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푸른 남색하늘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낀다.
고속도로 너머로 보이는 취서산과 신불산


허걱... 노선의 압박!
부산 범어사에서 출발한 버스는
한참을 달린 후 내원사 입구에서 도착했다.
고속도로를 가로질러 계곡을 따라 걷기 시작한다.


어디나 그렇듯,
은밀하게 자리 잡은 모텔들이 시야를 어지럽힌다.

내원사 매표소


내원사 매표소에는
시원한 계곡을 찾아 차들이 밀려들기 시작한다.
차 속에는 '사람'과 '삼겹살', 그리고
계곡에 버릴 '쓰레기'가 타고 있다.


느끼고 즐기되, 취하려들지 말자.
우리의 인생처럼 흔적 없이 사라지자~

계곡의 아이들


보는 것만으로도 시원하다.
저 친구(?)들과 우끼(튜브)를 끼고 바등거리고 싶어진다.

하지만, 산행시간이 어찌될지 몰라 걸음을 재촉한다.
물장구 소리가 가슴한켠을 적신다.

내원사 가는 숲길
도로를 벗어나 내원사로 이어진 자갈길을 간다.
아스팔트에 비해 훨씬 정감이 가는 길이다.
길은 우리가 지날 때마다 바스락거리며 화답한다.
그러면 길옆의 나무들이 두 손을 들어 우리를 환영한다.


우리가 가는 길은
회색길이 아니라 녹색길이다...

가파른 등산길
여스님(비구니)을 많이 뵐 수 없어 아쉬운(^^;) 내원사.
하지만 정갈한 느낌의 내원사를 뒤로하고 천성산을 오른다.


계곡을 따라가는 초입과는 달리 중반부턴 줄곧 오르막길이다.
헉- 헉-, 거친 숨소리는 주변의 소리마저 막아버린다.
쿵- 쿵-, 오로지 내 심장만이 미칠 듯이 요동친다.


비라도 맞은 듯 땀은 흘러넘치지만,
허리속의 늘어진 뱃살처럼 더디게 올라간다.
사람들이 뱃살, 뱃살 하는 이유를 알 것 같다...

천성산 제2봉에서 본 능선과 천성산
조금씩 시야가 파랗게 열리더니 곧 하늘과 맞닿는다.
천성산 제2봉(812m)에 오르자 산 너머 바다가 우리를 맞았다.
서쪽에서 흙만 보고 올라와 동해의 푸르름을 굽어보니
멎을 것 같은 가쁜 숨도 바람결에 모두 날아가 버린다.
이 맛에 산을 오르는가 보다...


남쪽으로 우리가 지나갈 능선과 천성산이 보인다.

멀리 보이는 취서산과 신불산


숨을 고르고 북서쪽을 둘러본다.
옛 이정표(천성산) 너머로
양산시와 영남알프스(취서산, 신불산)가 보인다.


언제고 점령해야 할 고지를 바라보는 지휘관처럼 비장하다.
곧 오르리라. 그래서 회상에 잠기며 이 고지를 둘러보리라...

천성산 정상부의 군사도로
동서의 바람을 맞으며 능선길을 간다.
옆으로 천성산(옛 원효산) 정상의 군사시설로 이어진 도로가 보인다.
태양을 가르며...
나무가 뜸한 능선길인지라 태양이 더 뜨겁게 느껴진다.
세상이 하늘과 땅, 두 부분으로 이뤄진 듯 하다.
그 사이를 헤치며, 태양을 가르며 우리는 걷는다.
천성산 능선길
우리는 지나온 능선길을 바라보며 숨을 돌린다.
저기 천선상 제2봉이 보인다.
그리고 한 아주머니가 더위 속을 오른다.
갈 수 없는 천성산(원효산) 정상


하지만 우리를 맞은 건 군사시설보호 표지판이었다.
천성산 정상(922m)은 국방부의 지배 하에 있기에
감히 내무부 소속의 잡상인은 범접하기 조차 힘들다.
용기를 내려하지만 발아래 널린 '지뢰'가 우리를 겁준다.


