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변산기 (4/5)


여행지 : 고사포해수욕장, 적벽강, 격포해수욕장, 채석강, 격포항
여행일 : 2000/09/07


아침을 해결하고, 고사포 해수욕장까지는 버스로 이동했읍죠. 4km정도의 거리였지만 차를 타니 2~3분밖에 안 걸리더군요.
고사포해수욕장을 알리는 안내판도 안보이고, 또 그리 번화한 거리가 아니라서 잠깐 한눈을 파는 사이에 입구를 놓쳤거든요. 그래서 국도변 사이로 난 논길(후문)로 걸어들어 갔읍죠.
도심지에서만 쭉 자라서 그런지 좌우로 펼쳐진 논을 가로지며 걷는 기분이란 편안한 고향 시골집에 돌아온 느낌이랄까...


고사포해수욕장송림이 좌우로 에워싸고 있는 고사포해수욕장, 거기다 별다른 시설이나 건물이 많이 들어서지 않아 자연스러움을 더 느낄 수 있었죠. 비교적 조용하고, 송림의 시원함에 괜찮아 다음엔 여기서 한번 노숙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더군요.
단 한가지 아쉬운 건 고요한 바다와는 대조적으로 해병대 작전지역이라는 말과 함께 해수욕장을 둘러싸고 있는 철책선과 해수욕장의 주인이라도 되는 듯 서있는 원광대 수련장...
해변가의 철책이야 우리나라에선 너무 낯익은, 무감감한 광경이라 입맛만 다실 뿐 뭐라 할 말이 없지만, 원광대 수련장은 조금 뒤쪽으로 물러나게 지었으면 좀더 자연의 선을 그대로 살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더군요.


우린 상동, 마포, 원마포를 지나 오른쪽으로 꺾인 마을길로 해서 외변산과 통하는 일주도로를 걸었지요.
해가 점점 높이 뜰수록 흐르는 땀은 많아지고, 목 뒤부터 붉어지더니만 점점 따끔거려가는 피부, 햇빛을 흡수하기라도 하듯 점점 무거워지는 배낭...
이런 불만들과는 아랑곳없이 펼쳐진 논과 밭, 무심히 시간을 음유하는 산과 바다, 그리고 그사이를 걷는 우리...
이런 게 바로 여행의 즐거움이고, 걷는다는 것에 대한 감사가 아닐까...


외변산 해안도로반쪽뿐인 외변산 일주도로가 지금은 공사중이라 우린 국도 중간의 마을길(샛길)을 타고 외변산의 해안도로까지 갈 수 있었죠. 지도엔 샛길이 잘 표시돼 있지 않아 약간 불안했지만 원마포 쪽에서 한 20분 정도 걷다 보니 곧 도로가 보이더라구요.
도로에 올라서자 불어오는 바닷바람, 그리고 해안 절벽, 거기에다가 차가 많이 다니지 않는 길이라 더 좋더라구요. 아마 우리나라에 몇 안되는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라 생각되더군요.
해안도로를 반쯤 돌았을 쯤 보이는 외변산 후문 매표소(1300원). 외변산으로 통하는 정식 입구가 아니라서 돈 없이 둘러볼 수 있을까 했는데... 돈 받는 곳엔 어디하나 빈틈이 없데요.


적벽강피곤한 다리로 쉬엄쉬엄 걷다보니 저 멀리 적벽강이 점점 눈에 들어오더군요. 잔잔한 바다 위에 우뚝 솟은 전함 선두처럼, 거대한 요새처럼 보이더라구요. 아니나다를까 그 위에는 기관포 모양으로 생긴 총인지, 대폰지 한대가 놓여있더군요.
외로운 "군 사 시 설 보 호 구 역", 우울한 "민 간 인 출 입 통 제 구 역"


채석강적벽강을 돌아 격포해수욕장 앞 길가에서 준비한 점심을 먹고, 격포해수욕장에서 잠시 휴식을 취했죠. 역시나 조금은 썰렁한 분위기.
격포해수욕장에서 보이는 닭이봉, 그 아래 채석강.
밀물이 되면 잘 못 본다는 한 아저씨의 말에 서둘러 채석강으로 갔읍죠. 해수욕장에서 바다를 보고 왼쪽 편으로 늘어선, 파도와 바람에 의해 만들어진 절벽인데 그 표면이 책 낱장처럼 보이데요. 가로로 이어진 지층이 한마디로 가관...
바위에 세겨진 또다른 수평선들. 얼마나 오랜시간 쌓인걸까, 얼마나 많은 파도와 바람이 다듬었을까...
아직도 침식이 계속되고 있어선지, 아님 주위의 무분별한 개발로 인한 지층의 균열인진 모르겠지만 주위에 '낙석주의'라는 팻말이 붙어있더군요. 그때 문득 채석강 뒤로 보이는 타워(송신탑?)가 마치 일본만화영화 'X'의 도쿄타워처럼 느껴지더군요. 은연중에 스며들어있는 나 속의 '이상한 나'. 괜한 미안함... ...


