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여행지 : 카오산로드, 파타야, 수상시장, 에메랄드 사원
여행일 : 2005/08/10, 12, 13, 14, 15
사진첩 : 태국 방콕 icon_slr1.gif


y에게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이네.
하지만 이런 태국의 찜통더위도 이젠 안녕이다.
글이 늦었제? 조금 게으름을 피우느라 귀국길의 비행기 안에서 글을 남긴다. 물론 소인도 인천이나 부산에서 찍히겠군~


방콕 거리   민주기념탑


우리가 도착한 태국은 왕비의 생일이 얼마 안 남았던지 그 준비로 바쁘데. 거리는 온통 화려한 네온으로 장식되어 있고, 곳곳에 국왕과 왕비의 사진이 걸려있더라. 마치 7,80년대 우리나라 길거리에 심심찮게 볼 수 있었던 '박통', '전통'의 모습같데. 하지만 여기는 경우는 그들에 대한 존경이 대단하다더군.
이렇게 카오산로드를 중심으로 방콕 거리를 돌며 여기저기를 둘러봤다. 참 카오산로드는 가봤다고 했제? 요즘이 성수기인지 방이 많이 없더라. 여기저거 한참을 발품을 팔아 허름한 방을 하나 잡을 수 있었지.


둘째 날부터는 패키지투어를 갔었다. 파타야를 중심으로 둘러보는 코스였는데 한국인 여행사라 그런지 맘은 편하데. 거대한 개인농장 롱룩빌리지와 게이들이 출연하는 알카자쇼, 그리고 모터보트를 타고 간 산호섬에서는 바다 위를 나르는 수상레저도 즐겼다. 이름이 뭐였더라? ^^ 글라이더와 연결된 안전벨트가 약간 당기기는 했지만 색다른 느낌이더라. 흐린 날씨였지만 기분만큼은 상쾌!!!
거기다 우리가 이틀 동안 묵은 숙소가 한국인이 운영하는 곳이라 더 편했었다. 일단 음식이 좋았고 저녁에는 투어 일행들과 간단히 소주도 마실 수 있었으니~


롱룩빌리지의 코끼리 쇼   알카자쇼


앗, 잠시!
스튜어디스가 음료를 가지고 오는 바람에...
(물론, y만큼 상냥하지도, 예쁘지도 않았으니 긴장은 푸시고~ ^^)


이렇게 단체투어를 마친 우리는 하루라는 시간이 더 있어 수상시장도 둘러봤다. 관광객을 위해 약간 급조된 면도 보였지만 이런 모습이라도 보니 색다르데. 책이나 엽서에서만 봤던 수로며 배위에서 파는 음식들하며...
하지만 여기도 난리가 아니더라구. 좁은 수로에 삽시간에 몰려드는 관광객과 음식을 파는 현지인들이 얽혀 오도 가도 못하겠더라. 길잡이 아저씨와 교통순경(물길을 정리하니 교통순경이 맞겠지?)의 도움으로 조금씩 길을 열어나갔던 기억이 난다.


수상시장


이렇게 여행을 마무리 할 즈음 약간의 돌발 상황이 생겼지. 대기상태의 아시아나 항공의 파업이 아직도 끝나지 않았지 뭐냐! 한국행 비행기는 한대뿐인지라 표 있는 사람도 못 떠나는 판에 우리 같은 '대기'가 뭔 힘이 있을라구... -.-
창구에서 몇시간을 기다려 봤지만 별다른 방법이 없더라구. 할 수 없이 내일 다시 와본다는 기약 없는 약속을 해놓고 시내로 왔지. 어찌나 뻥 찌던지... 아니 그것보다 내일은 갈 수 있을지 하는 불안감이 더 커지더라. 한국에서의 일정이 다 무산될 판이니...
카오산로드에서 약간의 투정과 얼마간의 새로움(여행에서의 돌발 상황에서 오는 기대감이랄까?)으로 맥주를 마시며 시간을 보냈지. 아~ 24시간을 어디서 버틴다???


우리는 다음날 낮 시간을 활용해 카오산로드 인근에 있는 태국 왕궁과 에메랄드 사원을 둘러봤다. 날씨가 더운데다 기약 없는 여행길이 되어버린지라 더 힘들게 느껴지더군. 화려한 황금궁전과 에메랄드 빛 사원을 조바심으로 지켜보며 시간을 보냈지...


그리고 다시 공항으로!
출국사실 몇 시간 전에도 반신반의 하면서 공항으로 향했었거든. 과연 자리 있을런지, 이러다 국제 미아가 되는 건 아닌지~ 마지막으로 끼워 넣은 태국에서 이런 봉변(?)을 당할줄이야 누가 알았겠냐.
다행히 몇 자리가 비는 바람에 이렇게 귀국길에 글을 쓰고 있지. 조그만 조명등에 글을 쓸려니 조금 불편하네. 하지만 네팔 이후에 오랜 시간 글을 기다렸을 y를 생각하니 힘이 절로 나네. ^^
곧 볼 수 있겠네. 아니 어쩌면 벌써 봤을지도 모르겠군. 한국, 부산에 도착하면 젤 먼저 문안인사 들리리다!
건강하고 좀 있다 봐!.^^

