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유럽여행기 (2/12, 영국)


여행지 : 런던, 내셔널 갤러리, 국회의사당, 오페라의 유령, 타워 브리지
여행일 : 2003/08/01


터키에서 영국으로 ‘날아’가는 길, 조금은 작은 비행기에 오른다.
구름을 뚫고 적정고도에 이르기까지의 흔들림이란... ^^;
영화 속 주인공이 되어 팔걸이를 힘껏 움켜쥔다.


트라팔가 광장에서터키를 출발한 비행기가 영국, 그러니까 런던에 착륙할 때 창 너머로 흰색 콩코드기가 두 대 보인다.
날렵하게 생긴 삼각형의 날개가 인상적인, 마치 어릴 때 가지고 놀던 장난감처럼 앙증맞아 보인다. 그래서인지 손만 뻗으면 잡힐 듯이 친근해 보인다.


다음날 아침부터 본격적인 런던관광을 시작했다.
먼저 트라팔가 광장에 도착한다. 흐린 날씨에다 아침이라지만 벌써부터 사람들이 모여들기 시작한다. 여기저기서 사진을 찍는 모습이 한가로이 노니는 비둘기 모습처럼 여유롭게 보인다.
광장 중앙에는 위치한 널찍한 분수와 함께 넬슨 제독의 기념탑이 있다. 마치 서울을 지키고 선 광화문의 이순신 할아버지 동상처럼 템스강을 내려보며 런던을 수호하는 듯한 모습이다.


내셔널 갤러리우리는 트라팔가 광장 위에 위치한 내셔널 갤러리로 향한다.
건물도 무지 크거니와 전시된 그림도 상당한 분량이다. 빠른 걸음으로 둘러보는 데만도 두어 시간, 만약 그림에 남다른 식견이라도 있었으면 하루 죙-일, 감상해도 모지랄 판이다.


특히 고흐, 렘브란트의 그림이 기억에 남는다.
고흐의 그림은 사진에서 볼 때와는 다른, 신경질적으로 휘갈긴 듯한 거친 필체가 그대로 전해지는 듯 하다. 꿈틀거리며 올라가는 나무와 작열하는 태양, 캔버스에서 느껴지는 태양의 열기가 온 몸으로 전해지는 느낌이랄까. 몇 작품 없었지만 죽음이 다가올수록 고흐의 거칠고, 투박해져가는 필치를 고스란히 볼 수 있었다.
또한 렘브란트의 그림은 ‘렘브란트-빛과 혼의 화가’라는 렘브란트의 '예순셋의 자화상'어느 핸드북의 제목처럼 ‘빛’이라는 수식어가 딱 들어맞는 느낌이다. 어둑어둑한 공간, 그 속에 흐르는 한줄기 빛을 예리하게 찾아내어 그림에 옮겨놓았다. 그래서인지 전체적으론 어둡지만 그 중심은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무대의 주인공처럼 언제나 빛난다.


미술관을 둘러본 뒤 국회의사당으로 발길을 돌린다. 많은 인파와 함께 우리를 맞이한 것은 의사당 북쪽에 위치한 시계탑, 빅벤이다. 책에서 많이 봐왔던, 너무 유명한 시계인지라 내가 차고 있는 전자시계 이상의 감흥으로는 다가오지는 않는다.
다만 의사당 외벽의 현란함은 보는 이마저 아슬하게 하게 만든다. 취객이 던진 돌맹이에 장식이라도 떨어지지나 않을까 하는 우려가 들만큼 섬세하고 예리하게 조각된 벽면은 공관치고는 지나치게 사치스럽다는 생각마저 들게 한다.


웨스트민스터 사원의사당과 템스강을 돌며 런던의 정취를 찬찬히 느끼며 도착한 곳은 왕의 대관식 같은 중요한 의식이 이뤄지는 곳이자 영국을 빛낸 수많은 명사들의 묘지와 기념비가 있는 웨스트민스터 사원이다.
중앙 홀을 제외한 대부분의 벽과 바닥이 묘지와 기념비로 이뤄져 있어 조금 을씨년스럽기도 하다. 또한 생전의 지위와 권세를 뽐내기라도 하듯 저마다의 장식들로 정성스럽게 꾸며져 있다. 하지만 나와는 별 관계가 없는 ‘딴나라’의 선조들인지라 별 감흥 없이 무덤덤히 지켜볼 뿐이다...