격포해수욕장에서 10분정도 남쪽의 격포항엘 갔읍죠.
비교적 조그맣고 아담한 항구죠. 항구라 그런지 변산에서도 보지 못한 활기가 많이 느껴지더군요.


바다냄새, 술냄새...오늘의 여행이 실질적인 마지막 날인지라 뭔가 쑈킹한 일(먹을거리)을 찾는데 잘 안보이더라구요. 이곳은 젓갈이 유명한 것 같긴 한데, 그렇다고 마지막 회포를 젓갈에 소주로 풀 순 없는 노릇이고, 그렇다고 친구랑 여기까지 와서 기냥 갈려니 아쉽고...
없는 여비에 인근 우체국에서 돈 찾고, 그래서 결국은 횟집엘 들어갔읍죠. 바닷가에 왔으니 회라도 한점 묵어야 되지 않긋냐는 맘에...
세꼬시에 보해소주 ^^
모처럼 묵는 근사한 음식이라 술이 입에 쪽쪽 달라붙는데... 키~아~
회에다 상추, 깻잎에 초장을 듬뿍 찍어서 한입에- 꿀 떡
...
아직 입안에 맴도는 초장냄새. 향긋한 바다냄새...


격포 해수욕장에서 텐트를 치고 마지막 밤을 보냈습니다.

