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일정(4/4)


행남 해안 산책로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역시 파란 스프레이를 여러 번 덧칠한 듯한 청명한 하늘로 시작한다.


먼저 도동항에서 저동항으로 이어진 행남 해안 산책로를 둘러본다. 해안절벽과 동굴, 그 곳에서 부서지는 파도를 직접 발아래 볼 수 있는 울릉도에선 빼놓을 수 없는 산보코스다. 하지만 시멘트와 철재로 만들진 해안길은 작년 태풍의 피해로 완전히 복구가 되지 않아 저동항으로 직접 갈 수는 없었다. 1년이 지나도록 뭘 했는지...


시원하게 뻗은 봉래폭포절반의 절경만 감상한 채 할 수 없이 내륙도로를 통해 저동항을 지나 봉래폭포로 간다. 땀을 한바가지 이상 흘리며 올라간 폭포수는 상수원 보호구역인지라 직접 느껴볼 수는 없었지만 3단으로 꺾어지는 눈맛과 그 곳에서 떨어지는 소리만으로도 충분한 시원함을 준다. 풍부한 수량은 물이 아닌 드라이아이스 연기가 흘러내리는 것 같다.
“아 저 냉기 속으로 녹아들고 싶어라~”


폭포 아래 주차장에선 관광객을 대상으로 약간의 음식점이 있었는데 참새가 방앗간을 어찌 그냥 지나치랴! 호박엿도 아닌 ‘호박막걸리’라는데... 한낮의 더위도 식힐 겸 파전 하나에 막걸리 반통으로 울릉도의 풍류를 채운다.
“크, 크, 킈~아~ 쥐기네!”
달짝지근한 호박 맛에다 술이 갖는 씁쓸한 맛의 오묘한 조화. 이 맛을 누가 알리오. 산이 있고 술이 있기에 여기선 누구나 신선이 된다. 붉은 취기속의 울릉도가 아름답다. @_@


다시 저동항으로 내려와 내수전을 거쳐 울릉도의 동편을 걷는다. 도로는 내수전 해수욕장을 지나 산중턱까지 올라간다. 한낮의 더위는 날 미치게 만들지만 저 위로 보이는 고개의 끝은 걸어도 걸어도 항상 그 거리인 듯 하다.
그렇게 땀과 싸우며 능선에 올라서자 푸른 바다와 함께 죽도의 모습도 눈에 들어왔다. 섬을 둘러싼 절벽 위의 펑퍼짐한 푸르름이 남해안의 외도처럼 이국적으로 느껴진다.


달짝지근~ 호박막걸리      내수전해수욕장과 죽도      울릉도의 오지, 죽암


포장도로는 여기서 끝나고 이제 동쪽 산사면을 타는 산길이 시작된다.
사람의 발길도 뜸한데다 숲까지 울창해 조용하다 못해 조금은 을씨년스럽기까지 하다. 인터넷에선 울릉도의 꼭 둘러봐야 할 트레킹 코스라 ‘강추’했지만 웬일인지 한 사람도 보이질 않는다. 한참을 걸은 후에 발견한 ‘산불예방’ 현수막마저도 얼마나 반갑던지... 호젓한 산행과 함께하는 시원한 산림욕에 이 내수전길의 매력이 있는 듯 하다.


이렇게 도착한 울릉도 북쪽의 죽암은 마치 6.25때 소개된 마을처럼 너무 고요하다. 교통이 불편해서인지 마을의 2/3는 사람이 떠난 빈집처럼 보인다. 그래서 이곳 죽암에서 일박하려던 계획을 바꿔 천부리까지 좀더 걸었다. 맥주 파는 구멍가게 정도는 있는 곳에서 야영을 해야 되지 않을까 하고...


천부까지는 하늘을 검붉게 물들이며 사그라지는 태양을 보면서 걷는다. 이번 여행과 지난날의 수많은 일화들이 태양주변의 옅은 구름막에 비춰지는 듯한데 엑스트라로 출현한 고깃배와 갈매기들이 이 영화에 운치를 더한다.
나는 인생이라는 영화 속으로 걸어간다. ^^


천부리의 북중학교 운동장에서 야영을 한다. 물론 오늘의 피로회복제는 맥주 두 캔!
수많은 별과 함께 울릉도에서의 마지막 밤을 함께했다.


울릉도에서의 일몰


다음날, 귀향의 배를 타기위해 도동으로 버스로 이동한다.
며칠을 죽어라고 걸었던 울릉도 해안도로를 한 시간여 만에 돌아오는 맛도 색다르다. 땀에 찌들며 해안을 걷던 그 영상들이 차창 밖으로 슬라이드처럼 지나가는데 “요기는 내가 쉬었던 곳이고 저기선 아이스크림을 먹었었는데. 그리고 다음에 올 고개는 너무 힘들었었지...”라며 나도 모르게 중얼거리게 된다. 도보여행을 되돌아 정리해 보는 일종의 ‘회고전’ 이었다고 할까~
도동에선 나를 기억하고 말을 걸어준 영주에 산다는 아가씨(^^)들이랑 사진도 찍고, 울릉도의 별미, 홍합밥도 함께 먹으며 마지막 ‘트위스트’를 마무리했다.


