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일정(4/4)


행남 해안 산책로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역시 파란 스프레이를 여러 번 덧칠한 듯한 청명한 하늘로 시작한다.


먼저 도동항에서 저동항으로 이어진 행남 해안 산책로를 둘러본다. 해안절벽과 동굴, 그 곳에서 부서지는 파도를 직접 발아래 볼 수 있는 울릉도에선 빼놓을 수 없는 산보코스다. 하지만 시멘트와 철재로 만들진 해안길은 작년 태풍의 피해로 완전히 복구가 되지 않아 저동항으로 직접 갈 수는 없었다. 1년이 지나도록 뭘 했는지...


시원하게 뻗은 봉래폭포절반의 절경만 감상한 채 할 수 없이 내륙도로를 통해 저동항을 지나 봉래폭포로 간다. 땀을 한바가지 이상 흘리며 올라간 폭포수는 상수원 보호구역인지라 직접 느껴볼 수는 없었지만 3단으로 꺾어지는 눈맛과 그 곳에서 떨어지는 소리만으로도 충분한 시원함을 준다. 풍부한 수량은 물이 아닌 드라이아이스 연기가 흘러내리는 것 같다.
“아 저 냉기 속으로 녹아들고 싶어라~”


폭포 아래 주차장에선 관광객을 대상으로 약간의 음식점이 있었는데 참새가 방앗간을 어찌 그냥 지나치랴! 호박엿도 아닌 ‘호박막걸리’라는데... 한낮의 더위도 식힐 겸 파전 하나에 막걸리 반통으로 울릉도의 풍류를 채운다.
“크, 크, 킈~아~ 쥐기네!”
달짝지근한 호박 맛에다 술이 갖는 씁쓸한 맛의 오묘한 조화. 이 맛을 누가 알리오. 산이 있고 술이 있기에 여기선 누구나 신선이 된다. 붉은 취기속의 울릉도가 아름답다. @_@


다시 저동항으로 내려와 내수전을 거쳐 울릉도의 동편을 걷는다. 도로는 내수전 해수욕장을 지나 산중턱까지 올라간다. 한낮의 더위는 날 미치게 만들지만 저 위로 보이는 고개의 끝은 걸어도 걸어도 항상 그 거리인 듯 하다.
그렇게 땀과 싸우며 능선에 올라서자 푸른 바다와 함께 죽도의 모습도 눈에 들어왔다. 섬을 둘러싼 절벽 위의 펑퍼짐한 푸르름이 남해안의 외도처럼 이국적으로 느껴진다.


달짝지근~ 호박막걸리      내수전해수욕장과 죽도      울릉도의 오지, 죽암


포장도로는 여기서 끝나고 이제 동쪽 산사면을 타는 산길이 시작된다.
사람의 발길도 뜸한데다 숲까지 울창해 조용하다 못해 조금은 을씨년스럽기까지 하다. 인터넷에선 울릉도의 꼭 둘러봐야 할 트레킹 코스라 ‘강추’했지만 웬일인지 한 사람도 보이질 않는다. 한참을 걸은 후에 발견한 ‘산불예방’ 현수막마저도 얼마나 반갑던지... 호젓한 산행과 함께하는 시원한 산림욕에 이 내수전길의 매력이 있는 듯 하다.


이렇게 도착한 울릉도 북쪽의 죽암은 마치 6.25때 소개된 마을처럼 너무 고요하다. 교통이 불편해서인지 마을의 2/3는 사람이 떠난 빈집처럼 보인다. 그래서 이곳 죽암에서 일박하려던 계획을 바꿔 천부리까지 좀더 걸었다. 맥주 파는 구멍가게 정도는 있는 곳에서 야영을 해야 되지 않을까 하고...


천부까지는 하늘을 검붉게 물들이며 사그라지는 태양을 보면서 걷는다. 이번 여행과 지난날의 수많은 일화들이 태양주변의 옅은 구름막에 비춰지는 듯한데 엑스트라로 출현한 고깃배와 갈매기들이 이 영화에 운치를 더한다.
나는 인생이라는 영화 속으로 걸어간다. ^^


천부리의 북중학교 운동장에서 야영을 한다. 물론 오늘의 피로회복제는 맥주 두 캔!
수많은 별과 함께 울릉도에서의 마지막 밤을 함께했다.


