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변산기 (3/5)


여행지 : 봉래구곡, 선녀탕, 직소폭포, 낙조대, 변산해수욕장
여행일 : 2000/09/06


어제와는 다른 꾸부정한 날씨...
7시 30분쯤 일어나서 간단히 요기를 마치고 10시쯤 부안호의 지천인 백천내를 따라 봉래구곡 방향으로 출발했읍죠. 어제의 황당함과 난감함으로 도강(?)해 왔던 길을 지나서...


부안호 위에서부안호 주변의 절벽들 사이로 흐르는 호를 끼고 걷고, 걷고, 쉬고...
특히 중계교 근처의 풍광이 끝내주더군요. 두 갈래의 물길이 만나는 곳으로 바람의 시원함과 함께 번지점프라도 하고픈 충동에 사로잡힐만한 곳이더라구요.
주변의 병풍처럼 둘러친 암반과 계곡의 형태만 보더라도 부안댐이 들어서기 전, 물 속의 잠겨진 마을과 길은 또 얼마나 멋진 여행길이었을까 하는 아쉬움은 남았지만요...


계속 국도를 따라가다 사자동 근처에서 왼쪽으로 접어든 비포장도로를 따라 올라가면 국립공원 봉래구곡 매표소(1300원)가 나오죠. 실상사 터를 우측으로 끼고 걷다보면 조그만 식물원을 연상케 할만한 화단이 잘 꾸며져 있죠. 이름 때문인지 '꽝꽝나무'라는 자그만 나무가 기억에 남네요.


선녀탕봉래구곡의 물줄기를 따라가면 자연보호헌장탑이 서 있는 삼거리가 나오는데 오른쪽은 월명암, 낙조대로 오르는 길이고 왼쪽은 직소폭포를 거쳐 관음봉이나 대소마을로 이어진 길이거든요.
여행 계획을 잡을 땐 직소폭포를 통과해 대소마을을 돌아 신산봉을 거쳐 낙조대로 빠지려 했지만, 어제의 무리(?)와 함께 산길이 불분명하다는 말에 직소폭포만 둘러보고 다시 여기 삼거리로 돌아와 낙조대 방향으로 넘어가기로 했죠.


앙상한 가지만 내놓은 나무와 암벽, 돌담길이 인상적인 그리고 봉래구곡의 인공호수을 지나 10분 정도 올라가면 선녀탕이 나오죠.
음... 선녀탕... 혹시 선녀의 팬티자락 하나라도 건지가꼬 팔자나 한번 고치볼라케지만... 역시나...
선녀들는 안보이고, 작은 욕탕만 두개 보이더군요. 큰 소는 온탕, 작은 소는 냉탕...


직소폭포그리고 10분쯤 더 길을 올라갔읍죠. 점점 들려오는 물소리에 뭔가 심상찮은 느낌이 들쯤 눈앞에 펼쳐진 정경은... 한마디로 "우~아~"
텔레비젼에서 자연 다큐멘터리에나 볼 수 있는 웅장한 폭포가 시원스레 물 꼬리를 토하고 있더군요.
이름하여 직소폭포!
정말이지 자연 앞에 작아지고 겸손해지는 자신을 느낄 수 있었어요. 30m에서 떨어지는 물기둥. 지금도 눈앞에 아른거리네요.


우리는 다시 자연보호헌장탑으로 돌아와 1시쯤 월명암 방면으로 길을 잡았죠.
월명암까지는 한시간 정도면 도착하는데 길이... 험하다기 보다는 가파른 돌산인지라 무거운 배낭을 이고 오르려니 좀 애를 먹었죠. 하지만 멀리 보이는 관음봉, 세봉, 의상봉, 비룡산천봉등 내변산일대의 모습과 간간이 불어오는 바람이 그나마 위안이었죠.


2시쯤 월명암 도착. 하지만 낙조대로 오르는 길은 보이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물어보니 월명암 직전 왼쪽으로 올라가는 길을 가리키더군요. 근데 그 길에 세워진 표지판은 "입산금지. 등산로 없음"
표지판을 무시하고 가파른 등산로를 오르면서 느낀 건 왜 멀쩡한 길을 놔두고 없다고 해 놨는지... 분명 입구 매표소에선 길을 확인하고 왔지만 어떤 속사정인진 모르지만, 어디선 있다, 어디선 없다 그러니 어떤 말을 믿어야 할지~ 난감하면서 은근히 짜증나게 만드는 현실...
무책임한 관리공단 행정의 아쉬움...


