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철쭉 산행기 (3/4)


여행지 : 두위봉
여행일 : 1999/05/30


두번째로 찾은 곳은 두위봉. 오늘 30일날 철쭉제를 한다는 책 속의 글에 맞춰 이곳 함백을 찾았죠.
철쭉제라고는 하지만 이곳의 청년단체(함백 청년회의소)에서 주최하는 것이라 첨엔 조그만 마을의 동네잔치 같은 기분이 들더군요. 이곳 함백의 주민들이 모두 철쭉제 준비로 바쁜데 민박집(실은 방이 몇 있는 가정집) 이라고 별수 있겠습니까? 밥은커녕 세수도 못하고 그냥 나왔죠.


8시쯤 출발해서 비포장 도로를 따라 굴다리를 지나 옛 탄광촌의 헐어버린 집들을 몇 채 지나치면 곧 두위봉 등산로 안내판과 함께 주차장과 공터가 나옵니다. 그때는 철쭉제 행사 준비로 가설무대랑 음식점들의 일손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더군요.


여기에서 산 중턱까지는 옛 광산길을 이용해 차가 다닐 수 있을 만큼 잘 정비되어 있죠. 너무 잘 정비되어 있어 산길이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로... 그래서인지 함백 청년회의소에서 새로 만들었다는 산길을 소개해 주더군요.
행사장(주차장)에서 길을 따라 조금 올라가면 약간의 공터와 그 오른쪽으로 난 사잇길이 새 산길 입죠. 철쭉제의 등반대회를 알리는 번호판을 친구와 함께 받고 평평한 길이 아닌 새 산길로 올라갔었죠. 단곡계곡을 사이에 끼고 옛 광산길과 새 등산로가 겨루듯 이어집니다. 산길이라 그런지 좀 가파르더군요. 그런데... 이런~
땀 흘리며 올라온 새 등산로라는 길은 중간에 끊기고 옆길로 빠지더니 다시 옛 광산길로 합류하는 것이 아닙니까! 이런 황당한 경우가...


감로수 샘터철쭉제인데다 일요일이라 사람들이 계속 늘어나더군요. 가족들이랑 나들이 휴가를 나온 모습도 보이고 직장에서 온 듯해 보이는 단체도 몇 팀 보이데요. 산도 구경하고 사람(아가씨?)도 구경하고 암튼 좋더군요.
아래 행사장부터 1시간 반정도 광산길, 산길, 광산길 이렇게 번갈아 가며 오르면 곧 광산길이 두위봉 중턱쯤에서 끝나고 서서히 길이 좁아집니다. 비탈진 등산로를 조금 타면 감로수 샘터라는 약수물이 나오죠. 아침도 굶고 올라온 산길이라 물이 정말 꿀맛이더군요. 물 반 담배 반으로 배를 약간 축이고 계속 올랐죠.


근데 감로샘까지는 비교적 순탄한 길이었는데 여기서부턴 장난이 아니데요. 평탄한 길이 계속되는가 싶더니만 '아라리 고개'라는 팻말과 함께 돌계단으로 이어진 오르막 길이 계속 이어지더군요. 두걸음 가고 한걸음 쉬고... 걷고 쉬고, 땀이 뚝뚝... 하산길에 있는 사람들의 의미심장하면서 여유섞인 눈길을 받으며 40분 정도를 끝없이 오르고 올랐죠.
그러다 자미원쪽 등산로와 만나는 두위봉 능선에서 쉬고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이기 시작하더군요. 휴~


능선길여기서부터는 약간의 오름길로 이어진 능선으로 시원한 바람과 멀리 태백산백의 줄기를 보면서 기분좋게 오를 수 있었죠. 간간이 철쭉이 피어있는 모습도 보이고...
태백산에 비해서는 철쭉이 많이 피었는데 그래도 아직은 제 철이 아닌 듯 꽃봉오리만 내밀고 있는 녀석들이 더 눈에 뛰더군요. 오르는 사람과 내려오는 사람들 사이에 피어난 철쭉으로 여기저기서 사진 찍는 소리가 요란히 들려옵디다. 왼쪽, 오른쪽... 앞으로, 뒤로... 김 치~
화사한 철쭉처럼 사람들의 기분도 분홍빛으로 물들어가고 있었죠. 이런 맘으로 세상을 살면 스트레스나 도둑, 병원은 없어질 수 있을 텐데...


