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금련, 황령기 (부산) 


여행지 : 부산, 금련산, 황령산
여행일 : 2002/08/06


등산로 입구부산 망미동 국군통합병원을 기점으로 금련산, 황령산, 갈마산으로 이어지는 길을 떠났지요.
통합병원 정류장에서 남쪽으로 오르다 보면 오른 편으로 망미삼성아파트가 보이는데 지도에서 말한 아파트 2동 옆으로 나 있다는 등산로는 어디에도 보이지 않더라구요. 이리저리 아파트 담벼락만 서성이며 한참을 헤맨 후에야 아파트 우측, 2동 울타리 너머 있는 등산로를 발견할 수 있었죠.


금련산 가는길...소나기가 한차례 예상된다는 일기예보는 들었지만 역시나 무더운 날씨. 간간이 떠있는 구름 사이로 보이는 하늘은 마치 푸른 백열등처럼 뜨겁게 느껴지더라구요. 숨은 턱- 턱 막히고 굵은 땀방울은 무슨 '융단폭격'이라도 되는 양 떨어지는데...
거기다, 산을 오르는 동안 내 오른쪽으로 계속해서 걸쳐지는, 별 소용도 없어 뵈는 철조망들은 산행의 한가로움을 다 긁어 놓더라구요.
그나마 가쁜 숨과 긁힌 눈을 어루만져주는 바다바람이 있어 조금은 위안 삼을 수 있었지만요...


금련산(415m)50분 정도 올랐을까 서서히 푸른 하늘이 보이기 시작하더니 한 무리의 잠자리들이 오늘 산행을 반기더라구요. 금련산(415m)의 정상임을 알리는 표지석과 함께 철물구조물이 보이는데 작고 아담한 표지석이야 맘에 들었지만, 그에 비해 왠지 거만스레 보이는 구조물이 밉게만 보이더군요. 덕분(?)에 주변과 앞바다를 둘러보는 조망이 그리 시원치는 않더군요.


금련산 표지석에서 좌측 산길을 따라 황령산으로 이어갑니다. 우측으로 가면 양정 방향으로 나오는 길인데, 전 여기서 30분 정도 오를락 내릴락 반복했었죠. 이정표도 없고, 방향도 조금 헷갈리게 되어 있으니 조금 주의해야겠네요.
곧 임도라 표시된 겁나게(?) 잘 닦아놓은 포장도로와 만납니다. 인간의 편의야 어쩔 수 없다지만, '산'의 입장에서 조금만 더 배려를 했더라는 하는 아쉬움은 남더라구요.
산위에서 보이는 '옥의 티'산 우에서 만나는 찻길, 산 우에서 만나는 관광버스와 비견되는 허망함...


임도를 따라 조금 걷다가 좌측으로 난 조그만 산길로 갑니다. 뒤에는 금련산, 앞으로는 황령산을 보면서 걷는 시원한 능선길이죠. 멀리 푸른 바다가 시원하게 뻗어있고, 우리가 옹기종기 모여 사는 부산의 모습 역시 양옆으로 환호하듯 받치고 있읍죠.
하지만 '옥의 티'랄까. 왼편으로 골프연습장이 하나 보이데요. 황령산 깊숙한 곳에 사각형으로 재단한 듯 들어박힌 연습장인데... 어마어마한 넓이의 골프장은 아니다하더라도 여전히 씁쓸하긴 마찬가지데요.
사각형의 답답한 골프연습장을 둥그스름하고 시원한 산에서 '내려보는' 마음이란...


