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 1/2, 경북 부석사)


여행지 : 소수서원, 소수박물관, 부석사
여행일 : 2006/02/04
사진첩 : 소수서원, 부석사 icon_slr1.gif


“무량수전, 안양문, 조사당, 응향각들이 마치 그리움에 지친 듯 해쓱한 얼굴로 나를 반기고, 호젓하고도 스산스러운 희한한 아름다움은 말로 표현하기가 어렵다. 나는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사무치는 고마움으로 이 아름다움의 뜻을 몇 번이고 자문자답했다.”
(최순우님의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중에서)


나의 머릿속은 ‘무량수전’이라는 단어로 가득했다.
물론 학문적인 목적이나 종교적인 신심에서도 아니다. 뭐라 말로는 설명할 수 없는 그리움이,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꼭 들러야 할 무슨 성지처럼 다가왔기 때문이다.
결국, 최순우님의 미려한 글로부터 시작된 오랜 기다림을 이번 겨울에야 실행에 옮겼다.


소수서원 가는 길에쌀쌀한 날씨 속에 도착한 영주는 생각 외로 아담하다. 소백산이나 부석사에 대한 막연한 생각으로 영주를 더 과장되게 생각한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영주역사에 준비된 관광안내서를 챙겨들고 소수서원으로 가는 버스에 오른다. 소수서원은 영주에서 부석사로 이어진 동선 중앙에 위치한 까닭도 있었지만 일단은 ‘최초’라는 말을 달고 역사책에 자주 등장하는 까닭(최초의 사액서원)에 그 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싶었다. 아마도 도산서원(천 원짜리 지폐에 그려진)과 함께 우리나라에서 제일 많이 알려진 서원이 아닐까 싶다. 또한 ‘학교’라는 단어에 비해 상대적으로 구수하게 들리는 어감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가는 날이 장날이던가? 서원으로 들어서자 ‘공사중’이란 표지판이 눈에 띈다. 아쉬운 마음에 공사천막 뒤에 가려진 강학당을 훔쳐본다. 기와가 있던 자리의 낡고 빛바랜 받침목들이 세월의 폐기물처럼 안쓰러워 보였다.
하지만 선비들의 기거공간이었다는 직방재, 일신재는 직접 볼 수 있었다. 조금 색다른 형식의 구조물로 십자형태의 방과 그 옆면에 수줍게 자리 잡은 툇마루가 인상적이다. 왠지 방구들에는 아직 따뜻한 온기가 남아있을 것 같은 친근한 느낌이다.


경렴청      직방재와 일신재      반가사유상, 누가 부처인가?


소수서원을 돌아나가면 소수박물관이 보인다. 소수서원의 역사와 관련해 여러 자료가 보존되어 있는 곳으로 특히 반가사유상이 기억에 남는다. 은은한 미소와 사색하는 자세가 좋아 나중에라도 꼭 장만하고 싶은 불상인데 반가상 뒤쪽으로 동행한 친구의 미소 띤 모습이 오버랩 되자 그 신비감이 한층 더해진다. 촬영금지라는 문구를 한 귀로 흘리며 그 모습을 담았다... 과연 누가 부처인가? ^^
하지만 몇몇 전시품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건성으로 둘러본다. 역사에 대한 관심과 지식이 부족하니 당연할 수밖에. “사랑하면 알게 되고 알면 보이나니 그때에는 전과 같지 않으리라.”는 말이 기억난다. 부족한 사랑을 자책하며 부석사행 버스로 발걸음을 옮겼다.



범종루 아래에서 본 안양루은행나무로 둘러싸인 잔잔한 외길을 올라가 부석사 천왕문을 지나면 저 멀리로 범종루, 안양루가 날씬하고 시원하게 펼쳐진다. 늘-씬한 아가씨의 소탈하면서 당당한 걸음걸이를 보는 듯 절로 흥겨워진다.
특히 범종루 아래로 들어서면 까만 액자속의 노란 그림 같은 안양루가 찬찬히 다가온다. 박물관의 전시물을 둘러보듯 좌우로 발걸음을 아끼며 걸어간다. 그렇게 한발 한발 계단을 올라서자 그림 속에서만 존재할 것 같은 안양루가 순식간에 현실로 다가온다. 위풍당당하게 선 커다란 돛을 단 범선처럼...
책에서 읽은 것처럼 무량수전까지 오르는 ‘눈 맛’이 재밌다. 다음은 어떤 장면이 나올까 생각하면서 발걸음을 옮긴다. 그렇다고 한달음에 달려가서 본다면 ‘명작’을 대하는 예의가 아니다. 천천히, 주변의 산과 바람을 느끼면서, 처마 끝에 풍경소리를 들으면서 발걸음을 옮겼다.