무사귀환중! 프리즘

분류 :
외국
조회 수 :
2702
등록일 :
2011.05.16
10:31:58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263&act=trackback&key=8cf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26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32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5/6,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freeism 4015   2011-09-08 2011-09-19 23:01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5/6,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여행지 : 카라쿠리 호수 여행일 : 2011/07/23, 24, 25 사진첩 : 설산 속의 호수, 카라쿠리 6인실 침대칸에서 눈을 떠보니 기차는 여전히 사막 위를 달리고 있다. ...  
31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4/6, 쿠처, 천산대협곡을 가다) freeism 3943   2011-09-01 2011-09-14 10:00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4/6, 쿠처, 천산대협곡을 가다) 여행지 : 천산신비대협곡, 쑤바스 불교사원유적, 봉화대 여행일 : 2011/07/22 사진첩 : 쿠처, 천산대협곡을 가다 호텔에서 간단히 아침을 먹고 천산신비대협곡으로 향했...  
30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2/6, 실크로드의 관문, 둔황) freeism 3941   2011-08-10 2011-09-04 22:35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2/6, 실크로드의 관문, 둔황) 여행지 : 둔황, 양관, 옥문관, 야단지질공원, 명사산, 월아천, 막고굴 여행일 : 2011/07/17, 18 사진첩 : 실크로드의 관문, 둔황 둔황(敦煌). 사실 이번 중국여행에서 가...  
29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1/6, 란저우를 가르는 황하) freeism 3805   2011-07-31 2011-08-31 10:14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1/6, 란저우를 가르는 황하) 여행지 : 베이징, 왕푸징 거리, 란저우, 백탑산공원, 황하제일교, 오천산공원 여행일 : 2011/07/15, 16 사진첩 : 란저우를 가르는 황하 공항, 비를 머금은 뿌연 하늘이 ...  
28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6/6, 우루무치에서 천산천지까지) freeism 3515   2011-09-22 2012-06-28 15:36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6/6, 우루무치에서 천산천지까지) 여행지 : 우루무치, 국제대바라르, 천산천지 여행일 : 2011/07/26, 27, 28 사진첩 : 우루무치에서 천산천지까지 카라쿠리 호수에서의 ‘양파티’ 이후 부쩍 잦아진 설...  
27 외국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3/6, 불타는 도시, 투루판) freeism 3456   2011-08-18 2011-09-09 11:45
실크로드, 사막을 가르다 (3/6, 불타는 도시, 투루판) 여행지 : 화염산, 고창고성, 이스타나 고분군, 포도구, 소공탑, 야시장, 철문관(쿠얼러) 여행일 : 2011/07/19, 20, 21 사진첩 : 불타는 도시, 투루판 투루판은 한마디로 태양...  
26 외국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freeism 2873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여행지 : 포카라, 사랑코트, 뻐탈레 차고 여행일 : 2005/08/05, 06, 07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25 외국 히말라야 편지 (5/9, 티벳에서 네팔까지) freeism 2767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5/9, 티벳에서 네팔까지) 여행지 : 남초호수,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 에베레스트 여행일 : 2005/08/01, 02, 03 사진첩 : 중국 티벳 hi, y~ 라사에서 출발해 사흘간의 로드투어로 도착한 여기는 니얄람. 중국(티...  
» 외국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freeism 2702   2011-05-16 2011-05-16 15:19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여행지 : 카오산로드, 파타야, 수상시장, 에메랄드 사원 여행일 : 2005/08/10, 12, 13, 14, 15 사진첩 : 태국 방콕 y에게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이네. 하지만 이런 태국의 찜통더위...  
23 외국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freeism 2560   2011-05-15 2011-05-16 15:22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여행지 : 진황도, 북경 여행일 : 2005/07/25, 26 사진첩 : 중국 북경 y에게. 잘 지냈어? 이 글을 적고 있는 지금도 y는 교실에서 아이들과 씨름하고 있겠구나. 꽤나 더울 텐데 건강은...  
22 외국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freeism 2522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여행지 : 보우더나트, 퍼슈퍼티나트, 파턴 여행일 : 2005/08/08, 09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커라 y에게 다시 돌아온 네팔은 나흘전의 흐린 날씨와는 달리 파란하늘과 뜨거운 열기로 가...  
21 외국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freeism 2463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여행지 : 노블랑카, 드레풍사원, 포탈라 궁, 조캉사원 여행일 : 2005/07/29, 30 사진첩 : 중국 티벳 y에게 아, 티벳. 그 이름만으로도 사람들을 설레게 만드는 히말라야, 나무한그루 자라기 ...  
20 외국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freeism 2355   2011-05-16 2011-05-16 15:04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여행지 : 쉬염부나트, 더르바르 광장 여행일 : 2005/08/04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y 잘 있었나? 감기는 좀 어떻노? 한여름에 감기라니 우습지도 않다! 이 글 읽을 때쯤에는 다 회...  
19 외국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freeism 2242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여행지 : 만리장성, 13릉, 천안문 광장, 전취덕(오리고기) 여행일 : 2005/07/27 사진첩 : 중국 북경 To y y랑 통화 이후에도 한참을 더 돌아다니다 밤 10시가 지난 지금에서야 겨우 들...  
18 외국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freeism 2089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여행지 : 천단공원, 자금성, 경산공원, 북해공원, 왕푸징 여행일 : 2005/07/28 사진첩 : 중국 북경 y 북경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낼 이곳은 공설운동장의 자투리공간을 활용해서 만든 유스...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