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땅끝에서 땅끝까지 (2/8)


여행일 : 1998/08/04


길 위에서한 밤의 비 소식, 지리산의 비가 서울, 강원 지역으로 옮겨 간 듯한 느낌.
10시쯤 송호리 해수욕장을 떠나 성만이의 "트레킹"이 본격 시작 됐죠. 처음 계획엔(5Km/h X 6시간 = 30Km) 정도로 예상하고 있었거든요. 근데 서울 쪽의 비 소식과 상관없이 내리쬐는 햇빛, 거기다 길은 끝도 없이 보이고... 이런 여행은 첨이라 이것저것 필요할 것 같은 물건을 많이 챙겨와서 그런지 배낭 무게도 장난이 아닌 것 같고... 한 20Kg은 되었던 거 같네요. 의자나 난간에 의지하지 않고는 일어나기도 벅찰 정도였으니깐요. 어깨도 아프고 목도 마르고- 물론 준비한 물은 벌써 데워져서~ 밍밍- 거기다 가는 곳마다 정전이라서 지하수도 나오질 않고...
하지만 피곤 속에서 혼자서 있다는, 산과 바다를 옆에 끼고 걷는다는 것에 대한 기쁨도 말로 표현 못할 만큼 좋았죠. 그러니까 송호-송종-중리-송지-미아-군곡 까지 한 15Km(4~5시간) 걸으니까 완전 Down !
하여튼 거기부터는 버스를 타고 해남을 거쳐 두륜산으로 갔었죠. 근데 차타면서 보니까 성만이가 반나절이나 걸어온 길은 차로는 10분! 허망하면서도 "문명"의 황당함도 느꼈죠.


지친 성만이~해남에서 버스를 타면 대둔사(두륜산) 입구 주차장까지 들어오죠. 대둔사로 가는 길이 보이고, 산 쪽으로는 민박, 여관, 나이트등이 있구요, 제가 텐트 친 곳은 유스호스텔 아래 야영장이었읍죠. 그러니까 입구에서 800m 정도 유스호스텔 쪽으로 걸으면 나옵니다. 몸이 피곤하니까 이 거리도 장난이 아니데요.
야영장은 꽤 넓고 풍광도 좋고, 화장실이나 세면시설도 잘 되어있었죠. 날이 좋아서 그런지 가족 단위 식구들이 많았었는데...
고기도 굽고, 수박도 자르고....
성만인 침만 삼키고...

분류 :
자연
조회 수 :
1814
등록일 :
2011.04.12
16:45:14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418&act=trackback&key=f1c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41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5 자연 강화기 (1/2) 2011-05-04 1519
14 자연 금정산행기 2011-04-30 1612
13 자연 무학산 2011-04-30 1601
12 자연 지리산 (2/2) 2011-04-30 1801
11 자연 지리산 (1/2) 2011-04-30 1747
10 자연 취서산 (영축산) 2011-04-30 1864
9 자연 미륵산 2011-04-27 1676
8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8/8) 2011-04-27 1854
7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7/8) 2011-04-27 1707
6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6/8) 2011-04-27 1790
5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5/8) 2011-04-26 1853
4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4/8) 2011-04-19 1815
3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3/8) 2011-04-19 1748
»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2/8) 2011-04-12 1814
1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1/8) 2011-04-12 1783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