그렇게 10분쯤 더 오르다보면 곧 두위봉(1466m) 정상에 오를 수 있죠. 오르기 전에 본 책에서는 장군바위와 기암과 희귀목들에 어우러진 철쭉이 끝내준다고 적혀있었는데, 사실 첫눈에 들어온 모습은 기암도, 희기목도, 철쭉도 아닌 사람들의 밥 먹는 모습! 아침도 굶고 오른지 3시간30분. 배는 고픈데 먹을 건 아무것도 없고, 남은 물도 이제 다 먹어버리고... 금강산도 식후경이란 말이 참말이더군요. 저랑 친구는 여기저기 밥 먹는 모습만 기웃거리다 말았죠.
배가 고파 미쳐 못 봤지만 그래도 산은 산이더군요. 우리의 배고픔과의 사투에는 아랑곳없이 서 있는 태백산과 멀리 해그늘에 가려 어렴풋하게 윤곽만 드러낸 소백산... 뜨거운 태양과 산, 그리고 그 속에 서 있는 사람들...


제막식마침 이번 철쭉제를 맞아 두위봉 정상에서 철쭉 기념비 제막식을 하더군요. 1시에 했는데 사람들이 무지 많더군요. 무슨 기관장들 비슷하게 생긴 사람들이 허연 천을 잡아내리니 조그만 대리석 하나가 모습을 드러내더군요. 조금은 형식적인 모습이 눈에 거슬렸지만 암튼 잘 됐으면 좋겠네요. 철쭉도 많이 펴 이곳 사람들의 수입에도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기를... 그리고 이 곳을 찾는 사람들로의 쓰레기로부터 두위봉을 보호해 주기를 기원하면서 제막식을 지켜봤어요.


3시가 좀 지나서야 함백 시내까지 내려올 수 있었죠.
아침과는 비교도 안될 정도로 사람들과 차들이 많더군요. 상점은 벌써 철거준비를 하는 곳도 있었고, 가설무대에서 이제 막바지 시상식(사생대회)으로 분주한 모습이었죠. 어제부터의 산행이라 다리가 좀 뻑적지근 하더군요.
함백에서 영월까진 1시간 간격으로 버스가 다닌다니 그렇게 오지는 아닌데도 불구하고 빈집들이 많이 보이는 탓에 한 낮인데도 시내 전체가 삭막하고 을씨년스럽게 보이더군요. 빠른 시간에 정비되어 두위봉을 찾는 관광객들의 좋은 기억을 심어줄 수있는 장소가 되야 할텐데...


버스를 타고 5시 30분쯤 영월에 도착했읍죠.
근데 하루종일 아무것도 먹지 않았는데 밥 때를 놓치니까 그리 배고픈 건 잘 모르겠데요. 그래서 내일의 동강 잣봉 등산의 계획을 정리한 뒤 밥을 먹었었죠. 터미널앞의 대흥식당(17년 동안 해장국을 끓였다는군요)에서 해장국을 먹었는데...
크아~ 죽이데요. 3000원이라는 싼 가격에 계란을 하나 풀어 후루룩~ 진짜 맛있었죠. 거기다 디져트로 야쿠르트까지...
배도 부르고 그냥 자기가 뭐해서 친구랑 한잔했죠. 꼬지 하나에 쇠주 두병~ 그날의 피로는 그날에 풀어얍죠...

분류 :
자연
조회 수 :
1568
등록일 :
2011.05.10
00:14:57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907&act=trackback&key=714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90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0 자연 소요 페스티발 (경기 소요산) 2011-05-12 1335
29 자연 혈구산 트레킹 (인천) 2011-05-12 1485
28 자연 변산기 (5/5) 2011-05-12 1566
27 자연 변산기 (4/5) 2011-05-12 1490
26 자연 변산기 (3/5) 2011-05-12 1469
25 자연 변산기 (2/5) 2011-05-12 1514
24 자연 변산기 (1/5) 2011-05-12 1668
23 자연 경주기 (2/2) 2011-05-10 1702
22 자연 경주기 (1/2) 2011-05-10 1560
21 자연 수락산 2011-05-10 1479
20 자연 철쭉 산행기 (4/4) 2011-05-10 1419
» 자연 철쭉 산행기 (3/4) 2011-05-10 1568
18 자연 철쭉 산행기 (2/4) 2011-05-10 1442
17 자연 철쭉 산행기 (1/4) 2011-05-10 1514
16 자연 강화기 (2/2) 2011-05-04 1551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