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푸른 남색하늘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낀다.
고속도로 너머로 보이는 취서산과 신불산


허걱... 노선의 압박!
부산 범어사에서 출발한 버스는
한참을 달린 후 내원사 입구에서 도착했다.
고속도로를 가로질러 계곡을 따라 걷기 시작한다.


어디나 그렇듯,
은밀하게 자리 잡은 모텔들이 시야를 어지럽힌다.

내원사 매표소


내원사 매표소에는
시원한 계곡을 찾아 차들이 밀려들기 시작한다.
차 속에는 '사람'과 '삼겹살', 그리고
계곡에 버릴 '쓰레기'가 타고 있다.


느끼고 즐기되, 취하려들지 말자.
우리의 인생처럼 흔적 없이 사라지자~

계곡의 아이들


보는 것만으로도 시원하다.
저 친구(?)들과 우끼(튜브)를 끼고 바등거리고 싶어진다.

하지만, 산행시간이 어찌될지 몰라 걸음을 재촉한다.
물장구 소리가 가슴한켠을 적신다.

내원사 가는 숲길
도로를 벗어나 내원사로 이어진 자갈길을 간다.
아스팔트에 비해 훨씬 정감이 가는 길이다.
길은 우리가 지날 때마다 바스락거리며 화답한다.
그러면 길옆의 나무들이 두 손을 들어 우리를 환영한다.


우리가 가는 길은
회색길이 아니라 녹색길이다...

가파른 등산길
여스님(비구니)을 많이 뵐 수 없어 아쉬운(^^;) 내원사.
하지만 정갈한 느낌의 내원사를 뒤로하고 천성산을 오른다.


계곡을 따라가는 초입과는 달리 중반부턴 줄곧 오르막길이다.
헉- 헉-, 거친 숨소리는 주변의 소리마저 막아버린다.
쿵- 쿵-, 오로지 내 심장만이 미칠 듯이 요동친다.


비라도 맞은 듯 땀은 흘러넘치지만,
허리속의 늘어진 뱃살처럼 더디게 올라간다.
사람들이 뱃살, 뱃살 하는 이유를 알 것 같다...

천성산 제2봉에서 본 능선과 천성산
조금씩 시야가 파랗게 열리더니 곧 하늘과 맞닿는다.
천성산 제2봉(812m)에 오르자 산 너머 바다가 우리를 맞았다.
서쪽에서 흙만 보고 올라와 동해의 푸르름을 굽어보니
멎을 것 같은 가쁜 숨도 바람결에 모두 날아가 버린다.
이 맛에 산을 오르는가 보다...


남쪽으로 우리가 지나갈 능선과 천성산이 보인다.

멀리 보이는 취서산과 신불산


숨을 고르고 북서쪽을 둘러본다.
옛 이정표(천성산) 너머로
양산시와 영남알프스(취서산, 신불산)가 보인다.


언제고 점령해야 할 고지를 바라보는 지휘관처럼 비장하다.
곧 오르리라. 그래서 회상에 잠기며 이 고지를 둘러보리라...

천성산 정상부의 군사도로
동서의 바람을 맞으며 능선길을 간다.
옆으로 천성산(옛 원효산) 정상의 군사시설로 이어진 도로가 보인다.
태양을 가르며...
나무가 뜸한 능선길인지라 태양이 더 뜨겁게 느껴진다.
세상이 하늘과 땅, 두 부분으로 이뤄진 듯 하다.
그 사이를 헤치며, 태양을 가르며 우리는 걷는다.
천성산 능선길
우리는 지나온 능선길을 바라보며 숨을 돌린다.
저기 천선상 제2봉이 보인다.
그리고 한 아주머니가 더위 속을 오른다.
갈 수 없는 천성산(원효산) 정상


하지만 우리를 맞은 건 군사시설보호 표지판이었다.
천성산 정상(922m)은 국방부의 지배 하에 있기에
감히 내무부 소속의 잡상인은 범접하기 조차 힘들다.
용기를 내려하지만 발아래 널린 '지뢰'가 우리를 겁준다.


안타까운 우리의 현실...
이 아름다운 자연에 철책을 두를 수밖에 없는 현실이 서글프다. 어디 욕이라도 한판하고 싶지만, 우리 국토와 부산을 방어하기 위한 명분 앞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다.
아~ 언제쯤 철책 없는 산행을 즐길 수 있을까...
북조선의 정일이 아저씨~ 우리 노력 좀 해보드라고요~

천성산 정상부의 푸른 분지


정상을 우측으로 돌아 양산 석계 방면으로 하산을 한다.
철조망을 끼고 정상부를 돌면 푸른 분지(화엄벌)가 나온다.
영화라도 한편 찍어야 할 것 같은 너른 초원은
철조망으로 오그라든 가슴을 활짝 펴게 만든다.

