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여행지 : 보우더나트, 퍼슈퍼티나트, 파턴
여행일 : 2005/08/08, 09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커라 icon_slr1.gif


y에게

다시 돌아온 네팔은 나흘전의 흐린 날씨와는 달리 파란하늘과 뜨거운 열기로 가득하데. 터멜지구는 여전히 외국 관광객들로 넘쳐나고 숄을 비롯한 온갖 기념품 가게의 상인들도 활기차 보이더군.


반구형의 보우더나트어제는 시간이 늦어 간단한 아이쇼핑으로 마무리를 하고 오늘 본격적으로 카투만두 시내를 둘러봤지. 하루라는 일정 때문에 가이드북에 선정된 Best 5만 찍어서 보기로 했다.
일단 택시를 타고 보우더나트로 갔거든. 네팔에서 제일 크다는 스투파(불탑)가 큼직하게 자리 잡고 있데. 허~연 반구형의 탑으로 경주에서나 보던 거대한 왕릉 같이 보이더라.
마침 오늘이 무슨 기념일인지 제단에는 온갖 음식들이 준비돼있고 그 앞에는 붉은 장삼을 두른 라마승들이 조용히 앉아있더군. 물론 참배객들이랑 관광객도 주변에 가득했지. 경문을 읽으며 시작된 예식은 준비한 음식을 나눠먹으면서 잔칫집 분위기로 마무리되더라구. 출출하던 우리도 사람들 틈에 섞여 손바닥에 부어주는 술과 이런저런 ‘잔치음식’을 집어 먹었지. 아주 경건한 마음으로 말이지... ^^;


그 다음으로 간 곳은 네팔의 회교사원인 퍼슈퍼티나트. 바그머띠 강변에 늘어선 가트(화장터)로 유명한 곳인데 사원 안으로 들어가려니 입장료를 받더군. 발길을 돌린 우리는 사원 외곽의 한적한 골목길을 통해서 멀리서나마 겨우 가트를 볼 수 있었지.
허연 연기를 피우는 시커먼 재가 덧없이 보이더군. 아무것도 가져갈 수 없는, 무엇하나 남길 수 없는 조촐한 마지막 길. 버리고 떠나는 연습이 필요하다는 법정스님 말이 생각나더라...


가트, 연기속으로...   네팔의 고도, 파턴   파턴의 크리슈너 사원


다음은 네팔의 고도(古都)인 파턴으로 향했다. 파턴은 우리나라로 치면 경주 같은 곳이거든. 더르바르 광장을 중심으로 옛 왕궁과 스투파, 건축물들이 가득한 곳이지. 마치 돌로 다듬어진 아기자기한 미니어처들 가운데 있는 기분이랄까. 특히 화창하던 하늘을 찌를 듯 솟아있던 크리슈너 사원이 인상 깊더군. 또한 그 앞을 구걸터(?)와 놀이터를 겸해 놀고 있던 아이들의 모습이 기억 남네.

비에 젖은 터멜거리
오후 일정이 한가했던 우리들은 차편도 찾아볼 겸 파턴 외곽으로 방향을 잡았다. 왕궁 지역을 벗어나자 관광지와는 달리 조금은 더 ‘헝클어진’ 모습이데. 일상을 살아가는 네팔인들과 울긋불긋하게 사원을 장식한(?) 염료들, 그리고 곳곳에 널린 쓰레기와 배설물들이 그리 정돈된 듯한 인상은 아니었지만 오히려 더 정이 가더군.
어쩌면 이런 걸걸함 속에 네팔의 본 모습이 숨어있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더라. 왕실에서 총격전이 일어나고 국왕의 독단적인 정치와 이에 대항하는 반군과의 교전 같은 요란함은 왠지 어색하게 보였거든.


