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울릉도 트위스트 (3/4)


여행지 : 송곳봉, 천부, 나리분지, 성인봉, 도동
여행일 : 2004/07/22


일정(3/4)


아침은 간단히 우유로 때운다. 도심에서 먹을 때완 달리 싱싱하고 부드러운 향이 그대로 전이되는 느낌이다. 자연과 가까이 있어 그런가?
먼저 현포항 방파제로 가서 공암(코끼리 바위)를 본다. 어느 바위가 이보다 절묘할 수 있을까! 동해바다에 코를 박고 물을 들이키는 코끼리의 형상은 귀부분의 하얀 암석과 어울려 그 사실감을 더한다. 지난 이틀간의 여독이 채 가시질 않아서인지 그 모습이 더욱 시원해 보인다.
“코끼리 아저씨! 힘껏 들이켰다가 여기도 한번 쏴-아 하고 뿌려주세요~”


공암(코끼리 바위)

송곳바위와 추산일가공암을 감상하며 현포항의 노인봉을 돌아서자 이네 송곳바위가 눈앞을 ‘찌르며’ 가로막는다. 울릉도 관련 사진에서 빼놓지 않고 등장하는 톱 모델(?)로 지층을 뚫고 울릉도를 고정시키려는 압핀의 끄트머리처럼 빛나 보인다.
그리고 그 예각의 동쪽절벽 중턱에는 추산일가라는 숙박업소가 아슬아슬하게 자리 잡고 있다. 잔잔한 바다와 묘하게 어우러지는 송곳바위의 경관을 독점하려는 듯 위세 좋게 선 모습이 조금은 부담스럽다. 하지만 저곳에서 한번 자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 ^^


이렇게 울릉도를 느끼며 해안도로를 걷다보면 해군초소와 경계병들이 가끔 보인다. 어쩌면 모두 도인이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든다. 경계업무긴 하지만 하루 종~일 바다만 보고 있으니 말이다. 일종의 면해수도(面海修道)랄까... 나는 수많은 도인들을 무심한 척 지나친다.


천부에 다 왔을 즈음 도로변에 웬 사우나 같은 곳이 보였다. 그때 한 아주머니가 “저 짐바라... 여와서 쉬다가 가요, 숸~하니까...”하고 날 부른다. 뭔가 하고 가보니 더위에 찌든 눅눅한 옷을 시리게 할 정도의 차가운 바람이 거짓말처럼 나오고 있질 않던가!
바위틈으로 지하의 찬 공기가 새어나오는 풍혈이라는 곳인데 바깥의 폭염을 피한 잠깐의 시간이지만 여기가 바로 극락이요, 천국이라는 생각이 머리를 떠나질 않았다.


울릉도의 투막집천부의 천국을 뒤로하고, 울릉도의 기원이 되는 옛 분화구, 나래분지로 향한다. 지그재그로 포장된 길에선 하늘 가득한 더위와 이제껏 쌓인 피로가 한꺼번에 몰려드는 느낌이지만 한발 한발 땅바닥에 찍히는 내 땀방울을 보면서 걷는다. 그렇게 제법 올라왔는가 싶었을 때 펼쳐지는 분지는 사방이 산봉우리로 둘러싸인 요새처럼 아늑하고 평화스러워 보였다. 단 한쪽 구석을 차치하고 있는 공군기지를 제외한다면...


울릉도 전통 주택이던 너와집과 투막집을 잠시 둘러보고 인근 수돗가에서 물을 보충한다. 크아... 대기의 온도에 비해 너무나도 시원한 물, 머리를 몇 번이고 감아본다. 그 차가움에 다리마저 얼어버린 듯 꿈쩍하질 못한다. 아니 꿈쩍하기도 싫다. ^^
성인봉을 오르기엔 약간 부족한 듯한 시간이었지만 그렇다고 나리분지에서 일박을 하기엔 너무 이른 시간이다. but... Go! 하산하는 길이 야간산행이 되더라도 일단은 Go다! 우리들의 잠언(?) 중에 ‘못 먹어도 고’라 말하지 않던가!