텔레토비 동산의 검정돌이
마치 텔레토비 동산에라도 온 듯한 착각이 든다.
시뻘건 태양에 미소 띤 아가의 얼굴이 비치고,
저 언덕 뒤에서 보라돌이가 손을 흔들고 튀어나올 것 같다.
순간, 나는 텔레토비 동산의 검정돌이가 된다.
하산길
임도(군사도로)와 엇갈리며 내려오는 등산로는 어느 순간 보이지 않는다. 오래전에 만들고 사용하지 않은 듯한 임도를 따라 지그재그로 내려온다.
터벅터벅, 이미 지친 몸인지라 더 길게만 느껴진다.
... ...


겨우 도착한 산 아래(석계 부근),
더덕에 막걸리라도 한잔하려 했지만,
유흥지가 아니라 그저 평범한 농촌마을일 뿐이다.
할 수없이 근처 가게에서 간단히 맥주로 목을 축인다.
크, 크, 크~아! 쥐-긴닷!
이 한모금의 짜릿한 맛을 위해 산을 오른 것 같다. ^^


천 명이 성불했다는 천성산...
최근 고속철도 통과 문제와 함께 '천성산 도롱뇽 살리기' 운동이 한창인 그곳엘 갔었다.
동서로 탁 트인 조망이 시원했고, 급경사와 너른 분지를 고루 둘러볼 수 있어 좋았다.
거기다 햇살까지 뜨거워 초여름의 찡~한 정취를 맘껏 즐길 수 있었다.
하지만, 천성산의 정상을 차지한 군사시설의 살가움과 이리저리 마구 파헤쳐진 임도(군사도로)는 내 마음을 조금 안타깝게 했다.
억새가 한창일 가을에 다시 한번 둘러보고 싶은 '푸른' 산이다...