안타까운 우리의 현실...
이 아름다운 자연에 철책을 두를 수밖에 없는 현실이 서글프다. 어디 욕이라도 한판하고 싶지만, 우리 국토와 부산을 방어하기 위한 명분 앞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다.
아~ 언제쯤 철책 없는 산행을 즐길 수 있을까...
북조선의 정일이 아저씨~ 우리 노력 좀 해보드라고요~

천성산 정상부의 푸른 분지


정상을 우측으로 돌아 양산 석계 방면으로 하산을 한다.
철조망을 끼고 정상부를 돌면 푸른 분지(화엄벌)가 나온다.
영화라도 한편 찍어야 할 것 같은 너른 초원은
철조망으로 오그라든 가슴을 활짝 펴게 만든다.

텔레토비 동산의 검정돌이
마치 텔레토비 동산에라도 온 듯한 착각이 든다.
시뻘건 태양에 미소 띤 아가의 얼굴이 비치고,
저 언덕 뒤에서 보라돌이가 손을 흔들고 튀어나올 것 같다.
순간, 나는 텔레토비 동산의 검정돌이가 된다.
하산길
임도(군사도로)와 엇갈리며 내려오는 등산로는 어느 순간 보이지 않는다. 오래전에 만들고 사용하지 않은 듯한 임도를 따라 지그재그로 내려온다.
터벅터벅, 이미 지친 몸인지라 더 길게만 느껴진다.
... ...


겨우 도착한 산 아래(석계 부근),
더덕에 막걸리라도 한잔하려 했지만,
유흥지가 아니라 그저 평범한 농촌마을일 뿐이다.
할 수없이 근처 가게에서 간단히 맥주로 목을 축인다.
크, 크, 크~아! 쥐-긴닷!
이 한모금의 짜릿한 맛을 위해 산을 오른 것 같다. ^^


천 명이 성불했다는 천성산...
최근 고속철도 통과 문제와 함께 '천성산 도롱뇽 살리기' 운동이 한창인 그곳엘 갔었다.
동서로 탁 트인 조망이 시원했고, 급경사와 너른 분지를 고루 둘러볼 수 있어 좋았다.
거기다 햇살까지 뜨거워 초여름의 찡~한 정취를 맘껏 즐길 수 있었다.
하지만, 천성산의 정상을 차지한 군사시설의 살가움과 이리저리 마구 파헤쳐진 임도(군사도로)는 내 마음을 조금 안타깝게 했다.
억새가 한창일 가을에 다시 한번 둘러보고 싶은 '푸른' 산이다...

