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터키, 비잔틴 여행기(3/5.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여행지 : 파묵칼레, 히에라폴리스(원형극장, 아폴로 신전), 석회층
여행일 : 2018/12/08, 09
사진첩 :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icon_slr1.gif


일정(2018/12/08, 09)

터키, 비잔틴 여행기 주요 일정(이스탄불-에페스-파묵칼레-안탈야-카파도키아)



  해가 질 무렵 파묵칼레 숙소에 도착해 늦은 저녁을 먹고 나자 세상이 온통 검은색으로 변해 있었다. 날도 추운데다 비교적 외진 곳에 위치한 호텔이라 밤은 더울 길~게 느껴졌다. 특별히 할 일이 있는 것도 아니고, 호텔에 온천도 즐길 수 있다고 해서 수영복과 수모를 챙겨 실내 풀로 향했다.
  가로 10m, 세로 15m 정도 되는 온천 풀에 남녀 구분 없이 모두 들어가 온천과 수영을 즐길 수 있는데, 우리가 생각하는 온천과는 달리 수온이 높지 않아 미지근했다. 그저 파묵칼레 온천에 몸을 담가봤다는 정도에 만족하면 좋을 것 같다.

  다음날 파묵칼레에서의 아침, 오늘도 파묵칼레를 둘러보고 안탈야까지 가야하는 일정이라 서둘러 출발했다. 우선 파묵칼레의 대표적인 유적지 히에라폴리스로 향했다. 이곳은 페르가몬 왕국과 로마시대를 거쳐 번성했던 도시라는데 지금은 도시의 잔해만 남아 옛 영광을 대신하고 있다. 인간이 신을 모방해 만들었던 구조물은 지진과 함께 사라졌지만, 저기 자연 속에서 스멀스멀 솟아난 온천은 아직까지도 순백의 석회층을 만들며 오늘날의 파묵칼레를 영화롭게 만들고 있다. 감히 범접하기 힘든 자연의 힘이자 아름다움이 아닐까 싶다.


히에라폴리스의 아침(남 비잔틴 문과 열기구)    원형극장 올라가면서 내려다 본 히에라폴리스 전경

히에라폴리스의 남 비잔틴 문과 열기구. 그리고 원형극장 올라가면서 내려다 본 히에라폴리스 전경


  우리는 시원한 아침공기를 마시며 남 비잔틴 문을 지나 히에라폴리스가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까지 올라갔다. 밤기운을 머금은 히에라폴리스 언덕은 아침 여명과 선명하게 연신 셔터를 누르게 했다.

  원형극장은 에페스 유적의 것보다 훨씬 보존상태가 좋았다. 방금 공연을 마친 합창단의 모습처럼 당당했고 자신감에 차 있었다. 무대를 중앙으로 둥그렇게 모아진 객석에는 커튼콜을 외치는 관객들의 박수소리가 들리는 듯 했다.
  파묵칼레를 품은 거대한 원형극장을 돌아 내려오면 왼쪽으로 여러 건물터가 보이는데 뒤에 찾아보니 아폴로 신전과 교회 터라고 했다. 유적 발굴을 위해 만들어진 것 같은 가건물 아래로는 많은 석제들이 바닥에 나뒹굴고 있었다. 제대로 맞춰지지 않은 역사의 퍼즐은 레고 조각의 블록들을 연상케 했다. 지금은 하나의 돌조각이지만 언젠가는 아폴로 신전과 교회로 제 모습을 찾을 수 있으리라 기대해본다.


히에라폴리스 원형극장에서    당당하고 자신감에 차있는 원형극장

당당하고 자신감에 차있는 원형극장


원형극장에서 바라본 히에라폴리스. 저기 타우르스 산맥의 설산이 보인다

원형극장에서 바라본 히에라폴리스. 저기 타우르스 산맥의 설산이 보인다.


