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땅끝에서 땅끝까지 (5/8)


여행지 : 월출산
여행일 : 1998/08/07


집에선 일찍 일어나야 10시나 되야 일어났었는데 며칠 텐트에서 생활하다 보니까 이상하게 일찍 일어나게 되데요. 이날도 새벽 6시쯤 눈을 떠 대충 씻고 밥해먹고... 아침 9시쯤에 출발했죠. 짐은 텐트와 함께 야영장에 놔두고요...
금릉 경포대 계곡을 따라 한 1~2시간이면 월출산(808.7m) 정상(천황봉)까지 올라갈 수 있죠. 전 천황봉 아래에서 되내려가 사자봉을 둘러보고 다시 천황봉으로 올라 구정봉까지 갔었죠...


경포대에서 출발해서 정상까지 가는 길은 가파른 길도 있지만 쉬엄쉬엄 올라가며 주위 경치도 보면서 가시면 별 어려움은 없을 것 같네요. 어떤 곳은 숲이 많이 우거져 긴 바지를 입고 올라가는게 편할거에요. 전 반바지라 다리가 풀잎에 좀 베었죠. 근데 좀 고생스러워도, 숲 속의 희미하게 난 길을 찾아가는 재미(밀림의 타잔처럼...)도 있죠. 한참을 올라가면 주능선과 만나게 되는데 왼쪽편으로 가면 천황봉이고, 오른편 길은 사자봉, 구름다리, 천황사쪽으로 가는 길이죠.


사자봉은 여러 바위 봉우리들이 모여있어 사자 모양으로 보이는 거라서 그런 것 같은데 전 잘 모르겠더군요. 바위 봉우리라 사자봉 정상 까진 길이 없고 봉우리 주변을 돌아 등산로가 있죠. 사자봉이랑 월출산이랑 구경하는데 바위 절벽 사이사이에 피어난 원추리가 무지 아름다웠어요.
'전설의 고향'에서 암벽에 피어 있는 산삼을 얻기 위해 목숨을 걸고 절벽을 올라가는 그런 모습이 기억나데요. 사자봉은 월출산 남쪽에 위치한 봉우리로 그 아래로는 구름다리랑 천황사가 있다던데 전 내려갈 길이 엄두가 나지 않아 담으로 미루고 방향을 천황봉쪽으로 바꿨죠.
사자봉에서 20분 정도 서쪽 능선을 따라가면 바위 틈새로 지나가는 통천문(하늘로 통하는 문)이 있고 계속해서 80m정도 올라가면 천황봉(808.7m)에 도착합니다.

월출산두륜산과는 달리 커다란 비석(월출산 천황봉)이 탁 트인 시야와 함께 들어오죠. 정상의 널찍한 바위 위에선 월출산의 전경이 한눈에 들어오죠. 수천 개의 기묘한 바위들이 하늘을 찌르면서 그 사이로는 구정봉, 향로봉, 도갑사로 이어진 주능선이 용의 등줄처럼 구불구불 이어져 있죠. 정말 장관입니다. 일단 올라오니까 내려가기가 싫더라니깐요. 그리고 옛날에 하늘에 제사를 지냈다는 제단도 있죠.
천황봉에서 구정봉 가는 길은 비교적 평탄하고 쉬운 길이죠. 바위들을 보면서 걷는 능선길이라 별 힘 안들이고 걸을 수 있죠. 주능선을 타고 오르락내리락~. 시원한 바람에 근심이 다 사라지는 기분이죠.
구정봉 가는 초입엔 "바람재"라는 곳이 있는데 이름처럼 무지 바람이 쌥니다. 바꿔 말하면 무지 시원하단 얘기죠. 계속해서 마애여래좌상과 배틀굴을 지나 곧장 가면 구정봉이 나옵니다. 바위에 생긴 물구덩이가 아홉이라 구정봉이라 한다던데 비가 온 뒤라 그런지 모두 "꾸중물"이 고여 있어 더 신비(?)했죠.


계속해서 향로봉, 발봉, 도갑사와 무위사로 이어진 길이 있는데 전 피곤하고 시간이 모자랄 것 같아 그만 내려왔죠.
역시 텐트지만 그래도 집이 좋다는 말이 실감나더군요. 근데 이런~ 그날도 역시 많은 사람들이 갈비를 구워먹고 있더군요......
꿀~떡~

