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 1/2, 경북 부석사)


여행지 : 소수서원, 소수박물관, 부석사
여행일 : 2006/02/04
사진첩 : 소수서원, 부석사 icon_slr1.gif


“무량수전, 안양문, 조사당, 응향각들이 마치 그리움에 지친 듯 해쓱한 얼굴로 나를 반기고, 호젓하고도 스산스러운 희한한 아름다움은 말로 표현하기가 어렵다. 나는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사무치는 고마움으로 이 아름다움의 뜻을 몇 번이고 자문자답했다.”
(최순우님의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중에서)


나의 머릿속은 ‘무량수전’이라는 단어로 가득했다.
물론 학문적인 목적이나 종교적인 신심에서도 아니다. 뭐라 말로는 설명할 수 없는 그리움이,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꼭 들러야 할 무슨 성지처럼 다가왔기 때문이다.
결국, 최순우님의 미려한 글로부터 시작된 오랜 기다림을 이번 겨울에야 실행에 옮겼다.


소수서원 가는 길에쌀쌀한 날씨 속에 도착한 영주는 생각 외로 아담하다. 소백산이나 부석사에 대한 막연한 생각으로 영주를 더 과장되게 생각한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영주역사에 준비된 관광안내서를 챙겨들고 소수서원으로 가는 버스에 오른다. 소수서원은 영주에서 부석사로 이어진 동선 중앙에 위치한 까닭도 있었지만 일단은 ‘최초’라는 말을 달고 역사책에 자주 등장하는 까닭(최초의 사액서원)에 그 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싶었다. 아마도 도산서원(천 원짜리 지폐에 그려진)과 함께 우리나라에서 제일 많이 알려진 서원이 아닐까 싶다. 또한 ‘학교’라는 단어에 비해 상대적으로 구수하게 들리는 어감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가는 날이 장날이던가? 서원으로 들어서자 ‘공사중’이란 표지판이 눈에 띈다. 아쉬운 마음에 공사천막 뒤에 가려진 강학당을 훔쳐본다. 기와가 있던 자리의 낡고 빛바랜 받침목들이 세월의 폐기물처럼 안쓰러워 보였다.
하지만 선비들의 기거공간이었다는 직방재, 일신재는 직접 볼 수 있었다. 조금 색다른 형식의 구조물로 십자형태의 방과 그 옆면에 수줍게 자리 잡은 툇마루가 인상적이다. 왠지 방구들에는 아직 따뜻한 온기가 남아있을 것 같은 친근한 느낌이다.


경렴청      직방재와 일신재      반가사유상, 누가 부처인가?


소수서원을 돌아나가면 소수박물관이 보인다. 소수서원의 역사와 관련해 여러 자료가 보존되어 있는 곳으로 특히 반가사유상이 기억에 남는다. 은은한 미소와 사색하는 자세가 좋아 나중에라도 꼭 장만하고 싶은 불상인데 반가상 뒤쪽으로 동행한 친구의 미소 띤 모습이 오버랩 되자 그 신비감이 한층 더해진다. 촬영금지라는 문구를 한 귀로 흘리며 그 모습을 담았다... 과연 누가 부처인가? ^^
하지만 몇몇 전시품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건성으로 둘러본다. 역사에 대한 관심과 지식이 부족하니 당연할 수밖에. “사랑하면 알게 되고 알면 보이나니 그때에는 전과 같지 않으리라.”는 말이 기억난다. 부족한 사랑을 자책하며 부석사행 버스로 발걸음을 옮겼다.