성인봉에서평탄한 길을 따라 산보하듯 성인봉을 향했다. 성인봉은 거대한 벽처럼 다가오지만 평이한 등산로는 좀처럼 올라갈 기미가 안 보인다. 그렇게 2Km 정도 걸었을까 신령수(약수)를 지나자 갑자기 경사가 심해진다.
60도 이상의 비탈길을 쉼 없이 올랐다. 무거운 배낭에 중심을 잃을까 로프를 잡고 한발 한발... 조금씩 하늘이 보이는가 싶더니 능선길이 보이고 조금 더 걷자 성인봉이 나타났다.
아~ 성인봉(984m), 한반도의 동쪽에 위치한 자그마한 섬, 그 섬에 올랐다... 북쪽으로는 좀 전에 지나왔던 나래분지와 송곳봉이, 남쪽으로는 저동항과 어선들이 바다를 배경으로 그려진다. 태양은 여전히 뜨겁지만 사방이 막힘이 없으니 산행의 땀방울을 다 날려버릴 듯 시원하다.
그리고는 동쪽으로 고개를 돌린다. 거기에는 당연히 우리들의 섬, 독도가 있다. 시야가 흐려 직접 볼 수는 없었지만 눈에 없다고 존재하지 않는 건 아니리라. 내 마음속에서 두개(동도, 서도)의 바위섬이 솟아나는 걸 알 수 있었다.


해가 사그라지고 있었으므로 서둘러 도동 방면으로 내려온다. 무릎에 무리가 안가도록 조심조심하면서 긴- 하산을 했다.
도동에서 민박을 잡고 땀을 대충 씻은 다음 물집과 근육통에 후들거리는 다리를 이끌고 인근 식당으로 간다. 오징어 불고기에 소주 한 병! 그것도 혼자서... 주위의 시선을 즐기는 것도 또 다른 재미가 된다.

