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부산 장산


여행지 : 부산, 장산
여행일 : 2002/04/28


금정산이 부산의 안쪽을 받쳐주는 기둥이라면 장산은 부산의 외곽, 바다를 지켜주는 파수꾼과 같은 존재리라. 하늘을 찌를 듯 버티고 선 장산의 모습이야 늘 봐 왔다지만 직접 대면해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모든 근심을 장산의 바람결에 다 날려버렸으면 하는 마음으로 짐을 꾸린다.


장산


친구와 동래 전철역에서 만나 점심용으로 김밥과 컵라면을 준비한 뒤 바로 출발했었죠. 몸도 가뿐하고, 날씨도 좋고... 산을 오르기엔 최고의 상태...
버스를 타고 반여1동에서 내려 동국아파트를 찾으면 됩니다. 아파트 오른쪽 편으로 조금 걷다보면 장산의 동쪽면을 오르는 등산로 입구가 보이죠.
그런데 80년대의 무차별적인 재개발 열풍으로 장산의 허리까지 아파트 단지와 주택단지가 들어서 있는 바람에 '등산로 입구'까지만 갔는데도 경치는 어느 정상 못지 않게 시원하더라구요. '내집마련' 이라는 80년대의 화두에는 어느 정도 도움이 되었다지만, 그래도 등산의 '짠맛'을 반이나 앗아가 버린 무분별한 개발에는 괜한 한숨만 나오더군요.


입구를 들어서면 이정표 없는 갈림길이 등산객을 헛갈리게 합니다. 우리는 왼쪽 길로 올랐죠. 그리곤 발등으로 떨어지는 땀방울을 보면서 한발한발 산을 올라갑니다. 나를 올라갑니다.
장산, 저 아래 도심에서 볼 때 느껴졌던 군더더기 없이 미끈한 산사면이 이젠 끝없이 지루하게 올라가는 등산로로 나타나더라구요.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산길을 시원하게 불어주는 바람과 뒤쪽으로 펼쳐진 부산의 정경으로 위안을 삼았죠.


산을 오른지 50분 정도가 지나갈 무렵, 장산(634m) 정상을 알리는 '멋진(?)' 이정표가 눈에 들어오더군요. 비록 송신탑의 형태를 띠고는 있다지만, 어찌보면 거대한 쇠말뚝처럼 보여 마음 한구석이 씁쓸해 지더군요.
등산로 중간중간에 보였던 '출입금지, 지뢰매설지역...'이라 적힌 붉은 표지판과 함께 장산 정상의 주인인양 앞길을 가로막는 철조망, 군대 막사와 레이더... 아쉬우면서도 대놓고 욕할 수도, 욕하기도 뭣한 현실.


장산에서 내려다 본 바다하지만 그런 안타까움도 잠시, 그 끝을 알 수 없을 만큼 광활하게 펼쳐진 푸른 바다가 제 마음을 훤히 트이게 만들더라구요. 해운대와 광안리, 그리고 오륙도의 모습이 눈에 들어옵디다. 물론 맑은 날이면 대마도까지 선명히 보인다더군요.
그리고 내륙으로 눈길을 돌리면 저 멀리 금정산의 큰 줄기도 보이고, 회동수원지의 모습도 보이데요. 여기저기 솟아있는 산봉우리들과 그 주변을 메우고 있는 도시. 마치 자갈밭에 떨어진 백색의 큼지막한 바위를 연상하게 되더군요.
아마 산을 찾는 또다른 이유라 볼 수 있겠죠. 저 아래 다닥다닥 붙어있는 건물과 도로처럼 한치라도 더 많은 자신의 영역을 차지하기 위해 서로 밀고, 밀리는 우리들. 가끔, 우리의 도시를 떠나 저 아래의 모습을 뒷짐지고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있는 곳이기에 산을 찾는가 봅니다.


장산에서30분 정도 장신에서의 '시야'를 즐기다 내려왔습죠.
남동쪽 우2동 방면으로 하산을 시작했죠. 내려오는 도중 넓은 바위를 골라 준비해온 김밥이랑 컵라면을 먹었죠. 밥이라야 싸구려 김밥에 라면뿐이었지만, 분위기만큼은 신선의 것과 다름이 없더라구요. 30분 정도 해운대를 보며 소화를 시키다 단잠에 빠진 친구를 깨워 내려왔었죠.



일요일을 맞아 갑갑한 마음을 달래려 찾았던 장산. 그 이름에서 풍기는 느낌만큼이나 여운이 길게 남는 산이다.
단조롭고, 짧은 산길이지만 발길을 멈추고 눈 아래 펼쳐진 부산의 모습과 부산을 둘러싼 바다의 모습을 음미할 여유만 있다면 여느 산에서도 느낄 수 없었던 '시원함'을 느낄 수 있으리라 본다.

