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일정(4/4)


행남 해안 산책로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역시 파란 스프레이를 여러 번 덧칠한 듯한 청명한 하늘로 시작한다.


먼저 도동항에서 저동항으로 이어진 행남 해안 산책로를 둘러본다. 해안절벽과 동굴, 그 곳에서 부서지는 파도를 직접 발아래 볼 수 있는 울릉도에선 빼놓을 수 없는 산보코스다. 하지만 시멘트와 철재로 만들진 해안길은 작년 태풍의 피해로 완전히 복구가 되지 않아 저동항으로 직접 갈 수는 없었다. 1년이 지나도록 뭘 했는지...


시원하게 뻗은 봉래폭포절반의 절경만 감상한 채 할 수 없이 내륙도로를 통해 저동항을 지나 봉래폭포로 간다. 땀을 한바가지 이상 흘리며 올라간 폭포수는 상수원 보호구역인지라 직접 느껴볼 수는 없었지만 3단으로 꺾어지는 눈맛과 그 곳에서 떨어지는 소리만으로도 충분한 시원함을 준다. 풍부한 수량은 물이 아닌 드라이아이스 연기가 흘러내리는 것 같다.
“아 저 냉기 속으로 녹아들고 싶어라~”


폭포 아래 주차장에선 관광객을 대상으로 약간의 음식점이 있었는데 참새가 방앗간을 어찌 그냥 지나치랴! 호박엿도 아닌 ‘호박막걸리’라는데... 한낮의 더위도 식힐 겸 파전 하나에 막걸리 반통으로 울릉도의 풍류를 채운다.
“크, 크, 킈~아~ 쥐기네!”
달짝지근한 호박 맛에다 술이 갖는 씁쓸한 맛의 오묘한 조화. 이 맛을 누가 알리오. 산이 있고 술이 있기에 여기선 누구나 신선이 된다. 붉은 취기속의 울릉도가 아름답다. @_@


다시 저동항으로 내려와 내수전을 거쳐 울릉도의 동편을 걷는다. 도로는 내수전 해수욕장을 지나 산중턱까지 올라간다. 한낮의 더위는 날 미치게 만들지만 저 위로 보이는 고개의 끝은 걸어도 걸어도 항상 그 거리인 듯 하다.
그렇게 땀과 싸우며 능선에 올라서자 푸른 바다와 함께 죽도의 모습도 눈에 들어왔다. 섬을 둘러싼 절벽 위의 펑퍼짐한 푸르름이 남해안의 외도처럼 이국적으로 느껴진다.


달짝지근~ 호박막걸리      내수전해수욕장과 죽도      울릉도의 오지, 죽암


포장도로는 여기서 끝나고 이제 동쪽 산사면을 타는 산길이 시작된다.
사람의 발길도 뜸한데다 숲까지 울창해 조용하다 못해 조금은 을씨년스럽기까지 하다. 인터넷에선 울릉도의 꼭 둘러봐야 할 트레킹 코스라 ‘강추’했지만 웬일인지 한 사람도 보이질 않는다. 한참을 걸은 후에 발견한 ‘산불예방’ 현수막마저도 얼마나 반갑던지... 호젓한 산행과 함께하는 시원한 산림욕에 이 내수전길의 매력이 있는 듯 하다.


이렇게 도착한 울릉도 북쪽의 죽암은 마치 6.25때 소개된 마을처럼 너무 고요하다. 교통이 불편해서인지 마을의 2/3는 사람이 떠난 빈집처럼 보인다. 그래서 이곳 죽암에서 일박하려던 계획을 바꿔 천부리까지 좀더 걸었다. 맥주 파는 구멍가게 정도는 있는 곳에서 야영을 해야 되지 않을까 하고...


천부까지는 하늘을 검붉게 물들이며 사그라지는 태양을 보면서 걷는다. 이번 여행과 지난날의 수많은 일화들이 태양주변의 옅은 구름막에 비춰지는 듯한데 엑스트라로 출현한 고깃배와 갈매기들이 이 영화에 운치를 더한다.
나는 인생이라는 영화 속으로 걸어간다. ^^


천부리의 북중학교 운동장에서 야영을 한다. 물론 오늘의 피로회복제는 맥주 두 캔!
수많은 별과 함께 울릉도에서의 마지막 밤을 함께했다.