분류 :
자연
조회 수 :
2015
등록일 :
2011.05.14
00:13:05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213&act=trackback&key=3d8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21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55 자연 마등령 (강원 설악산) freeism 3341   2011-05-19 2011-05-19 22:25
마등령 (강원 설악산) 여행지 : 비선대, 마등령, 공룡능선 여행일 : 2009/07/15 ~ 17 사진첩 : 공룡능선을 넘어서 1 지루하게 펼쳐진 돌길을 하염없이 오른다. 다양한 형태의 크고 작은 돌들이 흙길에 뿌리를 내리고 흩어져있...  
54 자연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전남) freeism 3283   2011-05-19 2011-05-19 21:46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전남) 여행지 : 백운산 여행일 : 2009/03/14 사진첩 : 백운(白雲)속의 눈꽃 산행 버스에서 내리자 계절을 착각한 커다란 눈송이가 사선으로 달려든다. 여기는 백운산 초입의 답곡, 장비와 옷을 챙기고...  
53 자연 다시 찾은, 지리산 (경남) freeism 3109   2011-05-19 2011-05-19 22:21
다시 찾은, 지리산 (경남) 여행지 : 중산리, 지리산, 백무동 여행일 : 2009/02/26 사진첩 : 다시 찾은, 지리산 정말 오랜만이다. 지리산에 마지막으로 찾은 지가 벌써 3년 전이던가? 20대 시절엔 일 년에 한두 번 이상은 꼭...  
52 자연 승학산 억새산행 (부산) freeism 2831   2011-05-19 2011-05-19 21:42
승학산 억새산행 (부산) 여행지 : 승학산, 구덕산 여행일 : 2007/10/21 사진첩 : 승학산 억새산행 가을은 내 몸에서 시작된다! 온 몸이 근질거리는 것 같더니 어느새 청명한 가을하늘이 계속되었다. 주말이면 도시는 교외로 떠...  
51 자연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2/2, 경북 소백산) freeism 2518   2011-05-16 2011-05-16 22:57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소백산을 걸어보니 (2/2, 경북 소백산) 여행지 : 비로봉, 연화봉, 희방사 여행일 : 2006/02/05 사진첩 : 소백산 “희방사 코스라고? 시간도 많이 걸리고 꽤 힘들텐데... 그러지들 말고 삼가리 쪽...  
50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freeism 2387   2012-09-20 2012-10-08 23:10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1/3, 행남해안산책로)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행남해안산책로, 저동, 봉래폭포 여행일 : 2012/07/23 사진첩 : 행남해안산책로 울릉도 여행은 2004년에 홀로 떠난 도보여행(울릉도 트위스트) 이후 8년만이지...  
49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3/3, 독도) freeism 2277   2012-10-05 2012-10-08 23:12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3/3, 독도) 여행지 : 독도, 동도, 서도 여행일 : 2012/07/25 사진첩 : 독도 울릉도 여행 마지막 날, 어제 심하게 달렸던(?) 탓에 머리가 지끈거리고 속이 뒤숭숭했다. 이른 새벽 울릉신항에 도착한 ...  
48 자연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freeism 2099   2012-10-04 2012-10-15 15:35
울릉도에서 독도까지 (2/3, 성인봉, 태하등대) 여행지 : 성인봉, 나래분지, 황토구미, 태하등대 여행일 : 2012/07/24 사진첩 : 성인봉, 태하등대 민박 사장님의 승용차로 KBS 송전소까지 올랐다. 도동에서 성인봉을 넘어 나래분...  
47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1/4) freeism 2089   2011-05-14 2011-05-14 00:20
울릉도 트위스트 (1/4)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해안도로, 거북바위, 남양 여행일 : 2004/07/20 20일부터 24일까지 4박5일간 울릉도를 다녀왔어요. 해안도로를 따라, 산을 따라, 물을 따라, 사람을 따라 쌔빠지게 걸어 다닌 찐~한...  
» 자연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freeism 2015   2011-05-14 2011-05-16 22:59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  
45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4/4) freeism 1891   2011-05-14 2011-05-14 00:27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44 자연 취서산 (영축산) freeism 1882   2011-04-30 2011-04-30 01:51
취서산 (영축산) 여행지 : 통도사, 취서산 여행일 : 1998/09/06 부산에서 양산의 신평으로 향했죠. 양산 통도사가 있는 취서산(영축산)으로... 양산 통도사가 있는 곳은 양산이지만 실제 가실려면 신평에서 내리는 게 더 가깝죠. ...  
43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5/8) freeism 1877   2011-04-26 2011-04-26 00:45
땅끝에서 땅끝까지 (5/8) 여행지 : 월출산 여행일 : 1998/08/07 집에선 일찍 일어나야 10시나 되야 일어났었는데 며칠 텐트에서 생활하다 보니까 이상하게 일찍 일어나게 되데요. 이날도 새벽 6시쯤 눈을 떠 대충 씻고 밥해먹고...  
42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8/8) freeism 1875   2011-04-27 2011-04-27 00:52
땅끝에서 땅끝까지 (8/8) 여행지 : 동호해수욕장, 선운사 여행일 : 1998/08/10 텐트를 정리하고 차시간이 남아 동호 해수욕장을 한바퀴 둘러봤죠. 아침, 저녁의 두 번의 간조에 따라 바닷물이 확연히 줄어 있었죠. 그런데 우-아~....  
41 자연 땅끝에서 땅끝까지 (4/8) freeism 1837   2011-04-19 2011-04-19 00:19
땅끝에서 땅끝까지 (4/8) 여행지 : 무위사, 월출산, 금릉경포대 여행일 : 1998/08/06 두륜산 야영장에서의 이틀을 보내고 오늘은 해남, 영암을 거쳐 월출산 남쪽에 위치한 무위사로 향했죠. 해남에서 영암 가는 차는 많이 있었는...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