성당을 나와 버스를 타고 피카딜리 서커스, 옥스퍼드 거리를 구경한다. 거리에는 다양한 인종과 민족들이 생활을 하고, 관광을 하며 섞여있다. 도로에는 영국의 명물인 블랙캡이라 불리는 검은색의 택시도 보이고, 붉은색으로 색칠된 2층버스도 다닌다.
사람들만 보고 있어도 세계를 여행하는 기분으로 마치 여행 잡지의 삽화 속이라도 들어온 느낌이다. 하지만 외국이라는 이질감보다는 “너거도 우리처럼 잠자고, 똥 누는 사람”이라는 생각에서인지 동질감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거리를 둘러본 후 우리는 영국을 여행하면서 빼놓을 수 없는 코스, 그 유명한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을 봤다. 런던시내를 하루 종일 돌아다녀 피곤한 몸인데다 저녁 식후의 졸음도 만만찮았지만 ‘오페라의 유령’이 갖는 역동성은 잊을 수가 없다.


오페라의 유령

어둠 속, 지그재그로 연결된 다리를 통해 미로 같은 오페라극장 지하로 크리스틴을 납치해 도망가는 유령, 그리고 그 테마음악...
"In sleep he sang to me~ In dreams he came~"
그리고 납치된 크리스틴과 유령을 좇는 에릭. 그 긴장되고 애절한 순간에 흘러나오는 음악들은 아직도 귓가에 들려오는 듯 선명하다. 또한 이들 세 명의 연기와 노래를 받쳐주는 무대장치와 수십 명의 엑스트라들.


감동...
3층 구석자리에서 본 뮤지컬이었지만 그 감흥만은 어떤 런던여행보다 ‘찐’하게 다가온다. 책(오페라의 유령-가스통 르루)에선 볼 수 없었던 화려한 상상이 눈앞에서 펼쳐졌고 감미롭고 애절한 사랑이 눈과 귀를 흥분시켰다.
또한 극장에 비치된 조그만 망원경을 통해서 본 배우들의 열정적인 모습이 기억에 남는다. 자신의 배역에 몰입해서 뮤지컬과 하나가 되어가는 그 진지함, 그 모습이 아주 인상 깊게 다가왔다.
‘오페라의 유령’에게 박수를 보낸다.


유령을 즐긴 뒤 타워 브리지의 야경을 보러갔다.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다리면서 부산의 옛 영도다리처럼 ‘八’자 형태로 열리기도 한다. 런던의 상징으로서 화려한 조명을 통해 밤마다 새롭게 피어나는 듯 보인다.
하지만 오히려 실물보다 사진빨이 더 잘 받는 다린 것 같다. 아무리 생각해도 동행한 조카가 디지털카메라까지 부셔가며 찍은 야경이 오히려 더 멋지게 보인다....


