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부산 장산


여행지 : 부산, 장산
여행일 : 2002/04/28


금정산이 부산의 안쪽을 받쳐주는 기둥이라면 장산은 부산의 외곽, 바다를 지켜주는 파수꾼과 같은 존재리라. 하늘을 찌를 듯 버티고 선 장산의 모습이야 늘 봐 왔다지만 직접 대면해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모든 근심을 장산의 바람결에 다 날려버렸으면 하는 마음으로 짐을 꾸린다.


장산


친구와 동래 전철역에서 만나 점심용으로 김밥과 컵라면을 준비한 뒤 바로 출발했었죠. 몸도 가뿐하고, 날씨도 좋고... 산을 오르기엔 최고의 상태...
버스를 타고 반여1동에서 내려 동국아파트를 찾으면 됩니다. 아파트 오른쪽 편으로 조금 걷다보면 장산의 동쪽면을 오르는 등산로 입구가 보이죠.
그런데 80년대의 무차별적인 재개발 열풍으로 장산의 허리까지 아파트 단지와 주택단지가 들어서 있는 바람에 '등산로 입구'까지만 갔는데도 경치는 어느 정상 못지 않게 시원하더라구요. '내집마련' 이라는 80년대의 화두에는 어느 정도 도움이 되었다지만, 그래도 등산의 '짠맛'을 반이나 앗아가 버린 무분별한 개발에는 괜한 한숨만 나오더군요.


입구를 들어서면 이정표 없는 갈림길이 등산객을 헛갈리게 합니다. 우리는 왼쪽 길로 올랐죠. 그리곤 발등으로 떨어지는 땀방울을 보면서 한발한발 산을 올라갑니다. 나를 올라갑니다.
장산, 저 아래 도심에서 볼 때 느껴졌던 군더더기 없이 미끈한 산사면이 이젠 끝없이 지루하게 올라가는 등산로로 나타나더라구요.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산길을 시원하게 불어주는 바람과 뒤쪽으로 펼쳐진 부산의 정경으로 위안을 삼았죠.


산을 오른지 50분 정도가 지나갈 무렵, 장산(634m) 정상을 알리는 '멋진(?)' 이정표가 눈에 들어오더군요. 비록 송신탑의 형태를 띠고는 있다지만, 어찌보면 거대한 쇠말뚝처럼 보여 마음 한구석이 씁쓸해 지더군요.
등산로 중간중간에 보였던 '출입금지, 지뢰매설지역...'이라 적힌 붉은 표지판과 함께 장산 정상의 주인인양 앞길을 가로막는 철조망, 군대 막사와 레이더... 아쉬우면서도 대놓고 욕할 수도, 욕하기도 뭣한 현실.


장산에서 내려다 본 바다하지만 그런 안타까움도 잠시, 그 끝을 알 수 없을 만큼 광활하게 펼쳐진 푸른 바다가 제 마음을 훤히 트이게 만들더라구요. 해운대와 광안리, 그리고 오륙도의 모습이 눈에 들어옵디다. 물론 맑은 날이면 대마도까지 선명히 보인다더군요.
그리고 내륙으로 눈길을 돌리면 저 멀리 금정산의 큰 줄기도 보이고, 회동수원지의 모습도 보이데요. 여기저기 솟아있는 산봉우리들과 그 주변을 메우고 있는 도시. 마치 자갈밭에 떨어진 백색의 큼지막한 바위를 연상하게 되더군요.
아마 산을 찾는 또다른 이유라 볼 수 있겠죠. 저 아래 다닥다닥 붙어있는 건물과 도로처럼 한치라도 더 많은 자신의 영역을 차지하기 위해 서로 밀고, 밀리는 우리들. 가끔, 우리의 도시를 떠나 저 아래의 모습을 뒷짐지고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있는 곳이기에 산을 찾는가 봅니다.


장산에서30분 정도 장신에서의 '시야'를 즐기다 내려왔습죠.
남동쪽 우2동 방면으로 하산을 시작했죠. 내려오는 도중 넓은 바위를 골라 준비해온 김밥이랑 컵라면을 먹었죠. 밥이라야 싸구려 김밥에 라면뿐이었지만, 분위기만큼은 신선의 것과 다름이 없더라구요. 30분 정도 해운대를 보며 소화를 시키다 단잠에 빠진 친구를 깨워 내려왔었죠.



일요일을 맞아 갑갑한 마음을 달래려 찾았던 장산. 그 이름에서 풍기는 느낌만큼이나 여운이 길게 남는 산이다.
단조롭고, 짧은 산길이지만 발길을 멈추고 눈 아래 펼쳐진 부산의 모습과 부산을 둘러싼 바다의 모습을 음미할 여유만 있다면 여느 산에서도 느낄 수 없었던 '시원함'을 느낄 수 있으리라 본다.