  고대 유적을 뒤로하고 파물칼레의 상징인 되어버린 순백의 석회층으로 갔다. 파묵칼레의 히에라폴리스 남쪽 경사면을 따라 석회 성분이 함유된 온천이 흘러넘치면서 생성된 계단형의 석회층으로 하늘에서 내려앉은 하얀 오로라 같았다. 파묵칼레가 ‘목화의 성’이라는 터키어라는 말도 충분히 이해가 갔다.
  나와 일행 몇몇은 한쪽에 마련된 족욕장으로 살금살금 내려가 발을 담가봤다. 어제 호텔에서 담그던 온천과 비슷한 온도였지만 한겨울 야외라서 그런지 더 따뜻하게 느껴졌다. 까칠까칠하면서 미끄러운 석회바닥이라 조심스러웠지만 발목을 감싸는 온천수는 포근했다. 또한 차가운 대기를 만나면서 피어나는 수증기는 목화의 성을 더욱 몽환적으로 만들었다.
  하지만 곳곳에 말라버린 석회층도 보였다. 지나친 개발로 온천이 메마르면서 여름철이 아니면 수량이 많지 않다고 했다. 그래서인지 일부 석회층은 허연 바닥을 드러낸 채 누렇게 변색되어 있었다. 하늘빛 온천수가 계속 흘러 쓰러져버린 히에라폴리스를 일으켜 세우는데 많은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 오랫동안~


파묵칼레의 석회층과 이를 뒤덮은 수증기    점점 말라가는 온천

파묵칼레의 석회층과 이를 뒤덮은 수증기. 하지만 점점 말라가는 온천


  우리는 다시 버스를 타고 터키 남부로 향했다. 1400m가 넘는 산맥을 넘어 안탈야로 향했다. 터키 남부에 위치한 안탈야는 지중해를 끼고 들어선 아름다운 도시로 터키뿐만 아니고 유럽 최고의 휴양지로 인기가 높은 곳이다. 아직 5시간 이상을 가야 하지만 이런 맑은 날이 내일까지 이어진다면 혹시나, 혹시나 지중해에서 바다수영을 해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도 가져본다. “지중해에서 수영을? 내가 언제 지중해에서 수영해 보겠어! ^^”