황령산(427m)에서금련산에서 30분 정도 걸으면 어느덧 황령산(427m)에 도착하죠.
빙글-. 한바퀴 돌아다보며 거침없이 펼쳐진 시원한 풍경을 가슴에 담습니다.
바다 위에 우뚝하니 솟은 영도와 크고 작은 배들이 레고처럼 늘어선 부산항, 젊은 혈기로 가득한 광안리와 새로운 부산의 상징 광안대로, 그리고 이맘때쯤이면 인산인해를 이루는 해운대와 부산의 바다를 지키고 선 장산과 부산의 허리를 이루는 금정산, 그리고 부산시내.
머리를 들어 밤하늘에 빛나는 무수한 별들을 감상할 때의 그 느낌처럼 360˚로 회전하는 파노라마 영화관에 들어온 느낌마저 들죠.
푸른 바다와 함께 이런 산에 오를 수 있는 곳, 그래서 그 푸른 바다를 더 푸르게 바라 볼 수 있는 여유를 가질 수 있는 산, 부산. 부산이 아름다운 이유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하산하는 길은 느긋한 여유와 함께, 시원한 바람을 즐길 수 있었죠. 특히 경성대학교로 내려가기 전 바람고개와 갈마산에서의 시원함이 기억에 남네요. 빙수 몇 통 준비해 올라와서 나무 그늘에 앉아 하루종일 낮잠과 책읽기를 즐기기에는 그만일 것 같은 뒷동산 같은 느낌이었죠.


아담하고 소박한 모습의 산, 금련산, 황령산.
하지만 그 작은 몸짓에 바다의 푸른 경관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는 산.
짧은 시간, 짧은 걸음으로도 바다 같은 느긋한 마음을 느낄 수 있는 부산의 산...