분류 :
자연
조회 수 :
2058
등록일 :
2011.05.12
22:40:00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157&act=trackback&key=772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15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sort
31 외국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freeism 2703   2011-05-15 2011-05-16 15:22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여행지 : 진황도, 북경 여행일 : 2005/07/25, 26 사진첩 : 중국 북경 y에게. 잘 지냈어? 이 글을 적고 있는 지금도 y는 교실에서 아이들과 씨름하고 있겠구나. 꽤나 더울 텐데 건강은...  
30 외국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freeism 2388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여행지 : 만리장성, 13릉, 천안문 광장, 전취덕(오리고기) 여행일 : 2005/07/27 사진첩 : 중국 북경 To y y랑 통화 이후에도 한참을 더 돌아다니다 밤 10시가 지난 지금에서야 겨우 들...  
29 외국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freeism 2224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여행지 : 천단공원, 자금성, 경산공원, 북해공원, 왕푸징 여행일 : 2005/07/28 사진첩 : 중국 북경 y 북경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낼 이곳은 공설운동장의 자투리공간을 활용해서 만든 유스...  
28 외국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freeism 2597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여행지 : 노블랑카, 드레풍사원, 포탈라 궁, 조캉사원 여행일 : 2005/07/29, 30 사진첩 : 중국 티벳 y에게 아, 티벳. 그 이름만으로도 사람들을 설레게 만드는 히말라야, 나무한그루 자라기 ...  
27 외국 히말라야 편지 (5/9, 티벳에서 네팔까지) freeism 2919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5/9, 티벳에서 네팔까지) 여행지 : 남초호수,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 에베레스트 여행일 : 2005/08/01, 02, 03 사진첩 : 중국 티벳 hi, y~ 라사에서 출발해 사흘간의 로드투어로 도착한 여기는 니얄람. 중국(티...  
26 외국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freeism 2503   2011-05-16 2011-05-16 15:04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여행지 : 쉬염부나트, 더르바르 광장 여행일 : 2005/08/04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y 잘 있었나? 감기는 좀 어떻노? 한여름에 감기라니 우습지도 않다! 이 글 읽을 때쯤에는 다 회...  
25 외국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freeism 3009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여행지 : 포카라, 사랑코트, 뻐탈레 차고 여행일 : 2005/08/05, 06, 07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24 외국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freeism 2672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여행지 : 보우더나트, 퍼슈퍼티나트, 파턴 여행일 : 2005/08/08, 09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커라 y에게 다시 돌아온 네팔은 나흘전의 흐린 날씨와는 달리 파란하늘과 뜨거운 열기로 가...  
23 외국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freeism 2877   2011-05-16 2011-05-16 15:19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여행지 : 카오산로드, 파타야, 수상시장, 에메랄드 사원 여행일 : 2005/08/10, 12, 13, 14, 15 사진첩 : 태국 방콕 y에게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이네. 하지만 이런 태국의 찜통더위...  
22 문화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1/2, 경북 부석사) freeism 3006   2011-05-16 2011-05-16 22:56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 1/2, 경북 부석사) 여행지 : 소수서원, 소수박물관, 부석사 여행일 : 2006/02/04 사진첩 : 소수서원, 부석사 “무량수전, 안양문, 조사당, 응향각들이 마치 그리움에 지친 듯...  
21 자연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2/2, 경북 소백산) freeism 2961   2011-05-16 2011-05-16 22:57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2/2, 경북 소백산) 여행지 : 비로봉, 연화봉, 희방사 여행일 : 2006/02/05 사진첩 : 소백산 “희방사 코스라고? 시간도 많이 걸리고 꽤 힘들텐데... 그러지들 말고 삼가리 쪽...  
20 자연 승학산 억새산행 (부산) freeism 3352   2011-05-19 2011-05-19 21:42
승학산 억새산행 (부산) 여행지 : 승학산, 구덕산 여행일 : 2007/10/21 사진첩 : 승학산 억새산행 가을은 내 몸에서 시작된다! 온 몸이 근질거리는 것 같더니 어느새 청명한 가을하늘이 계속되었다. 주말이면 도시는 교외로 떠...  
19 자연 다시 찾은, 지리산 (경남) freeism 3619   2011-05-19 2011-05-19 22:21
다시 찾은, 지리산 (경남) 여행지 : 중산리, 지리산, 백무동 여행일 : 2009/02/26 사진첩 : 다시 찾은, 지리산 정말 오랜만이다. 지리산에 마지막으로 찾은 지가 벌써 3년 전이던가? 20대 시절엔 일 년에 한두 번 이상은 꼭...  
18 자연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전남) freeism 3756   2011-05-19 2011-05-19 21:46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전남) 여행지 : 백운산 여행일 : 2009/03/14 사진첩 :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버스에서 내리자 계절을 착각한 커다란 눈송이가 사선으로 달려든다. 여기는 백운산 초입의 답곡, 장비와 옷을 챙기고...  
17 자연 마등령 (강원 설악산) freeism 3817   2011-05-19 2011-05-19 22:25
마등령 (강원 설악산) 여행지 : 비선대, 마등령, 공룡능선 여행일 : 2009/07/15 ~ 17 사진첩 : 공룡능선을 넘어서 1 지루하게 펼쳐진 돌길을 하염없이 오른다. 다양한 형태의 크고 작은 돌들이 흙길에 뿌리를 내리고 흩어져있...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