분류 :
자연
조회 수 :
2009
등록일 :
2011.05.12
22:40:00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157&act=trackback&key=df2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15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46 외국 유럽여행기 (6/12, 프랑스) freeism 1777   2011-05-12 2011-05-12 23:17
유럽여행기 (6/12, 프랑스) 여행지 : 베르사유 궁전 여행일 : 2003/08/05 오전은 가이드를 따라 쇼핑을 한다. 우리 여행팀은 ‘오페라의 유령’의 실제 모델이 된 오페라 하우스 부근의 면세점과 백화점을 순회하지만 손가락만 빨...  
45 외국 유럽여행기 (7/12, 독일) freeism 1903   2011-05-12 2011-05-12 23:18
유럽여행기 (7/12, 독일) 여행지 : 하이델베르크, 마르크트 광장, 하이델베르크 성 여행일 : 2003/08/06 독일의 대학도시, 하이델베르크 중앙역에 짐을 보관해둔 후 구시가지로 이동한다. 그렇게 크지 않은 도신지라 독일의 아침공기...  
44 외국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freeism 2010   2011-05-12 2011-05-12 23:20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여행지 : 루체른, 사자 기념비, 인터라켄 여행일 : 2003/08/07 독일을 출발하여 스위스, 루체른에 도착한 우리는 인터라켄으로 가는 기차와의 여유시간을 이용해 시내를 둘러본다. 먼저 역 앞에 있는 루...  
43 외국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freeism 1846   2011-05-12 2011-05-12 23:21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여행지 : 융프라우요흐, 스핑크스 전망대, 융프라우, 얼음동굴, 아이거 북벽 여행일 : 2003/08/08 스위스 여행의 백미, 알프스 산을 오른다. 인터라켄 동역에서 등산열차를 타고 넓은 초원과 다양한 ‘하...  
42 외국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freeism 1739   2011-05-12 2011-05-12 23:22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여행지 : 밀라노, 베네치아, 산 마르코 광장, 리도 섬 여행일 : 2003/08/09 밀라노를 떠난 기차는 이탈리아 해안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로 복도까지 가득하다. 하지만 창밖으로 펼쳐진 전원의 모...  
41 외국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freeism 1872   2011-05-12 2011-05-12 23:24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여행지 : 로마, 콜로세움, 포로 로마노, 진실의 입, 판테온, 트레비 분수, 스페인 광장 여행일 : 2003/08/10 야간열차로 이른 아침에 도착한 로마의 테르미니 역. 가방은 유인 보관소에 맡기고 콜로...  
40 외국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freeism 1802   2011-05-12 2011-05-12 23:27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여행지 : 바티칸 시국, 시스티나 성당, 산 피에트로 사원 여행일 : 2003/08/11,12,13 실질적인 여행의 마지막 날. 밀라노, 이스탄불을 거쳐 인천으로 귀국하기에 앞서 바티칸 시국에 간다. 높고 길게...  
39 자연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freeism 2347   2011-05-14 2011-05-16 22:59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  
38 문화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freeism 2003   2011-05-14 2011-05-16 22:59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여행지 : 석굴암, 감은사지, 대왕암, 간절곶 여행일 : 2004/06/06 푸른 햇살이 너무 좋아, 가는 청춘이 너무 아쉬워 길을 떠난다. 친구의 차를 빌어 감은사탑의 적적함을 달래려 길을 떠난...  
37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1/4) freeism 2393   2011-05-14 2011-05-14 00:20
울릉도 트위스트 (1/4)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해안도로, 거북바위, 남양 여행일 : 2004/07/20 20일부터 24일까지 4박5일간 울릉도를 다녀왔어요. 해안도로를 따라, 산을 따라, 물을 따라, 사람을 따라 쌔빠지게 걸어 다닌 찐~한...  
36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2/4) freeism 1851   2011-05-14 2011-05-14 00:22
울릉도 트위스트 (2/4) 여행지 : 사자암, 곰바위, 태하, 현포 여행일 : 2004/07/21 아침의 산뜻함이 금세 후덥지근해져 버린다. 그래도, 그래도 나는 간다. Go! 남양해수욕장 옆, 어제는 잘 볼 수 없었던 사자암을 지나간다. ...  
35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3/4) freeism 1837   2011-05-14 2011-05-14 00:25
울릉도 트위스트 (3/4) 여행지 : 송곳봉, 천부, 나리분지, 성인봉, 도동 여행일 : 2004/07/22 아침은 간단히 우유로 때운다. 도심에서 먹을 때완 달리 싱싱하고 부드러운 향이 그대로 전이되는 느낌이다. 자연과 가까이 있어 그...  
34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4/4) freeism 2179   2011-05-14 2011-05-14 00:27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33 자연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freeism 1917   2011-05-14 2011-05-16 22:51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여행지 : 통도사, 영축산, 신불산 여행일 : 2004/10/17 친구들과의 거나-했던 취기가 채 가시지도 않은 다음날, 미식거리는 속을 진정시키며 길을 떠난다. 양산, 신평에 내려 통도사로 이...  
32 문화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freeism 3971   2011-05-14 2011-05-16 22:50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여행지 : 로댕갤러리 여행일 : 2005/01/02 prologue 로댕, 로댕의 손길을 느끼다. 새해의 두 번째 날, 로댕갤러리로 향한다. 뭐, 미술이나 조각에 남다른 조예가 있는 건 아니지만 얼마 전에 서현님의...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