분류 :
자연
조회 수 :
2070
등록일 :
2011.04.26
00:44:15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643&act=trackback&key=d38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64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sort
31 외국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freeism 2573   2011-05-15 2011-05-16 15:22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여행지 : 진황도, 북경 여행일 : 2005/07/25, 26 사진첩 : 중국 북경 y에게. 잘 지냈어? 이 글을 적고 있는 지금도 y는 교실에서 아이들과 씨름하고 있겠구나. 꽤나 더울 텐데 건강은...  
30 외국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freeism 2257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2/9, 북경 첫째 날) 여행지 : 만리장성, 13릉, 천안문 광장, 전취덕(오리고기) 여행일 : 2005/07/27 사진첩 : 중국 북경 To y y랑 통화 이후에도 한참을 더 돌아다니다 밤 10시가 지난 지금에서야 겨우 들...  
29 외국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freeism 2101   2011-05-15 2011-05-16 14:31
히말라야 편지 (3/9, 북경 둘째 날) 여행지 : 천단공원, 자금성, 경산공원, 북해공원, 왕푸징 여행일 : 2005/07/28 사진첩 : 중국 북경 y 북경에서의 마지막 밤을 보낼 이곳은 공설운동장의 자투리공간을 활용해서 만든 유스...  
28 외국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freeism 2476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4/9, 티벳의 하늘) 여행지 : 노블랑카, 드레풍사원, 포탈라 궁, 조캉사원 여행일 : 2005/07/29, 30 사진첩 : 중국 티벳 y에게 아, 티벳. 그 이름만으로도 사람들을 설레게 만드는 히말라야, 나무한그루 자라기 ...  
27 외국 히말라야 편지 (5/9, 티벳에서 네팔까지) freeism 2778   2011-05-15 2011-05-16 15:21
히말라야 편지 (5/9, 티벳에서 네팔까지) 여행지 : 남초호수,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 에베레스트 여행일 : 2005/08/01, 02, 03 사진첩 : 중국 티벳 hi, y~ 라사에서 출발해 사흘간의 로드투어로 도착한 여기는 니얄람. 중국(티...  
26 외국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freeism 2368   2011-05-16 2011-05-16 15:04
히말라야 편지 (6/9, 네팔 속으로) 여행지 : 쉬염부나트, 더르바르 광장 여행일 : 2005/08/04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y 잘 있었나? 감기는 좀 어떻노? 한여름에 감기라니 우습지도 않다! 이 글 읽을 때쯤에는 다 회...  
25 외국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freeism 2885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7/9, 포카라 통신) 여행지 : 포카라, 사랑코트, 뻐탈레 차고 여행일 : 2005/08/05, 06, 07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카라  
24 외국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freeism 2532   2011-05-16 2011-05-16 15:20
히말라야 편지 (8/9, 타오르는 네팔) 여행지 : 보우더나트, 퍼슈퍼티나트, 파턴 여행일 : 2005/08/08, 09 사진첩 : 네팔 카투만두, 포커라 y에게 다시 돌아온 네팔은 나흘전의 흐린 날씨와는 달리 파란하늘과 뜨거운 열기로 가...  
23 외국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freeism 2714   2011-05-16 2011-05-16 15:19
히말라야 편지 (9/9, ‘태국’기 휘날리며) 여행지 : 카오산로드, 파타야, 수상시장, 에메랄드 사원 여행일 : 2005/08/10, 12, 13, 14, 15 사진첩 : 태국 방콕 y에게 후덥지근한 날씨가 계속이네. 하지만 이런 태국의 찜통더위...  
22 문화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1/2, 경북 부석사) freeism 2896   2011-05-16 2011-05-16 22:56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 1/2, 경북 부석사) 여행지 : 소수서원, 소수박물관, 부석사 여행일 : 2006/02/04 사진첩 : 소수서원, 부석사 “무량수전, 안양문, 조사당, 응향각들이 마치 그리움에 지친 듯...  
21 자연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2/2, 경북 소백산) freeism 2816   2011-05-16 2011-05-16 22:57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2/2, 경북 소백산) 여행지 : 비로봉, 연화봉, 희방사 여행일 : 2006/02/05 사진첩 : 소백산 “희방사 코스라고? 시간도 많이 걸리고 꽤 힘들텐데... 그러지들 말고 삼가리 쪽...  
20 자연 승학산 억새산행 (부산) freeism 3190   2011-05-19 2011-05-19 21:42
승학산 억새산행 (부산) 여행지 : 승학산, 구덕산 여행일 : 2007/10/21 사진첩 : 승학산 억새산행 가을은 내 몸에서 시작된다! 온 몸이 근질거리는 것 같더니 어느새 청명한 가을하늘이 계속되었다. 주말이면 도시는 교외로 떠...  
19 자연 다시 찾은, 지리산 (경남) freeism 3462   2011-05-19 2011-05-19 22:21
다시 찾은, 지리산 (경남) 여행지 : 중산리, 지리산, 백무동 여행일 : 2009/02/26 사진첩 : 다시 찾은, 지리산 정말 오랜만이다. 지리산에 마지막으로 찾은 지가 벌써 3년 전이던가? 20대 시절엔 일 년에 한두 번 이상은 꼭...  
18 자연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전남) freeism 3592   2011-05-19 2011-05-19 21:46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전남) 여행지 : 백운산 여행일 : 2009/03/14 사진첩 :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버스에서 내리자 계절을 착각한 커다란 눈송이가 사선으로 달려든다. 여기는 백운산 초입의 답곡, 장비와 옷을 챙기고...  
17 자연 마등령 (강원 설악산) freeism 3661   2011-05-19 2011-05-19 22:25
마등령 (강원 설악산) 여행지 : 비선대, 마등령, 공룡능선 여행일 : 2009/07/15 ~ 17 사진첩 : 공룡능선을 넘어서 1 지루하게 펼쳐진 돌길을 하염없이 오른다. 다양한 형태의 크고 작은 돌들이 흙길에 뿌리를 내리고 흩어져있...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