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유럽여행기 (3/12, 영국)


여행지 : 런던아이, 위병 교대식, 윈저 성
여행일 : 2003/08/02


런던아이에서 본 런던호텔에 마련된 간단한 빵으로 아침을 마치고 런던에서의 둘째날을 시작한다.
먼저 런던을 바라보는 거대한 눈동자, 런던아이를 탄다. 기구 자체의 스릴보다는 런던 중심가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거대한 원형틀에 알약처럼 매달린 캡슐을 타고 천천히 올라간다.
런던아이의 꼭대기, 그 정점에서 바라보는 런던은 한마디로 ‘평평-’. 산이 없는 평지에 세워진 도신지라 한국의 여느 도시와는 색다른 느낌이다. 도심이 너무 밋밋한 것도 같지만 공간 활용면에선 효율적인 것도 같다. 하지만,
어느 텔레비전 프로에서 외국인들이 서울의 도심에 있는 산을 오르며 굉장히 부러워하던 기억이 난다. 역시 한국이 좋아...


행진하는 위병그리고 위병 교대식을 보기위해 버킹엄 궁전으로 향했다. 무진장 더운 날씨였지만 궁전 앞은 물론 그 앞의 빅토리아 기념비까지 사람으로 만원이다. 인종 전시장, 언어 박물관, 카메라 박물관에라도 온 듯하다. 하지만 말을 타고 분주히 안내하는 영국경찰 때문인지 비교적 질서정연한 모습이다.
저 멀리서 ‘인디아나 존스’의 영화음악 연주에 맞춰 의식이 진행 중이지만 너무 멀어서 잘 보이지 않는다. 다행스럽게 식을 마치고 돌아가는 위병은 잠시나마 볼 수 있었다.
빨간 옷에 검은 털모자를 쓴 ‘예쁜’ 위병들이 아장아장 거린다. 위병 등짝에 태엽 감는 장치라도 있을까하고 유심히 찾게 된다.


오후에는 기차를 타고 런던 교외에 위치한 윈저 성으로 갔다.
윈저 성마치 수원성의 정교함을 보는 듯하지만 우리의 성과는 다른 느낌이다. 서양인의 움푹 들어간 눈과 오뚝한 콧날처럼 성의 이목구비가 뚜렷해서 그런지 은근히 위압적이다. 잔뜩 웅크린 체 빈틈을 노려 일격을 준비하는 살쾡이처럼 공격적으로 보인다.
또한 우리의 성은 마을주민을 품고 있는, 백성을 지키는 성이라면 이곳은 마을과 백성을 거느리는 수호신처럼, 일반 백성은 감히 범접하기 어려운 귀족적인 ‘힘’이 느껴진다.


우리가 돌아본 윈저 성은 왕과 왕비의 방과 그에 따른 부속 공간들, 왕실에서 쓰던 집기와 무기를 전시한 곳, 그리고 왕가의 어린이를 위해 만든 물건을 전시한 ‘인형의 집’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성 내부에 곳곳에 전시된 상당한 양의 무기가 무섭게 다가온다. 신사의 나라 ‘영국’, 그 이면에 감추어진 ‘해가지지 않는 나라’라는 거대한 식민왕국의 한 모습이랄까... 식민왕국 건설을 위한 살육의 잔혹함이 투구와 칼끝에 남아있는 것 같아 섬뜩한 느낌마저 든다.


다시 런던으로 돌아와 대영박물관으로 간다. 하지만 준비한 여행안내서와는 달리 개장시간이 지나버려 볼 수 없었다. 아쉬움에 한동안 박물관 뜰만 서성이다 기념사진만 몇 장 찍고는 발길을 돌린다.


우리는 국회의사당 야경을 보기위해 템스강 건너편 의사당이 잘 보이는 벤치에 자리를 잡는다.
세계 4대 메이저 마라톤대회 중 하나인 런던마라톤이 열리는 곳인지라 이곳 템스강 산책길 역시 달리기를 즐기는 사람을 곳곳에서 보인다. 저녁이 되면서 시원해진 바람을 가르는 달림이 모습이 문득 부러워진다. 시간이 된다면 공원이나 강가에서 한판 뚸 보고 싶은 마음, 아니 이곳 런던에서 내 짭짜름한 땀방울을 흘려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국회의사당 야경해가 지기를 기다리며 준비한 맥주를 마신다.
한잔, 두잔, 세잔... 그리고 8시, 9시, 10시...
허걱! 도무지 어두워지지가 않는다. 10를 넘어 11시가 다 되어서야 야경을 즐길 만큼의 어둠이 찾아온다. 취기도 어느 정도 올랐겠다, 날도 시원하겠다, 은은한 조명의 황금빛 의사당을 보니 슬그머니 졸음이 밀려온다.
축배를 들며 오늘의 마지막 일정을 사진에 남긴다. 찰칵!

분류 :
외국
조회 수 :
1572
등록일 :
2011.05.12
23:12:38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180&act=trackback&key=c7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18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5 외국 유럽여행기 (6/12, 프랑스) 2011-05-12 1449
44 외국 유럽여행기 (5/12, 프랑스) 2011-05-12 1722
43 외국 유럽여행기 (4/12, 프랑스) 2011-05-12 1533
» 외국 유럽여행기 (3/12, 영국) 2011-05-12 1572
41 외국 유럽여행기 (2/12, 영국) 2011-05-12 1521
40 외국 유럽여행기 (1/12, 터키) 2011-05-12 1436
39 자연 지리산 동종주 (4/4) 2011-05-12 1150
38 자연 지리산 동종주 (3/4) 2011-05-12 1514
37 자연 지리산 동종주 (2/4) 2011-05-12 1226
36 자연 지리산 동종주 (1/4) 2011-05-12 1456
35 자연 백양산기 (부산) 2011-05-12 1276
34 자연 화왕늪 (2/2, 경남) 2011-05-12 1491
33 자연 화왕늪 (1/2, 경남) 2011-05-12 1488
32 자연 금련, 황령기 (부산) 2011-05-12 1654
31 자연 부산 장산 2011-05-12 1717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