 장산


여행지 : 부산, 장산
여행일 : 2002/04/28


금정산이 부산의 안쪽을 받쳐주는 기둥이라면 장산은 부산의 외곽, 바다를 지켜주는 파수꾼과 같은 존재리라. 하늘을 찌를 듯 버티고 선 장산의 모습이야 늘 봐 왔다지만 직접 대면해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모든 근심을 장산의 바람결에 다 날려버렸으면 하는 마음으로 짐을 꾸린다.


장산


친구와 동래 전철역에서 만나 점심용으로 김밥과 컵라면을 준비한 뒤 바로 출발했었죠. 몸도 가뿐하고, 날씨도 좋고... 산을 오르기엔 최고의 상태...
버스를 타고 반여1동에서 내려 동국아파트를 찾으면 됩니다. 아파트 오른쪽 편으로 조금 걷다보면 장산의 동쪽면을 오르는 등산로 입구가 보이죠.
그런데 80년대의 무차별적인 재개발 열풍으로 장산의 허리까지 아파트 단지와 주택단지가 들어서 있는 바람에 '등산로 입구'까지만 갔는데도 경치는 어느 정상 못지 않게 시원하더라구요. '내집마련' 이라는 80년대의 화두에는 어느 정도 도움이 되었다지만, 그래도 등산의 '짠맛'을 반이나 앗아가 버린 무분별한 개발에는 괜한 한숨만 나오더군요.


입구를 들어서면 이정표 없는 갈림길이 등산객을 헛갈리게 합니다. 우리는 왼쪽 길로 올랐죠. 그리곤 발등으로 떨어지는 땀방울을 보면서 한발한발 산을 올라갑니다. 나를 올라갑니다.
장산, 저 아래 도심에서 볼 때 느껴졌던 군더더기 없이 미끈한 산사면이 이젠 끝없이 지루하게 올라가는 등산로로 나타나더라구요.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산길을 시원하게 불어주는 바람과 뒤쪽으로 펼쳐진 부산의 정경으로 위안을 삼았죠.


산을 오른지 50분 정도가 지나갈 무렵, 장산(634m) 정상을 알리는 '멋진(?)' 이정표가 눈에 들어오더군요. 비록 송신탑의 형태를 띠고는 있다지만, 어찌보면 거대한 쇠말뚝처럼 보여 마음 한구석이 씁쓸해 지더군요.
등산로 중간중간에 보였던 '출입금지, 지뢰매설지역...'이라 적힌 붉은 표지판과 함께 장산 정상의 주인인양 앞길을 가로막는 철조망, 군대 막사와 레이더... 아쉬우면서도 대놓고 욕할 수도, 욕하기도 뭣한 현실.


장산에서 내려다 본 바다하지만 그런 안타까움도 잠시, 그 끝을 알 수 없을 만큼 광활하게 펼쳐진 푸른 바다가 제 마음을 훤히 트이게 만들더라구요. 해운대와 광안리, 그리고 오륙도의 모습이 눈에 들어옵디다. 물론 맑은 날이면 대마도까지 선명히 보인다더군요.
그리고 내륙으로 눈길을 돌리면 저 멀리 금정산의 큰 줄기도 보이고, 회동수원지의 모습도 보이데요. 여기저기 솟아있는 산봉우리들과 그 주변을 메우고 있는 도시. 마치 자갈밭에 떨어진 백색의 큼지막한 바위를 연상하게 되더군요.
아마 산을 찾는 또다른 이유라 볼 수 있겠죠. 저 아래 다닥다닥 붙어있는 건물과 도로처럼 한치라도 더 많은 자신의 영역을 차지하기 위해 서로 밀고, 밀리는 우리들. 가끔, 우리의 도시를 떠나 저 아래의 모습을 뒷짐지고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있는 곳이기에 산을 찾는가 봅니다.