분류 :
외국
조회 수 :
363
등록일 :
2019.01.18
00:28:19 (*.52.194.1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3835&act=trackback&key=b62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38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91 자연 격랑 속의 카약킹 (경남 대병대도) freeism     2020-08-05 2020-08-07 00:01
격랑 속의 카약킹 여행지 : 경남 거제도, 여차몽돌해수욕장, 다포도, 소병대도, 대병대도 여행일 : 2020/08/01 ~ 02 낭만카약커의 2020년 7월 정기투어(8/1~2)는 거제도 소병대도, 대병대도를 결정되었습니다. 카약을 자주 타는 것은...  
90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4/5. 지중해의 길목, 안탈야) freeism 268   2019-01-18 2019-02-20 23:31
터키, 비잔틴 여행기(4/5. 지중해의 길목, 안탈야) 여행지 : 안탈야, 이블리 미나레, 안탈야 유람선, 하드리아누스의 문, 카라알리오루 공원 여행일 : 2018/12/09 사진첩 : 지중해의 길목, 안탈야 터키, 비잔틴 여행기 주요 일...  
89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2/5.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freeism 293   2019-01-18 2019-02-12 23:41
터키, 비잔틴 여행기(2/5.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여행지 : 부르사, 아이발릭, 에페스 유적(하드리아누스 신전, 켈수스 도서관, 원형극장) 여행일 : 2018/12/07, 08 사진첩 : 로마의 고대도시, 에페스 터키, 비잔틴 여행기 주...  
88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5/5. 기암 사이로 숨어든 수도원, 카파도키아) freeism 311   2019-01-18 2019-03-09 23:39
터키, 비잔틴 여행기(5/5. 기암 사이로 숨어든 수도원, 카파도키아) 여행지 : 카타도키아, 파샤바 지구, 데브란트, 데린쿠유, 우치히사르, 괴레메 야외 박물관, 이스탄불, 그랜드 바자르, 직업고등학교 여행일 : 2018/12/10 ~ 12 ...  
»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3/5.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freeism 363   2019-01-18 2019-02-15 22:04
터키, 비잔틴 여행기(3/5.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여행지 : 파묵칼레, 히에라폴리스(원형극장, 아폴로 신전), 석회층 여행일 : 2018/12/08, 09 사진첩 : 온천으로 뒤덮인 히에라폴리스, 파묵칼레 터키, 비잔틴 여...  
86 자연 지리산, 빗속의 종주(경남, 전남, 전북) freeism 681   2015-08-15 2016-06-13 22:02
지리산, 빗속의 종주 여행지 : 화엄사, 노고단(대피소), 삼도봉, 형제봉, 벽소령, 칠선봉, 세석(대피소), 촛대봉, 천왕봉, 중산리 여행일 : 2015/08/10 ~ 12 사진첩 : 지리산, 빗속의 종주 # 프롤로그 지인과의 술자리에서 지리산...  
85 외국 터키, 비잔틴 여행기(1/5.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탄불) freeism 752   2019-01-18 2019-02-14 21:57
터키, 비잔틴 여행기(1/5.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탄불) 여행지 : 이스탄불, 보스포러스 해협, 돌마바흐체 궁전, 아야 소피아 박물관, 톱카프 궁전 여행일 : 2018/12/05, 06 사진첩 : 콘스탄티노플의 마지막 영화, 이스...  
84 자연 지리산 동종주 (4/4) freeism 1209   2011-05-12 2011-05-12 22:58
지리산 동종주 (4/4) 여행지 : 지리산, 천왕일출, 법계사, 중산리코스 여행일 : 2003/01/21 새벽 5시 전인데도 장터목산장은 부산하더군요. 일출시간이 7시30분이라는 설명을 듣고, 천왕봉까지 가는 시간(1시간30분)과 여유시간을 남겨...  
83 자연 지리산 동종주 (2/4) freeism 1296   2011-05-12 2011-05-12 22:55
지리산 동종주 (2/4) 여행지 : 노고단, 반야봉, 삼도봉, 토끼봉 여행일 : 2003/01/19 9시30분, 산장을 출발하여 노고단으로 향했죠. 하지만 아직 복원중인 노고단 정상부(1507m)는 예약을 통해 개방(5월1일~10월31일)되기에 눈과 마음으...  
82 자연 백양산기 (부산) freeism 1341   2011-05-12 2011-05-16 23:00
백양산기 (부산) 여행지 : 부산, 어린이대공원, 백양산 여행일 : 2002/10/06 부산 아시아드 경기장을 돌아 초읍엔 도착했지만 초읍 시립도서관 뒤편 대진아파트에서 쇠미산(아시아드 경기장 뒷산), 백양산으로 이어지는 능선길은 한...  
81 자연 소요 페스티발 (경기 소요산) freeism 1393   2011-05-12 2011-05-16 23:02
소요 페스티발 (경기 소요산) 여행지 : 자재암, 소요산 여행일 : 2001/08/26 이번에 찾은 곳은 서울의 북쪽, 동두천이라는 군사요충지(?)에 자리잡은 크기야 작지만 그 위용만큼은 당당한 산, 소요산입죠. "예로부터 경기의 소금...  
80 자연 철쭉 산행기 (4/4) freeism 1472   2011-05-10 2011-05-10 00:17
철쭉 산행기 (4/4) 여행지 : 백둔봉, 동강 여행일 : 1999/05/31 우리가 마지막으로 잡은 여행지는 요즘 한창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동강댐이 들어선다는 동강의 어라연을 끼고 있는 잣봉이라는 산입지요. 1시에 영월터미널에서 거...  
79 외국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freeism 1488   2011-05-12 2011-05-12 23:22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여행지 : 밀라노, 베네치아, 산 마르코 광장, 리도 섬 여행일 : 2003/08/09 밀라노를 떠난 기차는 이탈리아 해안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로 복도까지 가득하다. 하지만 창밖으로 펼쳐진 전원의 모...  
78 자연 철쭉 산행기 (2/4) freeism 1493   2011-05-10 2011-05-10 00:12
철쭉 산행기 (2/4) 여행지 : 단종비각, 천제단, 태백산, 석탄박물관 여행일 : 1999/05/29 어제의 과음 탓인지 뒤틀린 속 때문에 5시부터 눈이 떠지더군요. 북어국에 김치로 대충 아침을 때우고 8시 30분쯤 산으로 향했죠. 당...  
77 외국 유럽여행기 (1/12, 터키) freeism 1504   2011-05-12 2011-05-12 23:08
유럽여행기 (1/12, 터키) 여행지 : 인천국제공항, 이스탄불, 아야소피아 사원, 술탄아흐멧 사원, 보스포러스 해협 여행일 : 2003/07/30,31 너무 넓어 망망함으로 다가왔던 인천국제공항, 그 속에서 이리저리 두리번거리며 수속을 마치...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