안양루를 지나자 석등이 살포시 보이는가 싶더니 무량수전이라는 현판이 보인다. 무대가 열리듯 무량수전의 단아한 모습이 서서히 펼쳐지자 수줍게 내려감은 눈꼬리처럼 무량수전의 처마도 살포시 올라간다.
아~ 무량수전, ‘호젓하고도 스산스러운 희한한 아름다움’은 두 날개를 활짝 열어 나를 반긴다. 더할 것도, 덜할 것도 없는 날렵한 몸매에 왼쪽으로 살짝 비껴 앉은 모습이 예사롭지 않다. 나는 잃어버린 옛사랑을 만난 선머슴처럼 이리저리 둘러보고 재어본다.
역사책의 근사한 설명 없이도 누구나 느낄 수 있는 ‘한국의 미’가 이런 게 아닐까...


석등과 무량수전      무량수전의 처마      부석사의 석양


해가 점점 기울어 소백산에 걸리자 한 스님이 석등에 부조된 보살상을 카메라에 담는다. 벌겋게 달아오른 석양이 보살상의 왼쪽을 붉게 물들이자 이에 화답하듯 오른편으로 어스름한 그림자가 길게 드리운다. 석양의 보드라운 이불을 덮어서일까. 보살상의 눈이 스르르 감기며 깊은 명상에 빠져든다...
우리는 배흘림기둥으로 떨어지는 해를 쓸어안으며 겹겹이 옅어지는 둥근 소백산을 바라본다.

