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유럽여행기 (1/12, 터키)


여행지 : 인천국제공항, 이스탄불, 아야소피아 사원, 술탄아흐멧 사원, 보스포러스 해협
여행일 : 2003/07/30,31


기다림너무 넓어 망망함으로 다가왔던 인천국제공항, 그 속에서 이리저리 두리번거리며 수속을 마치고 비행기에 오른다. 옆자리의 외국인도 낯설뿐더러 이륙 전 들려오는 터키항공의 기내방송 역시 마구 욕지거리를 쏘아댄다.
비행기는 곧 이륙하여 열 두시간 이상을 날아 터키에 도착할 것이다.


귀를 먹게 하며 45도로 상승한 비행기는 인천을 빠져나와 공해로 빠져나간다.
날개 위를 유선형으로 휘어 감으며 빠져나가는 구름의 모습, 그리고 구름의 위쪽 면에 반사되어 전해지는 그 햇빛이 눈부시다.


얼마를 갔을까, 문득 ‘히말라야’라는 단어가 머리를 스쳐온다.
기내 비행모니터에 나타난 모습으로 중국대륙을 지나 히말라야를 향해 날고 있다는 걸 짐작할 수 있다. 구름에 가려 볼 수는 없지만 히말라야가 갖는 벅찬 신비감이 느껴지는 듯 하다.
나는 히말라야로 간다. 아니, 날아간다.


“지겹도록 날아가는 군.”
오후 세시에 출발해서 일곱 시간째 비행 중, 하지만 서쪽으로 이동중인지라 이곳(중동 어디쯤)은 여전히 한 낮! 아이러니. 지구가 둥글다는 사실이 역사책이나 지구본, 영화에서만 존재했던 '별나라 이야기'가 아닌 눈앞에 닥친 현실로 다가온다.
나는 순간 아리스토텔레스가 된다.
더군다나 우주적 입장에서 볼 땐 지구가 ‘콩알'만 하다곤 하지만... 부처님의 손바닥처럼 넓은 것도 사실이다. 사지가 뒤틀릴 지경까지 비행을 하지만 여전히 목적지는 한참이다.
지구는 넓다...
...

아야소피아 사원모두가 생소한 얼굴들뿐이다.
비행기가 터키에 착륙하는 순간 공항부근으로 보이던 이국적 주거단지의 모습과 함께 꼬부랑말과 글이 내 눈을 어지럽힌다. 입국심사장에 마련된 텔레비전의 상표가 ‘LG'라는 것에 약간의 안도감마저 느낀다.


술탄아흐멧 사원 내부이스탄불의 한 호텔에 짐을 풀고 주변을 둘러보니 이슬람 국가의 상징인 둥근 돔과 이를 둘러싼 첨탑으로 이뤄진 사원(모스크)들이 눈에 뛴다. 하지만 일몰 후에는 외출을 잘 하지 않는 회교문화 때문인지 대부분의 상점은 문을 닫았고, 관광객들 외에는 여성을 거의 찾아볼 수가 없다. 마치 텔레비전에서 봤던 평양의 모습처럼 한산한 느낌이다.


다음날, 이스탄불 여행은 가이드를 동행한 ‘패키지관광’처럼 움직였다. 몇 개의 유명한 명소를 정해 시간에 맞춰 이동해나간다.
처음엔 교회로서 만들어졌지만 오스만제국에 의해 회교 사원으로 꾸며진 아야소피아 사원은 현재 묵은 덧칠을 제거하면서 옛 모습으로 복원하는 작업이 한창 진행중이다.
로마시대 경기장이 있었다던 히포드롬을 지나 들어간 술탄아흐멧 사원은 내부가 푸른색으로 장식되었다하여 블루모스크라고도 불리는데 여러 회교신자들이 예배를 볼 수 있도록 블록처럼 짜여진 카펫이 사원의 경건함 못지않게 인상 깊다.
그리고 디즈니랜드를 연상하게 하는 톱카프 궁전에선 시간에 쫓겨 흘려봤던 수만은 전시품보다 궁전에서 내려다보는 바다, 터키 시내를 둘러싼 푸른 바다가 더 멋진 '전시품'으로 다가온다.


톱카프 궁전에서 본 보스포러스 해협그리고 보스포러스 해협을 오르는, 유럽과 아시아가 맞닿는 해협을 지그재그로 오르는 배를 탄다. 시원한 바닷바람이 상큼함을 더하고, 양 옆으론 터키의 사원과 부촌의 아기자기한 집들과 요트들이 자리잡고 있다. 그림책에서나 볼 수 있었던 이국적 풍경에 눈을 땔 수가 없다.
또한 바닷바람에 묻어오는 외국인 특유의 ‘노린내’ 때문에 내 콧구멍 역시 정신차릴 수 없다~


조금은 시간을 갖고 둘러보지 못하고 조급함으로 시간에 쫓기듯 다닌 아쉬운 이스탄불이었다. 하나를 보더라도 좀더 차분히 둘러봤으면 좋았을 것을...
하지만 가이드의 안내 덕분에 기초지식 없이 갔던 터키라는 나라, 오스만 제국과 투르크 족에 대해 여러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한때 유럽을 지배했었지만 지금은 유럽과 아시아에 조그맣게 위치해 있는 나라, 유럽의 끝자락을 ‘악착스레’ 물고 있는 초승달과 요리의 나라.
귀국 후 터키 역사에 대해 조금 공부해 보면 재미있을 듯 하다. 단지 그때까지 눈요기식으로 둘러본 ‘터키’를 잊어먹지 않아야겠는데...