울릉도를 한바퀴 반, 트위스트로 엮으며 땀으로 둘러본 일정... 피곤한 몸이었지만 그 만큼 더 오래 기억에 남을 듯하네요.
한창 공사 중인 일주도로와 이를 둘러싼 푸른 파도소리. 성인봉의 의연함과 긴~ 하산길. 내 몸을 둘러싼 땀과 바람의 소리 없는 전쟁... 이 모든 것이 올 여름을 장식할 최고의 피서라 기억됩니다.
그리고 울릉도를 통해 스쳐간 사소하지만 깊은 인연에 감사합니다.

분류 :
자연
조회 수 :
1903
등록일 :
2011.05.14
00:27:3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224&act=trackback&key=ff4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22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76 외국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freeism 2497   2011-05-16 2011-05-16 15:19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여행지 : 카오산로드, 파타야, 수상시장, 에메랄드 사원 여행일 : 2005/08/10, 12, 13, 14, 15 사진첩 : 태국 방콕 y에게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이네. 하지만 이런 태국의 찜통더위...  
75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freeism 2417   2012-09-20 2012-10-08 23:10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행남해안산책로, 저동, 봉래폭포 여행일 : 2012/07/23 사진첩 : 행남해안산책로 울릉도 여행은 2004년에 홀로 떠난 도보여행(울릉도 트위스트) 이후 8년만이지...  
74 외국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freeism 2375   2011-05-15 2011-05-16 15:22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여행지 : 진황도, 북경 여행일 : 2005/07/25, 26 사진첩 : 중국 북경 y에게. 잘 지냈어? 이 글을 적고 있는 지금도 y는 교실에서 아이들과 씨름하고 있겠구나. 꽤나 더울 텐데 건강은...  
73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3/3, 독도) freeism 2325   2012-10-05 2012-10-08 23:12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3/3, 독도) 여행지 : 독도, 동도, 서도 여행일 : 2012/07/25 사진첩 : 독도 울릉도 여행 마지막 날, 어제 심하게 달렸던(?) 탓에 머리가 지끈거리고 속이 뒤숭숭했다. 이른 새벽 울릉신항에 도착한 ...  
72 외국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freeism 2300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여행지 : 보우더나트, 퍼슈퍼티나트, 파턴 여행일 : 2005/08/08, 09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커라 y에게 다시 돌아온 네팔은 나흘전의 흐린 날씨와는 달리 파란하늘과 뜨거운 열기로 가...  
71 외국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freeism 2249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여행지 : 노블랑카, 드레풍사원, 포탈라 궁, 조캉사원 여행일 : 2005/07/29, 30 사진첩 : 중국 티벳 y에게 아, 티벳. 그 이름만으로도 사람들을 설레게 만드는 히말라야, 나무한그루 자라기 ...  
70 외국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freeism 2164   2011-05-16 2011-05-16 15:04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여행지 : 쉬염부나트, 더르바르 광장 여행일 : 2005/08/04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y 잘 있었나? 감기는 좀 어떻노? 한여름에 감기라니 우습지도 않다! 이 글 읽을 때쯤에는 다 회...  
69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freeism 2122   2012-10-04 2012-10-15 15:35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여행지 : 성인봉, 나래분지, 황토구미, 태하등대 여행일 : 2012/07/24 사진첩 : 성인봉, 태하등대 민박 사장님의 승용차로 KBS 송전소까지 올랐다. 도동에서 성인봉을 넘어 나래분...  
68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1/4) freeism 2097   2011-05-14 2011-05-14 00:20
울릉도 트위스트 (1/4)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해안도로, 거북바위, 남양 여행일 : 2004/07/20 20일부터 24일까지 4박5일간 울릉도를 다녀왔어요. 해안도로를 따라, 산을 따라, 물을 따라, 사람을 따라 쌔빠지게 걸어 다닌 찐~한...  
67 자연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freeism 2030   2011-05-14 2011-05-16 22:59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  
66 외국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freeism 2024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여행지 : 만리장성, 13릉, 천안문 광장, 전취덕(오리고기) 여행일 : 2005/07/27 사진첩 : 중국 북경 To y y랑 통화 이후에도 한참을 더 돌아다니다 밤 10시가 지난 지금에서야 겨우 들...  
»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4/4) freeism 1903   2011-05-14 2011-05-14 00:27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64 외국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freeism 1902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여행지 : 천단공원, 자금성, 경산공원, 북해공원, 왕푸징 여행일 : 2005/07/28 사진첩 : 중국 북경 y 북경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낼 이곳은 공설운동장의 자투리공간을 활용해서 만든 유스...  
63 자연 취서산 (영축산) freeism 1892   2011-04-30 2011-04-30 01:51
취서산 (영축산) 여행지 : 통도사, 취서산 여행일 : 1998/09/06 부산에서 양산의 신평으로 향했죠. 양산 통도사가 있는 취서산(영축산)으로... 양산 통도사가 있는 곳은 양산이지만 실제 가실려면 신평에서 내리는 게 더 가깝죠. ...  
62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8/8) freeism 1889   2011-04-27 2011-04-27 00:52
땅끝에서 땅끝까지 (8/8) 여행지 : 동호해수욕장, 선운사 여행일 : 1998/08/10 텐트를 정리하고 차시간이 남아 동호 해수욕장을 한바퀴 둘러봤죠. 아침, 저녁의 두 번의 간조에 따라 바닷물이 확연히 줄어 있었죠. 그런데 우-아~....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