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운문 산행


여행지 : 석골사, 상운암, 운문산
여행일 : 2005/03/19


석골 입구과음으로 불편해진 속은 예상외의 이른 아침에 나를 깨운다. 그때 뽀사시하게 밝아오는 하늘이 보인다.
"산에나 갈까?”
얼마 전, 산에 가봐야겠다고 생각은 했었지만 어제의 거나한 술자리 때문에 산행이 가능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하지만 별 망설임도 없이 가방을 꾸렸다. 반복되는 일상 때문인지 이런 돌발적 행동에서 삶의 또 다른 재미를 느끼면서...


언양과 석남사를 거쳐 석골에 도착한다. 대학생 때 운문산을 가기위해 와봤던 마을인데 그때와 다름없이 한산한 분위기다. 그래도 경남에선 꽤 유명한 산인데 그 입구치고는 조금 한산하다는 느낌이다. 하지만 이런 모습들이 소음에 찌든 나에겐 오히려 어느 휴양지보다 포근하게 다가왔다.
주변을 둘러보며 운문산으로 향하는데 석골사 앞에서 익살스런 ‘웃음’이 눈에 들어온다. 나무로 조각한 장승인데 비바람에 단련된 모습이 마치 오랜 노부부의 다정한 주름살처럼 편안해 보였다.


석골사 전경     장승     석골폭포


얼마 전 내린 눈으로 풍부해진 계곡은 “쏴-” 하면서 나를 인도한다. 검푸른 파도의 시원함이 생각나는가하면 산업현장의 기계음처럼 힘차게 들리기도 한다. 나는 자연의 소리에 취해 산들바람처럼 산길을 오른다. 언제 깨어날지 모르는 아늑한 꿈길을 소요한다.
문득, 계곡과 맞닿은 낭떠러지 옆으로 어제의 술기운과 자연의 소리에 취해 비몽사몽 걷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앗!" 정신을 차리며 온몸에 돋아난 오싹한 소름을 잠재운다. 평탄한 길일수록 더 조심해야 되는데... 다행히 그 이후로는 경사가 있는 오르막길이 계속되어 긴장하며 걸어갔다.
“방심하지 말고 안전하게 산행합시다!”


운문산의 능선에 다다를 즈음, 전쟁으로 불탄 후 명맥만 근근이 유지되고 있는 상운암에 도착했다. 가건물처럼 엉성하게 만들어진 암자와는 대조적으로 청명한 울림을 드려주던 풍경이 기억난다. “때댕~”하는 풍경소리는 불심이 겉모습보다는 마음속에 있다는 가르침을 말하려는 듯 들려온다.


상운암곧 나뭇가지사이로 파란 하늘이 보이는 가 싶더니 운문산 정상을 알리는 허연 표지석이 보였다. '雲門山(운문산) 1188m'.
가장먼저 작년 크리스마스에 올랐던 가지산이 눈에 들어온다. 둥글둥글한 산세에 삼각형으로 삐쭉 튀어나온 모습이 가히 영남알프스 산군을 이끄는 주산이라 할 만큼 당차게 보인다. 그리고 그 너머로는 간월산, 신불산, 영축산으로 이어진 봉오리들이 올망졸망 솟아있다.
또한 뒤로는 대학동기들과 취중에 올랐던 억산도 보인다. 옛날, 운문산을 오르려다 길을 잘못 들어 올랐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지금의 나처럼 저기 억산에서도 과거의 친구들이 나를 바라보고 있을 것처럼 느껴진다. 정말이지 “산천이 유구하되 인걸은 간데없다”라는 시구가 실감나는 순간이다. 연락이 끊어진 몇 친구들의 안부를 이 페이지에 대신해본다.
“칭구야! 잘 사나? 술 묵자!”


처음엔 운문사를 거쳐 내려가는 북쪽으로 내려가려 했지만 시간이 너무 지체될 것 같아 다시 석골사 방향으로 길을 잡았다. 뉘엿뉘엿 지는 해를 보며, 흔들거리는 다리를 다독거리며, 운문산의 바위와 계곡을 음미하며 산을 내려온다. 천천히...