숙소가 위치한 터멜지구로 돌아왔을 땐 화창한 하늘에서 비가 내렸다. 조금 난감했을 법도 한데 의외로 시원하데. 빗방울이 떨어진 뜨거운 양철지붕처럼 뜨거워진 도시가 하얀 빗소리와 함께 조용히 식어가더군.
길거리 레코드점에서 들려오던 네팔 전통음악과 어우러지니 마치 영화 속 한 장면 같데. 우산을 들고 환한 빗속을 걷는 사람들이 모두 시인들처럼 보였다니까...


내일이면 태국으로 넘어갈 테니 이제 이 여행도 거의 막바지에 접어들었네. 으메, 아쉬워~
그래서 저녁엔 약간의 기념품을 준비하며 시간을 보냈다. y의 포근한 어깨를 생각하며 하늘색 파슈미나(숄)을 준비했고, 내 방에 지켜줄 물소 장식품도 샀다. 그리고 m, b를 포함한 몇몇 지인들을 위해 티셔츠도 구입했지.
그리 비싼 건 아니지만 많은 발품으로 고른 거니까 괜히 투정부리면 안돼~ 크기는 작지만 그 속에 더 큰 ‘마음’이 들어 있잖니~
즐거운 여름 보내고 태국 도착하면 전화할게.^^

