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여행지 : 융프라우요흐, 스핑크스 전망대, 융프라우, 얼음동굴, 아이거 북벽
여행일 : 2003/08/08


톱니바퀴로 올라가는 기차스위스 여행의 백미, 알프스 산을 오른다.
인터라켄 동역에서 등산열차를 타고 넓은 초원과 다양한 ‘하이디’가 살고 있을 예쁘장한 집들을 지나 라우터브룬넨에 도착한다. 다시 기차를 갈아타고 클라이네 샤이데크로 향한다.
갑자기 급해진 경사로를 톱니로 맞물린 바퀴를 털털거리며 올라간다. 고도가 높아질수록 귀는 멍해지지만 눈앞의 경치는 화려함을 더해간다. 더군다나 점점 내려가는 기온은 푸른 하늘과 녹색 초원을 더욱 시원스럽게 만든다.
그리고 산지에 난 오솔길로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도 보인다. 흐르는 땀과 이를 식혀주는 산바람의 시원함, 그 속을 돌멩이 하나하나, 들풀 하나하나 음미하며 걷는 느낌이란 ‘문명’을 타고 오르는 맛과는 비교도 할 수 없으리라. 부러운 눈으로 그들 표정 속에 묻어있는 흥겨움을 본다.


희끗희끗 녹지 않고 쌓여있는 눈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클라이네 샤이데크에서 마지막으로 기차를 갈아타고 만년설 아래로 뚫린 바위 동굴 속으로 들어간다. 20도 이상의 가파른 철길을 천천히 올라간다. 몇 개의 휴게실을 통해 동굴 바깥의 설경을 감상할 수도 있다.
하얀 얼음 아래 검은 바위동굴이라... 인간의 노력과 건축기술 덕분이라곤 하지만 극과 극의 환경이 공존한다는 게 조금은 아이러니하다.


그렇게 올라 드디어 ‘유럽의 꼭대기(Top Of Europe, 3454m)’라고 하는 융프라우요흐(역)에 도착했다.
역사에 위치한 홀은 이미 사람들로 만원이다. 커다란 유리를 통해 비치는 알프스를 배경으로 대부분의 한국인들이 컵라면을 먹고 있다. 우리도 그 대열에 섞여 일본산 컵라면을 후딱 해치우지만... ‘국민라면’에 대해 조금 아쉬운 감도 든다.
“싹-다 한국 사람이네. NS사(^^)에서 조금만 신경 써도 신(莘)으로 갈아 업는 건 시간문젤 텐데...”


눈부신 알프스의 설경

든든한 배를 ‘동동’ 흔들며 출구를 통해 밖으로 나온다. 너나 할 것 없이 준비한 선글라스를 쓰고 설레는 마음으로 눈을 밟는다. 호기심에 선글라스를 살짝 벗어보지만 하늘과 눈의 강열한 빛에 눈을 뜰 수가 없다. 마치 하얀색 꿈을 꾸는 듯한 느낌이었다. 뽀드득 뽀드득, 한여름에 눈 속을 걸으며 이번 여행으로 찌든 열기를 식힌다.
또한 우리 몇몇은 조그맣게 만들어 놓은 눈썰매장에서 눈썰매를 탄다. 조그마한 코스였지만 한여름에 즐기는 고산에서의 겨울 놀이인지라 몇 번이고 내달린다.
“윳-후~ 달려~”


설경 속 사람들그리고 실내로 돌아온 우리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스핑크스 전망대로 오른다.
융프라우(4158m)를 중심으로 장엄하게 펼쳐진 알프스와 함께 하얀 설경 속, 개미처럼 작아진 사람들의 모습이 보인다.
산을 덮은 눈은 언제라도 퍼먹을 수 있는 아이스크림처럼 부드럽게 빛나면서도 한편으론 끝을 알 수 없는 크레바스와 모든 것을 순식간에 덮쳐버리는 눈사태도 함께 준비하고 있다.
아름답고, 신비롭지만 그 끝을 알 수 없기에 더없이 무서운 자연, 어쩌면 이런 경외감 때문에 자신의 목숨을 걸고서라도 자연을 탐험하는 것이 아닐까...