낙조대에서 본 변산가파른 경사길을 올라 우측길(좌측길 역시 "등산로 없음", 내가 보기엔 신상봉, 대소마을로 빠지는 길)로 조금만 가면 낙조대에 당도합니다.
좋아진 날씨 덕으로 좌로는 신산봉, 우로는 의상봉, 아래로는 변산면과 변산해수욕장, 고사포해수욕장, 멀리로는 하섬, 사당도까지 한눈에 확인할 수 있었죠.
변산 8경중에 하나라는 낙조대에서의 일몰, 직접 볼 수는 없었지만 그 광경이 상상이 갈 만큼 탁트인 전망과 지세를 가지고 있데요.
이런 낙조대를 왜 막아놨는지...
낙조대의 서해 바람 속에서 준비해간 도시락으로 점심을 챙겨 먹었죠. 차가운 밥에 김치랑 김이 전부였지만 어찌나 맛있던지...
'시장'과 '자연'이 최고의 반찬~


1시간 정도 길을 따라 쌍신봉을 돌아, 남여치로 들어섰읍죠. 배낭에 짓눌려진 어깨에 'Z'자로 반복되는 무지 지루했던 하산길, 그 기나긴 길 끝, 남여치에서 친구랑 '자유시간' 묵꼬 '담배'도 묵꼬.
남여치에서 지방도를 따라 변산면을 거쳐 변산해수욕장에 도착했을 때가 5시 30분.
그러니까 일곱 시간 반을 땀을 맞으면서 20여 Km의 행군...


변산해수욕장에서But, 서해안 3대 해수욕장이라는 변산해수욕장은 전쟁이라도 한판 터진 것처럼 황량, 삭막 그 자체! 아무리 성수기가 지난 평일이라지만 너무 황당한 느낌. 해수욕장 입구의 몇 군데 가게만 문을 열어놓았을 뿐, 나머진 사람도 살지 않고 성수기의 쓰레기와 허름한 건물을 그대로 방치한, '폐허'
드넓고 고요하기만 한 변산 해수욕장의 모래사장과는 사뭇 대조적인 분위기로 국립공원 관리공단에선 조만간 정리 작업을 한다곤 하지만, 너무 심하군.
그래도 대한민국 서해안 3대 해수욕장인데...


뒤에서 귀신이라도 나타날 것만 같은 스산한 분위기를 피해 해수욕장 입구 상가 부근에 텐트를 쳤읍죠.
바닷가라 그런지 바람은 좀 많이 불었지만, 그래도 (여행 중에는) 제일 편안한 우리 집, 텐트!
그 속에서 친구가 끓인 김치찌개와 따끈한 밥, 그리고 술!


피곤한 하루를 친구랑 꼭 껴안고(?) 포근히(?!) 잤읍죠.