분류 :
자연
조회 수 :
1762
등록일 :
2011.05.12
22:42:37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159&act=trackback&key=06f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15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 자연 금련, 황령기 (부산) freeism 1762   2011-05-12 2011-05-16 23:02
금련, 황령기 (부산) 여행지 : 부산, 금련산, 황령산 여행일 : 2002/08/06 부산 망미동 국군통합병원을 기점으로 금련산, 황령산, 갈마산으로 이어지는 길을 떠났지요. 통합병원 정류장에서 남쪽으로 오르다 보면 오른 편으로 망...  
45 자연 미륵산 freeism 1773   2011-04-27 2011-04-27 00:55
미륵산 여행지 : 미륵산 여행일 : 1998/07/17 마산에서는 1시간, 진주에서는 1시간, 부산에서는 2-3시간 정도 시외버스로 달리면 통영시에 도착하죠. 통영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용화사행(210번 등...) 시내버스로 20분 정도 가서 종...  
44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7/8) freeism 1799   2011-04-27 2011-04-27 00:49
땅끝에서 땅끝까지 (7/8) 여행지 : 내장사, 내장산 여행일 : 1998/08/09 하늘이 우중충~ 비가 올 것도 같고... 암튼 배낭은 민박집에 맡겨두고 비옷, 물통, 지도, 나침반이랑 준비해서 내장산으로 향했죠. 먼저 단풍나무로 둘...  
43 외국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freeism 1818   2011-05-12 2011-05-12 23:20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여행지 : 루체른, 사자 기념비, 인터라켄 여행일 : 2003/08/07 독일을 출발하여 스위스, 루체른에 도착한 우리는 인터라켄으로 가는 기차와의 여유시간을 이용해 시내를 둘러본다. 먼저 역 앞에 있는 루...  
42 자연 부산 장산 freeism 1821   2011-05-12 2011-05-12 22:40
부산 장산 여행지 : 부산, 장산 여행일 : 2002/04/28 금정산이 부산의 안쪽을 받쳐주는 기둥이라면 장산은 부산의 외곽, 바다를 지켜주는 파수꾼과 같은 존재리라. 하늘을 찌를 듯 버티고 선 장산의 모습이야 늘 봐 왔다지만 ...  
41 자연 지리산 (1/2) freeism 1823   2011-04-30 2011-04-30 01:55
지리산 (1/2) 여행지 : 중산리코스, 로타리산장 여행일 : 1998/09/23 부산 사상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중산리 행 버스를 탔죠. 진주를 경유해서 중산리에 도착했을 때가 거의 2시 반 정도 됐을 거에요(부산에서 2시간 30분 정도...  
40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3/8) freeism 1829   2011-04-19 2011-04-19 00:14
땅끝에서 땅끝까지 (3/8) 여행지 : 대둔사, 두륜산 여행일 : 1998/08/05 야영장 위의 유스호스텔에 배낭을 맡기고 산을 올랐죠. 야영장 쪽으로 올라가는 등산로는 없고 대둔사를 통해서만 길이 있죠. 대둔사(대흥사) 입구의 표(어...  
39 자연 경주기 (2/2) freeism 1833   2011-05-10 2011-05-10 00:31
경주기 (2/2) 여행지 : 불국사, 석굴암, 토함산 여행일 : 1999/12/24 아- 토함산... 드디어 토함산에 들어가는구나. 설레는 마음으로 간단히 아침을 때우고 불국사로 출발했읍죠. 10시쯤 되는 이른 시각이라 첨에는 몇 사람들 외...  
38 문화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freeism 1834   2011-05-14 2011-05-16 22:59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여행지 : 석굴암, 감은사지, 대왕암, 간절곶 여행일 : 2004/06/06 푸른 햇살이 너무 좋아, 가는 청춘이 너무 아쉬워 길을 떠난다. 친구의 차를 빌어 감은사탑의 적적함을 달래려 길을 떠난...  
37 외국 유럽여행기 (5/12, 프랑스) freeism 1864   2011-05-12 2011-05-12 23:16
유럽여행기 (5/12, 프랑스) 여행지 : 에펠탑, 루브르 미술관, 몽마르트 언덕, 개선문 여행일 : 2003/08/04 조명을 통해 환상적으로 빛나는 에펠탑의 야경도 좋았지만, 에펠탑에서 내려다보는 파리의 전경 역시 놓칠 수 없었다. ...  
36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1/8) freeism 1866   2011-04-12 2011-04-12 01:43
땅끝에서 땅끝까지 (1/8) 여행지 : 땅끝, 송호리해수욕장 여행일 : 1998/08/03 8월 3일, 9시 30분에 집에서 출발, 4시간 동안 고속도로(부산-광주: 일반10100원, 우등14900원)를 달려 광주에 도착했어요. 어릴 때 한번 왔던 기억이...  
35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6/8) freeism 1874   2011-04-27 2011-04-27 00:46
땅끝에서 땅끝까지 (6/8) 여행일 : 1998/08/08 9시쯤 텐트를 정리하고 월출산을 등지고 금릉경포대를 떠났습니다. 30분 정도 걸어 나와서야 겨우 차 타는 곳에 이를 수 있었죠. 근데 이거 원~... 버스가 다니긴 다니는데 정식 정...  
34 자연 지리산 (2/2) freeism 1885   2011-04-30 2011-04-30 01:58
지리산 (2/2) 여행지 : 천왕봉, 장터목 산장, 백무동 코스 여행일 : 1998/09/24 자다 깨다... 한 네 다섯 번은 깬 것 같은데... 암튼 아침을 해먹고, 나머진 점심용으로 도시락을 싸고 출발. 아담한 절인 법계사 아래 로타리 ...  
33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2/8) freeism 1893   2011-04-12 2011-04-12 16:46
땅끝에서 땅끝까지 (2/8) 여행일 : 1998/08/04 한 밤의 비 소식, 지리산의 비가 서울, 강원 지역으로 옮겨 간 듯한 느낌. 10시쯤 송호리 해수욕장을 떠나 성만이의 "트레킹"이 본격 시작 됐죠. 처음 계획엔(5Km/h X 6시간 = ...  
32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4/8) freeism 1906   2011-04-19 2011-04-19 00:19
땅끝에서 땅끝까지 (4/8) 여행지 : 무위사, 월출산, 금릉경포대 여행일 : 1998/08/06 두륜산 야영장에서의 이틀을 보내고 오늘은 해남, 영암을 거쳐 월출산 남쪽에 위치한 무위사로 향했죠. 해남에서 영암 가는 차는 많이 있었는...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