분류 :
자연
조회 수 :
1704
등록일 :
2011.05.14
00:25:30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222&act=trackback&key=2c5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22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46 자연 미륵산 freeism 1847   2011-04-27 2011-04-27 00:55
미륵산 여행지 : 미륵산 여행일 : 1998/07/17 마산에서는 1시간, 진주에서는 1시간, 부산에서는 2-3시간 정도 시외버스로 달리면 통영시에 도착하죠. 통영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용화사행(210번 등...) 시내버스로 20분 정도 가서 종...  
45 자연 변산기 (1/5) freeism 1832   2011-05-12 2011-05-12 00:26
변산기 (1/5) 여행지 : 부안, 곰소염전 여행일 : 2000/09/04 17:00 Pm. 서울로부터 약 세시간 반을 달려 도착한 부안. 2000년 들어 떠난 첫 여행길이라 설렘도 크고 기대도 그만큼 큰 여행(산행)길. 그런지라 첫 날을 그냥 보내...  
44 자연 무학산 freeism 1808   2011-04-30 2011-04-30 02:00
무학산 여행지 : 관해정, 무학산 여행일 : 1998/12/26 8시쯤 친구랑 만나서 부산에서 1시간 정도 시외버스를 타고 달려 마산에 도착하죠. 터미널 길 건너편에서 차로 10분 정도 달려 합포구에 내렸어요. 우리는 서원곡 입구에서...  
43 자연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freeism 1807   2011-05-14 2011-05-16 22:51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여행지 : 통도사, 영축산, 신불산 여행일 : 2004/10/17 친구들과의 거나-했던 취기가 채 가시지도 않은 다음날, 미식거리는 속을 진정시키며 길을 떠난다. 양산, 신평에 내려 통도사로 이...  
42 외국 유럽여행기 (7/12, 독일) freeism 1796   2011-05-12 2011-05-12 23:18
유럽여행기 (7/12, 독일) 여행지 : 하이델베르크, 마르크트 광장, 하이델베르크 성 여행일 : 2003/08/06 독일의 대학도시, 하이델베르크 중앙역에 짐을 보관해둔 후 구시가지로 이동한다. 그렇게 크지 않은 도신지라 독일의 아침공기...  
41 외국 유럽여행기 (3/12, 영국) freeism 1796   2011-05-12 2011-05-12 23:12
유럽여행기 (3/12, 영국) 여행지 : 런던아이, 위병 교대식, 윈저 성 여행일 : 2003/08/02 호텔에 마련된 간단한 빵으로 아침을 마치고 런던에서의 둘째날을 시작한다. 먼저 런던을 바라보는 거대한 눈동자, 런던아이를 탄다. 기구...  
40 자연 금정산행기 freeism 1795   2011-04-30 2011-04-30 02:04
금정산행기 여행지 : 범어사, 금정산성, 금정산, 산성마을 여행일 : 1999/01/18 아~ 금정산... 아침 9시 10분 경 범어사역(부산 지하철)에 도착했어요. 지하철의 안내판을 따라가면 범어사까지는 쉽게 찾을 수 있읍죠. 한 1시간 ...  
39 자연 변산기 (5/5) freeism 1789   2011-05-12 2011-05-12 00:34
변산기 (5/5) 여행지 : 새만금 방조제 여행일 : 2000/09/08 비가 후줄근하게 오는 금요일 아침. 친구는 머리 싸매고 텐트 바닥을 뒹굴고... ^^; 격포항에서 아침을 대충 사묵꼬 부안으로 가는 버스를 탔읍죠. 버스는 우리가 어제...  
38 외국 유럽여행기 (2/12, 영국) freeism 1782   2011-05-12 2011-05-12 23:11
유럽여행기 (2/12, 영국) 여행지 : 런던, 내셔널 갤러리, 국회의사당, 오페라의 유령, 타워 브리지 여행일 : 2003/08/01 터키에서 영국으로 ‘날아’가는 길, 조금은 작은 비행기에 오른다. 구름을 뚫고 적정고도에 이르기까지의 흔...  
37 외국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freeism 1760   2011-05-12 2011-05-12 23:21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여행지 : 융프라우요흐, 스핑크스 전망대, 융프라우, 얼음동굴, 아이거 북벽 여행일 : 2003/08/08 스위스 여행의 백미, 알프스 산을 오른다. 인터라켄 동역에서 등산열차를 타고 넓은 초원과 다양한 ‘하...  
36 외국 유럽여행기 (4/12, 프랑스) freeism 1754   2011-05-12 2011-05-12 23:14
유럽여행기 (4/12, 프랑스) 여행지 : 파리, 오르세 미술관, 에펠탑 여행일 : 2003/08/03 광활한 초원지대와 간간이 보이는 마을을 지나 영국을 빠져나온 유로스타는 도버 해협을 지하로 뚫고 프랑스, 파리에 도착했다. 호텔 체크인...  
35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2/4) freeism 1753   2011-05-14 2011-05-14 00:22
울릉도 트위스트 (2/4) 여행지 : 사자암, 곰바위, 태하, 현포 여행일 : 2004/07/21 아침의 산뜻함이 금세 후덥지근해져 버린다. 그래도, 그래도 나는 간다. Go! 남양해수욕장 옆, 어제는 잘 볼 수 없었던 사자암을 지나간다. ...  
34 외국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freeism 1749   2011-05-12 2011-05-12 23:24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여행지 : 로마, 콜로세움, 포로 로마노, 진실의 입, 판테온, 트레비 분수, 스페인 광장 여행일 : 2003/08/10 야간열차로 이른 아침에 도착한 로마의 테르미니 역. 가방은 유인 보관소에 맡기고 콜로...  
33 자연 철쭉 산행기 (3/4) freeism 1748   2011-05-10 2011-05-10 00:14
철쭉 산행기 (3/4) 여행지 : 두위봉 여행일 : 1999/05/30 두번째로 찾은 곳은 두위봉. 오늘 30일날 철쭉제를 한다는 책 속의 글에 맞춰 이곳 함백을 찾았죠. 철쭉제라고는 하지만 이곳의 청년단체(함백 청년회의소)에서 주최하는 ...  
32 자연 경주기 (1/2) freeism 1745   2011-05-10 2011-05-10 00:34
경주기 (1/2) 여행지 : 경주, 대릉원, 첨성대, 반월성, 석빙고, 안압지, 경주박물관, 황룡사, 분황사 여행일 : 1999/12/23 신라의 중심으로 파란만장한 역사를 누리고 살아온 땅. 나는 그 곳엘 갔었다. 22일 오후에 서울발 대...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