분류 :
자연
조회 수 :
1622
등록일 :
2011.05.12
00:31:3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092&act=trackback&key=fb5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09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31 외국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freeism 1680   2011-05-12 2011-05-12 23:24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여행지 : 로마, 콜로세움, 포로 로마노, 진실의 입, 판테온, 트레비 분수, 스페인 광장 여행일 : 2003/08/10 야간열차로 이른 아침에 도착한 로마의 테르미니 역. 가방은 유인 보관소에 맡기고 콜로...  
30 자연 강화기 (2/2) freeism 1671   2011-05-04 2011-05-04 01:14
강화기 (2/2) 여행지 : 전등사, 초지진, 덕진진, 고려궁지 여행일 : 1999/04/17 일어나자마자 밥 먹고, 세수하고 바로 전등사(성인 800원)로 향했죠. 10시 반쯤인 이른 시각이라 아직은 사람이 별로 없이 한산한 분위기더군요. '...  
29 자연 운문 산행 (경남 운문산) freeism 1667   2011-05-14 2011-05-14 00:39
운문 산행 여행지 : 석골사, 상운암, 운문산 여행일 : 2005/03/19 과음으로 불편해진 속은 예상외의 이른 아침에 나를 깨운다. 그때 뽀사시하게 밝아오는 하늘이 보인다. "산에나 갈까?” 얼마 전, 산에 가봐야겠다고 생각은 ...  
28 자연 화왕늪 (1/2, 경남) freeism 1667   2011-05-12 2011-05-16 23:01
화왕늪 (1/2, 경남) 여행지 : 창녕, 관룡사, 관룡산, 화왕산성, 화왕산 여행일 : 2002/08/20 잔뜩 구름이 낀 날씨, 언제 빗방울이 떨어질지 모르겠다. 일기예보에선 경남에 한두 차례 비가 온다던데... 비를 맞고 혹 감기라도 ...  
27 자연 강화기 (1/2) freeism 1654   2011-05-04 2011-05-04 01:09
강화기 (1/2) 여행지 : 강화도, 참성단, 마니산, 정수사 여행일 : 1999/04/16 1박 2일(4월 16-17일)의 일정으로 금요일날 희뿌연 흐린 날씨 속에 신촌(서울)으로 향했었죠. 9시 30분쯤 신촌에 있는 시외버스 터미널에 도착했지만 원...  
26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3/4) freeism 1653   2011-05-14 2011-05-14 00:25
울릉도 트위스트 (3/4) 여행지 : 송곳봉, 천부, 나리분지, 성인봉, 도동 여행일 : 2004/07/22 아침은 간단히 우유로 때운다. 도심에서 먹을 때완 달리 싱싱하고 부드러운 향이 그대로 전이되는 느낌이다. 자연과 가까이 있어 그...  
25 자연 변산기 (2/5) freeism 1651   2011-05-12 2011-05-12 00:29
변산기 (2/5) 여행지 : 내소사, 내변산, 와룡소, 가마소 여행일 : 2000/09/05 매스꺼운 속으로 맞이한 내변산에서의 아침. 간단히 아침을 해결하고 여분의 밥으로 도시락(국립공원 내 취사금지!)도 싸고... 어젯밤 우릴 환장하게 만...  
24 자연 철쭉 산행기 (1/4) freeism 1651   2011-05-10 2011-08-23 10:58
철쭉 산행기 (1/4) 여행지 : 태백시 여행일 : 1999/05/28 친구랑 동서울 터미널에서 만나 기나긴 여정의 첫 테이프를 12시 10분발 태백행 시외버스(14100원)로 장식했죠. 거의 4시간 동안의 길고 긴 도로를 달리는 여행이죠. 다...  
23 자연 화왕늪 (2/2, 경남) freeism 1649   2011-05-12 2011-05-16 23:01
화왕늪 (2/2, 경남) 여행지 : 우포늪 여행일 : 2002/08/21 오늘은 우포늪이죠. 9시 20분, 창녕군에서 10Km정도 가면 있다기에 버스도 가는 것도 좋지만, 어제 직접 올랐던 화왕산과 오늘 아래서 올려보는 화왕산, 앞으로 보게 ...  
22 외국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freeism 1638   2011-05-12 2011-05-12 23:27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여행지 : 바티칸 시국, 시스티나 성당, 산 피에트로 사원 여행일 : 2003/08/11,12,13 실질적인 여행의 마지막 날. 밀라노, 이스탄불을 거쳐 인천으로 귀국하기에 앞서 바티칸 시국에 간다. 높고 길게...  
21 자연 변산기 (4/5) freeism 1635   2011-05-12 2011-05-12 00:33
변산기 (4/5) 여행지 : 고사포해수욕장, 적벽강, 격포해수욕장, 채석강, 격포항 여행일 : 2000/09/07 아침을 해결하고, 고사포 해수욕장까지는 버스로 이동했읍죠. 4km정도의 거리였지만 차를 타니 2~3분밖에 안 걸리더군요. 고사포해수...  
20 자연 혈구산 트레킹 (인천) freeism 1627   2011-05-12 2011-05-16 23:03
혈구산 트레킹 (인천) 여행지 : 강화도, 강화산성, 고려궁지, 혈구산 여행일 : 2001/05/19 얼마간의 설레임. 그리고 약간은 찌푸린 듯 보이지만 내 바람끼를 막기엔 역부족인 날씨... 어제의 일기예보에서와는 달리 날씨가 그리 ...  
19 자연 지리산 동종주 (1/4) freeism 1624   2011-05-12 2011-05-12 22:54
지리산 동종주 (1/4) 여행지 : 화엄사, 화엄사코스 여행일 : 2003/01/18 천왕봉에서 노고단에 이르는 45Km 주릉길을 갑니다. 화엄사코스를 올라 노고단(1박), 반야봉, 토끼봉, 벽소령(2박), 촛대봉, 연하봉, 장터목산장(3박), 천왕봉을 ...  
» 자연 변산기 (3/5) freeism 1622   2011-05-12 2011-05-12 00:31
변산기 (3/5) 여행지 : 봉래구곡, 선녀탕, 직소폭포, 낙조대, 변산해수욕장 여행일 : 2000/09/06 어제와는 다른 꾸부정한 날씨... 7시 30분쯤 일어나서 간단히 요기를 마치고 10시쯤 부안호의 지천인 백천내를 따라 봉래구곡 방향으...  
17 외국 유럽여행기 (6/12, 프랑스) freeism 1613   2011-05-12 2011-05-12 23:17
유럽여행기 (6/12, 프랑스) 여행지 : 베르사유 궁전 여행일 : 2003/08/05 오전은 가이드를 따라 쇼핑을 한다. 우리 여행팀은 ‘오페라의 유령’의 실제 모델이 된 오페라 하우스 부근의 면세점과 백화점을 순회하지만 손가락만 빨...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