중앙 홀로 돌아오면서 만년설을 뚫어 만든 얼음동굴을 구경한다. 바닥, 천정, 벽이 온통 새하얀 터널인지라 영화에서나 봐온 ‘천국으로 가는 길’처럼 보인다.
어쩌면 물이라는 공간 속에 ‘둥’ 떠있다는 표현이 맞으리라. 허공을 뚫고 얼음벽을 잡고 미끄러지듯 달려 나간다. 손에 맺힌 차가운 물방울이 시원하다.


아이거 북벽하산하는 길에는 아이거(3970m) 북벽의 준엄한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세계 3대 절벽 중의 하나로 그 수려한 경치와 함께 암벽등반으로 유명한 곳이다. 깎아지는 듯한 절벽이 가히 압권이다.
밑에서 올려다볼 뿐인데도, 북한산 암릉을 오를 때의 그 ‘아찔함’이 되살아나는 듯 하다. 하지만 이상한 것은 기회와 능력만 된다면 이 북벽도 ‘기어서’ 넘고 싶다는, 일종의 오기도 생겨난다.


그린델발트를 거쳐 인터라켄으로 되돌아온 우리는 국경을 넘어 이탈리아의 밀라노로 향했다.
하지만 조카 한명이 면세를 위해 잠시 내린다는 것이 기차를 놓치는 바람에 우리 일행과 떨어져 빈손으로 스위스에 남게 되었다. 다행히 여권도 없는 상황에서 ‘밀입국’으로 밀라노까지 무사히 왔었지만, 한동안 걱정과 죄책감으로 안절부절못했었던 기억이 난다.
지금 와서 생각하면 융프라우와 함께 모두 재밌는 기억으로 남는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1663
등록일 :
2011.05.12
23:21:3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192&act=trackback&key=489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19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46 자연 금련, 황령기 (부산) freeism 1762   2011-05-12 2011-05-16 23:02
금련, 황령기 (부산) 여행지 : 부산, 금련산, 황령산 여행일 : 2002/08/06 부산 망미동 국군통합병원을 기점으로 금련산, 황령산, 갈마산으로 이어지는 길을 떠났지요. 통합병원 정류장에서 남쪽으로 오르다 보면 오른 편으로 망...  
45 자연 미륵산 freeism 1773   2011-04-27 2011-04-27 00:55
미륵산 여행지 : 미륵산 여행일 : 1998/07/17 마산에서는 1시간, 진주에서는 1시간, 부산에서는 2-3시간 정도 시외버스로 달리면 통영시에 도착하죠. 통영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용화사행(210번 등...) 시내버스로 20분 정도 가서 종...  
44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7/8) freeism 1799   2011-04-27 2011-04-27 00:49
땅끝에서 땅끝까지 (7/8) 여행지 : 내장사, 내장산 여행일 : 1998/08/09 하늘이 우중충~ 비가 올 것도 같고... 암튼 배낭은 민박집에 맡겨두고 비옷, 물통, 지도, 나침반이랑 준비해서 내장산으로 향했죠. 먼저 단풍나무로 둘...  
43 외국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freeism 1810   2011-05-12 2011-05-12 23:20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여행지 : 루체른, 사자 기념비, 인터라켄 여행일 : 2003/08/07 독일을 출발하여 스위스, 루체른에 도착한 우리는 인터라켄으로 가는 기차와의 여유시간을 이용해 시내를 둘러본다. 먼저 역 앞에 있는 루...  
42 자연 부산 장산 freeism 1820   2011-05-12 2011-05-12 22:40
부산 장산 여행지 : 부산, 장산 여행일 : 2002/04/28 금정산이 부산의 안쪽을 받쳐주는 기둥이라면 장산은 부산의 외곽, 바다를 지켜주는 파수꾼과 같은 존재리라. 하늘을 찌를 듯 버티고 선 장산의 모습이야 늘 봐 왔다지만 ...  
41 자연 지리산 (1/2) freeism 1823   2011-04-30 2011-04-30 01:55
지리산 (1/2) 여행지 : 중산리코스, 로타리산장 여행일 : 1998/09/23 부산 사상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중산리 행 버스를 탔죠. 진주를 경유해서 중산리에 도착했을 때가 거의 2시 반 정도 됐을 거에요(부산에서 2시간 30분 정도...  