장산에서30분 정도 장신에서의 '시야'를 즐기다 내려왔습죠.
남동쪽 우2동 방면으로 하산을 시작했죠. 내려오는 도중 넓은 바위를 골라 준비해온 김밥이랑 컵라면을 먹었죠. 밥이라야 싸구려 김밥에 라면뿐이었지만, 분위기만큼은 신선의 것과 다름이 없더라구요. 30분 정도 해운대를 보며 소화를 시키다 단잠에 빠진 친구를 깨워 내려왔었죠.



일요일을 맞아 갑갑한 마음을 달래려 찾았던 장산. 그 이름에서 풍기는 느낌만큼이나 여운이 길게 남는 산이다.
단조롭고, 짧은 산길이지만 발길을 멈추고 눈 아래 펼쳐진 부산의 모습과 부산을 둘러싼 바다의 모습을 음미할 여유만 있다면 여느 산에서도 느낄 수 없었던 '시원함'을 느낄 수 있으리라 본다.

분류 :
자연
조회 수 :
1877
등록일 :
2011.05.12
22:40:00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157&act=trackback&key=f62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15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 자연 부산 장산 freeism 1877   2011-05-12 2011-05-12 22:40
부산 장산 여행지 : 부산, 장산 여행일 : 2002/04/28 금정산이 부산의 안쪽을 받쳐주는 기둥이라면 장산은 부산의 외곽, 바다를 지켜주는 파수꾼과 같은 존재리라. 하늘을 찌를 듯 버티고 선 장산의 모습이야 늘 봐 왔다지만 ...  
30 자연 소요 페스티발 (경기 소요산) freeism 1517   2011-05-12 2011-05-16 23:02
소요 페스티발 (경기 소요산) 여행지 : 자재암, 소요산 여행일 : 2001/08/26 이번에 찾은 곳은 서울의 북쪽, 동두천이라는 군사요충지(?)에 자리잡은 크기야 작지만 그 위용만큼은 당당한 산, 소요산입죠. "예로부터 경기의 소금...  
29 자연 혈구산 트레킹 (인천) freeism 1657   2011-05-12 2011-05-16 23:03
혈구산 트레킹 (인천) 여행지 : 강화도, 강화산성, 고려궁지, 혈구산 여행일 : 2001/05/19 얼마간의 설레임. 그리고 약간은 찌푸린 듯 보이지만 내 바람끼를 막기엔 역부족인 날씨... 어제의 일기예보에서와는 달리 날씨가 그리 ...  
28 자연 변산기 (5/5) freeism 1750   2011-05-12 2011-05-12 00:34
변산기 (5/5) 여행지 : 새만금 방조제 여행일 : 2000/09/08 비가 후줄근하게 오는 금요일 아침. 친구는 머리 싸매고 텐트 바닥을 뒹굴고... ^^; 격포항에서 아침을 대충 사묵꼬 부안으로 가는 버스를 탔읍죠. 버스는 우리가 어제...  
27 자연 변산기 (4/5) freeism 1657   2011-05-12 2011-05-12 00:33
변산기 (4/5) 여행지 : 고사포해수욕장, 적벽강, 격포해수욕장, 채석강, 격포항 여행일 : 2000/09/07 아침을 해결하고, 고사포 해수욕장까지는 버스로 이동했읍죠. 4km정도의 거리였지만 차를 타니 2~3분밖에 안 걸리더군요. 고사포해수...  
26 자연 변산기 (3/5) freeism 1656   2011-05-12 2011-05-12 00:31
변산기 (3/5) 여행지 : 봉래구곡, 선녀탕, 직소폭포, 낙조대, 변산해수욕장 여행일 : 2000/09/06 어제와는 다른 꾸부정한 날씨... 7시 30분쯤 일어나서 간단히 요기를 마치고 10시쯤 부안호의 지천인 백천내를 따라 봉래구곡 방향으...  
25 자연 변산기 (2/5) freeism 1670   2011-05-12 2011-05-12 00:29