프리즘

분류 :
외국
조회 수 :
2458
등록일 :
2011.05.16
10:26:03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260&act=trackback&key=5b9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26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76 자연 강화기 (2/2) freeism 1694   2011-05-04 2011-05-04 01:14
강화기 (2/2) 여행지 : 전등사, 초지진, 덕진진, 고려궁지 여행일 : 1999/04/17 일어나자마자 밥 먹고, 세수하고 바로 전등사(성인 800원)로 향했죠. 10시 반쯤인 이른 시각이라 아직은 사람이 별로 없이 한산한 분위기더군요. '...  
75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5/6,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freeism 3976   2011-09-08 2011-09-19 23:01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5/6,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여행지 : 카라쿠리 호수 여행일 : 2011/07/23, 24, 25 사진첩 :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6인실 침대칸에서 눈을 떠보니 기차는 여전히 사막 위를 달리고 있다. ...  
74 자연 철쭉 산행기 (4/4) freeism 1596   2011-05-10 2011-05-10 00:17
철쭉 산행기 (4/4) 여행지 : 백둔봉, 동강 여행일 : 1999/05/31 우리가 마지막으로 잡은 여행지는 요즘 한창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동강댐이 들어선다는 동강의 어라연을 끼고 있는 잣봉이라는 산입지요. 1시에 영월터미널에서 거...  
73 자연 수락산 freeism 1636   2011-05-10 2011-05-10 00:26
수락산 여행지 : 당고개, 학림사, 용굴암, 수락산 여행일 : 1999/11/13 토요일 아침, 알람을 7시에 맞춰 놨지만 잠결에 꺼버리는 바람에 9시가 다 되서야 일어났죠. 서울의 산인데다 주말이라 사람들이 많이 몰릴 걸 예상해 ...  
72 자연 경주기 (1/2) freeism 1722   2011-05-10 2011-05-10 00:34
경주기 (1/2) 여행지 : 경주, 대릉원, 첨성대, 반월성, 석빙고, 안압지, 경주박물관, 황룡사, 분황사 여행일 : 1999/12/23 신라의 중심으로 파란만장한 역사를 누리고 살아온 땅. 나는 그 곳엘 갔었다. 22일 오후에 서울발 대...  
71 자연 경주기 (2/2) freeism 1899   2011-05-10 2011-05-10 00:31
경주기 (2/2) 여행지 : 불국사, 석굴암, 토함산 여행일 : 1999/12/24 아- 토함산... 드디어 토함산에 들어가는구나. 설레는 마음으로 간단히 아침을 때우고 불국사로 출발했읍죠. 10시쯤 되는 이른 시각이라 첨에는 몇 사람들 외...  
70 자연 철쭉 산행기 (2/4) freeism 1623   2011-05-10 2011-05-10 00:12
철쭉 산행기 (2/4) 여행지 : 단종비각, 천제단, 태백산, 석탄박물관 여행일 : 1999/05/29 어제의 과음 탓인지 뒤틀린 속 때문에 5시부터 눈이 떠지더군요. 북어국에 김치로 대충 아침을 때우고 8시 30분쯤 산으로 향했죠. 당...  
69 자연 철쭉 산행기 (3/4) freeism 1740   2011-05-10 2011-05-10 00:14
철쭉 산행기 (3/4) 여행지 : 두위봉 여행일 : 1999/05/30 두번째로 찾은 곳은 두위봉. 오늘 30일날 철쭉제를 한다는 책 속의 글에 맞춰 이곳 함백을 찾았죠. 철쭉제라고는 하지만 이곳의 청년단체(함백 청년회의소)에서 주최하는 ...  
68 자연 철쭉 산행기 (1/4) freeism 1679   2011-05-10 2011-08-23 10:58
철쭉 산행기 (1/4) 여행지 : 태백시 여행일 : 1999/05/28 친구랑 동서울 터미널에서 만나 기나긴 여정의 첫 테이프를 12시 10분발 태백행 시외버스(14100원)로 장식했죠. 거의 4시간 동안의 길고 긴 도로를 달리는 여행이죠. 다...  
67 자연 변산기 (1/5) freeism 1815   2011-05-12 2011-05-12 00:26
변산기 (1/5) 여행지 : 부안, 곰소염전 여행일 : 2000/09/04 17:00 Pm. 서울로부터 약 세시간 반을 달려 도착한 부안. 2000년 들어 떠난 첫 여행길이라 설렘도 크고 기대도 그만큼 큰 여행(산행)길. 그런지라 첫 날을 그냥 보내...  
66 자연 변산기 (2/5) freeism 1676   2011-05-12 2011-05-12 00:29
변산기 (2/5) 여행지 : 내소사, 내변산, 와룡소, 가마소 여행일 : 2000/09/05 매스꺼운 속으로 맞이한 내변산에서의 아침. 간단히 아침을 해결하고 여분의 밥으로 도시락(국립공원 내 취사금지!)도 싸고... 어젯밤 우릴 환장하게 만...  
65 자연 변산기 (3/5) freeism 1664   2011-05-12 2011-05-12 00:31
변산기 (3/5) 여행지 : 봉래구곡, 선녀탕, 직소폭포, 낙조대, 변산해수욕장 여행일 : 2000/09/06 어제와는 다른 꾸부정한 날씨... 7시 30분쯤 일어나서 간단히 요기를 마치고 10시쯤 부안호의 지천인 백천내를 따라 봉래구곡 방향으...  
64 자연 변산기 (4/5) freeism 1663   2011-05-12 2011-05-12 00:33
변산기 (4/5) 여행지 : 고사포해수욕장, 적벽강, 격포해수욕장, 채석강, 격포항 여행일 : 2000/09/07 아침을 해결하고, 고사포 해수욕장까지는 버스로 이동했읍죠. 4km정도의 거리였지만 차를 타니 2~3분밖에 안 걸리더군요. 고사포해수...  
63 자연 변산기 (5/5) freeism 1760   2011-05-12 2011-05-12 00:34
변산기 (5/5) 여행지 : 새만금 방조제 여행일 : 2000/09/08 비가 후줄근하게 오는 금요일 아침. 친구는 머리 싸매고 텐트 바닥을 뒹굴고... ^^; 격포항에서 아침을 대충 사묵꼬 부안으로 가는 버스를 탔읍죠. 버스는 우리가 어제...  
62 자연 혈구산 트레킹 (인천) freeism 1666   2011-05-12 2011-05-16 23:03
혈구산 트레킹 (인천) 여행지 : 강화도, 강화산성, 고려궁지, 혈구산 여행일 : 2001/05/19 얼마간의 설레임. 그리고 약간은 찌푸린 듯 보이지만 내 바람끼를 막기엔 역부족인 날씨... 어제의 일기예보에서와는 달리 날씨가 그리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