분류 :
자연
조회 수 :
2036
등록일 :
2011.05.14
00:13:05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213&act=trackback&key=92a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21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sort
26 자연 변산기 (3/5) freeism 1518   2011-05-12 2011-05-12 00:31
변산기 (3/5) 여행지 : 봉래구곡, 선녀탕, 직소폭포, 낙조대, 변산해수욕장 여행일 : 2000/09/06 어제와는 다른 꾸부정한 날씨... 7시 30분쯤 일어나서 간단히 요기를 마치고 10시쯤 부안호의 지천인 백천내를 따라 봉래구곡 방향으...  
25 자연 변산기 (2/5) freeism 1555   2011-05-12 2011-05-12 00:29
변산기 (2/5) 여행지 : 내소사, 내변산, 와룡소, 가마소 여행일 : 2000/09/05 매스꺼운 속으로 맞이한 내변산에서의 아침. 간단히 아침을 해결하고 여분의 밥으로 도시락(국립공원 내 취사금지!)도 싸고... 어젯밤 우릴 환장하게 만...  
24 자연 변산기 (1/5) freeism 1709   2011-05-12 2011-05-12 00:26
변산기 (1/5) 여행지 : 부안, 곰소염전 여행일 : 2000/09/04 17:00 Pm. 서울로부터 약 세시간 반을 달려 도착한 부안. 2000년 들어 떠난 첫 여행길이라 설렘도 크고 기대도 그만큼 큰 여행(산행)길. 그런지라 첫 날을 그냥 보내...  
23 자연 경주기 (2/2) freeism 1778   2011-05-10 2011-05-10 00:31
경주기 (2/2) 여행지 : 불국사, 석굴암, 토함산 여행일 : 1999/12/24 아- 토함산... 드디어 토함산에 들어가는구나. 설레는 마음으로 간단히 아침을 때우고 불국사로 출발했읍죠. 10시쯤 되는 이른 시각이라 첨에는 몇 사람들 외...  
22 자연 경주기 (1/2) freeism 1608   2011-05-10 2011-05-10 00:34
경주기 (1/2) 여행지 : 경주, 대릉원, 첨성대, 반월성, 석빙고, 안압지, 경주박물관, 황룡사, 분황사 여행일 : 1999/12/23 신라의 중심으로 파란만장한 역사를 누리고 살아온 땅. 나는 그 곳엘 갔었다. 22일 오후에 서울발 대...  
21 자연 수락산 freeism 1528   2011-05-10 2011-05-10 00:26
수락산 여행지 : 당고개, 학림사, 용굴암, 수락산 여행일 : 1999/11/13 토요일 아침, 알람을 7시에 맞춰 놨지만 잠결에 꺼버리는 바람에 9시가 다 되서야 일어났죠. 서울의 산인데다 주말이라 사람들이 많이 몰릴 걸 예상해 ...  
20 자연 철쭉 산행기 (4/4) freeism 1473   2011-05-10 2011-05-10 00:17
철쭉 산행기 (4/4) 여행지 : 백둔봉, 동강 여행일 : 1999/05/31 우리가 마지막으로 잡은 여행지는 요즘 한창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동강댐이 들어선다는 동강의 어라연을 끼고 있는 잣봉이라는 산입지요. 1시에 영월터미널에서 거...  
19 자연 철쭉 산행기 (3/4) freeism 1628   2011-05-10 2011-05-10 00:14
철쭉 산행기 (3/4) 여행지 : 두위봉 여행일 : 1999/05/30 두번째로 찾은 곳은 두위봉. 오늘 30일날 철쭉제를 한다는 책 속의 글에 맞춰 이곳 함백을 찾았죠. 철쭉제라고는 하지만 이곳의 청년단체(함백 청년회의소)에서 주최하는 ...  
18 자연 철쭉 산행기 (2/4) freeism 1493   2011-05-10 2011-05-10 00:12
철쭉 산행기 (2/4) 여행지 : 단종비각, 천제단, 태백산, 석탄박물관 여행일 : 1999/05/29 어제의 과음 탓인지 뒤틀린 속 때문에 5시부터 눈이 떠지더군요. 북어국에 김치로 대충 아침을 때우고 8시 30분쯤 산으로 향했죠. 당...  
17 자연 철쭉 산행기 (1/4) freeism 1556   2011-05-10 2011-08-23 10:58
철쭉 산행기 (1/4) 여행지 : 태백시 여행일 : 1999/05/28 친구랑 동서울 터미널에서 만나 기나긴 여정의 첫 테이프를 12시 10분발 태백행 시외버스(14100원)로 장식했죠. 거의 4시간 동안의 길고 긴 도로를 달리는 여행이죠. 다...  
16 자연 강화기 (2/2) freeism 1597   2011-05-04 2011-05-04 01:14
강화기 (2/2) 여행지 : 전등사, 초지진, 덕진진, 고려궁지 여행일 : 1999/04/17 일어나자마자 밥 먹고, 세수하고 바로 전등사(성인 800원)로 향했죠. 10시 반쯤인 이른 시각이라 아직은 사람이 별로 없이 한산한 분위기더군요. '...  
15 자연 강화기 (1/2) freeism 1552   2011-05-04 2011-05-04 01:09
강화기 (1/2) 여행지 : 강화도, 참성단, 마니산, 정수사 여행일 : 1999/04/16 1박 2일(4월 16-17일)의 일정으로 금요일날 희뿌연 흐린 날씨 속에 신촌(서울)으로 향했었죠. 9시 30분쯤 신촌에 있는 시외버스 터미널에 도착했지만 원...  
14 자연 금정산행기 freeism 1639   2011-04-30 2011-04-30 02:04
금정산행기 여행지 : 범어사, 금정산성, 금정산, 산성마을 여행일 : 1999/01/18 아~ 금정산... 아침 9시 10분 경 범어사역(부산 지하철)에 도착했어요. 지하철의 안내판을 따라가면 범어사까지는 쉽게 찾을 수 있읍죠. 한 1시간 ...  
13 자연 무학산 freeism 1638   2011-04-30 2011-04-30 02:00
무학산 여행지 : 관해정, 무학산 여행일 : 1998/12/26 8시쯤 친구랑 만나서 부산에서 1시간 정도 시외버스를 타고 달려 마산에 도착하죠. 터미널 길 건너편에서 차로 10분 정도 달려 합포구에 내렸어요. 우리는 서원곡 입구에서...  
12 자연 지리산 (2/2) freeism 1827   2011-04-30 2011-04-30 01:58
지리산 (2/2) 여행지 : 천왕봉, 장터목 산장, 백무동 코스 여행일 : 1998/09/24 자다 깨다... 한 네 다섯 번은 깬 것 같은데... 암튼 아침을 해먹고, 나머진 점심용으로 도시락을 싸고 출발. 아담한 절인 법계사 아래 로타리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