범종루 아래에서 본 안양루은행나무로 둘러싸인 잔잔한 외길을 올라가 부석사 천왕문을 지나면 저 멀리로 범종루, 안양루가 날씬하고 시원하게 펼쳐진다. 늘-씬한 아가씨의 소탈하면서 당당한 걸음걸이를 보는 듯 절로 흥겨워진다.
특히 범종루 아래로 들어서면 까만 액자속의 노란 그림 같은 안양루가 찬찬히 다가온다. 박물관의 전시물을 둘러보듯 좌우로 발걸음을 아끼며 걸어간다. 그렇게 한발 한발 계단을 올라서자 그림 속에서만 존재할 것 같은 안양루가 순식간에 현실로 다가온다. 위풍당당하게 선 커다란 돛을 단 범선처럼...
책에서 읽은 것처럼 무량수전까지 오르는 ‘눈 맛’이 재밌다. 다음은 어떤 장면이 나올까 생각하면서 발걸음을 옮긴다. 그렇다고 한달음에 달려가서 본다면 ‘명작’을 대하는 예의가 아니다. 천천히, 주변의 산과 바람을 느끼면서, 처마 끝에 풍경소리를 들으면서 발걸음을 옮겼다.


안양루를 지나자 석등이 살포시 보이는가 싶더니 무량수전이라는 현판이 보인다. 무대가 열리듯 무량수전의 단아한 모습이 서서히 펼쳐지자 수줍게 내려감은 눈꼬리처럼 무량수전의 처마도 살포시 올라간다.
아~ 무량수전, ‘호젓하고도 스산스러운 희한한 아름다움’은 두 날개를 활짝 열어 나를 반긴다. 더할 것도, 덜할 것도 없는 날렵한 몸매에 왼쪽으로 살짝 비껴 앉은 모습이 예사롭지 않다. 나는 잃어버린 옛사랑을 만난 선머슴처럼 이리저리 둘러보고 재어본다.
역사책의 근사한 설명 없이도 누구나 느낄 수 있는 ‘한국의 미’가 이런 게 아닐까...


석등과 무량수전      무량수전의 처마      부석사의 석양


해가 점점 기울어 소백산에 걸리자 한 스님이 석등에 부조된 보살상을 카메라에 담는다. 벌겋게 달아오른 석양이 보살상의 왼쪽을 붉게 물들이자 이에 화답하듯 오른편으로 어스름한 그림자가 길게 드리운다. 석양의 보드라운 이불을 덮어서일까. 보살상의 눈이 스르르 감기며 깊은 명상에 빠져든다...
우리는 배흘림기둥으로 떨어지는 해를 쓸어안으며 겹겹이 옅어지는 둥근 소백산을 바라본다.