울릉도에서의 일몰


다음날, 귀향의 배를 타기위해 도동으로 버스로 이동한다.
며칠을 죽어라고 걸었던 울릉도 해안도로를 한 시간여 만에 돌아오는 맛도 색다르다. 땀에 찌들며 해안을 걷던 그 영상들이 차창 밖으로 슬라이드처럼 지나가는데 “요기는 내가 쉬었던 곳이고 저기선 아이스크림을 먹었었는데. 그리고 다음에 올 고개는 너무 힘들었었지...”라며 나도 모르게 중얼거리게 된다. 도보여행을 되돌아 정리해 보는 일종의 ‘회고전’ 이었다고 할까~
도동에선 나를 기억하고 말을 걸어준 영주에 산다는 아가씨(^^)들이랑 사진도 찍고, 울릉도의 별미, 홍합밥도 함께 먹으며 마지막 ‘트위스트’를 마무리했다.


울릉도를 한바퀴 반, 트위스트로 엮으며 땀으로 둘러본 일정... 피곤한 몸이었지만 그 만큼 더 오래 기억에 남을 듯하네요.
한창 공사 중인 일주도로와 이를 둘러싼 푸른 파도소리. 성인봉의 의연함과 긴~ 하산길. 내 몸을 둘러싼 땀과 바람의 소리 없는 전쟁... 이 모든 것이 올 여름을 장식할 최고의 피서라 기억됩니다.
그리고 울릉도를 통해 스쳐간 사소하지만 깊은 인연에 감사합니다.