분류 :
문화
조회 수 :
2946
등록일 :
2011.05.16
22:32:4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307&act=trackback&key=5b2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30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16 자연 강화기 (2/2) freeism 1795   2011-05-04 2011-05-04 01:14
강화기 (2/2) 여행지 : 전등사, 초지진, 덕진진, 고려궁지 여행일 : 1999/04/17 일어나자마자 밥 먹고, 세수하고 바로 전등사(성인 800원)로 향했죠. 10시 반쯤인 이른 시각이라 아직은 사람이 별로 없이 한산한 분위기더군요. '...  
15 자연 강화기 (1/2) freeism 1789   2011-05-04 2011-05-04 01:09
강화기 (1/2) 여행지 : 강화도, 참성단, 마니산, 정수사 여행일 : 1999/04/16 1박 2일(4월 16-17일)의 일정으로 금요일날 희뿌연 흐린 날씨 속에 신촌(서울)으로 향했었죠. 9시 30분쯤 신촌에 있는 시외버스 터미널에 도착했지만 원...  
14 자연 금정산행기 freeism 1879   2011-04-30 2011-04-30 02:04
금정산행기 여행지 : 범어사, 금정산성, 금정산, 산성마을 여행일 : 1999/01/18 아~ 금정산... 아침 9시 10분 경 범어사역(부산 지하철)에 도착했어요. 지하철의 안내판을 따라가면 범어사까지는 쉽게 찾을 수 있읍죠. 한 1시간 ...  
13 자연 무학산 freeism 1883   2011-04-30 2011-04-30 02:00
무학산 여행지 : 관해정, 무학산 여행일 : 1998/12/26 8시쯤 친구랑 만나서 부산에서 1시간 정도 시외버스를 타고 달려 마산에 도착하죠. 터미널 길 건너편에서 차로 10분 정도 달려 합포구에 내렸어요. 우리는 서원곡 입구에서...  
12 자연 지리산 (2/2) freeism 2029   2011-04-30 2011-04-30 01:58
지리산 (2/2) 여행지 : 천왕봉, 장터목 산장, 백무동 코스 여행일 : 1998/09/24 자다 깨다... 한 네 다섯 번은 깬 것 같은데... 암튼 아침을 해먹고, 나머진 점심용으로 도시락을 싸고 출발. 아담한 절인 법계사 아래 로타리 ...  
11 자연 지리산 (1/2) freeism 1974   2011-04-30 2011-04-30 01:55
지리산 (1/2) 여행지 : 중산리코스, 로타리산장 여행일 : 1998/09/23 부산 사상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중산리 행 버스를 탔죠. 진주를 경유해서 중산리에 도착했을 때가 거의 2시 반 정도 됐을 거에요(부산에서 2시간 30분 정도...  
10 자연 취서산 (영축산) freeism 2147   2011-04-30 2011-04-30 01:51
취서산 (영축산) 여행지 : 통도사, 취서산 여행일 : 1998/09/06 부산에서 양산의 신평으로 향했죠. 양산 통도사가 있는 취서산(영축산)으로... 양산 통도사가 있는 곳은 양산이지만 실제 가실려면 신평에서 내리는 게 더 가깝죠. ...  
9 자연 미륵산 freeism 1936   2011-04-27 2011-04-27 00:55
미륵산 여행지 : 미륵산 여행일 : 1998/07/17 마산에서는 1시간, 진주에서는 1시간, 부산에서는 2-3시간 정도 시외버스로 달리면 통영시에 도착하죠. 통영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용화사행(210번 등...) 시내버스로 20분 정도 가서 종...  
8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8/8) freeism 2108   2011-04-27 2011-04-27 00:52
땅끝에서 땅끝까지 (8/8) 여행지 : 동호해수욕장, 선운사 여행일 : 1998/08/10 텐트를 정리하고 차시간이 남아 동호 해수욕장을 한바퀴 둘러봤죠. 아침, 저녁의 두 번의 간조에 따라 바닷물이 확연히 줄어 있었죠. 그런데 우-아~....  
7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7/8) freeism 1966   2011-04-27 2011-04-27 00:49
땅끝에서 땅끝까지 (7/8) 여행지 : 내장사, 내장산 여행일 : 1998/08/09 하늘이 우중충~ 비가 올 것도 같고... 암튼 배낭은 민박집에 맡겨두고 비옷, 물통, 지도, 나침반이랑 준비해서 내장산으로 향했죠. 먼저 단풍나무로 둘...  
6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6/8) freeism 2029   2011-04-27 2011-04-27 00:46
땅끝에서 땅끝까지 (6/8) 여행일 : 1998/08/08 9시쯤 텐트를 정리하고 월출산을 등지고 금릉경포대를 떠났습니다. 30분 정도 걸어 나와서야 겨우 차 타는 곳에 이를 수 있었죠. 근데 이거 원~... 버스가 다니긴 다니는데 정식 정...  
5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5/8) freeism 2128   2011-04-26 2011-04-26 00:45
땅끝에서 땅끝까지 (5/8) 여행지 : 월출산 여행일 : 1998/08/07 집에선 일찍 일어나야 10시나 되야 일어났었는데 며칠 텐트에서 생활하다 보니까 이상하게 일찍 일어나게 되데요. 이날도 새벽 6시쯤 눈을 떠 대충 씻고 밥해먹고...  
4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4/8) freeism 2066   2011-04-19 2011-04-19 00:19
땅끝에서 땅끝까지 (4/8) 여행지 : 무위사, 월출산, 금릉경포대 여행일 : 1998/08/06 두륜산 야영장에서의 이틀을 보내고 오늘은 해남, 영암을 거쳐 월출산 남쪽에 위치한 무위사로 향했죠. 해남에서 영암 가는 차는 많이 있었는...  
3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3/8) freeism 1977   2011-04-19 2011-04-19 00:14
땅끝에서 땅끝까지 (3/8) 여행지 : 대둔사, 두륜산 여행일 : 1998/08/05 야영장 위의 유스호스텔에 배낭을 맡기고 산을 올랐죠. 야영장 쪽으로 올라가는 등산로는 없고 대둔사를 통해서만 길이 있죠. 대둔사(대흥사) 입구의 표(어...  
2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2/8) freeism 2053   2011-04-12 2011-04-12 16:46
땅끝에서 땅끝까지 (2/8) 여행일 : 1998/08/04 한 밤의 비 소식, 지리산의 비가 서울, 강원 지역으로 옮겨 간 듯한 느낌. 10시쯤 송호리 해수욕장을 떠나 성만이의 "트레킹"이 본격 시작 됐죠. 처음 계획엔(5Km/h X 6시간 =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