40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3/8) freeism 1828   2011-04-19 2011-04-19 00:14
땅끝에서 땅끝까지 (3/8) 여행지 : 대둔사, 두륜산 여행일 : 1998/08/05 야영장 위의 유스호스텔에 배낭을 맡기고 산을 올랐죠. 야영장 쪽으로 올라가는 등산로는 없고 대둔사를 통해서만 길이 있죠. 대둔사(대흥사) 입구의 표(어...  
39 문화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freeism 1832   2011-05-14 2011-05-16 22:59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여행지 : 석굴암, 감은사지, 대왕암, 간절곶 여행일 : 2004/06/06 푸른 햇살이 너무 좋아, 가는 청춘이 너무 아쉬워 길을 떠난다. 친구의 차를 빌어 감은사탑의 적적함을 달래려 길을 떠난...  
38 자연 경주기 (2/2) freeism 1833   2011-05-10 2011-05-10 00:31
경주기 (2/2) 여행지 : 불국사, 석굴암, 토함산 여행일 : 1999/12/24 아- 토함산... 드디어 토함산에 들어가는구나. 설레는 마음으로 간단히 아침을 때우고 불국사로 출발했읍죠. 10시쯤 되는 이른 시각이라 첨에는 몇 사람들 외...  
37 외국 유럽여행기 (5/12, 프랑스) freeism 1862   2011-05-12 2011-05-12 23:16
유럽여행기 (5/12, 프랑스) 여행지 : 에펠탑, 루브르 미술관, 몽마르트 언덕, 개선문 여행일 : 2003/08/04 조명을 통해 환상적으로 빛나는 에펠탑의 야경도 좋았지만, 에펠탑에서 내려다보는 파리의 전경 역시 놓칠 수 없었다. ...  
36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1/8) freeism 1865   2011-04-12 2011-04-12 01:43
땅끝에서 땅끝까지 (1/8) 여행지 : 땅끝, 송호리해수욕장 여행일 : 1998/08/03 8월 3일, 9시 30분에 집에서 출발, 4시간 동안 고속도로(부산-광주: 일반10100원, 우등14900원)를 달려 광주에 도착했어요. 어릴 때 한번 왔던 기억이...  
35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6/8) freeism 1872   2011-04-27 2011-04-27 00:46
땅끝에서 땅끝까지 (6/8) 여행일 : 1998/08/08 9시쯤 텐트를 정리하고 월출산을 등지고 금릉경포대를 떠났습니다. 30분 정도 걸어 나와서야 겨우 차 타는 곳에 이를 수 있었죠. 근데 이거 원~... 버스가 다니긴 다니는데 정식 정...  
34 자연 지리산 (2/2) freeism 1882   2011-04-30 2011-04-30 01:58
지리산 (2/2) 여행지 : 천왕봉, 장터목 산장, 백무동 코스 여행일 : 1998/09/24 자다 깨다... 한 네 다섯 번은 깬 것 같은데... 암튼 아침을 해먹고, 나머진 점심용으로 도시락을 싸고 출발. 아담한 절인 법계사 아래 로타리 ...  
33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2/8) freeism 1893   2011-04-12 2011-04-12 16:46
땅끝에서 땅끝까지 (2/8) 여행일 : 1998/08/04 한 밤의 비 소식, 지리산의 비가 서울, 강원 지역으로 옮겨 간 듯한 느낌. 10시쯤 송호리 해수욕장을 떠나 성만이의 "트레킹"이 본격 시작 됐죠. 처음 계획엔(5Km/h X 6시간 = ...  
32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4/8) freeism 1905   2011-04-19 2011-04-19 00:19
땅끝에서 땅끝까지 (4/8) 여행지 : 무위사, 월출산, 금릉경포대 여행일 : 1998/08/06 두륜산 야영장에서의 이틀을 보내고 오늘은 해남, 영암을 거쳐 월출산 남쪽에 위치한 무위사로 향했죠. 해남에서 영암 가는 차는 많이 있었는...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