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땅끝에서 땅끝까지 (5/8)


여행지 : 월출산
여행일 : 1998/08/07


집에선 일찍 일어나야 10시나 되야 일어났었는데 며칠 텐트에서 생활하다 보니까 이상하게 일찍 일어나게 되데요. 이날도 새벽 6시쯤 눈을 떠 대충 씻고 밥해먹고... 아침 9시쯤에 출발했죠. 짐은 텐트와 함께 야영장에 놔두고요...
금릉 경포대 계곡을 따라 한 1~2시간이면 월출산(808.7m) 정상(천황봉)까지 올라갈 수 있죠. 전 천황봉 아래에서 되내려가 사자봉을 둘러보고 다시 천황봉으로 올라 구정봉까지 갔었죠...


경포대에서 출발해서 정상까지 가는 길은 가파른 길도 있지만 쉬엄쉬엄 올라가며 주위 경치도 보면서 가시면 별 어려움은 없을 것 같네요. 어떤 곳은 숲이 많이 우거져 긴 바지를 입고 올라가는게 편할거에요. 전 반바지라 다리가 풀잎에 좀 베었죠. 근데 좀 고생스러워도, 숲 속의 희미하게 난 길을 찾아가는 재미(밀림의 타잔처럼...)도 있죠. 한참을 올라가면 주능선과 만나게 되는데 왼쪽편으로 가면 천황봉이고, 오른편 길은 사자봉, 구름다리, 천황사쪽으로 가는 길이죠.


사자봉은 여러 바위 봉우리들이 모여있어 사자 모양으로 보이는 거라서 그런 것 같은데 전 잘 모르겠더군요. 바위 봉우리라 사자봉 정상 까진 길이 없고 봉우리 주변을 돌아 등산로가 있죠. 사자봉이랑 월출산이랑 구경하는데 바위 절벽 사이사이에 피어난 원추리가 무지 아름다웠어요.
'전설의 고향'에서 암벽에 피어 있는 산삼을 얻기 위해 목숨을 걸고 절벽을 올라가는 그런 모습이 기억나데요. 사자봉은 월출산 남쪽에 위치한 봉우리로 그 아래로는 구름다리랑 천황사가 있다던데 전 내려갈 길이 엄두가 나지 않아 담으로 미루고 방향을 천황봉쪽으로 바꿨죠.
사자봉에서 20분 정도 서쪽 능선을 따라가면 바위 틈새로 지나가는 통천문(하늘로 통하는 문)이 있고 계속해서 80m정도 올라가면 천황봉(808.7m)에 도착합니다.

월출산두륜산과는 달리 커다란 비석(월출산 천황봉)이 탁 트인 시야와 함께 들어오죠. 정상의 널찍한 바위 위에선 월출산의 전경이 한눈에 들어오죠. 수천 개의 기묘한 바위들이 하늘을 찌르면서 그 사이로는 구정봉, 향로봉, 도갑사로 이어진 주능선이 용의 등줄처럼 구불구불 이어져 있죠. 정말 장관입니다. 일단 올라오니까 내려가기가 싫더라니깐요. 그리고 옛날에 하늘에 제사를 지냈다는 제단도 있죠.
천황봉에서 구정봉 가는 길은 비교적 평탄하고 쉬운 길이죠. 바위들을 보면서 걷는 능선길이라 별 힘 안들이고 걸을 수 있죠. 주능선을 타고 오르락내리락~. 시원한 바람에 근심이 다 사라지는 기분이죠.
구정봉 가는 초입엔 "바람재"라는 곳이 있는데 이름처럼 무지 바람이 쌥니다. 바꿔 말하면 무지 시원하단 얘기죠. 계속해서 마애여래좌상과 배틀굴을 지나 곧장 가면 구정봉이 나옵니다. 바위에 생긴 물구덩이가 아홉이라 구정봉이라 한다던데 비가 온 뒤라 그런지 모두 "꾸중물"이 고여 있어 더 신비(?)했죠.


계속해서 향로봉, 발봉, 도갑사와 무위사로 이어진 길이 있는데 전 피곤하고 시간이 모자랄 것 같아 그만 내려왔죠.
역시 텐트지만 그래도 집이 좋다는 말이 실감나더군요. 근데 이런~ 그날도 역시 많은 사람들이 갈비를 구워먹고 있더군요......
꿀~떡~