타워 브리지 야경

분류 :
외국
조회 수 :
1720
등록일 :
2011.05.12
23:11:1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178&act=trackback&key=f8c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17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61 자연 운문 산행 (경남 운문산) freeism 1667   2011-05-14 2011-05-14 00:39
운문 산행 여행지 : 석골사, 상운암, 운문산 여행일 : 2005/03/19 과음으로 불편해진 속은 예상외의 이른 아침에 나를 깨운다. 그때 뽀사시하게 밝아오는 하늘이 보인다. "산에나 갈까?” 얼마 전, 산에 가봐야겠다고 생각은 ...  
60 문화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freeism 3803   2011-05-14 2011-05-16 22:50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여행지 : 로댕갤러리 여행일 : 2005/01/02 prologue 로댕, 로댕의 손길을 느끼다. 새해의 두 번째 날, 로댕갤러리로 향한다. 뭐, 미술이나 조각에 남다른 조예가 있는 건 아니지만 얼마 전에 서현님의...  
59 자연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freeism 1748   2011-05-14 2011-05-16 22:51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여행지 : 통도사, 영축산, 신불산 여행일 : 2004/10/17 친구들과의 거나-했던 취기가 채 가시지도 않은 다음날, 미식거리는 속을 진정시키며 길을 떠난다. 양산, 신평에 내려 통도사로 이...  
58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4/4) freeism 1994   2011-05-14 2011-05-14 00:27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57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3/4) freeism 1652   2011-05-14 2011-05-14 00:25
울릉도 트위스트 (3/4) 여행지 : 송곳봉, 천부, 나리분지, 성인봉, 도동 여행일 : 2004/07/22 아침은 간단히 우유로 때운다. 도심에서 먹을 때완 달리 싱싱하고 부드러운 향이 그대로 전이되는 느낌이다. 자연과 가까이 있어 그...  
56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2/4) freeism 1704   2011-05-14 2011-05-14 00:22
울릉도 트위스트 (2/4) 여행지 : 사자암, 곰바위, 태하, 현포 여행일 : 2004/07/21 아침의 산뜻함이 금세 후덥지근해져 버린다. 그래도, 그래도 나는 간다. Go! 남양해수욕장 옆, 어제는 잘 볼 수 없었던 사자암을 지나간다. ...  
55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1/4) freeism 2211   2011-05-14 2011-05-14 00:20
울릉도 트위스트 (1/4)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해안도로, 거북바위, 남양 여행일 : 2004/07/20 20일부터 24일까지 4박5일간 울릉도를 다녀왔어요. 해안도로를 따라, 산을 따라, 물을 따라, 사람을 따라 쌔빠지게 걸어 다닌 찐~한...  
54 문화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freeism 1866   2011-05-14 2011-05-16 22:59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여행지 : 석굴암, 감은사지, 대왕암, 간절곶 여행일 : 2004/06/06 푸른 햇살이 너무 좋아, 가는 청춘이 너무 아쉬워 길을 떠난다. 친구의 차를 빌어 감은사탑의 적적함을 달래려 길을 떠난...  
53 자연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freeism 2142   2011-05-14 2011-05-16 22:59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  
52 외국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freeism 1635   2011-05-12 2011-05-12 23:27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여행지 : 바티칸 시국, 시스티나 성당, 산 피에트로 사원 여행일 : 2003/08/11,12,13 실질적인 여행의 마지막 날. 밀라노, 이스탄불을 거쳐 인천으로 귀국하기에 앞서 바티칸 시국에 간다. 높고 길게...  
51 외국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freeism 1680   2011-05-12 2011-05-12 23:24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여행지 : 로마, 콜로세움, 포로 로마노, 진실의 입, 판테온, 트레비 분수, 스페인 광장 여행일 : 2003/08/10 야간열차로 이른 아침에 도착한 로마의 테르미니 역. 가방은 유인 보관소에 맡기고 콜로...  
50 외국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freeism 1582   2011-05-12 2011-05-12 23:22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여행지 : 밀라노, 베네치아, 산 마르코 광장, 리도 섬 여행일 : 2003/08/09 밀라노를 떠난 기차는 이탈리아 해안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로 복도까지 가득하다. 하지만 창밖으로 펼쳐진 전원의 모...  
49 외국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freeism 1706   2011-05-12 2011-05-12 23:21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여행지 : 융프라우요흐, 스핑크스 전망대, 융프라우, 얼음동굴, 아이거 북벽 여행일 : 2003/08/08 스위스 여행의 백미, 알프스 산을 오른다. 인터라켄 동역에서 등산열차를 타고 넓은 초원과 다양한 ‘하...  
48 외국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freeism 1850   2011-05-12 2011-05-12 23:20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여행지 : 루체른, 사자 기념비, 인터라켄 여행일 : 2003/08/07 독일을 출발하여 스위스, 루체른에 도착한 우리는 인터라켄으로 가는 기차와의 여유시간을 이용해 시내를 둘러본다. 먼저 역 앞에 있는 루...  
47 외국 유럽여행기 (7/12, 독일) freeism 1733   2011-05-12 2011-05-12 23:18
유럽여행기 (7/12, 독일) 여행지 : 하이델베르크, 마르크트 광장, 하이델베르크 성 여행일 : 2003/08/06 독일의 대학도시, 하이델베르크 중앙역에 짐을 보관해둔 후 구시가지로 이동한다. 그렇게 크지 않은 도신지라 독일의 아침공기...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