분류 :
자연
조회 수 :
1583
등록일 :
2011.05.12
00:33:47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094&act=trackback&key=329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09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76 외국 유럽여행기 (6/12, 프랑스) freeism 1559   2011-05-12 2011-05-12 23:17
유럽여행기 (6/12, 프랑스) 여행지 : 베르사유 궁전 여행일 : 2003/08/05 오전은 가이드를 따라 쇼핑을 한다. 우리 여행팀은 ‘오페라의 유령’의 실제 모델이 된 오페라 하우스 부근의 면세점과 백화점을 순회하지만 손가락만 빨...  
75 자연 변산기 (3/5) freeism 1561   2011-05-12 2011-05-12 00:31
변산기 (3/5) 여행지 : 봉래구곡, 선녀탕, 직소폭포, 낙조대, 변산해수욕장 여행일 : 2000/09/06 어제와는 다른 꾸부정한 날씨... 7시 30분쯤 일어나서 간단히 요기를 마치고 10시쯤 부안호의 지천인 백천내를 따라 봉래구곡 방향으...  
74 자연 수락산 freeism 1563   2011-05-10 2011-05-10 00:26
수락산 여행지 : 당고개, 학림사, 용굴암, 수락산 여행일 : 1999/11/13 토요일 아침, 알람을 7시에 맞춰 놨지만 잠결에 꺼버리는 바람에 9시가 다 되서야 일어났죠. 서울의 산인데다 주말이라 사람들이 많이 몰릴 걸 예상해 ...  
73 자연 지리산 동종주 (1/4) freeism 1574   2011-05-12 2011-05-12 22:54
지리산 동종주 (1/4) 여행지 : 화엄사, 화엄사코스 여행일 : 2003/01/18 천왕봉에서 노고단에 이르는 45Km 주릉길을 갑니다. 화엄사코스를 올라 노고단(1박), 반야봉, 토끼봉, 벽소령(2박), 촛대봉, 연하봉, 장터목산장(3박), 천왕봉을 ...  
72 자연 혈구산 트레킹 (인천) freeism 1581   2011-05-12 2011-05-16 23:03
혈구산 트레킹 (인천) 여행지 : 강화도, 강화산성, 고려궁지, 혈구산 여행일 : 2001/05/19 얼마간의 설레임. 그리고 약간은 찌푸린 듯 보이지만 내 바람끼를 막기엔 역부족인 날씨... 어제의 일기예보에서와는 달리 날씨가 그리 ...  
» 자연 변산기 (4/5) freeism 1583   2011-05-12 2011-05-12 00:33
변산기 (4/5) 여행지 : 고사포해수욕장, 적벽강, 격포해수욕장, 채석강, 격포항 여행일 : 2000/09/07 아침을 해결하고, 고사포 해수욕장까지는 버스로 이동했읍죠. 4km정도의 거리였지만 차를 타니 2~3분밖에 안 걸리더군요. 고사포해수...  
70 외국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freeism 1590   2011-05-12 2011-05-12 23:27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여행지 : 바티칸 시국, 시스티나 성당, 산 피에트로 사원 여행일 : 2003/08/11,12,13 실질적인 여행의 마지막 날. 밀라노, 이스탄불을 거쳐 인천으로 귀국하기에 앞서 바티칸 시국에 간다. 높고 길게...  
69 자연 화왕늪 (2/2, 경남) freeism 1592   2011-05-12 2011-05-16 23:01
화왕늪 (2/2, 경남) 여행지 : 우포늪 여행일 : 2002/08/21 오늘은 우포늪이죠. 9시 20분, 창녕군에서 10Km정도 가면 있다기에 버스도 가는 것도 좋지만, 어제 직접 올랐던 화왕산과 오늘 아래서 올려보는 화왕산, 앞으로 보게 ...  
68 자연 철쭉 산행기 (1/4) freeism 1596   2011-05-10 2011-08-23 10:58
철쭉 산행기 (1/4) 여행지 : 태백시 여행일 : 1999/05/28 친구랑 동서울 터미널에서 만나 기나긴 여정의 첫 테이프를 12시 10분발 태백행 시외버스(14100원)로 장식했죠. 거의 4시간 동안의 길고 긴 도로를 달리는 여행이죠. 다...  
67 자연 변산기 (2/5) freeism 1603   2011-05-12 2011-05-12 00:29
변산기 (2/5) 여행지 : 내소사, 내변산, 와룡소, 가마소 여행일 : 2000/09/05 매스꺼운 속으로 맞이한 내변산에서의 아침. 간단히 아침을 해결하고 여분의 밥으로 도시락(국립공원 내 취사금지!)도 싸고... 어젯밤 우릴 환장하게 만...  
66 자연 화왕늪 (1/2, 경남) freeism 1603   2011-05-12 2011-05-16 23:01
화왕늪 (1/2, 경남) 여행지 : 창녕, 관룡사, 관룡산, 화왕산성, 화왕산 여행일 : 2002/08/20 잔뜩 구름이 낀 날씨, 언제 빗방울이 떨어질지 모르겠다. 일기예보에선 경남에 한두 차례 비가 온다던데... 비를 맞고 혹 감기라도 ...  
65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3/4) freeism 1605   2011-05-14 2011-05-14 00:25
울릉도 트위스트 (3/4) 여행지 : 송곳봉, 천부, 나리분지, 성인봉, 도동 여행일 : 2004/07/22 아침은 간단히 우유로 때운다. 도심에서 먹을 때완 달리 싱싱하고 부드러운 향이 그대로 전이되는 느낌이다. 자연과 가까이 있어 그...  
64 자연 강화기 (1/2) freeism 1614   2011-05-04 2011-05-04 01:09
강화기 (1/2) 여행지 : 강화도, 참성단, 마니산, 정수사 여행일 : 1999/04/16 1박 2일(4월 16-17일)의 일정으로 금요일날 희뿌연 흐린 날씨 속에 신촌(서울)으로 향했었죠. 9시 30분쯤 신촌에 있는 시외버스 터미널에 도착했지만 원...  
63 자연 운문 산행 (경남 운문산) freeism 1614   2011-05-14 2011-05-14 00:39
운문 산행 여행지 : 석골사, 상운암, 운문산 여행일 : 2005/03/19 과음으로 불편해진 속은 예상외의 이른 아침에 나를 깨운다. 그때 뽀사시하게 밝아오는 하늘이 보인다. "산에나 갈까?” 얼마 전, 산에 가봐야겠다고 생각은 ...  
62 외국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freeism 1616   2011-05-12 2011-05-12 23:24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여행지 : 로마, 콜로세움, 포로 로마노, 진실의 입, 판테온, 트레비 분수, 스페인 광장 여행일 : 2003/08/10 야간열차로 이른 아침에 도착한 로마의 테르미니 역. 가방은 유인 보관소에 맡기고 콜로...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