변산기 (2/5) 여행지 : 내소사, 내변산, 와룡소, 가마소 여행일 : 2000/09/05 매스꺼운 속으로 맞이한 내변산에서의 아침. 간단히 아침을 해결하고 여분의 밥으로 도시락(국립공원 내 취사금지!)도 싸고... 어젯밤 우릴 환장하게 만...  
24 자연 변산기 (1/5) freeism 1813   2011-05-12 2011-05-12 00:26
변산기 (1/5) 여행지 : 부안, 곰소염전 여행일 : 2000/09/04 17:00 Pm. 서울로부터 약 세시간 반을 달려 도착한 부안. 2000년 들어 떠난 첫 여행길이라 설렘도 크고 기대도 그만큼 큰 여행(산행)길. 그런지라 첫 날을 그냥 보내...  
23 자연 경주기 (2/2) freeism 1895   2011-05-10 2011-05-10 00:31
경주기 (2/2) 여행지 : 불국사, 석굴암, 토함산 여행일 : 1999/12/24 아- 토함산... 드디어 토함산에 들어가는구나. 설레는 마음으로 간단히 아침을 때우고 불국사로 출발했읍죠. 10시쯤 되는 이른 시각이라 첨에는 몇 사람들 외...  
22 자연 경주기 (1/2) freeism 1718   2011-05-10 2011-05-10 00:34
경주기 (1/2) 여행지 : 경주, 대릉원, 첨성대, 반월성, 석빙고, 안압지, 경주박물관, 황룡사, 분황사 여행일 : 1999/12/23 신라의 중심으로 파란만장한 역사를 누리고 살아온 땅. 나는 그 곳엘 갔었다. 22일 오후에 서울발 대...  
21 자연 수락산 freeism 1630   2011-05-10 2011-05-10 00:26
수락산 여행지 : 당고개, 학림사, 용굴암, 수락산 여행일 : 1999/11/13 토요일 아침, 알람을 7시에 맞춰 놨지만 잠결에 꺼버리는 바람에 9시가 다 되서야 일어났죠. 서울의 산인데다 주말이라 사람들이 많이 몰릴 걸 예상해 ...  
20 자연 철쭉 산행기 (4/4) freeism 1588   2011-05-10 2011-05-10 00:17
철쭉 산행기 (4/4) 여행지 : 백둔봉, 동강 여행일 : 1999/05/31 우리가 마지막으로 잡은 여행지는 요즘 한창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동강댐이 들어선다는 동강의 어라연을 끼고 있는 잣봉이라는 산입지요. 1시에 영월터미널에서 거...  
19 자연 철쭉 산행기 (3/4) freeism 1734   2011-05-10 2011-05-10 00:14
철쭉 산행기 (3/4) 여행지 : 두위봉 여행일 : 1999/05/30 두번째로 찾은 곳은 두위봉. 오늘 30일날 철쭉제를 한다는 책 속의 글에 맞춰 이곳 함백을 찾았죠. 철쭉제라고는 하지만 이곳의 청년단체(함백 청년회의소)에서 주최하는 ...  
18 자연 철쭉 산행기 (2/4) freeism 1618   2011-05-10 2011-05-10 00:12
철쭉 산행기 (2/4) 여행지 : 단종비각, 천제단, 태백산, 석탄박물관 여행일 : 1999/05/29 어제의 과음 탓인지 뒤틀린 속 때문에 5시부터 눈이 떠지더군요. 북어국에 김치로 대충 아침을 때우고 8시 30분쯤 산으로 향했죠. 당...  
17 자연 철쭉 산행기 (1/4) freeism 1676   2011-05-10 2011-08-23 10:58
철쭉 산행기 (1/4) 여행지 : 태백시 여행일 : 1999/05/28 친구랑 동서울 터미널에서 만나 기나긴 여정의 첫 테이프를 12시 10분발 태백행 시외버스(14100원)로 장식했죠. 거의 4시간 동안의 길고 긴 도로를 달리는 여행이죠. 다...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