분류 :
문화
조회 수 :
2646
등록일 :
2011.05.16
22:32:4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307&act=trackback&key=f2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30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75 자연 마등령 (강원 설악산) freeism 3349   2011-05-19 2011-05-19 22:25
마등령 (강원 설악산) 여행지 : 비선대, 마등령, 공룡능선 여행일 : 2009/07/15 ~ 17 사진첩 : 공룡능선을 넘어서 1 지루하게 펼쳐진 돌길을 하염없이 오른다. 다양한 형태의 크고 작은 돌들이 흙길에 뿌리를 내리고 흩어져있...  
74 자연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전남) freeism 3297   2011-05-19 2011-05-19 21:46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전남) 여행지 : 백운산 여행일 : 2009/03/14 사진첩 :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버스에서 내리자 계절을 착각한 커다란 눈송이가 사선으로 달려든다. 여기는 백운산 초입의 답곡, 장비와 옷을 챙기고...  
73 자연 다시 찾은, 지리산 (경남) freeism 3120   2011-05-19 2011-05-19 22:21
다시 찾은, 지리산 (경남) 여행지 : 중산리, 지리산, 백무동 여행일 : 2009/02/26 사진첩 : 다시 찾은, 지리산 정말 오랜만이다. 지리산에 마지막으로 찾은 지가 벌써 3년 전이던가? 20대 시절엔 일 년에 한두 번 이상은 꼭...  
72 자연 승학산 억새산행 (부산) freeism 2843   2011-05-19 2011-05-19 21:42
승학산 억새산행 (부산) 여행지 : 승학산, 구덕산 여행일 : 2007/10/21 사진첩 : 승학산 억새산행 가을은 내 몸에서 시작된다! 온 몸이 근질거리는 것 같더니 어느새 청명한 가을하늘이 계속되었다. 주말이면 도시는 교외로 떠...  
71 자연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2/2, 경북 소백산) freeism 2527   2011-05-16 2011-05-16 22:57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2/2, 경북 소백산) 여행지 : 비로봉, 연화봉, 희방사 여행일 : 2006/02/05 사진첩 : 소백산 “희방사 코스라고? 시간도 많이 걸리고 꽤 힘들텐데... 그러지들 말고 삼가리 쪽...  
» 문화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1/2, 경북 부석사) freeism 2646   2011-05-16 2011-05-16 22:56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 1/2, 경북 부석사) 여행지 : 소수서원, 소수박물관, 부석사 여행일 : 2006/02/04 사진첩 : 소수서원, 부석사 “무량수전, 안양문, 조사당, 응향각들이 마치 그리움에 지친 듯...  
69 외국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freeism 2482   2011-05-16 2011-05-16 15:19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여행지 : 카오산로드, 파타야, 수상시장, 에메랄드 사원 여행일 : 2005/08/10, 12, 13, 14, 15 사진첩 : 태국 방콕 y에게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이네. 하지만 이런 태국의 찜통더위...  
68 외국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freeism 2288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여행지 : 보우더나트, 퍼슈퍼티나트, 파턴 여행일 : 2005/08/08, 09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커라 y에게 다시 돌아온 네팔은 나흘전의 흐린 날씨와는 달리 파란하늘과 뜨거운 열기로 가...  
67 외국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freeism 2623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여행지 : 포카라, 사랑코트, 뻐탈레 차고 여행일 : 2005/08/05, 06, 07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66 외국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freeism 2156   2011-05-16 2011-05-16 15:04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여행지 : 쉬염부나트, 더르바르 광장 여행일 : 2005/08/04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y 잘 있었나? 감기는 좀 어떻노? 한여름에 감기라니 우습지도 않다! 이 글 읽을 때쯤에는 다 회...  
65 외국 히말라야 편지 (5/9, 티벳에서 네팔까지) freeism 2527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5/9, 티벳에서 네팔까지) 여행지 : 남초호수,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 에베레스트 여행일 : 2005/08/01, 02, 03 사진첩 : 중국 티벳 hi, y~ 라사에서 출발해 사흘간의 로드투어로 도착한 여기는 니얄람. 중국(티...  
64 외국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freeism 2237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여행지 : 노블랑카, 드레풍사원, 포탈라 궁, 조캉사원 여행일 : 2005/07/29, 30 사진첩 : 중국 티벳 y에게 아, 티벳. 그 이름만으로도 사람들을 설레게 만드는 히말라야, 나무한그루 자라기 ...  
63 외국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freeism 1890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여행지 : 천단공원, 자금성, 경산공원, 북해공원, 왕푸징 여행일 : 2005/07/28 사진첩 : 중국 북경 y 북경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낼 이곳은 공설운동장의 자투리공간을 활용해서 만든 유스...  
62 외국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freeism 2014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여행지 : 만리장성, 13릉, 천안문 광장, 전취덕(오리고기) 여행일 : 2005/07/27 사진첩 : 중국 북경 To y y랑 통화 이후에도 한참을 더 돌아다니다 밤 10시가 지난 지금에서야 겨우 들...  
61 외국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freeism 2367   2011-05-15 2011-05-16 15:22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여행지 : 진황도, 북경 여행일 : 2005/07/25, 26 사진첩 : 중국 북경 y에게. 잘 지냈어? 이 글을 적고 있는 지금도 y는 교실에서 아이들과 씨름하고 있겠구나. 꽤나 더울 텐데 건강은...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