분류 :
자연
조회 수 :
1911
등록일 :
2011.05.14
00:27:3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224&act=trackback&key=27b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22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56 자연 격랑 속의 카약킹 (경남 대병대도) freeism     2020-08-05 2020-08-07 00:01
격랑 속의 카약킹 여행지 : 경남 거제도, 여차몽돌해수욕장, 다포도, 소병대도, 대병대도 여행일 : 2020/08/01 ~ 02 낭만카약커의 2020년 7월 정기투어(8/1~2)는 거제도 소병대도, 대병대도를 결정되었습니다. 카약을 자주 타는 것은...  
55 자연 지리산, 빗속의 종주(경남, 전남, 전북) freeism 681   2015-08-15 2016-06-13 22:02
지리산, 빗속의 종주 여행지 : 화엄사, 노고단(대피소), 삼도봉, 형제봉, 벽소령, 칠선봉, 세석(대피소), 촛대봉, 천왕봉, 중산리 여행일 : 2015/08/10 ~ 12 사진첩 : 지리산, 빗속의 종주 # 프롤로그 지인과의 술자리에서 지리산...  
54 자연 지리산 동종주 (4/4) freeism 1210   2011-05-12 2011-05-12 22:58
지리산 동종주 (4/4) 여행지 : 지리산, 천왕일출, 법계사, 중산리코스 여행일 : 2003/01/21 새벽 5시 전인데도 장터목산장은 부산하더군요. 일출시간이 7시30분이라는 설명을 듣고, 천왕봉까지 가는 시간(1시간30분)과 여유시간을 남겨...  
53 자연 지리산 동종주 (2/4) freeism 1296   2011-05-12 2011-05-12 22:55
지리산 동종주 (2/4) 여행지 : 노고단, 반야봉, 삼도봉, 토끼봉 여행일 : 2003/01/19 9시30분, 산장을 출발하여 노고단으로 향했죠. 하지만 아직 복원중인 노고단 정상부(1507m)는 예약을 통해 개방(5월1일~10월31일)되기에 눈과 마음으...  
52 자연 백양산기 (부산) freeism 1342   2011-05-12 2011-05-16 23:00
백양산기 (부산) 여행지 : 부산, 어린이대공원, 백양산 여행일 : 2002/10/06 부산 아시아드 경기장을 돌아 초읍엔 도착했지만 초읍 시립도서관 뒤편 대진아파트에서 쇠미산(아시아드 경기장 뒷산), 백양산으로 이어지는 능선길은 한...  
51 자연 소요 페스티발 (경기 소요산) freeism 1393   2011-05-12 2011-05-16 23:02
소요 페스티발 (경기 소요산) 여행지 : 자재암, 소요산 여행일 : 2001/08/26 이번에 찾은 곳은 서울의 북쪽, 동두천이라는 군사요충지(?)에 자리잡은 크기야 작지만 그 위용만큼은 당당한 산, 소요산입죠. "예로부터 경기의 소금...  
50 자연 철쭉 산행기 (4/4) freeism 1472   2011-05-10 2011-05-10 00:17
철쭉 산행기 (4/4) 여행지 : 백둔봉, 동강 여행일 : 1999/05/31 우리가 마지막으로 잡은 여행지는 요즘 한창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동강댐이 들어선다는 동강의 어라연을 끼고 있는 잣봉이라는 산입지요. 1시에 영월터미널에서 거...  
49 자연 철쭉 산행기 (2/4) freeism 1493   2011-05-10 2011-05-10 00:12
철쭉 산행기 (2/4) 여행지 : 단종비각, 천제단, 태백산, 석탄박물관 여행일 : 1999/05/29 어제의 과음 탓인지 뒤틀린 속 때문에 5시부터 눈이 떠지더군요. 북어국에 김치로 대충 아침을 때우고 8시 30분쯤 산으로 향했죠. 당...  
48 자연 변산기 (3/5) freeism 1518   2011-05-12 2011-05-12 00:31
변산기 (3/5) 여행지 : 봉래구곡, 선녀탕, 직소폭포, 낙조대, 변산해수욕장 여행일 : 2000/09/06 어제와는 다른 꾸부정한 날씨... 7시 30분쯤 일어나서 간단히 요기를 마치고 10시쯤 부안호의 지천인 백천내를 따라 봉래구곡 방향으...  
47 자연 지리산 동종주 (1/4) freeism 1522   2011-05-12 2011-05-12 22:54
지리산 동종주 (1/4) 여행지 : 화엄사, 화엄사코스 여행일 : 2003/01/18 천왕봉에서 노고단에 이르는 45Km 주릉길을 갑니다. 화엄사코스를 올라 노고단(1박), 반야봉, 토끼봉, 벽소령(2박), 촛대봉, 연하봉, 장터목산장(3박), 천왕봉을 ...  
46 자연 수락산 freeism 1528   2011-05-10 2011-05-10 00:26
수락산 여행지 : 당고개, 학림사, 용굴암, 수락산 여행일 : 1999/11/13 토요일 아침, 알람을 7시에 맞춰 놨지만 잠결에 꺼버리는 바람에 9시가 다 되서야 일어났죠. 서울의 산인데다 주말이라 사람들이 많이 몰릴 걸 예상해 ...  
45 자연 변산기 (4/5) freeism 1535   2011-05-12 2011-05-12 00:33
변산기 (4/5) 여행지 : 고사포해수욕장, 적벽강, 격포해수욕장, 채석강, 격포항 여행일 : 2000/09/07 아침을 해결하고, 고사포 해수욕장까지는 버스로 이동했읍죠. 4km정도의 거리였지만 차를 타니 2~3분밖에 안 걸리더군요. 고사포해수...  
44 자연 혈구산 트레킹 (인천) freeism 1541   2011-05-12 2011-05-16 23:03
혈구산 트레킹 (인천) 여행지 : 강화도, 강화산성, 고려궁지, 혈구산 여행일 : 2001/05/19 얼마간의 설레임. 그리고 약간은 찌푸린 듯 보이지만 내 바람끼를 막기엔 역부족인 날씨... 어제의 일기예보에서와는 달리 날씨가 그리 ...  
43 자연 화왕늪 (1/2, 경남) freeism 1548   2011-05-12 2011-05-16 23:01
화왕늪 (1/2, 경남) 여행지 : 창녕, 관룡사, 관룡산, 화왕산성, 화왕산 여행일 : 2002/08/20 잔뜩 구름이 낀 날씨, 언제 빗방울이 떨어질지 모르겠다. 일기예보에선 경남에 한두 차례 비가 온다던데... 비를 맞고 혹 감기라도 ...  
42 자연 강화기 (1/2) freeism 1552   2011-05-04 2011-05-04 01:09
강화기 (1/2) 여행지 : 강화도, 참성단, 마니산, 정수사 여행일 : 1999/04/16 1박 2일(4월 16-17일)의 일정으로 금요일날 희뿌연 흐린 날씨 속에 신촌(서울)으로 향했었죠. 9시 30분쯤 신촌에 있는 시외버스 터미널에 도착했지만 원...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