분류 :
자연
조회 수 :
2058
등록일 :
2011.04.26
00:44:15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643&act=trackback&key=69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64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31 자연 부산 장산 freeism 1915   2011-05-12 2011-05-12 22:40
부산 장산 여행지 : 부산, 장산 여행일 : 2002/04/28 금정산이 부산의 안쪽을 받쳐주는 기둥이라면 장산은 부산의 외곽, 바다를 지켜주는 파수꾼과 같은 존재리라. 하늘을 찌를 듯 버티고 선 장산의 모습이야 늘 봐 왔다지만 ...  
30 자연 소요 페스티발 (경기 소요산) freeism 1559   2011-05-12 2011-05-16 23:02
소요 페스티발 (경기 소요산) 여행지 : 자재암, 소요산 여행일 : 2001/08/26 이번에 찾은 곳은 서울의 북쪽, 동두천이라는 군사요충지(?)에 자리잡은 크기야 작지만 그 위용만큼은 당당한 산, 소요산입죠. "예로부터 경기의 소금...  
29 자연 혈구산 트레킹 (인천) freeism 1698   2011-05-12 2011-05-16 23:03
혈구산 트레킹 (인천) 여행지 : 강화도, 강화산성, 고려궁지, 혈구산 여행일 : 2001/05/19 얼마간의 설레임. 그리고 약간은 찌푸린 듯 보이지만 내 바람끼를 막기엔 역부족인 날씨... 어제의 일기예보에서와는 달리 날씨가 그리 ...  
28 자연 변산기 (5/5) freeism 1816   2011-05-12 2011-05-12 00:34
변산기 (5/5) 여행지 : 새만금 방조제 여행일 : 2000/09/08 비가 후줄근하게 오는 금요일 아침. 친구는 머리 싸매고 텐트 바닥을 뒹굴고... ^^; 격포항에서 아침을 대충 사묵꼬 부안으로 가는 버스를 탔읍죠. 버스는 우리가 어제...  
27 자연 변산기 (4/5) freeism 1701   2011-05-12 2011-05-12 00:33
변산기 (4/5) 여행지 : 고사포해수욕장, 적벽강, 격포해수욕장, 채석강, 격포항 여행일 : 2000/09/07 아침을 해결하고, 고사포 해수욕장까지는 버스로 이동했읍죠. 4km정도의 거리였지만 차를 타니 2~3분밖에 안 걸리더군요. 고사포해수...  
26 자연 변산기 (3/5) freeism 1700   2011-05-12 2011-05-12 00:31
변산기 (3/5) 여행지 : 봉래구곡, 선녀탕, 직소폭포, 낙조대, 변산해수욕장 여행일 : 2000/09/06 어제와는 다른 꾸부정한 날씨... 7시 30분쯤 일어나서 간단히 요기를 마치고 10시쯤 부안호의 지천인 백천내를 따라 봉래구곡 방향으...  
25 자연 변산기 (2/5) freeism 1719   2011-05-12 2011-05-12 00:29
변산기 (2/5) 여행지 : 내소사, 내변산, 와룡소, 가마소 여행일 : 2000/09/05 매스꺼운 속으로 맞이한 내변산에서의 아침. 간단히 아침을 해결하고 여분의 밥으로 도시락(국립공원 내 취사금지!)도 싸고... 어젯밤 우릴 환장하게 만...  
24 자연 변산기 (1/5) freeism 1857   2011-05-12 2011-05-12 00:26
변산기 (1/5) 여행지 : 부안, 곰소염전 여행일 : 2000/09/04 17:00 Pm. 서울로부터 약 세시간 반을 달려 도착한 부안. 2000년 들어 떠난 첫 여행길이라 설렘도 크고 기대도 그만큼 큰 여행(산행)길. 그런지라 첫 날을 그냥 보내...  
23 자연 경주기 (2/2) freeism 1940   2011-05-10 2011-05-10 00:31
경주기 (2/2) 여행지 : 불국사, 석굴암, 토함산 여행일 : 1999/12/24 아- 토함산... 드디어 토함산에 들어가는구나. 설레는 마음으로 간단히 아침을 때우고 불국사로 출발했읍죠. 10시쯤 되는 이른 시각이라 첨에는 몇 사람들 외...  
22 자연 경주기 (1/2) freeism 1766   2011-05-10 2011-05-10 00:34
경주기 (1/2) 여행지 : 경주, 대릉원, 첨성대, 반월성, 석빙고, 안압지, 경주박물관, 황룡사, 분황사 여행일 : 1999/12/23 신라의 중심으로 파란만장한 역사를 누리고 살아온 땅. 나는 그 곳엘 갔었다. 22일 오후에 서울발 대...  
21 자연 수락산 freeism 1672   2011-05-10 2011-05-10 00:26
수락산 여행지 : 당고개, 학림사, 용굴암, 수락산 여행일 : 1999/11/13 토요일 아침, 알람을 7시에 맞춰 놨지만 잠결에 꺼버리는 바람에 9시가 다 되서야 일어났죠. 서울의 산인데다 주말이라 사람들이 많이 몰릴 걸 예상해 ...  
20 자연 철쭉 산행기 (4/4) freeism 1630   2011-05-10 2011-05-10 00:17
철쭉 산행기 (4/4) 여행지 : 백둔봉, 동강 여행일 : 1999/05/31 우리가 마지막으로 잡은 여행지는 요즘 한창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동강댐이 들어선다는 동강의 어라연을 끼고 있는 잣봉이라는 산입지요. 1시에 영월터미널에서 거...  
19 자연 철쭉 산행기 (3/4) freeism 1765   2011-05-10 2011-05-10 00:14
철쭉 산행기 (3/4) 여행지 : 두위봉 여행일 : 1999/05/30 두번째로 찾은 곳은 두위봉. 오늘 30일날 철쭉제를 한다는 책 속의 글에 맞춰 이곳 함백을 찾았죠. 철쭉제라고는 하지만 이곳의 청년단체(함백 청년회의소)에서 주최하는 ...  
18 자연 철쭉 산행기 (2/4) freeism 1656   2011-05-10 2011-05-10 00:12
철쭉 산행기 (2/4) 여행지 : 단종비각, 천제단, 태백산, 석탄박물관 여행일 : 1999/05/29 어제의 과음 탓인지 뒤틀린 속 때문에 5시부터 눈이 떠지더군요. 북어국에 김치로 대충 아침을 때우고 8시 30분쯤 산으로 향했죠. 당...  
17 자연 철쭉 산행기 (1/4) freeism 1715   2011-05-10 2011-08-23 10:58
철쭉 산행기 (1/4) 여행지 : 태백시 여행일 : 1999/05/28 친구랑 동서울 터미널에서 만나 기나긴 여정의 첫 테이프를 12시 10분발 태백행 시외버스(14100원)로 장식했죠. 거의 4시간 동안의 길고 긴 도로를 달리는 여행이죠. 다...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