울릉도에서의 일몰


다음날, 귀향의 배를 타기위해 도동으로 버스로 이동한다.
며칠을 죽어라고 걸었던 울릉도 해안도로를 한 시간여 만에 돌아오는 맛도 색다르다. 땀에 찌들며 해안을 걷던 그 영상들이 차창 밖으로 슬라이드처럼 지나가는데 “요기는 내가 쉬었던 곳이고 저기선 아이스크림을 먹었었는데. 그리고 다음에 올 고개는 너무 힘들었었지...”라며 나도 모르게 중얼거리게 된다. 도보여행을 되돌아 정리해 보는 일종의 ‘회고전’ 이었다고 할까~
도동에선 나를 기억하고 말을 걸어준 영주에 산다는 아가씨(^^)들이랑 사진도 찍고, 울릉도의 별미, 홍합밥도 함께 먹으며 마지막 ‘트위스트’를 마무리했다.


울릉도를 한바퀴 반, 트위스트로 엮으며 땀으로 둘러본 일정... 피곤한 몸이었지만 그 만큼 더 오래 기억에 남을 듯하네요.
한창 공사 중인 일주도로와 이를 둘러싼 푸른 파도소리. 성인봉의 의연함과 긴~ 하산길. 내 몸을 둘러싼 땀과 바람의 소리 없는 전쟁... 이 모든 것이 올 여름을 장식할 최고의 피서라 기억됩니다.
그리고 울릉도를 통해 스쳐간 사소하지만 깊은 인연에 감사합니다.