운문산에서 본 가지산      운문산에서

분류 :
자연
조회 수 :
1627
등록일 :
2011.05.14
00:39:00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230&act=trackback&key=a88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23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76 외국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freeism 2566   2011-05-16 2011-05-16 15:19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여행지 : 카오산로드, 파타야, 수상시장, 에메랄드 사원 여행일 : 2005/08/10, 12, 13, 14, 15 사진첩 : 태국 방콕 y에게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이네. 하지만 이런 태국의 찜통더위...  
75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freeism 2555   2012-09-20 2012-10-08 23:10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행남해안산책로, 저동, 봉래폭포 여행일 : 2012/07/23 사진첩 : 행남해안산책로 울릉도 여행은 2004년에 홀로 떠난 도보여행(울릉도 트위스트) 이후 8년만이지...  
74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3/3, 독도) freeism 2467   2012-10-05 2012-10-08 23:12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3/3, 독도) 여행지 : 독도, 동도, 서도 여행일 : 2012/07/25 사진첩 : 독도 울릉도 여행 마지막 날, 어제 심하게 달렸던(?) 탓에 머리가 지끈거리고 속이 뒤숭숭했다. 이른 새벽 울릉신항에 도착한 ...  
73 외국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freeism 2439   2011-05-15 2011-05-16 15:22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여행지 : 진황도, 북경 여행일 : 2005/07/25, 26 사진첩 : 중국 북경 y에게. 잘 지냈어? 이 글을 적고 있는 지금도 y는 교실에서 아이들과 씨름하고 있겠구나. 꽤나 더울 텐데 건강은...  
72 외국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freeism 2368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여행지 : 보우더나트, 퍼슈퍼티나트, 파턴 여행일 : 2005/08/08, 09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커라 y에게 다시 돌아온 네팔은 나흘전의 흐린 날씨와는 달리 파란하늘과 뜨거운 열기로 가...  
71 외국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freeism 2314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여행지 : 노블랑카, 드레풍사원, 포탈라 궁, 조캉사원 여행일 : 2005/07/29, 30 사진첩 : 중국 티벳 y에게 아, 티벳. 그 이름만으로도 사람들을 설레게 만드는 히말라야, 나무한그루 자라기 ...  
70 외국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freeism 2225   2011-05-16 2011-05-16 15:04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여행지 : 쉬염부나트, 더르바르 광장 여행일 : 2005/08/04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y 잘 있었나? 감기는 좀 어떻노? 한여름에 감기라니 우습지도 않다! 이 글 읽을 때쯤에는 다 회...  
69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freeism 2221   2012-10-04 2012-10-15 15:35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여행지 : 성인봉, 나래분지, 황토구미, 태하등대 여행일 : 2012/07/24 사진첩 : 성인봉, 태하등대 민박 사장님의 승용차로 KBS 송전소까지 올랐다. 도동에서 성인봉을 넘어 나래분...  
68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1/4) freeism 2173   2011-05-14 2011-05-14 00:20
울릉도 트위스트 (1/4)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해안도로, 거북바위, 남양 여행일 : 2004/07/20 20일부터 24일까지 4박5일간 울릉도를 다녀왔어요. 해안도로를 따라, 산을 따라, 물을 따라, 사람을 따라 쌔빠지게 걸어 다닌 찐~한...  
67 외국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freeism 2093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여행지 : 만리장성, 13릉, 천안문 광장, 전취덕(오리고기) 여행일 : 2005/07/27 사진첩 : 중국 북경 To y y랑 통화 이후에도 한참을 더 돌아다니다 밤 10시가 지난 지금에서야 겨우 들...  
66 자연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freeism 2093   2011-05-14 2011-05-16 22:59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  
65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4/4) freeism 1965   2011-05-14 2011-05-14 00:27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64 외국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freeism 1960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여행지 : 천단공원, 자금성, 경산공원, 북해공원, 왕푸징 여행일 : 2005/07/28 사진첩 : 중국 북경 y 북경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낼 이곳은 공설운동장의 자투리공간을 활용해서 만든 유스...  
63 자연 취서산 (영축산) freeism 1958   2011-04-30 2011-04-30 01:51
취서산 (영축산) 여행지 : 통도사, 취서산 여행일 : 1998/09/06 부산에서 양산의 신평으로 향했죠. 양산 통도사가 있는 취서산(영축산)으로... 양산 통도사가 있는 곳은 양산이지만 실제 가실려면 신평에서 내리는 게 더 가깝죠. ...  
62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5/8) freeism 1954   2011-04-26 2011-04-26 00:45
땅끝에서 땅끝까지 (5/8) 여행지 : 월출산 여행일 : 1998/08/07 집에선 일찍 일어나야 10시나 되야 일어났었는데 며칠 텐트에서 생활하다 보니까 이상하게 일찍 일어나게 되데요. 이날도 새벽 6시쯤 눈을 떠 대충 씻고 밥해먹고...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