보스포러스 해협을 오르는 유람선에서

분류 :
외국
조회 수 :
1555
등록일 :
2011.05.12
23:08:39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176&act=trackback&key=d43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17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46 외국 유럽여행기 (7/12, 독일) freeism 1663   2011-05-12 2011-05-12 23:18
유럽여행기 (7/12, 독일) 여행지 : 하이델베르크, 마르크트 광장, 하이델베르크 성 여행일 : 2003/08/06 독일의 대학도시, 하이델베르크 중앙역에 짐을 보관해둔 후 구시가지로 이동한다. 그렇게 크지 않은 도신지라 독일의 아침공기...  
45 외국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freeism 1807   2011-05-12 2011-05-12 23:20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여행지 : 루체른, 사자 기념비, 인터라켄 여행일 : 2003/08/07 독일을 출발하여 스위스, 루체른에 도착한 우리는 인터라켄으로 가는 기차와의 여유시간을 이용해 시내를 둘러본다. 먼저 역 앞에 있는 루...  
44 외국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freeism 1657   2011-05-12 2011-05-12 23:21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여행지 : 융프라우요흐, 스핑크스 전망대, 융프라우, 얼음동굴, 아이거 북벽 여행일 : 2003/08/08 스위스 여행의 백미, 알프스 산을 오른다. 인터라켄 동역에서 등산열차를 타고 넓은 초원과 다양한 ‘하...  
43 외국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freeism 1534   2011-05-12 2011-05-12 23:22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여행지 : 밀라노, 베네치아, 산 마르코 광장, 리도 섬 여행일 : 2003/08/09 밀라노를 떠난 기차는 이탈리아 해안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로 복도까지 가득하다. 하지만 창밖으로 펼쳐진 전원의 모...  
42 외국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freeism 1622   2011-05-12 2011-05-12 23:24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여행지 : 로마, 콜로세움, 포로 로마노, 진실의 입, 판테온, 트레비 분수, 스페인 광장 여행일 : 2003/08/10 야간열차로 이른 아침에 도착한 로마의 테르미니 역. 가방은 유인 보관소에 맡기고 콜로...  
41 외국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freeism 1597   2011-05-12 2011-05-12 23:27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여행지 : 바티칸 시국, 시스티나 성당, 산 피에트로 사원 여행일 : 2003/08/11,12,13 실질적인 여행의 마지막 날. 밀라노, 이스탄불을 거쳐 인천으로 귀국하기에 앞서 바티칸 시국에 간다. 높고 길게...  
40 자연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freeism 2086   2011-05-14 2011-05-16 22:59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  
39 문화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freeism 1827   2011-05-14 2011-05-16 22:59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여행지 : 석굴암, 감은사지, 대왕암, 간절곶 여행일 : 2004/06/06 푸른 햇살이 너무 좋아, 가는 청춘이 너무 아쉬워 길을 떠난다. 친구의 차를 빌어 감은사탑의 적적함을 달래려 길을 떠난...  
38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1/4) freeism 2157   2011-05-14 2011-05-14 00:20
울릉도 트위스트 (1/4)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해안도로, 거북바위, 남양 여행일 : 2004/07/20 20일부터 24일까지 4박5일간 울릉도를 다녀왔어요. 해안도로를 따라, 산을 따라, 물을 따라, 사람을 따라 쌔빠지게 걸어 다닌 찐~한...  
37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2/4) freeism 1656   2011-05-14 2011-05-14 00:22
울릉도 트위스트 (2/4) 여행지 : 사자암, 곰바위, 태하, 현포 여행일 : 2004/07/21 아침의 산뜻함이 금세 후덥지근해져 버린다. 그래도, 그래도 나는 간다. Go! 남양해수욕장 옆, 어제는 잘 볼 수 없었던 사자암을 지나간다. ...  
36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3/4) freeism 1610   2011-05-14 2011-05-14 00:25
울릉도 트위스트 (3/4) 여행지 : 송곳봉, 천부, 나리분지, 성인봉, 도동 여행일 : 2004/07/22 아침은 간단히 우유로 때운다. 도심에서 먹을 때완 달리 싱싱하고 부드러운 향이 그대로 전이되는 느낌이다. 자연과 가까이 있어 그...  
35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4/4) freeism 1958   2011-05-14 2011-05-14 00:27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34 자연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freeism 1706   2011-05-14 2011-05-16 22:51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여행지 : 통도사, 영축산, 신불산 여행일 : 2004/10/17 친구들과의 거나-했던 취기가 채 가시지도 않은 다음날, 미식거리는 속을 진정시키며 길을 떠난다. 양산, 신평에 내려 통도사로 이...  
33 문화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freeism 3747   2011-05-14 2011-05-16 22:50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여행지 : 로댕갤러리 여행일 : 2005/01/02 prologue 로댕, 로댕의 손길을 느끼다. 새해의 두 번째 날, 로댕갤러리로 향한다. 뭐, 미술이나 조각에 남다른 조예가 있는 건 아니지만 얼마 전에 서현님의...  
32 자연 운문 산행 (경남 운문산) freeism 1620   2011-05-14 2011-05-14 00:39
운문 산행 여행지 : 석골사, 상운암, 운문산 여행일 : 2005/03/19 과음으로 불편해진 속은 예상외의 이른 아침에 나를 깨운다. 그때 뽀사시하게 밝아오는 하늘이 보인다. "산에나 갈까?” 얼마 전, 산에 가봐야겠다고 생각은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