분류 :
자연
조회 수 :
2012
등록일 :
2011.05.14
00:27:3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224&act=trackback&key=ace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22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sort
46 외국 유럽여행기 (7/12, 독일) freeism 1751   2011-05-12 2011-05-12 23:18
유럽여행기 (7/12, 독일) 여행지 : 하이델베르크, 마르크트 광장, 하이델베르크 성 여행일 : 2003/08/06 독일의 대학도시, 하이델베르크 중앙역에 짐을 보관해둔 후 구시가지로 이동한다. 그렇게 크지 않은 도신지라 독일의 아침공기...  
45 외국 유럽여행기 (6/12, 프랑스) freeism 1628   2011-05-12 2011-05-12 23:17
유럽여행기 (6/12, 프랑스) 여행지 : 베르사유 궁전 여행일 : 2003/08/05 오전은 가이드를 따라 쇼핑을 한다. 우리 여행팀은 ‘오페라의 유령’의 실제 모델이 된 오페라 하우스 부근의 면세점과 백화점을 순회하지만 손가락만 빨...  
44 외국 유럽여행기 (5/12, 프랑스) freeism 1905   2011-05-12 2011-05-12 23:16
유럽여행기 (5/12, 프랑스) 여행지 : 에펠탑, 루브르 미술관, 몽마르트 언덕, 개선문 여행일 : 2003/08/04 조명을 통해 환상적으로 빛나는 에펠탑의 야경도 좋았지만, 에펠탑에서 내려다보는 파리의 전경 역시 놓칠 수 없었다. ...  
43 외국 유럽여행기 (4/12, 프랑스) freeism 1707   2011-05-12 2011-05-12 23:14
유럽여행기 (4/12, 프랑스) 여행지 : 파리, 오르세 미술관, 에펠탑 여행일 : 2003/08/03 광활한 초원지대와 간간이 보이는 마을을 지나 영국을 빠져나온 유로스타는 도버 해협을 지하로 뚫고 프랑스, 파리에 도착했다. 호텔 체크인...  
42 외국 유럽여행기 (3/12, 영국) freeism 1758   2011-05-12 2011-05-12 23:12
유럽여행기 (3/12, 영국) 여행지 : 런던아이, 위병 교대식, 윈저 성 여행일 : 2003/08/02 호텔에 마련된 간단한 빵으로 아침을 마치고 런던에서의 둘째날을 시작한다. 먼저 런던을 바라보는 거대한 눈동자, 런던아이를 탄다. 기구...  
41 외국 유럽여행기 (2/12, 영국) freeism 1736   2011-05-12 2011-05-12 23:11
유럽여행기 (2/12, 영국) 여행지 : 런던, 내셔널 갤러리, 국회의사당, 오페라의 유령, 타워 브리지 여행일 : 2003/08/01 터키에서 영국으로 ‘날아’가는 길, 조금은 작은 비행기에 오른다. 구름을 뚫고 적정고도에 이르기까지의 흔...  
40 외국 유럽여행기 (1/12, 터키) freeism 1615   2011-05-12 2011-05-12 23:08
유럽여행기 (1/12, 터키) 여행지 : 인천국제공항, 이스탄불, 아야소피아 사원, 술탄아흐멧 사원, 보스포러스 해협 여행일 : 2003/07/30,31 너무 넓어 망망함으로 다가왔던 인천국제공항, 그 속에서 이리저리 두리번거리며 수속을 마치...  
39 자연 지리산 동종주 (4/4) freeism 1349   2011-05-12 2011-05-12 22:58
지리산 동종주 (4/4) 여행지 : 지리산, 천왕일출, 법계사, 중산리코스 여행일 : 2003/01/21 새벽 5시 전인데도 장터목산장은 부산하더군요. 일출시간이 7시30분이라는 설명을 듣고, 천왕봉까지 가는 시간(1시간30분)과 여유시간을 남겨...  
38 자연 지리산 동종주 (3/4) freeism 1706   2011-05-12 2011-05-12 22:57
지리산 동종주 (3/4) 여행지 : 벽소령, 칠선봉, 세석고원, 촛대봉 여행일 : 2003/01/20 어제에 비해 조금은 맑아진 하늘사이로 해가 떠오르더군요. 아침을 차려먹고 산행을 시작하려다 보니 산장 앞에 세워진 ‘지리산 공비토벌 루...  
37 자연 지리산 동종주 (2/4) freeism 1418   2011-05-12 2011-05-12 22:55
지리산 동종주 (2/4) 여행지 : 노고단, 반야봉, 삼도봉, 토끼봉 여행일 : 2003/01/19 9시30분, 산장을 출발하여 노고단으로 향했죠. 하지만 아직 복원중인 노고단 정상부(1507m)는 예약을 통해 개방(5월1일~10월31일)되기에 눈과 마음으...  
36 자연 지리산 동종주 (1/4) freeism 1636   2011-05-12 2011-05-12 22:54
지리산 동종주 (1/4) 여행지 : 화엄사, 화엄사코스 여행일 : 2003/01/18 천왕봉에서 노고단에 이르는 45Km 주릉길을 갑니다. 화엄사코스를 올라 노고단(1박), 반야봉, 토끼봉, 벽소령(2박), 촛대봉, 연하봉, 장터목산장(3박), 천왕봉을 ...  
35 자연 백양산기 (부산) freeism 1460   2011-05-12 2011-05-16 23:00
백양산기 (부산) 여행지 : 부산, 어린이대공원, 백양산 여행일 : 2002/10/06 부산 아시아드 경기장을 돌아 초읍엔 도착했지만 초읍 시립도서관 뒤편 대진아파트에서 쇠미산(아시아드 경기장 뒷산), 백양산으로 이어지는 능선길은 한...  
34 자연 화왕늪 (2/2, 경남) freeism 1659   2011-05-12 2011-05-16 23:01
화왕늪 (2/2, 경남) 여행지 : 우포늪 여행일 : 2002/08/21 오늘은 우포늪이죠. 9시 20분, 창녕군에서 10Km정도 가면 있다기에 버스도 가는 것도 좋지만, 어제 직접 올랐던 화왕산과 오늘 아래서 올려보는 화왕산, 앞으로 보게 ...  
33 자연 화왕늪 (1/2, 경남) freeism 1677   2011-05-12 2011-05-16 23:01
화왕늪 (1/2, 경남) 여행지 : 창녕, 관룡사, 관룡산, 화왕산성, 화왕산 여행일 : 2002/08/20 잔뜩 구름이 낀 날씨, 언제 빗방울이 떨어질지 모르겠다. 일기예보에선 경남에 한두 차례 비가 온다던데... 비를 맞고 혹 감기라도 ...  
32 자연 금련, 황령기 (부산) freeism 1815   2011-05-12 2011-05-16 23:02
금련, 황령기 (부산) 여행지 : 부산, 금련산, 황령산 여행일 : 2002/08/06 부산 망미동 국군통합병원을 기점으로 금련산, 황령산, 갈마산으로 이어지는 길을 떠났지요. 통합병원 정류장에서 남쪽으로 오르다 보면 오른 편으로 망...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